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의 믿음과 기대를 명줄처럼 간직하자

주체110(2021)년 4월 11일 로동신문

 

인민의 운명과 생활을 책임진 어머니당의 일군인 당일군들이 명줄처럼 소중히 간직해야 할것이 있다.

그것이 바로 인민의 믿음과 기대이다.

현시기 당에서는 모든 당일군들이 인민의 믿음과 기대를 명줄처럼 간직하고 위대한 우리 인민을 위하여 고뇌와 땀을 아낌없이 바칠것을 요구하고있다.여기에는 이민위천의 숭고한 뜻이 응축되여있다.

인민의 믿음을 안고 분발하면 그 어떤 시련과 역경도 굴함없이 헤칠수 있고 모든것을 얻을수 있지만 인민의 믿음을 잃으면 한걸음도 전진할수 없고 모든것을 잃게 되는것이 혁명가의 투쟁이고 생활이다.

바로 그렇기때문에 인민의 믿음은 곧 혁명하는 사람들의 명줄이라고 할수 있다.

당일군들은 누구나 인민들속에서 나왔으며 인민을 위하여 충실히 복무할것을 서약하고 당사업을 하는 직업적인 혁명가, 정치활동가들이다.

당일군이라면 자기 생명의 뿌리인 인민을 믿고 인민에게 의거할뿐아니라 인민의 믿음과 기대에 보답하기 위해 헌신하는 복무자의 자세를 가져야 한다.그래야 인민을 위하여 투쟁하는 조선로동당의 당일군으로서의 본태를 지키고 당사업을 당의 의도에 맞게 해나갈수 있으며 인민들의 진심어린 사랑과 존경도 받을수 있다.

우리 당을 따라 혁명의 천만리길을 걸어오는 실천투쟁과정을 통하여 당을 따르면 언제나 승리하고 남부럽지 않게 잘살 날이 반드시 온다는 확고한 신념을 간직한 우리 인민은 모든 당일군들이 당의 구상과 의도를 실현하는데서 앞장설것을 기대하고있다.

어느 부문, 어느 단위에서나 인민들이 바라고 기대하는대로 실제적인 변화와 실질적인 전진을 가져와야 하는 올해의 벅찬 진군길에서 당일군들은 인민의 믿음과 기대를 명줄처럼 간직하고 인민을 위해 멸사복무하는 자기들의 참모습을 보여주어야 한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당일군의 영예와 긍지는 간판이나 권한, 대우에 있는것이 아니라 인민의 믿음과 기대를 명줄처럼 간직하고 인민을 위하여 전심전력하는데 있습니다.》

그러면 당일군들이 인민의 믿음과 기대를 명줄처럼 간직하고 인민을 위하여 전심전력하는데서 나서는 절실하고 중요한 문제는 무엇인가.

우선 인민을 위해 멸사복무하는것을 인생의 가장 큰 보람으로, 숭고한 도덕적의무로 여기는것이다.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혁명 그자체를 인민에 대한 사랑과 믿음으로 전환시키신 위대한 수령님과 위대한 장군님의 숭고한 뜻을 받들어 김일성김정일주의의 본질을 인민대중제일주의로 정식화하시였으며 그를 당사업전반에 철저히 구현하도록 하시였다.

우리 당의 인민대중제일주의사상에서 기본은 인민에 대한 멸사복무정신이다.

그런데 현실속에서 인민을 위하여 얼마나 헌신적으로 복무하는가 하는것을 놓고볼 때 당일군마다 일정한 차이가 있다.

왜 그런가.

사상은 명제나 개념을 따로 외우거나 지식으로 축적하였다고 하여 저절로 사업과 생활에 구현되는것이 아니다.혁명적인 사상리론도 그것을 자기 생의 목적과 하나로 일치시키고 그를 위해 투쟁하는것을 숭고한 도덕적의무로 여길 때에만 참다운 인생의 라침판으로, 투쟁의 지침으로 될수 있는 법이다.

남흥청년화학련합기업소의 일군들과 로동자, 기술자들이 오늘도 잊지 못하며 뜨겁게 추억하는 당위원회 책임비서였던 전경선동무에 대한 이야기를 놓고도 그것을 잘 알수 있다.

그가 기업소의 후방토대를 그처럼 그쯘히 꾸려놓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 커다란 기쁨을 드릴수 있었던 비결을 어떤 사람들은 축산지식을 비롯한 여러 분야에 대한 지식을 남달리 풍부하게 소유하고있었다는 사실에서 찾기도 한다.하지만 무엇보다 중요한것이 있다.오직 종업원들밖에 모르며 그들을 위해 자기를 잊고 산 고결한 인생관이였다.

한 연구사와 함께 미생물발효먹이에 대한 연구를 심화시키던 나날 집짐승먹이의 맛까지 보면서 자신을 바친 그 열정은 련합기업소종업원들을 위하여 복무하면 그만이라는 순결한 사상감정이 가슴속에 소중히 간직되여있었기에 발휘될수 있은것이였다.

인민의 눈은 정확하다.다 가려보며 진짜를 안다.(전문 보기)

 

[Korea Info]

 

Leave a Reply

《웹 우리 동포》후원 안내
カレンダー
2021年4月
« 3月   5月 »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  
最近の記事
バックナンバー
  • 2022
  • 2021
  • 2020
  • 2019
  • 2018
  • 2017
  • 2016
  • 2015
  • 2014
  • 2013
  • 2012
  • 2011
  • 2010
  • 2009
  • 2008
  • 2007
  • 2006
  • 2005
  • 2004
  • 2003
  • 2002
  • 2001
  •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