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call_user_func_array() expects parameter 1 to be a valid callback, class 'collapsArch' does not have a method 'enqueue_scripts' in /export/sd204/www/jp/r/e/gmoserver/8/3/sd0561283/web-uridongpo.com/wordpress-4.0-ja-jetpack-undernavicontrol/wp-includes/class-wp-hook.php on line 286

위대한 령도, 불멸의 70성상 : 숭고한 미래사랑으로 빛나는 성스러운 력사

주체107(2018)년 8월 29일 로동신문

 

우리모두의 삶의 요람이고 행복의 터전인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이 나라의 천만아들딸들이 그 품에 운명도 미래도 다 맡기고 사는 위대한 우리 공화국이 력사의 고고성을 터친 때로부터 어느덧 70년세월이 흘렀다.

우리 조국이 걸어온 승리와 영광의 70년, 그 빛나는 행로를 더듬을수록 뜨거운 감회가 우리의 가슴을 적신다.

조국은 무엇으로 하여 그리도 열정에 넘치고 무엇으로 하여 그토록 강한것이던가.

그것은 사랑이였다.미래에 대한 열렬하고도 불같은 사랑이였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우리는 주체조선의 무진막강한 힘을 믿고 미래에 대한 신심과 락관에 넘쳐 사회주의위업의 최후승리를 향하여 더욱 힘차게 싸워나가야 하겠습니다.》

《미래를 사랑하라!》

이것은 우리 공화국의 70년력사에 끝없이 울려퍼진 위대한 사랑의 메아리이다.

혁명의 승리를 확신하시며 미래를 위하여, 후대들을 위하여 한평생을 바치신 위대한 수령님들의 혁명신조가 이 구호에 얼마나 뜨겁게 어려있는것인가.

어린이들을 나라의 왕이라고 하시며 이 세상 주실수 있는 모든 사랑을 다 안겨주시던 어버이수령님의 자애로운 영상이 숭엄히 안겨온다.

조국의 미래, 인류의 미래를 위해서 후대들을 더 잘 가꾸고 돌보아주자!

이런 숭고한 사랑을 지니시고 우리 어린이들을 위해 자신의 모든것을 다 바치신 어버이수령님이시였다.

어버이수령님께서 회고록 《세기와 더불어》에 쓰신 금옥같은 명제가 가슴뜨겁게 안겨온다.

미래를 사랑하지 않는 혁명, 미래를 가꾸지도 돌보지도 않는 혁명은 전망성이 없는 혁명이다.그런 혁명이 그 어떤 금빛찬연한 리상을 달성하리라고 기대한다면 그것은 어리석은짓이다.

정녕 건국의 첫 기슭에서부터 위대한 혁명생애의 마지막시기까지 조국의 미래를 위해 기울이신 어버이수령님의 로고와 심혈은 그 얼마이며 위대한 어버이의 품속에서 우리 새 세대들이 받아안은 사랑은 또 그 얼마였던가.

이 땅에 영원한 메아리가 되여 울려퍼지는 《세상에 부럼없어라》의 노래소리를 들을 때면 가지가지의 하많은 추억이 파도처럼 밀려와 눈굽을 적시는 우리 인민이다.

미래를 사랑한다는것은 곧 아이들을 사랑한다는것이라고 하시며 우리 어린이들을 육친의 정으로 따뜻이 보살펴주신 어버이수령님.

세월의 언덕을 넘어 오늘도 만사람의 기억속에 소중히 간직되여있는 감동깊은 이야기들이 떠오른다.

나라에서 안겨준 새 교복을 입은 학생들의 모습을 보아주시려고 연풍고등중학교(당시)를 찾으신 어버이수령님께서는 만면에 환한 웃음을 지으시고 말씀하시였다.

내 60평생에 기쁜 날이 며칠 되지 않는데 오늘처럼 기쁘기는 처음이요! 정말 내 마음이 이렇게 즐겁기는 처음이요!

너무도 만족하시여 이 기쁜 날에 사진을 찍자고 하시며 귀여운 학생들과 함께 대를 두고 길이 전해갈 사랑의 기념사진을 찍으신 어버이수령님.

사랑의 선물옷을 차려입고 영광의 기념사진을 찍은 학생들은 너무도 행복에 겨워 발을 동동 구르며 기뻐서 어쩔줄 몰라하면서 어버이수령님을 우러러 목청껏 만세를 부르고 또 불렀다.

참으로 그것은 눈물없이는 볼수 없는 위대한 사랑의 화폭이였다.(전문 보기)

 

[Korea Info]

Leave a Reply

《웹 우리 동포》후원 안내
カレンダー
2018年8月
« 7月   9月 »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31  
最近の記事
バックナンバー
  • 2023
  • 2022
  • 2021
  • 2020
  • 2019
  • 2018
  • 2017
  • 2016
  • 2015
  • 2014
  • 2013
  • 2012
  • 2011
  • 2010
  • 2009
  • 2008
  • 2007
  • 2006
  • 2005
  • 2004
  • 2003
  • 2002
  • 2001
  •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