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금을 울리는 격동적인 정치사업 -제2수도당원사단 전투원들과 나눈 이야기-

주체109(2020)년 9월 25일 로동신문

군민대단결의 위력으로 피해복구건설을 힘있게 다그치자

 

여기는 제2수도당원사단 전투원들이 백열전을 벌리고있는 김책시 춘동리일대의 피해복구전투장이다.

우리는 전투장의 약동하는 기상, 전투원들의 불굴의 투쟁모습을 눈으로 보고 페부로 체험하면서 대중의 심장을 쾅쾅 울리는 위력한 정치사업이란 과연 어떤것인가에 대하여 생각해보게 된다.

이에 대하여 이곳 전투원들의 목소리를 직접 들어본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당원들과 근로자들의 정신력을 폭발시키기 위한 사상전, 선전선동의 된바람을 일으켜야 합니다.》

기자: 여기 김정숙평양방직공장 전투원들의 사기가 이만저만이 아닌데 혹시 손에 쥐고있는것이 집에서 온 편지가 아닌가.

김정숙평양방직공장 전투원 강윤철: 아니다.한작업반에서 일하고있는 동무에게서 온 편지이다.우리는 공장종업원들이 보내온 편지를 받아보군 한다.좀전에도 소대지휘관동지가 한아름이나 되는 편지를 안고 올라와 전투원들의 이름을 부르며 하나하나 나누어주었다.

편지를 읽어보며 생각이 많았다.편지에서 그 동무는 수도당원사단의 전투원이 된 긍지와 영예감을 안고 경애하는 원수님의 숭고한 인민사랑의 뜻을 현실로 꽃피워가는 보람찬 길에서 대오의 기수, 선봉투사가 될것을 부탁했다.그러면서 자기들도 우리들의 전선일과에 맞추어 작업반앞에 맡겨진 과업을 넘쳐 수행하기 위해 피타게 노력하고있다고 했다.

전투원 김전승: 나도 금방 작업반동무들의 편지를 읽어보았다.멀리 떨어져있어도 언제나 우리들과 마음을 함께 하고있는 그들이 정말 고맙다.그들의 몫까지 합쳐 오늘전투과업을 두배, 세배이상 넘쳐 수행할 결심이다.

지휘관동지가 종종 안고오는 편지들을 어찌 몇대의 자동차분의 후방물자에 비할수 있단 말인가.그래서 우리들은 이 시간을 기다린다.

기자: 점심시간이 지났는데 힘들지 않은가.

평양안경공장 전투원 김철남: 힘들지 않다.

오늘 아침 나는 전투현장으로 진출할 때 전투속보판에 내 이름이 있는것을 보고 깜짝 놀랐다.새벽에 들어올 때도 분명 없었는데 혹시 잘못 보지 않았는가 하여 눈을 비비며 다시 보았다.틀림없이 내 이름이였다.모두가 다같이 야간작업을 하였는데 특별히 내가 무슨 큰일을 했겠는가.그럴수록 더 많은 일을 해제끼지 못하고있다는 생각에 안타깝기만 하다.속보의 글자는 얼마 되지 않지만 그것이 주는 견인력은 대단하다.자그마한 소행도 크게 보며 내세워주는 조직과 집단의 평가에 대원들모두가 큰 힘을 얻고있다.

기자: 평양고무공장 전투원들의 기세 또한 만만치 않은데 오늘 맡은 전투과업을 몇%로 수행할수 있는가.

평양고무공장 전투원 리성학: 200%도 성차지 않다.저 방송선전차에서 울려나오는 방송원의 목소리에 힘을 얻고 일손을 더욱 다그치게 된다.

지금 수도 평양의 시민들은 아침일찍 일어나면 제일먼저 수도당원사단 전투원들의 소식부터 보고 듣는다고 한다.방금전에도 방송원이 텔레비죤화면으로 피해복구전투소식이 나오면 다 큰 자식들은 물론이고 어린아이들도 아버지, 어머니를 찾으며 기뻐서 소리치군 한다고 했다.온 수도시민 아니 온 나라 인민이 우리를 지켜보고있다고 생각하니 정말 일하고 또 일해도 성차지 않다. 다만 하루가 24시간밖에 되지 않는것이 안타까울뿐이다.

평양소식, 고향사람들의 마음을 신속히 알려주는 방송원의 목소리는 우리에게 정말 큰 힘이 되고있다.

대중이 무엇을 바라고 기다리고있는가를 제때에 포착하고 그 보장을 위해 발이 닳도록 뛰고 또 뛰는 정치일군들의 그 진정이 뜨겁다.그 마음, 그 기대에 어긋나지 않게 하루를 열흘맞잡이로 여기며 결사전을 벌려나가겠다.(전문 보기)

 

[Korea Info]

 

Leave a Reply

《웹 우리 동포》후원 안내
カレンダー
2020年9月
« 8月   10月 »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  
最近の記事
バックナンバー
  • 2020
  • 2019
  • 2018
  • 2017
  • 2016
  • 2015
  • 2014
  • 2013
  • 2012
  • 2011
  • 2010
  • 2009
  • 2008
  • 2007
  • 2006
  • 2005
  • 2004
  • 2003
  • 2002
  • 2001
  •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