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론해설] : 선군조선의 경고를 새겨들어야 한다

주체106(2017)년 9월 3일 로동신문

 

주체의 핵강국, 세계적인 군사대국으로 그 위용을 만방에 떨쳐가고있는 선군조선의 푸른 하늘가에 자랑찬 승전포성이 련이어 힘차게 울려퍼지고있다.

천출명장의 령도를 받는 우리 혁명무력은 뜻깊은 선군절을 맞으며 섬점령을 위한 특수작전부대들의 대상물타격경기를 진행하여 상전을 믿고 방정맞게 까불어대던 괴뢰호전광들을 극도의 공포속에 몰아넣었다.이어 《한일합병》이라는 치욕스러운 조약이 공포된 때로부터 107년이 되는 지난 8월 29일에는 중장거리전략탄도로케트발사훈련을 진행하여 미국과 섬나라족속들을 기절초풍케 하였다.

서해열점수역과 미국의 코앞인 북태평양수역에 멸적의 해일을 일으킨 조선인민군 특수작전부대들의 대상물타격경기와 조선인민군 전략군의 중장거리전략탄도로케트발사훈련은 일단 공격명령이 내려지면 적들이 둥지를 틀고있는 침략의 본거지들을 흔적도 없이 격멸소탕할 우리 혁명무력의 일당백기상과 필승불패의 위력의 일대 과시이다.번개같은 복수의 불줄기들과 우뢰같은 폭음으로 천지를 진감시킨 무적강군의 영용한 모습은 원쑤들이 감히 움쩍하기만 한다면 가차없는 불세례를 안기고야말 백두산총대의 증오와 분노, 징벌의지의 거세찬 분출이였다.

우리는 그동안 적들의 행태를 예리한 시선으로 지켜보았다.비참한 운명의 분초를 다투는 고달픈 시간을 보내고있는 미국은 응당 우리의 경고를 새겨듣고 정책전환의 길에 나서야 하였다.

하지만 어리석고 미련한 미국은 남조선괴뢰들과 함께 침략적인 《을지 프리덤 가디언》합동군사연습의 강행으로 대답하는 망동을 부리였다.선군조선의 군사적대응은 불가피하였다.이번 쾌거는 그 단호한 대응의 서막이다.

밑빠진 독에 물붓듯 쓸데없이 제재와 압박에 혼신의 힘을 깡그리 쏟아붓던 원쑤들이 기겁하여 허둥지둥 하고있다.미해군이 지배하던 태평양이 《북의 미싸일사격장》으로 되였다는 한탄의 목소리와 유사시 조선반도에 증원무력을 파견하는 주요거점인 일본과 괌도가 《심각하고 직접적인 위협》을 받게 되였다는 아우성이 적진영에서 끊임없이 울려나오고있다.

제땅에는 포탄 한발 떨어질수 없다고 호언장담하던 악의 제국과 그에 붙어살던 가련한것들이 형체도 없이 행성에서 사라져버리는 악몽에 시달리고있다.아직도 정신이 덜 들어 《을지 프리덤 가디언》합동군사연습의 광풍을 몰아왔던자들이 오히려 드세찬 폭풍속에 휘말려 갈팡질팡하는 꼴이다.

우리의 이번 자위적조치는 태평양상에서의 군사작전의 첫걸음이며 침략의 전초기지인 괌도를 견제하기 위한 의미심장한 전주곡이다.

적들의 극악무도한 전쟁도발책동은 광활한 태평양을 우리의 탄도로케트발사훈련장으로 만드는 결과를 초래하였다.예로부터 고요하고 잔잔한 바다라 하여 태평양이라고 불리워왔지만 침략의 원흉, 악의 제국인 미국때문에 항상 불안한 대양이였다.악명높은 핵항공모함과 핵잠수함들이 항시적으로 돌아치며 침략의 물갈기를 날리는 이 수역이 어떻게 《고요한 바다》로 될수 있겠는가.

미국은 일찌기 태평양을 저들의 《호수》로 여기면서 《태평양주의》, 일명 《태평양제국론》을 들고나왔다.세계를 지배하기 위해서는 먼저 아시아태평양지역을 지배하여야 한다는 교리에 따라 미제는 이 지역에서 횡포한 군사적위협과 압력, 침략전쟁을 끊임없이 일삼아왔다.미국의 력대 괴수들은 례외없이 《태평양주의》의 신봉자들이였다.오늘도 미제는 아시아태평양지역을 21세기 미국의 운명을 결정하는 기본전장으로 보면서 우리 공화국을 1차적인 공격목표로 삼고있다.(전문 보기)

 

[Korea Info]

Leave a Reply

《웹 우리 동포》후원 안내
カレンダー
2017年9月
« 8月   10月 »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  
最近の記事
バックナンバー
  • 2022
  • 2021
  • 2020
  • 2019
  • 2018
  • 2017
  • 2016
  • 2015
  • 2014
  • 2013
  • 2012
  • 2011
  • 2010
  • 2009
  • 2008
  • 2007
  • 2006
  • 2005
  • 2004
  • 2003
  • 2002
  • 2001
  •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