론평 : 또다시 드러난 인권유린왕초의 정체

주체104(2015)년 4월 29일 로동신문

 

미국이 인권유린의 주범으로서의 자기의 흉악한 정체를 또다시 드러냈다.

미국의 사우스 캐롤라이나주에서 백인경찰이 무방비상태에 있는 흑인남성을 무참히 살해하는 사건이 발생하였다.더우기 사람들의 격분을 자아내는것은 백인경찰의 뻔뻔스럽고도 날강도적인 허위진술이다.

사건경위에 대해 백인경찰은 몸싸움도중 흑인남성이 자기의 전기충격무기를 빼앗는 바람에 총을 발사하였다고 진술하였다.그러나 목격자가 백인경찰의 범죄행위를 촬영한 동영상을 언론에 공개하는 바람에 그것이 자기의 죄과를 가리우기 위한 허위진술이라는것이 인차 드러났다.

동영상에는 백인경찰이 단속에 응하지 않고 도주하는 흑인남성의 등에 대고 8발의 총탄을 퍼붓는 장면과 함께 총에 맞고 쓰러진 흑인남성에게 다가가 수갑을 채우고는 그의 시체옆에 전기충격무기를 놓는 모습이 찍혀져있다.

세상에 이런 날강도적인 경찰이 어디에 있는가. 진짜 범죄자를 단속하고 구속처리하는것이 경찰의 사명일진대 미국의 경찰들은 어떻게 되여 아무 죄도 없는 사람을 근거도 없이 마구 총으로 쏴죽이고있는가.

8발의 총탄을 흑인에게 쏠 때 경찰의 머리속에는 과연 무엇이 잠재해있었는가.그것은 틀림없이 흑인증오사상이였다.

흑인남성을 능히 따라잡을수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무차별적인 총탄세례를 안긴 망동이 그것을 립증해준다.

어릴적부터 남을 죽여야 자기가 산다는 극도의 인간증오사상으로 물젖고 인종차별이 횡행하는 미국사회에서 자란 그로서는 흑인이 사람이 아닌 짐승으로 보였을것이다.(전문 보기)

 

[Korea Info]

Leave a Reply

《웹 우리 동포》후원 안내
カレンダー
2015年4月
« 3月   5月 »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  
最近の記事
バックナンバー
  • 2021
  • 2020
  • 2019
  • 2018
  • 2017
  • 2016
  • 2015
  • 2014
  • 2013
  • 2012
  • 2011
  • 2010
  • 2009
  • 2008
  • 2007
  • 2006
  • 2005
  • 2004
  • 2003
  • 2002
  • 2001
  •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