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국애족의 선군정치

주체105(2016)년 1월 26일 로동신문

 

민족의 밝은 미래는 겨레의 운명을 지켜주는 곳에 있다.

온 겨레가 경모해마지 않는 탁월한 선군령장이신 경애하는 김정은동지를 높이 모신 우리 공화국은 적대세력들의 온갖 도전을 단호히 짓부시며 강성국가건설위업을 더욱 줄기차게 다그쳐나가고있다.

날로 횡포해지는 미제의 세계제패야망과 광란적인 전쟁책동,열병처럼 지구를 휩쓰는 《세계화》의 소용돌이속에 많은 나라와 민족들이 자기의 존엄과 자주권을 무참히 짓밟히고있는 지금 자주의 기치,선군의 기치높이 사회주의위업을 굳건히 수호하며 최후승리를 향해 힘차게 전진해나가는 우리 공화국의 모습은 남조선인민들속에서 경탄을 자아내고있다.

《오늘 조선반도의 평화는 이북의 선군정치에 의하여 지켜지고있다.세계정치의 구도와 력학관계도 선군정치를 하는 이북을 축으로 형성되고있다.》

《선군정치는 민족의 군대,민중의 총대가 없어 겪어야 했던 수난의 력사에 종지부를 찍으며 자주와 존엄의 시대,민중의 복된 세상을 열어나가고있다.》

《북이 자주국방의 무쇠주먹을 억세게 벼릴 때 우리 민족이 영원히 존엄높고 평화로우며 강성번영한다는것을 우리는 잘 알아야 한다.선군정치야말로 민족을 지켜주는 보검이다.》

남조선의 각계층 인민들이 이르는 곳마다에서 《민심의 광장》을 펼쳐놓고 우리 공화국의 자주정치,선군정치를 칭송하는것은 막을수 없는 하나의 흐름이다.

부산에서 사는 한 퇴직교수는 어느날 자기 집에 찾아온 동료들에게 미일상전의 눈치만 살피며 비위맞추기에 여념이 없는 남조선당국의 비굴한 태도를 비난하고 《이북은 이와는 정반대이다.》라고 하면서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이북은 언제 보아도 당당하다.이북은 누구의 구속을 받거나 눈치를 봄이 없이 자기가 하고싶은 말은 다하고 자기가 결심한대로 하는 진짜로 존엄높은 자주정치를 한다.(전문 보기)

 

[Korea Info]

Leave a Reply

《웹 우리 동포》후원 안내
カレンダー
2016年1月
« 12月   2月 »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
最近の記事
バックナンバー
  • 2022
  • 2021
  • 2020
  • 2019
  • 2018
  • 2017
  • 2016
  • 2015
  • 2014
  • 2013
  • 2012
  • 2011
  • 2010
  • 2009
  • 2008
  • 2007
  • 2006
  • 2005
  • 2004
  • 2003
  • 2002
  • 2001
  •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