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전당에 어린이꿈관이 있다 -겨울철방학기간 쑥섬을 즐겨찾는 학생소년들과 함께-

주체105(2016)년 1월 28일 로동신문

 

인생의 가장 빛나는 성공의 자욱도 요람에 깃들던 어린시절의 작은 꿈으로부터 시작된다.

아이들의 꿈에는 앞날에 대한 소중한 희망과 기대가 담겨진다.그 희망이 나아가서 삶의 목표가 되고 의지가 되여 마침내는 인생의 성공이라는 아득한 령마루로 오를수 있는것이 아닌가.

얼마전 우리는 겨울철방학을 맞은 학생들로 흥성이는 과학기술전당의 어린이꿈관을 찾았다.

최첨단의 연구성과들과 방대한 자료들이 집대성되여있는 배움의 전당에 세상에 둘도 없는 어린이꿈관이 꾸려진 사실은 찾아오는 사람들로 하여금 놀라움과 경탄을 자아내게 하였다.이 하나의 사실을 놓고서도 우리는 자라나는 새 세대들을 위해 그 무엇도 아끼지 않는 우리 당의 숭고한 후대사랑과 어린이들을 나라의 왕으로 떠받드는 우리 나라 사회주의제도의 고마움을 다시금 가슴뜨겁게 안아볼수 있었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우리는 대원수님들의 뜨거운 후대사랑,미래사랑을 정히 받들어 대원수님들께서 그처럼 아끼고 사랑하시던 아이들을 잘 키워야 하며 그들에게 세상의 모든 행복을 다 안겨주어야 합니다.》

아동열람실,과학활동무대,지능계발교실,과학의 동산구역,지혜의 샘구역,자연탐험구역 등으로 이루어진 어린이꿈관에는 50여점의 조작형전시물들과 580여종의 수많은 아동도서들이 전시되여있었다.

우리는 과학의 동산으로 첫걸음을 내짚었다.

여기서 사물현상의 리치와 원리들을 보여주는 전시물들을 주의깊게 들여다보는 학생소년들의 눈빛은 마치도 미지의 세계를 헤쳐나가는 과학자,연구사들인양 자못 진중하였다.

그런가 하면 자연탐험의 길에 오른 학생소년들의 모습은 원시림속을 헤쳐나가는 탐험가들의 모습을 방불케 하였고 여러 구역에 전시된 모의유희기구들을 자유자재로 조작하는 학생소년들은 마치도 자신들이 직접 추격기비행사,체육명수,능숙한 운전사가 된듯싶었다.(전문 보기)

 

2016-01-28-05-01

 

[Korea Info]

Leave a Reply

《웹 우리 동포》후원 안내
カレンダー
2016年1月
« 12月   2月 »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
最近の記事
バックナンバー
  • 2022
  • 2021
  • 2020
  • 2019
  • 2018
  • 2017
  • 2016
  • 2015
  • 2014
  • 2013
  • 2012
  • 2011
  • 2010
  • 2009
  • 2008
  • 2007
  • 2006
  • 2005
  • 2004
  • 2003
  • 2002
  • 2001
  •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