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은 군대를, 군대는 인민을 위하여

주체108(2019)년 7월 17일 로동신문

 

조선혁명이 력사의 온갖 시련과 난관속에서도 승승장구하는 비결은 어디에 있는가.

그에 대한 대답이런듯 사회주의강국건설의 승리를 위해 폭풍쳐 내달리는 내 조국땅에 군민대단결의 기상이 높뛰고있다.인민군군인들이 조국보위와 사회주의건설에서 주저와 불가능을 모르는 혁명군대의 위력을 남김없이 떨치고있으며 인민군대의 투쟁기풍, 창조본때를 그대로 체현한 우리 인민은 필승의 신심과 락관에 넘쳐 경제강국건설을 위한 총돌격전, 총결사전을 힘차게 벌려나가고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군민대단결을 강화하기 위한 사업을 더욱 심화시켜나가야 합니다.》

오늘 원군은 우리 인민의 지향으로, 생활의 한 부분으로 되고있다.저 멀리 백두산기슭의 두메산골로부터 분계연선마을에 이르기까지 온 나라 그 어디에나 우리 군대에 대한 인민의 친혈육의 정이 뜨겁게 넘쳐흐르고있다.

세상에는 나라도 많고 나라마다 군대가 있지만 원군이 평범한 가정들의 가풍으로 되고 온 사회의 미풍으로 발양되는 나라는 오직 우리 나라밖에 없다.

돌이켜보면 내 조국의 자랑찬 원군의 력사는 우리 혁명의 첫 기슭에서부터 시작되고 끊임없이 이어져왔다.

위대한 수령님의 사상과 뜻을 받들어 항일유격대원들과 함께 유격구를 피로써 사수한 소왕청인민들의 투쟁정신, 불비쏟아지는 고지에로 탄약을 이고지고 오르던 남강마을녀성들과 속사리인민들의 원군정신은 오늘도 우리 인민의 가슴마다에 그대로 살아높뛰고있으며 더욱 숭고한 높이에서 발휘되고있다.

병사들을 내 아들, 내 딸이라고 부르며 지성어린 원호물자를 마련하여 초소의 군인들에게 보내주고 고난과 시련속에서도 군대를 먼저 생각하며 병사들을 위해서라면 자기의 피와 살도 서슴없이 바치는 우리 인민이다.

군대가 강해야 가정의 행복도 미래도 있다는 진리를 심장깊이 새기고 어제도 오늘도 원군길을 변함없이 이어가고있는 사람들을 어찌 천이나 만으로 다 헤아릴수 있으랴.

지난 1월 당보에는 특류영예군인의 안해이며 두 아들을 조국보위초소에 세운 인민군대후방가족인 북창지구청년탄광련합기업소 회안청년탄광 부원 김춘화동무에 대한 이야기가 실려 사람들의 심금을 뜨겁게 울려주었다.

녀성으로서, 공민으로서, 당원으로서 당과 조국, 사회와 가정앞에 지닌 의무를 다하기 위해 무거운 짐을 스스로 떠안고 굴함없는 생을 이어온 김춘화동무, 그는 조국보위초소에서 피흘린 영예군인의 안해라는 남다른 부름만으로도, 두 아들을 끌끌하게 키워 인민군군관으로 내세운 후방가족이라는 긍지만으로도 사회와 집단앞에 떳떳했다.그러나 김춘화녀성은 위대한 수령님들께서 마련해주시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보살피시는 사회주의 우리 집을 더 굳건히 떠받들 열화같은 애국헌신의 한마음으로 사회주의건설에 참가한 군인건설자들을 찾아 원군의 길을 걷고 또 걸었다.

어찌 김춘화동무뿐이랴.내 조국땅 방방곡곡의 어느 가정, 어느 일터에 가보아도 이런 아름다운 이야기의 주인공들을 볼수 있다.(전문 보기)

 

[Korea Info]

 

Leave a Reply

《웹 우리 동포》후원 안내
カレンダー
2019年7月
« 6月   8月 »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  
最近の記事
バックナンバー
  • 2019
  • 2018
  • 2017
  • 2016
  • 2015
  • 2014
  • 2013
  • 2012
  • 2011
  • 2010
  • 2009
  • 2008
  • 20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