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리마시대의 인생관

주체110(2021)년 4월 30일 로동신문

 

장장 수백만년을 헤아리는 인류사의 갈피에는 사람들이 그토록 찾고싶어하는 진실, 어떤 생이 가장 아름다운것으로 되는가에 대한 각이한 립장과 주장이 엇갈려있다.

하다면 아름다운 삶이란 어떤것인가.어떻게 살아야 후회가 없는 떳떳한 삶, 아름답고 행복한 생을 살았다고 자부할수 있는가.

사람은 사회적존재인것만큼 인생에 대한 견해도 응당 사회적관계속에서 찾아야 한다.

사회는 사람들이 모인 집단이다.다시말하여 사회란 너와 나를 포함한 모든 사람들이 서로 관계를 맺고 생활하는 유기적결합체이다.

사회의 한 부분인 너와 나, 비록 한 글자로 이루어진 대명사이고 일상생활에서 너무나 평범하고 흔하게 쓰이는 말이지만 거기에 담겨진 의미는 결코 가볍지 않다.

《너》를 어떻게 대하고 《나》를 어떤 존재로 보는가에 따라 미학관과 가치관, 행복관이 달라지며 나아가서 어떤 삶이 아름다운것으로 되는가에 대한 견해와 관점이 갈라지기때문이다.

우리는 천리마시대로 불리우는 지난 세기 50년대와 60년대를 류다른 추억과 긍지속에 되새겨보군 한다.

비단 모든것이 재더미로 변한 빈터우에서 세상사람들을 놀래우며 비약적으로 늘어난 공업총생산액때문만이 아니다.

준엄하다는 말로밖에는 달리 표현할수 없는 시대, 시련과 고난속에서 우리의 할아버지와 할머니 그리고 아버지와 어머니들이 어떻게 살았고 그들의 성실한 땀으로 일떠선 내 조국이 무엇으로 위대하고 아름다왔는가를 소중한 추억으로 간직한 년대, 이 땅우에 가장 고결한 인생관과 륜리의 경지를 개척한 잊을수 없는 나날이기때문이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서로 돕고 이끄는 집단주의는 우리 식 사회주의에만 고유한 자랑스러운 전통이고 국풍입니다.》

천리마시대 인간들은 어떤 사람들이고 그 시대 인간들의 주되는 삶의 지향, 인생의 보람과 긍지는 어디에 있었는가.

길확실영웅은 오늘도 조국과 인민의 기억속에 살아숨쉬는 천리마시대 인간개조의 선구자이다.

그는 해방전 녕변의 깊은 산골에서 가난한 화전민의 딸로 태여나 비단옷은커녕 고무신 한컬레 신어보지 못하고 자랐다.

해방후 오빠를 따라 평양으로 이사온 그는 제손으로 비단실을 뽑아내여 우리 인민이 입을 비단천을 짜는데 이바지하려는 소박한 마음을 품고 평양제사공장(당시)에 들어와 조사공이 되였다.그 나날 위대한 수령님께서 천대받던 우리 인민에게 비단옷을 해입히실 숭고한 뜻을 지니시고 공장을 찾아주시여 로동자들의 사업과 생활을 육친의 정으로 보살펴주신 가슴뜨거운 사연을 알게 되였다.

위대한 수령님의 령도밑에 강선땅에서 타오른 천리마작업반운동의 불길이 사람들의 심장을 틀어잡고 온 나라에 퍼져가고있던 때였다.

평양제사공장에서는 길확실영웅이 있는 작업반이 천리마작업반운동에 궐기하였다.격식없이 열린 현장궐기모임에서 작업반장인 길확실영웅은 이렇게 말하였다.

《우리 수령님께서는 조선사람은 모두다 천리마를 타고 영웅이 되여야 한다고 가르치시였습니다.우리도 천리마를 타고 내달립시다.》

그날 작업반원모두는 천리마작업반칭호를 쟁취할것을 결의하고 그 표식으로 자그마한 붉은 댕기를 머리에 꽂았다.

길확실작업반장이 갓 20대에 들어선 나이에 인원이 수십명이나 되는 작업반을 맡아 천리마작업반으로 만들기까지에는 감동깊은 사실도, 눈물겨운 사연도 많았다.

작업반장으로서 자신만이 아니라 작업반원모두의 사업과 생활을 책임져야 한다는 숭고한 자각을 안고 그는 집이 공장에서 멀지 않은 곳에 있었지만 합숙으로 잠자리를 옮기고 작업반원들을 친혈육의 정으로 따뜻이 보살피고 이끌어주었다.밤새워 그들의 옷과 이부자리를 빨아주고 자기 생활비로 새옷을 지어주었으며 앓는 동무가 있으면 극진히 병간호도 해주었다.공장일이 마음에 붙지 않아 일터를 떠나간 동무들을 찾아 수십리 밤길도 주저없이 걸었다.이렇게 자기 작업반을 공장적인 첫 천리마작업반으로 만든 그는 정든 작업반, 정든 동무들을 뒤에 두고 스스로 뒤떨어진 작업반으로 갔다.

그의 소행에서 천리마작업반운동이 생산에서의 집단적혁신과 함께 인간을 사회주의적으로 교양개조하는 운동으로 심화되고있음을 깊이 헤아리신분은 위대한 수령님이시였다.(전문 보기)

 

[Korea Info]

 

Leave a Reply

《웹 우리 동포》후원 안내
カレンダー
2021年4月
« 3月   5月 »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  
最近の記事
バックナンバー
  • 2021
  • 2020
  • 2019
  • 2018
  • 2017
  • 2016
  • 2015
  • 2014
  • 2013
  • 2012
  • 2011
  • 2010
  • 2009
  • 2008
  • 2007
  • 2006
  • 2005
  • 2004
  • 2003
  • 2002
  • 2001
  •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