북남관계개선의 앞길을 막아나선 미국의 죄악( 4 ) : 고조된 통일열기를 무참히 짓밟은 막후조종자

주체104(2015)년 1월 30일 로동신문

 

1960년대에 우리 나라에서는 자주평화통일의 열기가 그 어느때보다도 고조되였다.그러나 미제의 악랄하고 음흉한 반통일책동에 의해 우리 민족의 통일적발전은 크게 저지당하였다.

조선전쟁에서 처음으로 참혹한 정치군사적패배를 당한 미제는 이 시기 앙양되는 반제반미투쟁을 가로막고 내리막길에 들어선 저들의 처지를 구원하기 위해 발악적으로 책동하였다.특히 혁명의 불길이 세차게 타오르는 아시아에 침략의 예봉을 돌리면서 이 지역에서 무너져가는 저들의 식민지지배를 지탱해보려고 전쟁정책을 강화하는 길에 들어섰다.

당시 미국무장관 러스크가 《아시아의 중심문제는 남조선문제이다.이것은 미국의 아시아정책의 커다란 중심문제로 되고있다.》라고 떠벌인데서도 잘 알수 있다.이에 따라 미제는 남조선에서 식민지지배의 심각한 위기를 수습하며 남조선을 저들의 침략적군사기지로 더욱 철저히 거머쥐려는 책동을 보다 강화하였다.

미제국주의자들과 그 주구들의 식민지파쑈통치로 말미암아 당시 남조선인민들의 생활은 말할수 없는 참혹한 처지에 빠져있었다.

남조선출판물이 개같은 세상으로 변해버린 사회를 저주하면서 《모든 정의와 모든 도덕과 모든 법률이 거꾸로 서고 짓밟혀버린 소름끼치는 세상》이라고 치솟는 분노로 단죄한것은 결코 우연한것이 아니였다.(전문 보기)

 

[Korea Info]

Leave a Reply

《웹 우리 동포》후원 안내
カレンダー
2015年1月
« 12月   2月 »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  
最近の記事
バックナンバー
  • 2021
  • 2020
  • 2019
  • 2018
  • 2017
  • 2016
  • 2015
  • 2014
  • 2013
  • 2012
  • 2011
  • 2010
  • 2009
  • 2008
  • 2007
  • 2006
  • 2005
  • 2004
  • 2003
  • 2002
  • 2001
  •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