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이 아니라 실천이 중요하다

주체109(2020)년 5월 31일 《통일의 메아리》

 

최근 남조선에서 과거에 파묻혔던 진실을 밝히고 그 범죄자들을 력사의 심판대에 올려세우려는 대중적진출이 적극화되고있습니다.

그럼 이 시간에는 《말이 아니라 실천이 중요하다》, 이런 제목으로 말씀드리겠습니다.

얼마전 남조선당국이 광주인민봉기 40년을 계기로 《진상규명조사위원회》의 활동을 적극 지원하며 력사외곡행위를 일삼는자들에 대한 처벌을 반드시 시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남조선《국회》에서는 리명박《정권》시기에 해산되였던 진실과 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를 부활시키기 위한 《과거사정리기본법》과 올해말에 완료되는 《부마민주항쟁진상규명위원회》의 조사기간을 연장하는 《법안》이 통과되였습니다.

이것은 이전 독재《정권》들이 저지른 무수한 반민족적, 반인민적범죄행위들의 진상을 까밝히고 그 장본인들을 엄벌에 처함으로써 민주화된 새 세상, 새 생활을 반드시 이루려는 남조선인민들의 한결같은 의지의 발현입니다.

아시는바와 같이 지난 시기 보수세력들은 과거사관련법들이 채택되고 진상규명이 이루어지면서 력대 독재자들의 반민족적죄악들이 하나둘 세상에 드러나게 되자 속이 켕긴 나머지 《정통성이 흔들린다.》고 고아대면서 어떻게 하나 과거사진상규명을 방해하려고 갖은 술책을 다하였습니다.

리명박, 박근혜《정권》시기만 놓고보아도 보수집권세력은 《과거사위원회 통페합법률안》이라는것을 내들고 《민주화운동관련자명예회복 및 보상심의위원회》, 《제주4. 3사건진상규명과 희생자명예회복위원회》 등 14개의 위원회들을 없애려고 책동하였으며 지어 《통합진보당》사건과 《전교조》사건을 비롯한 모략사건까지 조작하여 자주, 민주, 통일을 요구하는 진보민주개혁세력을 악랄하게 탄압하였습니다.

하지만 자루속의 송곳은 숨길수 없듯이 력사의 흑막속에 파묻혔던 보수《정권》들의 몸서리치는 죄상들이 최근 련이어 드러나 남조선 각계층의 분노를 자아내고있습니다.

이에 바빠맞은것은 다름아닌 보수세력들입니다. 지금 이들은 《전교조》사건과 전 《국무총리》 한명숙의 뢰물수수사건의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진보세력들과 각계층들의 목소리에는 아랑곳하지 않고 《거대여당의 오만과 폭주가 시작되였다.》느니, 《재심을 신청해야 한다.》느니 하며 과거에 저지른 저들의 범죄를 덮어보려고 발악하고있습니다.

과거범죄를 부정하며 덮어버리려는것은 범죄를 또다시 저지르려는 내심의 발로입니다.

이러한 현실은 《미래통합당》을 비롯한 보수세력들이야말로 남조선사회를 또다시 암흑의 시대에로 되돌리려고 발악하는 적페무리이며 각계층이 과거사진상규명운동을 더욱 과감히 벌려 보수적페세력들을 영영 매장해버려야 한다는것을 각인시켜주고있습니다.

남조선당국은 과거사진상규명과 범죄자처벌을 바라는 민심의 요구에 말이 아니라 행동으로 부응해나서야 할것입니다.(전문 보기)

 

[Korea Info]

 

Leave a Reply

《웹 우리 동포》후원 안내
カレンダー
2020年5月
« 4月   6月 »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
最近の記事
バックナンバー
  • 2020
  • 2019
  • 2018
  • 2017
  • 2016
  • 2015
  • 2014
  • 2013
  • 2012
  • 2011
  • 2010
  • 2009
  • 2008
  • 20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