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이 추억하는 과학자들처럼 이 땅에 생의 흔적을 남기자

주체110(2021)년 7월 31일 로동신문

전세대들의 투쟁정신, 투쟁기풍을 따라배우자!

 

력사적인 당중앙위원회 제8기 제3차전원회의에서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오늘날 생산장성의 가장 큰 예비, 최선의 방략은 기술혁신과 과학기술력제고에 있다고 가르쳐주시였다.

우리의 무진장한 전략자산인 과학기술,

오늘 우리 당은 지금과 같이 경제사업에서 애로가 많을 때에 과학기술을 틀어쥐고 그 위력으로 올해 경제계획완수의 지름길을 열어나갈것을 요구하고있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우리는 과학기술이라는 기관차를 앞세우고 모든 부문이 세계를 향하여 힘차게 달려나가도록 하여야 합니다.》

과학전선의 당원들부터가 순결한 량심과 의리로 당을 받들고 조국의 부강번영을 위해 지울수 없는 생의 흔적을 남긴 전세대 충신들처럼 고심어린 탐구와 투신으로 강국의 리상과 목표를 향해 줄달음칠 때 사회주의건설을 힘있게 견인할수 있다는것이 과학자, 기술자들에 대한 우리 당의 믿음이고 기대이다.

위대한 수령님의 품에서 조국을 알고 혁명을 알고 인민을 위해 불같이 살 신념을 굳힌 전세대 과학자들,

어떻게 하면 위대한 수령님의 높으신 뜻을 더 잘 받들수 있겠는가 하는 일념으로 피를 끓인 열혈충신들, 조국청사에 길이 빛날 공적을 쌓고도 그 어떤 평가나 명예를 바라지 않고 탐구의 길을 줄기차게 걸어나간 참된 애국자들인 전세대 과학자들,

세계적인 과학자 리승기선생, 신념이 강한 유전학자 계응상선생, 당에 무한히 충실한 육종학자 김상련선생, 애국심이 높은 식물학자 임록재선생…

오직 당과 혁명을 위하여, 사회주의조국의 부강번영을 위하여 창조적힘과 지혜와 재능을 아낌없이 바쳐 인민의 사랑을 받았고 세계적인 명성을 떨친 전세대 과학자들의 고결한 삶과 투쟁은 당 제8차대회 과업관철에 떨쳐나선 우리 과학자들을 고무추동해주는 빛나는 귀감이다.

 

* *

 

아직은 세계의 어느 한 출판물에도 연료위기, 원료위기라는 말이 활자로 찍혀나온적이 없던 주체49(1960)년대초였다.

우리 나라에서는 위대한 수령님의 원대한 구상에 따라 화학섬유의 공업화를 실현하는 거창한 사업이 벌어지게 되였다.

갈대만이 무성했던 벌에 비날론공장건설의 마치소리가 우렁차던 나날 건설장을 찾으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리승기선생에게 과학원 함흥분원 원장의 중책을 맡겨주시였다.

위대한 수령님의 거듭되는 높은 신임에 리승기선생은 목이 메였고 그럴수록 훌륭한 과학연구성과로써 그 은덕에 보답할 맹세를 다짐하였다.비날론의 공업화를 위한 실험연구가 끝난것과 때를 같이하여 리승기선생과 그의 연구집단에 의하여 본격적으로 추진되던 연구과제가 있었다.

화학섬유의 연구가 그러하였던것처럼 주체적립장을 고수해야 하는 그 연구과제수행과정은 리승기선생에게 있어서 단순히 점령하기 어려운 과학요새를 한걸음한걸음 톺아오르는 그러한 탐구만이 아니였다.

생소한 길이였고 어려운 길이였다.

하지만 그들은 끝끝내 중간시험공장을 시운전하게 되였고 새로운 물질을 얻어내는데 성공하였다.

하여 어버이수령님으로부터 분에 넘치는 평가를 받는 영광의 날을 맞이할수 있게 되였던것이다.

