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진군길우에 울려퍼지는 혁명의 노래

주체105(2016)년 1월 30일 로동신문

 

백두산대국의 존엄과 위용을 만방에 떨치며 조선로동당 제7차대회를 향하여 용기백배해 나가고있는 진군길우에 노래가 울려퍼진다.온 나라 천만군민이 힘차게 부르는 혁명의 노래,투쟁의 노래가 승리의 진군가로 메아리치는 이 땅의 현실은 실로 가슴벅찬것이다.

절세위인이신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을 높이 모시여 혁명의 노래,투쟁의 노래는 높이 울려퍼지며 오늘의 총진군을 더욱 고무추동하고있는것이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우리는 정세가 긴장하고 시련과 난관이 겹쌓일수록 온 나라에 혁명의 노래소리가 더 높이 울려퍼지게 하여야 합니다.》

천만군민이 혁명의 노래,투쟁의 노래 높이 부르며 조선로동당 제7차대회를 향하여 힘차게 전진하는 우리 조국의 현실은 경애하는 원수님의 령도아래 펼쳐진 이 세상 유일무이의 화폭으로 만사람의 심금을 울린다.

강성국가건설대전을 정력적으로 이끄시는 길에서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뜻깊은 말씀을 하시였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우리 혁명은 노래로 시작되고 노래로 전진하며 노래로 승리한다고 하시면서 우리 혁명의 승리가 왜 필연적인가 하는것은 한두편의 노래를 놓고서도 잘 알수 있다고 깊은 의미를 담아 말씀하시였다.

그러시고는 위대한 수령님들께서 사람들의 심금을 울리는 한편의 노래가 수백수천발의 총포탄보다 더 위력한 힘을 낸다고 하시면서 우리 인민들이 좋아하고 즐겨부를수 있는 혁명적이고 생활적인 노래들을 많이 창작할데 대하여 교시하신데 대하여 감회깊이 추억하시였다.

그 시각 엄혹한 시련속에서도 혁명의 노래높이 백승의 력사를 붉은 기폭에 아로새기신 위대한 수령님들의 령도업적이 어려와 일군들의 가슴은 후더워올랐다.(전문 보기)

 

[Korea Info]

Leave a Reply

《웹 우리 동포》후원 안내
カレンダー
2016年1月
« 12月   2月 »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
最近の記事
バックナンバー
  • 2021
  • 2020
  • 2019
  • 2018
  • 2017
  • 2016
  • 2015
  • 2014
  • 2013
  • 2012
  • 2011
  • 2010
  • 2009
  • 2008
  • 2007
  • 2006
  • 2005
  • 2004
  • 2003
  • 2002
  • 2001
  •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