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론해설] : 피타는 절규,절절한 부름

주체105(2016)년 1월 26일 로동신문

 

일본군성노예문제에 관한 굴욕적인 《합의》발표는 온 남조선땅을 분노의 도가니로 끓어번지게 하고있다.쓸개빠진 매국노들에 의해 민족의 존엄이 짓밟힌 비극적현실을 가만히 앉아보고만 있는다면 그는 벌써 조선민족이 아니다.하기에 남녘의 각계층 인민들이 남녀로소 가림없이 반《정부》투쟁에 떨쳐나서고있다.

그 분노한 민심을 얼마전 남조선의 한 출판물이 한상의 사진을 통해 잘 보여주었다.사진에서는 일본군성노예피해자인 고령의 한 할머니가 나어린 처녀의 손을 잡아주고 처녀는 할머니의 고통이 너무도 가슴아픈것이여서 눈물을 흘리고있다.이들의 모습은 보는 사람들마다 조선민족의 백년숙적에 대한 치솟는 분노와 함께 일본의 과거죄악을 묻어버리며 민족의 존엄과 리익을 팔아먹는 역적무리에 대한 증오심을 금치 못하게 한다.

하지만 그 사진의 주인공인 할머니의 꿈과 희망,육체는 일제야수들에 의해 깡그리 짓밟혔다.그 치욕과 울분은 오늘도 삭일수 없고 매국노들에 의해 나날이 더해가기에 할머니는 자기들의 원한을 갚아달라고,다시는 이 땅에서 노예의 신세가 되풀이되지 않게 해달라고 당부하는듯 하다.

처녀의 나이는 10대,눈물보다 웃음이 더 잘 어울리는 시절이지만 그의 얼굴로는 눈물이 하염없이 흐르고있다.지난날 할머니세대가 일제에 의해 강요당한 고통과 재난이 뼈아프게 사무쳐온탓이리라.

애젊은 처녀의 모습은 일본군성노예피해자할머니들의 수난을 돌이켜보게 한다.

1941년 우리 민족이 망국노의 신세를 강요당하고있던 시기 15살 잡힌 사진의 주인공할머니에게도 성노예라는 비참한 운명이 차례졌다.애어린 그는 조밥 몇덩이로 목숨을 유지하며 낮과 밤이 따로 없이 성폭행을 당하였다.어떤 날에는 허허벌판에서 치욕을 감수해야 했고 변태적인 야만행위에 항거하다 뭇매를 맞고 까무라치기도 하였다.그야말로 일본군성노예피해자들은 야수들의 수욕을 만족시켜야 하는 한갖 도구에 지나지 않았다.(전문 보기)

 

[Korea Info]

Leave a Reply

《웹 우리 동포》후원 안내
カレンダー
2016年1月
« 12月   2月 »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
最近の記事
バックナンバー
  • 2022
  • 2021
  • 2020
  • 2019
  • 2018
  • 2017
  • 2016
  • 2015
  • 2014
  • 2013
  • 2012
  • 2011
  • 2010
  • 2009
  • 2008
  • 2007
  • 2006
  • 2005
  • 2004
  • 2003
  • 2002
  • 2001
  •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