리승기선생이 걸어온 과학탐구의 길, 이는 열번 해서 안되면 백번을 해서라도 기어이 조국의 모든 자원이 인민의 행복을 위해 빛이 나게 하려는 철두철미 화학공업의 자립성을 담보하는 주체의 길, 애국의 길이였다.…

진짜애국자, 우리 나라의 보배과학자!

이 부름은 위대한 수령님께서 미생물학자 유숙근선생에게 안겨주신 고귀한 칭호이다.

그는 수많은 사람들의 생명을 무자비하게 앗아가는 전염병을 모조리 없애버릴 소중한 꿈을 한생의 목표로 내세우고 남들이 선뜻 발을 내짚기 저어하는 미생물의학연구의 길을 택한 녀성과학자였다.

그는 항상 자신을 수천수만에 달하는 인민군군인들의 생명을 지키는 최전선용사로 생각하였고 자그마한 실험실을 적들의 세균전을 짓부시는 포성없는 격전장으로 여기고 분투하였다.

매일과 같이 계속되는 적들의 폭격과 수시로 조성되는 위급한 정황들을 이겨나가는 고비들도 힘겨웠지만 예방약의 종자라고 할수 있는 균그루를 얻기 위한 실험 역시 항시적인 생명의 위험을 동반하는 견디기 어려운것이였다.적들의 거듭되는 폭격에 피로써 기록한 연구자료들과 귀중한 실험용동물들을 잃은적은 얼마였으며 실험과정에 무서운 병마에 걸려 정신을 잃고 쓰러진적은 또 그 얼마였던가.

고열로 입술이 타들고 의식이 흐려졌지만 그는 굳센 의지로 그 모든 고통을 이겨내며 중단없이 연구사업을 밀고나갔다.

이렇게 시련과 고난을 이겨내며 만든 예방약들은 싸우는 인민군군인들과 인민들에게 뜨겁게 흘러들어 적들의 세균전을 맞받아 이겨내는 억센 힘으로 되였다.

전후복구건설의 나날에도 유숙근선생은 변함없이 미생물의학분야의 과학자로서 과학연구사업에 온넋을 쏟아부어 발진티브스, 장티브스, 일본뇌염, 천연두, 미친개병예방주사약을 비롯한 많은 예방주사약들을 만드는데 적극 기여하였다.

유숙근선생은 무서운 악마의 병을 미리막기 위한 예방약을 하루빨리 만들어내는것이 온갖 전염병으로부터 우리 인민들을 해방시켜 오래오래 살게 하시려는 어버이수령님의 높으신 뜻을 현실로 꽃피우는 영예로운 사업이며 인민의 참된 과학자로서의 자기 임무를 다하기 위한 책임적인 일이라는것을 다시금 깊이 자각하였다.

어버이수령님께서 자기들의 연구성과를 기다리고계신다는 생각으로 거듭되는 실패에도 주저앉지 않고 연구사업의 어려운 고비들을 하나하나 넘겨나갔으며 늙은 어머니와 하나밖에 없는 딸자식을 돌볼새도 없이 오직 연구사업에만 고심분투한 그였다.그러한 그의 비상한 열정과 투지에 사람들은 탄복을 금치 못하였고 젊은 연구사들은 새롭게 의지를 가다듬군 하였다.

주체54(1965)년 9월 유숙근선생과 그의 연구조는 우리 나라에서 처음으로 홍역비루스를 분리해내는데 성공함으로써 홍역예방약생산의 돌파구를 열어놓았다.우리 나라의 전염병예방연구에서 실로 큰 의의를 가지는 특기할만 한 성과였다.

온 나라가 기쁨을 금치 못하였다.남은것은 인체실험이였다.(전문 보기)

 

[Korea Info]

 

Leave a Reply

《웹 우리 동포》후원 안내
カレンダー
2021年7月
« 6月   8月 »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  
最近の記事
バックナンバー
  • 2021
  • 2020
  • 2019
  • 2018
  • 2017
  • 2016
  • 2015
  • 2014
  • 2013
  • 2012
  • 2011
  • 2010
  • 2009
  • 2008
  • 2007
  • 2006
  • 2005
  • 2004
  • 2003
  • 2002
  • 2001
  •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