론평 : 선임자들의 비참한 운명을 잊지 말라

주체104(2015)년 5월 30일 로동신문

 

며칠전 박근혜가 남조선에 날아든 미국회 하원대표단을 만난 자리에서 미국과의 《동맹》이 《더욱 공고》해졌다고 아양을 떨면서 《북의 위협》에 대비하여 《련합방위력》을 강화해달라고 삽살개처럼 매달렸다.이보다 앞서서는 청와대에 그 무슨 《중견국협의체》라는데 망라된 여러 나라 외교장관들을 끌어들여 《북의 잠수함탄도미싸일발사》니,조선반도상황이니 뭐니 하고 우리의 자위력강화조치를 걸고들면서 《북핵문제》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협력》을 청탁하는 볼썽사나운 추태를 부리였다.

이를 놓고 한가지 묻지 않을수 없는것은 동족을 해치려고 외세에 빌붙는것이 그렇게도 꿀맛인가 하는것이다.

괴뢰집권자는 얼마전에도 미국무장관 케리와 골머리를 맞대고 《북의 도발위협》이니,《대북공조》니 하고 입방아를 찧어댔는가 하면 반공화국적대세력들의 꽁무니를 쫓아다니며 《북핵과 인권문제해결》을 위해 나서달라고 애걸하면서 비루하게 놀아댔다.기회만 있으면 외세에게 동족대결을 구걸하며 창피스럽게 돌아치는것이 바로 괴뢰집권자의 추악한 몰골이다.

제 버릇 개 못 준다고 외세의존이 죽어도 버릴수 없는 괴뢰역도의 악습이라는것을 모르는바 아니다.하지만 이제는 나이도 적지 않게 건사했는데 외세에게 찰싹 가붙어 치마꼬리를 휘젓고 다니는 청와대안방주인의 꼬락서니는 실로 볼수록 역겹기 그지없다.박근혜야말로 외세가 없이는 단 한시도 살아가지 못하는 너절한 기생충이 틀림없다.

외세에 의존하여 동족과 대결하는것은 북남관계와 조선반도정세를 파국에로 몰아가는 주되는 화근이다.현 북남관계의 파국과 조선반도의 긴장격화도 외세를 등에 업고 동족을 해치려고 피눈이 되여 날뛰여온 괴뢰패당의 반민족적망동으로 하여 빚어진 후과이다.(전문 보기)

 

[Korea Info]

Leave a Reply

《웹 우리 동포》후원 안내
カレンダー
2015年5月
« 4月   6月 »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
最近の記事
バックナンバー
  • 2021
  • 2020
  • 2019
  • 2018
  • 2017
  • 2016
  • 2015
  • 2014
  • 2013
  • 2012
  • 2011
  • 2010
  • 2009
  • 2008
  • 2007
  • 2006
  • 2005
  • 2004
  • 2003
  • 2002
  • 2001
  •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