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스러운 주체혁명사와 더불어 영생하는 충신들 : 수령의 명령을 결사관철하는 길에 전사의 삶이 있다 -혁명투사 박락권동지의 한생에서-

주체109(2020)년 8월 7일 로동신문

 

오늘도 대성산의 주작봉마루에서 영생하고있는 항일혁명투사들의 모습은 후대들에게 무엇을 가르치고있는가.

수령의 명령지시를 결사관철하는 길에 전사의 값높은 삶이 있다.

이 고귀한 진리를 우리는 혁명투사 박락권동지의 길지 않은 한생을 통하여 더욱 깊이 새겨안게 된다.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박락권은 물불을 가리지 않는 용감무쌍한 싸움군이였습니다.그는 군사지휘관으로서의 기지도 있고 날파람도 있었습니다.》

물불을 가리지 않는 용감무쌍한 싸움군, 이것이 위대한 수령님께서 늘 마음속에 새겨두고계신 박락권동지의 모습이였다.

하다면 그 어떤 난관과 시련도 단호히 맞받아나간 강의한 혁명가로서의 박락권동지의 불굴의 신념과 억센 절개는 어디서부터 시작된것인가.

함경북도에서 가난한 농민의 아들로 태여난 박락권동지는 일제의 가혹한 탄압과 략탈에 못이겨 낯설은 이국땅으로 떠나가는 부모의 등에 업혀 두만강을 건느게 되였다.그러나 어디에 간들 나라없는 백성의 처지는 다를바 없었다.조국을 빼앗긴 설음을 안고 피눈물속에서 자란 박락권동지였기에 간악한 일제침략자들에 대한 불타는 증오심을 안고 13살에 벌써 용약 혁명투쟁에 나섰으며 16살에는 조선인민혁명군에 입대하였다.

항일혁명투쟁에 나섰던 투사들이 그러했던것처럼 박락권동지에게 있어서 위대한 수령님은 운명의 태양이시고 혁명의 스승이시며 자애로운 어버이이시였다.

김일성장군님께서 계시여 조국해방의 력사적위업은 반드시 이룩된다는 필승의 신념을 지닌 그의 심장속에서는 언제나 사령관동지를 받드는 길에서 청춘도 생명도 기꺼이 바칠 맹세가 고동치고있었다.

그의 이런 불굴의 신념과 의지는 적들과의 싸움에서 남김없이 발휘되였다.

박락권동지가 왕청유격대에 있을 때였다.어느날 일제《토벌대》놈들과 불의에 조우하여 총격전을 벌리던 그는 악착스럽게 달려드는 적들과 싸우다 그만 복부에 심한 중상을 입게 되였다.하지만 그는 쓰러지지 않았다.기어이 사령관동지의 품으로 가야 한다는 비상한 각오를 안고 유격구까지 기여서 돌아왔다.

사령관동지에 대한 끝없는 충실성, 사령관동지께서 주신 명령을 관철하기 전에는 죽을 권리도 없다는 투철한 정신이 박락권동지로 하여금 비록 나이는 어려도 물불을 가리지 않는 용감무쌍한 싸움군, 불사조같은 혁명가로 자라날수 있게 하였던것이다.

혁명에 대한 책임성이 남달리 높은 불굴의 투사인 박락권동지를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누구보다 사랑하시였고 늘 곁에 두고싶으시였다.하지만 중국인민들과의 공동투쟁을 항일혁명의 중요한 전략적과제로 내세우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동만에서 활동하는 친솔부대의 우수한 지휘성원들과 전령병들 그리고 금싸래기같은 대원들을 북만의 항일련군부대들에 보내주시면서 박락권동지도 그 대오에 세워주시였다.

비록 멀리 떨어져있었어도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북만의 전사들을 한시도 잊지 않으시고 그들이 능숙한 지휘관으로, 미더운 혁명가로 자라나도록 깊은 관심을 돌리시고 걸음걸음 보살펴주시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새롭게 밝히신 혁명의 전략전술적방침도 박락권동지에게 전해주시였고 때로는 변화된 혁명정세와 일제의 모략책동에 대처하여 주의를 돌려야 할 문제들에 대해서도 알려주시였다.(전문 보기)

 

[Korea Info]

 

Leave a Reply

《웹 우리 동포》후원 안내
カレンダー
2020年8月
« 7月   9月 »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  
最近の記事
バックナンバー
  • 2020
  • 2019
  • 2018
  • 2017
  • 2016
  • 2015
  • 2014
  • 2013
  • 2012
  • 2011
  • 2010
  • 2009
  • 2008
  • 2007
  •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