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call_user_func_array() expects parameter 1 to be a valid callback, class 'collapsArch' does not have a method 'enqueue_scripts' in /export/sd204/www/jp/r/e/gmoserver/8/3/sd0561283/web-uridongpo.com/wordpress-4.0-ja-jetpack-undernavicontrol/wp-includes/class-wp-hook.php on line 286

주체시대를 빛내이시며 : 꼭 꿈만 같았습니다

주체105(2016)년 4월 30일 로동신문

김귀남

 

꿈만 같다는 말이 있습니다.잘 믿어지지 않을만큼 아주 뜻밖인 경우를 두고 하는 말인줄 압니다.

그런데 바로 우리 가정에 그 꿈만 같은 일이 생겼으니 그날은 주체92(2003)년 6월 13일이였습니다.

황해북도 봉산군 은정축산전문협동농장 3작업반에서 농장원으로 일하고있던 저는 이날 점심때가 되자 집에 들어와 아침시간에 미처 거두지 못한 뜨락을 두루 거두고있었습니다.

이때였습니다.

집가까이 동구길로 웬 일행이 걸어오고있었습니다.

새로 꾸린 우리 은정축산전문협동농장 축산분장을 보러 도안의 여러곳에서 찾아온 손님들이 겸사해서 살림집도 돌아보는 일이 드문했으므로 아마 그런 일행이려니 생각한 저는 하던 일을 마저 끝내려고 부지런히 서둘렀습니다.

그런데 그 일행이 그냥 스쳐지나가는가 싶더니 글쎄 우리 집으로 곧바로 들어서는것이 아니겠습니까.그제서야 저는 찾아온 손님들에게 인사를 차리려고 손을 털며 허리를 폈습니다.

그런데 이게 어인 일입니까.

일행의 앞장에 서시여 우리 집 사립문으로 들어서시는분은 천만뜻밖에도 경애하는 김정일장군님이 아니겠습니까.

《잘들 있었소?》

마치 세간난 아들네 집에 찾아온 친아버지의 모습그대로 한없이 소탈하고 다정하신 경애하는 장군님의 음성이였습니다.(전문 보기)

 

[Korea Info]

Leave a Reply

《웹 우리 동포》후원 안내
カレンダー
2016年4月
« 3月   5月 »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  
最近の記事
バックナンバー
  • 2022
  • 2021
  • 2020
  • 2019
  • 2018
  • 2017
  • 2016
  • 2015
  • 2014
  • 2013
  • 2012
  • 2011
  • 2010
  • 2009
  • 2008
  • 2007
  • 2006
  • 2005
  • 2004
  • 2003
  • 2002
  • 2001
  •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