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론해설] : 절대로 부정할수 없는 성노예범죄

주체106(2017)년 9월 29일 로동신문

 

1997년 3월에 출판된 《정부조사 종군위안부관계자료집성》이라는 제목으로 된 도서의 일부 내용이 공개되였다.도서에는 1938년 2월 일본경시청이 작성한 《시국리용 부녀유괴피의사건에 관한 건》 등의 공식문건들도 들어있다고 한다.

특히 일본군의 성노예모집과 관련한 기구체계가 밝혀져있다.그에 의하면 성노예모집은 일본군이 그것을 결정한 후 현지주재 외무성 총령사관에 통보하였으며 총령사관은 내무성에 의뢰하고 내무성은 각 경찰서에 명령을 내리는 방법으로 진행되였다.

어느 한 대학의 연구소 교수는 《일본당국은 위안부문제에 대해 법적책임이 없다는 립장을 유지해왔지만 일본의 각 부처가 그에 관여한 공범으로 드러났다.》고 하면서 《법적책임을 면할수 없게 됐다.》고 주장하였다.이로써 성노예범죄에 일본당국이 깊숙이 관여했다는것이 다시금 확증되였다.

지난 세기 전반기 일제는 호전적본색과 야수적기질을 로골적으로 드러내놓았다.과거 일본은 세계의 많은 나라들에서 범죄적만행들을 무차별적으로 감행하였다.

여러 나라들에서는 오래전부터 지금까지 일본의 과거범죄를 부문별로 발굴 및 연구정리하는 분과들을 내오고 숨겨진 범죄의 진실을 끝까지 밝혀내기 위해 노력하고있다.

일본군성노예범죄의 진상을 밝히기 위한 사업도 그 일환으로 되고있다.결과 동영상과 도서, 관계자들의 진술내용 등 수많은 사실자료들이 세상에 공개되게 되였다.

그러나 일본당국자들은 때없이 나서서 일본군성노예범죄에 《국가가 관여한 자료가 없다.》, 《증거자료가 부족하다.》고 하며 성노예범죄의 진실을 한사코 부정하고있다.

아베가 집권하면서부터 성노예범죄에 당시 일본당국이 관여했다는 사실을 부정하는 도수가 한계를 넘어서고있다.

마치 일본군성노예범죄가 산발적으로 개별적인물들에 의하여 감행된것처럼 떠들어대고있다.

1993년에 일본내각관방장관 고노가 불충분하게나마 일본군성노예들의 모집, 이송, 관리가 본인들의 반대의사에도 불구하고 관권에 의하여 강압적으로 이루어졌음을 인정하는 담화를 발표하였음에도 불구하고 뻐젓이 우겨대고있다.

하다면 현 일본집권세력이 무엇때문에 한사코 성노예범죄의 정부개입을 부정하고있는가 하는것이다.그것은 우선 군국주의를 고취하는데 장애물로 되기때문이다.

현재 일본에서는 성노예범죄를 계획하고 집행하도록 지시한 특급전범자들이 《영웅》으로, 《애국자》로 찬미되고있다.침략전쟁을 《정의의 전쟁》으로, 타민족에 대한 식민지지배를 발전과 번영을 위한 《협력》과 《기여》로 외곡한 교과서를 가지고 학생들을 교육하고있다.목적은 그릇된 력사를 미화분식하여 새 세대들에게 심어줌으로써 그들을 해외침략의 돌격대로 키우자는데 있다.

만일 성노예범죄에 대한 정부개입을 인정하는 경우 일본반동들이 한사코 내세우고있는 《영웅》, 《애국자》라는것들의 정체 다시말하여 극악무도한 반인륜범죄자, 특급전범자로서의 몰골이 여지없이 드러나게 되여있다.또 새 세대들이 다시는 그런 반인륜범죄의 길을 답습하지 말아야 한다는것을 인식하고 현 반동지배층의 군국화책동에 반기를 들고나설수 있다.(전문 보기)

 

[Korea Info]

Leave a Reply

《웹 우리 동포》후원 안내
カレンダー
2017年9月
« 8月   10月 »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  
最近の記事
バックナンバー
  • 2021
  • 2020
  • 2019
  • 2018
  • 2017
  • 2016
  • 2015
  • 2014
  • 2013
  • 2012
  • 2011
  • 2010
  • 2009
  • 2008
  • 2007
  • 2006
  • 2005
  • 2004
  • 2003
  • 2002
  • 2001
  •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