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론해설] : 범죄자들이 득실거리는 반역당

주체108(2019)년 2월 15일 로동신문

 

최근 남조선에서 《자유한국당》패거리들의 부정추문사건들이 련이어 터져나와 커다란 물의를 일으키고있다.

보도에 의하면 《자유한국당》소속 《국회》의원인 최교일은 해외출장도중 《문화체험》을 한다고 하면서 추잡한 행위들이 벌어지는 유흥술집에 뻐젓이 출입하였다.

이 사실이 폭로되자 남조선 각계는 민중의 세금을 탕진하여 유흥술집에 드나들며 부정행위를 한 최교일을 당장 《국회》의원직에서 사퇴시켜야 한다고 주장해나섰다.하지만 이자는 뻔뻔스럽게도 이러저러한 구실을 내대면서 자기의 처사를 정당화하려고 모지름을 쓰고있다.

최교일의 유흥술집출입사건만이 아니다.

얼마전부터는 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김성태가 딸특혜채용의혹사건으로 하여 각계의 비난대상으로 되고있다.

남조선언론들이 폭로한데 의하면 지난해 김성태는 딸이 어느 한 회사에 취직하는 과정에 특혜를 받게 하였다.

이 사실이 드러나자 뒤가 켕긴 이자는 딸을 회사에서 몰래 빼돌렸다고 한다.그리고는 딸이 특혜를 받은적이 없다고 우겨댔다.

하지만 조사과정에 김성태의 딸특혜채용과 관련한 새로운 증거물이 발견되였다.이와 관련하여 남조선에서는 김성태도 수사해야 한다는 목소리들이 높아가고있다.

《자유한국당》이 온갖 부정부패의 소굴이라는것은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최근에만도 전 경제부총리 최경환, 전 《새누리당》 대표 리정현 등 이 당소속 《국회》의원 10여명이 부정부패범죄를 저지른것으로 하여 재판을 받았다.이런 속에 최교일의 유흥술집출입사건과 김성태의 딸특혜채용의혹사건까지 터져나오면서 이 반역당이야말로 부정부패에 환장한 정치간상배, 인간추물들의 더러운 집합체라는것이 다시금 립증되였다.(전문 보기)

 

[Korea Info]

 

Leave a Reply

《웹 우리 동포》후원 안내
カレンダー
2019年2月
« 1月   3月 »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  
最近の記事
バックナンバー
  • 2019
  • 2018
  • 2017
  • 2016
  • 2015
  • 2014
  • 2013
  • 2012
  • 2011
  • 2010
  • 2009
  • 2008
  • 20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