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론해설] : 지체없이 들어내야 할 핵전쟁위험의 근원

주체105(2016)년 1월 30일 로동신문

 

북과 남,해외의 온 겨레는 조선반도에서 핵전쟁의 위험이 제거되고 공고한 평화가 깃들기를 간절히 바라면서 나라의 평화적통일을 실현하기 위한 투쟁에 힘차게 떨쳐나서고있다.

그러나 우리 겨레의 지향과 요구에도 불구하고 미국은 북침핵전쟁도발책동에 광분하면서 민족의 운명을 시시각각으로 위협하고있다.

미국이 남조선에 대한 핵무기반입을 공식발표한 때로부터 58년이 된 지금 우리 겨레는 남조선을 세계최대의 핵화약고로,위험천만한 북침핵전쟁발원지로 전락시킨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에 대한 치솟는 분노를 금치 못하고있다.

남조선에 대한 핵무기반입책동은 미국의 침략적인 세계제패전략과 대조선적대시정책의 산물이다.

미국은 오래전부터 남조선을 핵전초기지로 만들고 핵으로 우리 공화국과 동북아시아지역에 대한 침략야망을 실현하기 위해 미쳐날뛰였다.

지난 세기 50년대에 벌써 남조선을 《사활적인 작전지역》으로 삼은 미국은 남조선강점 미제침략군의 핵무장화를 본격적으로 다그쳤다.

조선경외로부터의 모든 무장장비반입을 일체 금지할데 대한 정전협정 제13항 ㄹ목을 일방적으로 파기한 미국은 1957년 7월 남조선강점 미군의 《핵무장화에 착수》한다는것을 선포한데 이어 1958년 1월 29일 《유엔군사령부》의 이름으로 《오네스트죤》핵미싸일과 280mm원자포,《B-61》핵폭탄 등을 남조선에 반입하였다는것을 공식발표하였다.

이때부터 미국은 우리 민족과 세계평화애호인민들의 강력한 항의규탄에도 불구하고 남조선강점 미제침략군을 북침핵선제타격무력으로 전환시키고 남조선을 극동최대의 핵전쟁화약고로 만들었다.남조선으로는 핵미싸일과 핵폭탄,핵포탄은 물론 핵지뢰,핵배낭 등 미국의 각종 핵무기들이 대대적으로 쓸어들었다.(전문 보기)

 

[Korea Info]

Leave a Reply

《웹 우리 동포》후원 안내
カレンダー
2016年1月
« 12月   2月 »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
最近の記事
バックナンバー
  • 2021
  • 2020
  • 2019
  • 2018
  • 2017
  • 2016
  • 2015
  • 2014
  • 2013
  • 2012
  • 2011
  • 2010
  • 2009
  • 2008
  • 2007
  • 2006
  • 2005
  • 2004
  • 2003
  • 2002
  • 2001
  •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