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상무위원회 위원이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이며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장인 최룡해동지의 경축보고

주체108(2019)년 4월 14일 로동신문

중앙군중대회에서 한 경축보고와 경축연설들

 

 

지금 온 나라 전체 인민들과 인민군장병들은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위원장으로 변함없이 높이 모신 끝없는 감격과 환희에 넘쳐있습니다.

력사적인 최고인민회의 제14기 제1차회의에서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를 공화국의 최고수위에 높이 추대하고 국무위원회 위원장동지의 력사적인 시정연설을 받아안은것은 주체조선의 대경사이며 사회주의건설의 새로운 진격로를 열어나가고있는 천만대중에게 필승의 신심과 투지를 배가해주는 정치적사변입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를 전체 조선인민을 대표하고 나라의 전반사업을 지도하는 국가의 최고직책에 높이 모심으로 하여 공화국정권을 강국건설의 위력한 정치적무기로 더욱 강화할수 있게 되였으며 주체의 사회주의위업을 다그쳐 인민의 꿈과 리상을 빛나게 실현해나갈수 있게 되였습니다.

뜻깊은 이 자리에서 전체 당원들과 인민들과 인민군장병들의 절대적인 신뢰와 열화같은 충정을 담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위원장으로 높이 추대되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 최대의 영예와 가장 열렬한 축하를 삼가 드립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는 비범한 예지와 특출한 정치실력, 거대한 업적으로 하여 인민이 심장으로 우러러 따르는 참다운 령도자이시며 온 세계가 공인하는 현세기의 가장 걸출한 국가령도자이십니다.

인민의 령도자가 지녀야 할 품격과 자질을 완벽하게 체현하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탁월하고 세련된 령도로 새로운 주체100년대에 들어선 우리 혁명위업을 승리에로 이끄시였습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와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를 공화국의 영원한 수반으로 높이 받들어모시고 위대한 수령님과 위대한 장군님의 유훈을 드팀없이 관철해나가도록 이끄시여 수령님과 장군님의 성스러운 국가건설력사가 줄기차게 흐르게 하시였습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 우리 혁명의 지도사상을 김일성김정일주의로 정식화하시고 시대와 혁명발전의 요구에 맞게 모든 분야를 비약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투쟁방략들을 전면적으로 밝혀주신것은 주체혁명위업, 사회주의위업의 영원한 승리의 진로를 열어주신 특출한 업적입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혁명발전의 요구에 맞게 전당과 온 사회에 당의 유일적령도체계를 더욱 철저히 확립하고 당과 정권을 강위력한 혁명의 전투적참모부로, 인민의 참된 복무자로 강화발전시키시여 사회주의 우리 국가의 정치사상적힘을 백방으로 다져주시였습니다.

령도자의 두리에 전체 인민이 사상의지적으로, 도덕의리적으로 굳게 뭉치고 온 사회가 덕과 정으로 화목한 하나의 대가정을 이루고있으며 청년문제가 빛나게 해결되여 혁명의 대, 일심단결의 전통이 굳건히 계승되고있는 바로 여기에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 이끄시는 우리 공화국의 불가항력적위력과 끝없이 양양한 전도가 있습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전당, 전국, 전민을 자력갱생총진군에로 불러일으키시여 사회주의건설의 모든 분야에서 끊임없는 혁신과 앙양이 일어나게 하시였습니다.

전국의 공장, 기업소들과 과학, 교육기지들을 찾고찾으시며 국가경제력과 과학기술력을 높이기 위한 투쟁을 현명하게 이끄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의 정력적인 령도에 의하여 인민경제의 주체화, 현대화, 과학화실현에서 중요한 전진이 이룩되고 국력강화에 이바지하는 첨단과학기술성과들이 련이어 창조되였습니다.(전문 보기)

 

[Korea Info]

 

Leave a Reply

《웹 우리 동포》후원 안내
カレンダー
2019年4月
« 3月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  
最近の記事
バックナンバー
  • 2019
  • 2018
  • 2017
  • 2016
  • 2015
  • 2014
  • 2013
  • 2012
  • 2011
  • 2010
  • 2009
  • 2008
  • 20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