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세기의 찬란한 태양이시며 우리 민족의 최고령도자이신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 삼가 드립니다

주체108(2019)년 4월 15일 로동신문

 

오늘 우리들은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을 민족의 최고령도자로 높이 모시여 주체조선의 국력과 위상이 비상히 강화되고 사회주의강국건설을 위한 조국인민들의 총진군에서 기적적신화들이 련이어 창조되고있는 격동적인 시기에 어버이수령님의 동상이 높이 모셔져있는 길림육문중학교에서 위대한 수령 김일성대원수님의 탄생 107돐을 민족최대의 가장 경사스러운 명절로 성대히 경축하고있습니다.

민족의 영원한 어버이에 대한 그리움이 넘쳐흐르는 뜻깊은 태양절의 이 아침 전체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일군들과 재중동포들은 다함없는 경모의 마음을 담아 민족재생의 은인이시며 사회주의조선의 시조이신 위대한 수령 김일성대원수님께 가장 숭고한 경의를 드리며 그 누구도 따를수 없는 탁월한 지략과 령도, 강인담대한 배짱으로 조선혁명을 백전백승의 한길로 이끌어나가시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께 삼가 최대의 영광과 뜨거운 인사를 드립니다.

민족수난의 비극이 무겁게 드리웠던 주체1(1912)년 4월 15일, 위대한 수령 김일성대원수님께서 조국과 겨레의 운명을 한몸에 안으시고 주체의 태양으로 높이 솟아오르신 이날은 진정 조선민족의 대통운의 날이며 세계 진보적인류의 앞길에 자주시대의 려명이 밝아온 력사적사변의 날입니다.

국력이 약한탓에 반만년의 유구한 력사와 풍요한 자연부원, 수려한 산천경개를 자랑하는 내 나라 삼천리강토가 강도 일제의 총칼에 무참히 짓밟히고 살아 살곳이 없고 죽어 묻힐 곳이 없기에 약소국의 설음을 한탄하며 피눈물속에 산설고 물설은 타향으로 쫓겨가던 우리 민족이였습니다.

그러던 우리 민족은 위대한 수령 김일성대원수님께서 탄생하신 4월 15일을 맞이함으로써 반만년민족사에 처음으로 민족의 태양, 운명의 구세주를 높이 모시게 되였으며 자기 운명을 승리적으로 개척한 가장 존엄높은 민족으로 그 이름 높이 떨치게 되였습니다.

위대한 수령 김일성대원수님께서는 일찌기 10대의 어리신 나이에 조선이 독립하지 않으면 다시 돌아오지 않으리라는 비장한 각오를 안으시고 혁명의 길에 나서신 때로부터 장장 20성상 피어린 항일대전의 만고풍상을 헤치시며 조국해방의 력사적대업을 이룩하시였습니다.

위대한 수령님께서 백두산 줄기줄기, 압록강 굽이굽이마다에 새기신 거룩한 자욱자욱은 오늘도 력력히 빛나고있으며 절세의 애국자, 해방의 은인을 우러러 온 겨레가 목청껏 터쳤던 《김일성장군 만세!》의 함성은 세대를 이어가며 삼천리를 진감하고있습니다.

위대한 김일성대원수님은 인민대중중심의 독창적인 주체사상을 창시하시여 인간해방, 민족해방의 보검을 마련해주시고 인민대중의 자주위업수행의 빛나는 모범을 창조하신 탁월한 수령이시며 한세대에 가장 포악한 두 제국주의강적을 타승하시고 반제반미대결전에서 백전백승의 자랑스러운 전통을 안아오신 강철의 령장이시며 두 단계의 사회혁명과 사회주의건설을 승리에로 이끄시여 우리 조국을 자주, 자립, 자위의 불패의 강국으로 일떠세워주신 희세의 정치원로이십니다.(전문 보기)

 

[Korea Info]

 

Leave a Reply

《웹 우리 동포》후원 안내
カレンダー
2019年4月
« 3月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  
最近の記事
バックナンバー
  • 2019
  • 2018
  • 2017
  • 2016
  • 2015
  • 2014
  • 2013
  • 2012
  • 2011
  • 2010
  • 2009
  • 2008
  • 20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