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call_user_func_array() expects parameter 1 to be a valid callback, class 'collapsArch' does not have a method 'enqueue_scripts' in /export/sd204/www/jp/r/e/gmoserver/8/3/sd0561283/web-uridongpo.com/wordpress-4.0-ja-jetpack-undernavicontrol/wp-includes/class-wp-hook.php on line 286

[정세론해설] : 우리의 힘과 의지를 똑바로 보아야 한다

주체106(2017)년 8월 29일 로동신문

 

우리 공화국의 자주권과 생존권, 발전권을 말살하려는 미제와 그 추종세력의 발악적도전이 극히 위험천만한 단계에로 치닫고있다.유엔안전보장리사회의 거수기들을 발동하여 날강도적인 대조선《제재결의》라는것을 꾸며낸 미국은 우리 공화국을 반대하는 군사적도발에 미친듯이 매달리고있다.

미행정부의 우두머리들이 무분별한 전쟁폭언들을 탕탕 줴치는 속에 지난 21일부터 남조선에서는 북침을 가상한 대규모적인 《을지 프리덤 가디언》합동군사연습이 개시되였다.미제침략군과 괴뢰군의 방대한 병력과 최신전쟁장비들이 투입된 《을지 프리덤 가디언》합동군사연습은 위험한 북침선제공격각본인 《작전계획 5015》에 따른 최악의 군사적도발로서 조선반도정세를 일촉즉발의 초긴장상태에로 몰아가고있다.더우기 엄중한것은 연습과 때를 같이하여 미태평양군사령관, 미전략군사령관, 미싸일방위국장 등 미군부의 우두머리들이 남조선에 거의 동시에 날아들어 괴뢰들과 이마를 맞대고 북침전쟁도발과 관련한 모의판들을 벌린것이다.이것은 미국의 북침핵전쟁도발기도가 본격적인 실천단계에 들어섰다는것을 말해주고있다.군사적압박의 도수를 최대로 높이는것으로 우리의 결심과 의지를 흔들고 대조선압살야망을 실현해보려는것이 미국의 흉악한 속심이다.

비극은 미국이 아직 우리의 힘과 의지를 너무도 모르고있다는데 있다.미국은 저들의 그 어떤 경제적압력과 군사적위협공갈도 우리를 놀래울수 없으며 우리를 자기가 선택한 길에서 한치도 물러서게 할수 없다는것을 알아야 한다.우리 공화국은 적대세력의 그 어떤 도전과 침략책동도 일격에 짓뭉개버릴수 있는 최강의 힘을 지닌 무적의 백두산대국이다.

우리는 세계적인 핵강국, 최강의 대륙간탄도로케트보유국의 지위를 당당히 차지하였으며 우리의 자주권과 존엄을 침해하는자들을 물리적으로 제압할수 있는 충분한 힘을 갖추었다.

선군조선의 막강한 핵억제력보유가 가지는 의의에 대해 서방언론들은 조선반도에서 《기존의 외교, 안보구도가 붕괴》되고 《판세의 변화》가 일어났다고 전하였다.다시말하여 조선반도의 대결구도가 우리 공화국을 중심으로 하여 질적인 변화를 일으켰다는것이다.

우리 공화국이 명실상부한 핵강국, 최강의 대륙간탄도로케트보유국으로 등장함으로써 조선반도에서의 대결구도는 완전히 달라지게 되였다.미국방성의 조선반도문제전문가가 《북의 대륙간탄도미싸일능력은 미국본토를 공격할수 있으며 북의 위협수준은 기존과는 다른 범위에로 커가고있다.》라고 비명을 지른것은 결코 우연한것이 아니다.

미국의 오만한 침략적전횡을 단호히 짓뭉개버릴수 있는 강력한 군사적힘을 가진 실체가 바로 우리 공화국이다.

몇해전 서방의 한 언론이 《조선인민군은 머지않아 미국본토전역을 유효사거리에 두는 이동식대륙간탄도미싸일로 장비하는 사업을 완료하게 될것이다.조선인민군은 미국의 군사시설과 대도시지역들을 완전히 초토화시킬것이다.》라고 예측한것이 엄연한 현실로 펼쳐지고있다.

최근 우리가 리성적인 사고를 하지 못하고 무모한 군사적도발망동에 매여달리는 미국의 광태를 제지시키기 위해 절대적인 힘을 행사할 립장을 표명한것은 나라의 평화와 지역의 안전을 굳건히 수호해나갈수 있는 강위력한 군사적실체로서의 우리 공화국의 전략적지위와 종합적국력을 다시금 실감하게 하고있다.선군조선은 자주권과 존엄과 관련하여서는 추호의 양보도 없으며 그것을 결단코 수호할 무비의 담력과 배짱을 지닌 군사강국이다.(전문 보기)

 

[Korea Info]

Leave a Reply

《웹 우리 동포》후원 안내
カレンダー
2017年8月
« 7月   9月 »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31  
最近の記事
バックナンバー
  • 2022
  • 2021
  • 2020
  • 2019
  • 2018
  • 2017
  • 2016
  • 2015
  • 2014
  • 2013
  • 2012
  • 2011
  • 2010
  • 2009
  • 2008
  • 2007
  • 2006
  • 2005
  • 2004
  • 2003
  • 2002
  • 2001
  •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