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론해설] : 심각한 통치위기는 반역정치의 산물

주체106(2017)년 9월 27일 로동신문

 

남조선의 현 집권자가 청와대에 들어앉은지 5개월도 못되여 심각한 정치적위기에 빠져들고있다.

남조선집권자가 기회가 있을 때마다 《소통과 통합》에 대해 청을 돋구었지만 여야정치세력들사이의 대립과 갈등은 날로 격화되고있으며 민심은 점차 집권세력에게 등을 돌리고있다.《국회》에서는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국민의 당》이 과반수의석을 차지하고 당국과 여당이 하는 일들에 사사건건 트집을 잡으며 제동을 걸고있다.그로 하여 집권자가 내세운 《헌법재판소》 소장을 비롯한 일부 후보자들이 《국회》인사청문회를 통과하지 못하고 나떨어지면서 《인사정책실패》론난이 일고있다.궁지에 몰린 현 괴뢰집권세력은 야당세력에게 협조를 구걸하지 않으면 안되는 가련한 처지에 놓이였다.

그뿐이 아니다.《권력기관개혁》, 《재벌개혁》, 《로동개혁》 등을 요란하게 광고하고서도 어느 하나도 제대로 추진하지 못하고있는데다가 특히 실업문제를 당장 해결할것처럼 큰소리를 쳤음에도 불구하고 극심한 경제위기로 청년실업률이 사상 최악인 23.4%에 달하여 《무맥한 〈정권〉》이라는 비난을 받고있다.

적페청산과 관련하여서도 남조선당국이 그것을 공약으로 내걸었지만 보수야당들의 반발에 부딪쳐 우물쭈물하면서 타협한 결과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보수패거리들은 제편에서 《정치보복》이라고 큰소리를 치면서 이제는 정국의 주도권까지 장악하려 하고있다.

북남관계문제에서는 더욱 엉망진창이다.민족자주가 아니라 외세의존의 길을 선택한 괴뢰당국이 대화와 제재를 병행한다는 모순적인 《대북정책》을 내들고 《북핵문제를 해결》하겠다고 흰소리를 쳤지만 여기저기에서 배척을 받고 나중에는 미국상전으로부터 《거지처럼 대화를 구걸》한다는 비난과 《대북압박에 보조를 맞추라.》는 훈시만 받았다.상전의 강박에 따라 《싸드》발사대추가배치를 강행한것도 주변나라들의 강한 반발을 불러와 남조선당국은 그야말로 외토리, 동네북신세가 되였다.이런 가운데 얼마전 남조선언론들이 보도한데 의하면 현 당국자의 지지률은 집권초기에 비해 무려 17%나 떨어졌다.

남조선당국이 처한 이런 심각한 통치위기의 원인은 다른데 있지 않다.다름아닌 초불민심을 망각하고 미국과 괴뢰보수패당의 비위를 맞추며 동족대결을 추구해온 배신행위때문이다.다시말하여 현 남조선당국의 위기는 민심을 거역하는 반역정치, 외세에 의존하여 동족을 반대해나서는 사대매국정치의 필연적귀결이다.

남조선당국자들은 저들을 《초불민심을 대변한 초불〈정권〉》으로 자처해왔다.하지만 그것은 뻔뻔스러운 기만이다.집권후 그들은 초불민심을 완전히 떠났다.현 남조선당국자들에게 초불민심은 안중에도 없다.

누구나 다 아는바와 같이 온갖 용납 못할 죄악을 저지른 박근혜《정권》의 적페를 시급히 청산하는것은 초불민심의 요구이다.현 남조선당국자들도 적페청산을 《국정운영의 첫번째 과제》로 내세우고 기구를 내온다, 개혁을 추진한다 하고 부산을 피웠다.

그러나 그것은 한갖 흉내내기에 지나지 않았다.괴뢰집권세력은 앞에서는 《보수적페청산》을 운운하면서도 돌아앉아서는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보수야당들의 눈치만 살피고 적페청산을 적극 내밀지 않았다.지어 각계층의 강력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싸드》발사대추가배치를 강행하였다.이것만 보아도 현 남조선당국이 광고한 《초불민심의 대변》이라는것이 실속없는 말치레이라는것을 잘 알수 있다.

남조선집권세력이 초불민심과 보수패거리들사이에서 주대없이 놀아대며 비굴하게 타협과 양보를 거듭하다보니 이제는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보수패거리들이 쩍하면 《국회》문을 박차고 거리에 뛰쳐나가 란동을 부리며 지어 집권자에 대한 《탄핵》까지 거론하고있는 형편이다.(전문 보기)

 

[Korea Info]

Leave a Reply

《웹 우리 동포》후원 안내
カレンダー
2017年9月
« 8月   10月 »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  
最近の記事
バックナンバー
  • 2022
  • 2021
  • 2020
  • 2019
  • 2018
  • 2017
  • 2016
  • 2015
  • 2014
  • 2013
  • 2012
  • 2011
  • 2010
  • 2009
  • 2008
  • 2007
  • 2006
  • 2005
  • 2004
  • 2003
  • 2002
  • 2001
  •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