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고 : 돌부처도 앙천대소할 일

주체109(2020)년 8월 6일 《우리 민족끼리》

 

최근 남조선의 《미래통합당》이 현 당국의 정책실패와 각종 부정부패사건들을 정치권의 주요쟁점으로 부각시키고있다.

현 남조선당국의 집권이후 이전과 다름없이 경제위기, 민생악화가 지속되고 민심이 돌아서고있는 절호의 기회에 《정부》, 여당의 무능력과 한계를 적극 여론화하여 저들의 정치적야욕을 실현하려고 꾀하고있는것이다.

그 대표적실례가 주택문제를 비롯하여 부동산정책에 대한 공격이다.

《서민들은 열심히 벌어서 내집 한채 장만하는것이 평생의 꿈인데 집값은 급등하고 대출은 막아놓으니 <이생집망>이라고 절규하고있는것 아니겠습니까.》

이것은 얼마전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주호영이 현 당국의 부동산정책을 헐뜯으면서 한 말이다.

마치 남조선인민들의 고충과 불행을 가슴아프게 여기는듯 놀아댔지만 오히려 그것은 《미래통합당》에 대한 민심의 비난여론을 더욱 높이고있다.

《주호영이 부동산으로 번 돈이 자그만치 23억원이다.》, 《가식에 속지 말라.》, 《<악어의 눈물>이 너무 지겹다.》, 《불 지른 놈이 불이야 한다.》…

《자주시보》, 《민중의 소리》, 《한겨레》, 《경향신문》, 《JTBC》를 비롯한 남조선언론들과 많은 전문가들은 《미래통합당》이 《새누리당》시기였던 2014년에 집값을 잡기 위해서는 공급을 늘여야 하고 공급을 늘이자면 규제를 풀어주어야 한다고 하면서 《분양가상한제의 페지》, 《재건축초과리익환수의 유예》, 《재건축조합원에 대한 3개의 주택소유허용》이라는 《부동산3법》을 통과시킨것으로 하여 집값이 이처럼 폭등하게 된것이라고 평하고있다.

실제적으로 남조선에서는 《부동산3법》이 나온 후 2015년부터 집값이 빠르게 오르면서 부동산가격이 고삐풀린 망아지처럼 되여버렸다.

이러한 집값폭등속에서 막대한 《시세차익》으로 혜택을 입은 세력이 《미래통합당》이다.

남조선언론들이 공개한 《미래통합당》의원들의 부동산실태자료만 보아도 윤영석의 개포동아빠트는 9억 1천만원에서 28억원으로 3배이상, 리헌승의 반포동아빠트는 10억 8천만원에서 27억원으로 2. 5배, 윤재옥의 송파구아빠트는 8억 3천만원에서 15억원으로 1. 8배, 주호영의 반포동아빠트는 22억원에서 45억원으로 23억원이나 뛰여오른것은 물론 재건축의 대가로 새 아빠트 2채도 받게 되였으며 추가리익의 환수조차 없다.

특히 박덕흠은 《부동산3법》이후 아빠트 4채에서 무려 73억원의 리익을 얻어 《국회》의원중 부동산소유 1위에 자기 이름을 올렸다.

오죽하면 남조선 각계층이 《부동산3법》을 가리켜 《강남특혜3법》이라고 손가락질하면서 제손으로 《법》을 만들어 불로소득, 부정축재해온 《미래통합당》을 신랄히 비난하고 언론들이 《자산불평등과 불로소득의 한복판에 <미래통합당>의원들이 서있다는 사실이 이번에 분명히 드러났다.》고 폭로하고있겠는가.

부동산문제를 비롯하여 오늘과 같은 심각한 사회적불안거리를 산생시킨 장본인들, 권력을 악용하여 묵돈을 벌고있는 도적집단이 도리여 《집값폭등》, 《서민절규》를 운운하며 파탄된 민생을 개선할듯 수선을 떨고있으니 실로 돌부처도 앙천대소할 일이다.(전문 보기)

 

[Korea Info]

 

Leave a Reply

《웹 우리 동포》후원 안내
カレンダー
2020年8月
« 7月   9月 »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  
最近の記事
バックナンバー
  • 2020
  • 2019
  • 2018
  • 2017
  • 2016
  • 2015
  • 2014
  • 2013
  • 2012
  • 2011
  • 2010
  • 2009
  • 2008
  • 2007
  •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