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없이 그리워라 우리 수령님 -주체의 최고성지 금수산태양궁전광장에서-

주체108(2019)년 4월 16일 로동신문

 

 

태양절!

민족최대의 경사스러운 명절을 맞이한 온 나라 인민의 마음 어버이수령님께서 영생의 모습으로 계시는 금수산태양궁전으로 달린다.

주체의 태양이 솟아오른 4월의 봄명절을 떠나 우리 조국의 오늘에 대해 생각할수 없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위원장으로 또다시 높이 모신 감격과 환희가 하늘땅에 차넘치는 뜻깊은 4월에 인민은 영원한 수령복, 장군복, 태양복을 안겨주신 어버이수령님께 다함없는 감사의 인사와 숭고한 경의를 삼가 드리고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참으로 김일성동지는 력사에 있어본적이 없는 혁명의 위대한 수령, 인민의 자애로운 어버이이시며 만민이 우러르는 절세의 위인이시다.》

그리움의 대하가 되여 금수산태양궁전으로 굽이치는 인파에 섞이여 걸음을 옮기는 우리의 생각은 깊어졌다.

인민의 기쁨과 행복에서 가장 큰 락을 찾으시며 한평생을 하루같이 현지지도의 길을 걸으신 우리 수령님이시였다.조국의 부강번영과 인민의 행복을 위해 이 나라의 첫 새벽문을 남먼저 여신분도, 이 땅에 풍년가을을 안아오시려 봄날의 첫비도 달게 맞으신분도 우리 수령님이 아니시던가.

하기에 달이 가고 해가 갈수록 더해만지는것이 어버이수령님에 대한 사무치는 그리움이라고 우리 인민은 심장의 목소리를 터치는것이다.

대원수별 찬란히 빛나는 돌대문을 지나 우리는 각계층 인민들과 청소년학생들, 인민군군인들과 함께 금수산태양궁전광장으로 들어섰다.

갖가지 아름다운 꽃들이 앞을 다투어 피여나 봄의 그윽한 정서를 안겨주는 광장은 그야말로 장관이였다.

공화국기가 창공높이 휘날리는 금수산태양궁전의 정면에 모신 위대한 수령님들의 태양상을 우러르는 사람들의 얼굴마다에 절절한 그리움이 넘쳐흐르고있었다.

해빛같이 환한 미소를 짓고계시는 위대한 수령님들의 자애로운 영상을 경건히 우러르며 삼가 인사를 드리는 사람들속에는 손자, 손녀의 손목을 잡고온 전쟁로병도 있고 인민군군인들과 로동자, 과학자 그리고 름름한 청년대학생들과 나어린 소년단원들도 있었다.

누구나 이 땅에 가장 우월한 인민대중중심의 사회주의제도를 세워주시고 자주적인민의 값높은 삶을 꽃피워주신 어버이수령님에 대한 한없는 경모의 정을 금치 못하고있었다.

우리의 뇌리에는 생애의 마지막시기에 하신 어버이수령님의 교시가 되새겨졌다.

나는 지금까지 인민을 믿고 인민을 위하여 투쟁하였으며 인민들속에서 살아왔습니다.나의 한생은 조국과 민족을 위하여 바쳐온 한생이였으며 인민들과 함께 투쟁해온 한생이였습니다.나는 앞으로도 언제나 우리 인민들과 함께 있을것입니다.…

진정 이민위천을 좌우명으로 삼으시고 한평생 사랑하는 우리 인민을 위하여 자신의 모든것을 다 바치신 우리 수령님께서만이 하실수 있는 위대한 한생의 총화였다.

손자, 손녀의 손목을 잡고 주체의 최고성지를 찾은 대성구역의 한 로인은 이렇게 말하였다.

《달이 가고 해가 갈수록 더해만지는것이 어버이수령님에 대한 절절한 그리움입니다.천만년세월이 흘러도 우리 수령님의 하늘같은 은덕과 위대한 업적을 어찌 잊을수 있겠습니까.》

그의 말은 우리에게 많은것을 생각하게 하였다.

민족의 운명을 한몸에 지니시고 조국과 혁명, 시대와 인류앞에 영원불멸할 거대한 공적을 쌓으신 어버이수령님,(전문 보기)

 

 

[Korea Info]

 

Leave a Reply

《웹 우리 동포》후원 안내
カレンダー
2019年4月
« 3月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  
最近の記事
バックナンバー
  • 2019
  • 2018
  • 2017
  • 2016
  • 2015
  • 2014
  • 2013
  • 2012
  • 2011
  • 2010
  • 2009
  • 2008
  • 20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