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론해설] : 진상규명을 위해 끝까지 투쟁할 기세

주체104(2015)년 4월 13일 로동신문

 

최근 남조선에서 《세월》호참사 1년이 되여오는것과 관련하여 유가족들과 각계의 투쟁이 더욱 격렬하게 진행되고있다.특히 괴뢰패당이 극악한 살인마로서의 저들의 정체를 가리우기 위해 《세월》호참사의 진상규명을 할수 없게 하는 그 무슨 《〈세월〉호특별법시행령안》이라는것을 들고나오고 인민들의 투쟁을 몇푼의 돈으로 막아볼 잔꾀밑에 배상,보상기준이라는것을 발표하고 실행에 들어가자 유가족들과 각계의 분노는 활화산마냥 폭발하고있다.

《세월》호참사피해자유가족들로 구성된 4.16가족협의회와 시민사회단체들은 3월 30일 서울에서 당국의 《시행령안》을 반대규탄하면서 그 페기와 《세월》호선체의 인양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롱성투쟁에 돌입하였다.

단체들은 《시행령안》에 따라 《세월》호참사특별조사위원회의 주요직무들에 조사대상이 되여야 할자들이 들어앉게 된다면 조사활동이 당국의 통제를 피할수 없게 되고 진상규명도 이미전의 범위에서 벗어나지 못할것이라고 까밝히면서 그의 전면페기를 주장해나섰다.더우기 《시행령안》작성과정에 대해 해양수산부가 청와대와 《새누리당》에 직접 보고한것은 《시행령안》이 《세월》호참사의 진상규명을 가로막기 위한 청와대의 통제령,간섭령이라는것을 보여준다고 단체들은 주장하였다.

4.16가족협의회 대표는 발언에서 이번 《시행령안》이 사실상 특별조사위원회의 권한을 약화시키고 인원과 예산을 축소하며 이 위원회를 당국의 통제하에 두는데 초점을 맞추고있다고 개탄하면서 유가족들이 바라는것은 집권자가 《세월》호참사의 실종자를 마지막 한명까지 찾겠다고 한 약속을 리행하는것이라고 지적하였다.이어 그는 《세월》호참사이후 사회는 달라진것이 없고 진상도 규명되지 않았다고 하면서 집권세력을 반대하여 모두가 함께 투쟁에 떨쳐나서자고 호소하였다.(전문 보기)

 

[Korea Info]

Leave a Reply

《웹 우리 동포》후원 안내
カレンダー
2015年4月
« 3月   5月 »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  
最近の記事
バックナンバー
  • 2022
  • 2021
  • 2020
  • 2019
  • 2018
  • 2017
  • 2016
  • 2015
  • 2014
  • 2013
  • 2012
  • 2011
  • 2010
  • 2009
  • 2008
  • 2007
  • 2006
  • 2005
  • 2004
  • 2003
  • 2002
  • 2001
  •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