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call_user_func_array() expects parameter 1 to be a valid callback, class 'collapsArch' does not have a method 'enqueue_scripts' in /export/sd204/www/jp/r/e/gmoserver/8/3/sd0561283/web-uridongpo.com/wordpress-4.0-ja-jetpack-undernavicontrol/wp-includes/class-wp-hook.php on line 286

일편단심 당과 수령을 받든 충신들의 한생에서 : 오직 결사관철의 정신만이 있어야 한다

주체110(2021)년 3월 31일 로동신문

 

당과 수령, 조국과 인민을 위해 뚜렷한 생의 자욱을 새긴 참된 충신들중에는 위대한 장군님께서 젊었을 때부터 당사업을 해오는 오랜 당일군이라고 불러주신 리동춘동지도 있다.

그는 당에서 과업을 주면 죽으나사나 기어이 해야 한다는 확고한 립장을 지니고 어떤 조건에서도 즉시 집행한 진짜배기일군이였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당과 수령에 대한 충실성을 확고한 신념으로 간직하고 당과 수령의 령도를 진심으로 높이 받들어나가는 사람만이 참다운 혁명가로 될수 있습니다.》

리동춘동지가 30대에 함경북도당위원회 책임비서로 사업하고있을 때의 일이다.

함경북도에서는 도의 전력수요를 원만히 충족시키기 위한 어느 한 발전소건설이 본격적으로 진행되고있었다.그때 물길굴에 콩크리트포장을 해야 하는가 하지 말아야 하는가 하는 문제가 제기되였다.

어느날 전반적인 공사진행정형을 료해하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암반만 좋으면 포장하지 말고 그대로 내밀데 대한 가르치심을 주시였다.

너무도 대담한 공법이였다.하지만 일부 사람들은 처음 해보는 일인것으로 하여 선뜻 새로운 시공방법을 받아들이는것을 주저하였다.동요하는 그들로 말하면 현장에 내려가보지도 않은 사람들이였고 또 내려가서는 굴입구에서 맴돌다가 온 사람들이였다.

리동춘동지는 그들의 우유부단한 태도를 보고는 화가 나서 참을수 없었다.

어느날 그는 다리에 생긴 병으로 하여 움직이기 매우 힘든 상태였지만 지팽이에 몸을 의지해서라도 직접 물길굴을 돌아볼 결심으로 건설장으로 나갔다.

일군들이 그의 앞을 막아서며 건강이 좋지 않은데 다른 사람들을 대신 들여보내자고 하였다.

그러나 리동춘동지는 위대한 수령님께 정확한 보고를 드리기 위해서는 그 누구보다도 도당책임비서인 자기가 직접 물길굴을 끝까지 통과해보고 구체적인 실태를 꼭 확인해야 한다고, 어버이수령님께 보고는 내가 드리겠는데 다른 사람들을 대신 굴에 들여보내서야 되겠는가고 하면서 앞장서 물길굴로 들어갔다.

이날 그는 기술자들로부터 굴의 매 부분별암석층에 대한 정확한 기술적담보를 받았고 또 자기 눈으로 한구간씩 직접 확인하였다.처음 굴에 들어갈 때에는 지팽이에 의지했던 리동춘동지였지만 공사가 벌어지는 길고 험한 굴간을 통과해서 나올 때에는 사람들에게 업혀서 나오지 않으면 안되였다.

하지만 그는 물길굴에서 나오는 그길로 위대한 수령님께 그 정형에 대하여 보고드리였다.

《수령님, 물길굴은 포장하지 않아도 백년대계는 문제없습니다.여기 현장기술자들도 안전하다는것을 담보했습니다.》

이렇듯 수령의 명령, 지시를 관철하기 위한 사업에서는 추호의 양보도 모른 리동춘동지였다.어느해인가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한 인민군부대의 정치위원으로 사업하고있던 리동춘동지에게 선전대를 꾸릴데 대한 과업을 주시였다.

원래 음악이나 예술에는 조예가 없었던 그였지만 그때만은 그렇지 않았다.

어떤 과업이든지 일단 받기만 하면 그 즉시로 한몸을 내대는 성미그대로 그는 선전대를 꾸리는 사업에 결심을 품고 달라붙었다.

먼저 중앙과 지방의 예술단체들은 물론 예술학교들에까지 다니며 배우들을 모집하느라 분주히 뛰여다녔다.그러나 일은 쉽게 풀리지 않았다.어디에서도 배우들을 내놓으려 하지 않았다.

리동춘동지가 배우들이 많다고 하는 한 인민군부대에 찾아갔을 때였다.(전문 보기)

 

[Korea Info]

 

Leave a Reply

《웹 우리 동포》후원 안내
カレンダー
2021年3月
« 2月   4月 »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  
最近の記事
バックナンバー
  • 2022
  • 2021
  • 2020
  • 2019
  • 2018
  • 2017
  • 2016
  • 2015
  • 2014
  • 2013
  • 2012
  • 2011
  • 2010
  • 2009
  • 2008
  • 2007
  • 2006
  • 2005
  • 2004
  • 2003
  • 2002
  • 2001
  •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