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나 첫걸음을 떼는 심정으로

주체110(2021)년 9월 21일 로동신문

혁명적수양과 당성단련에 배가의 노력을 기울이자

 

당 제8차대회 결정관철을 위한 투쟁이 힘있게 벌어지고있는 오늘날 우리 당은 일군들이 혁명적수양과 단련을 강화할데 대하여 그 어느때보다 중요하게 강조하고있다.

당의 뜻을 심장에 새겨안은 각지의 일군들이 새로운 각오와 결심으로 분발해나서고있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완성된 혁명가가 있을수 없듯이 혁명적수양과 단련에는 끝이 없습니다.》

일군이라면 누구나 당의 크나큰 신임에 의하여 일군으로서의 첫발을 떼던 때를 잊지 못한다.

이때에는 모든것이 새로와보이고 무거운 책임감이 뻐근하게 느껴져 자신을 부단히 채찍질하게 된다.받아안은 믿음에 충성으로 보답할 일념으로 허심하게 배우고 정열적으로 일한다.

이런 마음가짐과 사업태도를 항상 견지하며 자신을 끊임없이 수양하고 단련하기 위해 노력할 때 일군은 당과 혁명앞에 지닌 자기의 책임과 역할을 다해나갈수 있다.

사업과 생활에서 원숙하고 세련된 일군들, 높은 인격으로 하여 누구나 탄복하게 되는 일군들은 례외없이 어제나 오늘이나 한모습으로 혁명적수양과 단련에 힘쓰는 일군들이다.

얼마쯤 시간이 흐르면, 직급이 올라가면 자기를 완성된 인간처럼 여기면서 학습에 품을 들이지 않고 당성단련도 게을리하는 일군은 기필코 대오의 락오자가 되고만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우리 일군들이 관료화, 귀족화되지 않으려면 붉은 당기앞에서 당원증을 받아안던 신입당원의 자세로 혁명앞에, 인민앞에 나서야 한다고 간곡히 가르쳐주시였다.

혁명적수양과 단련에는 끝이 없다.머나먼 혁명의 길에서 일군이 자기의 고귀한 정치적생명을 빛내이고 당과 조국앞에 지닌 책임과 역할을 다해나가자면 언제나 신입당원의 자세로, 일군으로서의 첫발을 떼는 심정으로 살아야 한다.

당중앙위원회 제8기 제2차 정치국 확대회의는 일군들이 혁명적수양과 단련을 강화할데 대하여 다시금 중요하게 강조하였다.모든 일군들은 당의 사상과 의도를 뼈속깊이 새기고 삶의 순간순간을 혁명적수양과 단련으로 이어나가야 한다.

자기에게 지워진 무거운 사명과 책임감을 깊이 자각하는 일군이 시작도 마지막도 한모습으로 될수 있다.

일군의 직무는 결코 벼슬자리가 아니며 당과 국가앞에 한개 부문과 지역, 한개 단위 사업을 책임진다는것은 조련치 않다.

당의 신임을 순간도 잊지 않는 일군, 책임감을 무겁게 감수하고 맡은 임무에 충실하기 위해 분투하는 일군이 자신에 대한 높은 요구성을 내세우고 부단히 채찍질하는 법이다.

시간을 아껴가며 꾸준히 학습하고 또 학습할 때 일군으로서의 첫발을 떼던 그 자세를 흐트러뜨리지 않을수 있다.

벼이삭은 익을수록 고개를 숙이고 사람은 아는것이 많을수록 겸손하게 처신한다.학습을 잘하는 일군일수록 당의 크나큰 믿음에 비해볼 때 자기의 수준과 능력이 따라서지 못한다고 항상 분발하며 누구에게서나 허심히 배우려고 노력한다.

항일혁명투사들이나 당의 기초축성시기 일군들이 혁명대오에 첫발을 들여놓던 때의 자세를 흐트러뜨리지 않고 한생을 빛나게 살아올수 있은 중요한 요인의 하나는 언제나 손에서 책을 놓지 않고 열심히 학습한것이다.지난 시기 아무리 공로를 많이 세웠다고 하여도 당과 혁명의 요구를 외면하고 학습을 소홀히 대하는 일군은 시대의 흐름에서 밀려나게 된다.

일군들이 혁명적수양과 단련을 강화하는것은 당의 강화발전, 사회주의건설의 성패와 관련되는 중요한 문제이다.

모든 일군들은 당의 요구, 시대의 요구를 깊이 새겨안고 혁명적수양과 단련을 더욱 강화함으로써 혁명의 지휘성원으로서의 풍모와 자질을 원만히 갖추어나가야 할것이다.(전문 보기)

 

일군들부터가 정치사상적으로 준비되도록 교양사업을 짜고들고있다.

-동대원구역당위원회에서-

본사기자 찍음

 

[Korea Info]

 

Leave a Reply

《웹 우리 동포》후원 안내
カレンダー
2021年9月
« 8月   10月 »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  
最近の記事
バックナンバー
  • 2021
  • 2020
  • 2019
  • 2018
  • 2017
  • 2016
  • 2015
  • 2014
  • 2013
  • 2012
  • 2011
  • 2010
  • 2009
  • 2008
  • 2007
  • 2006
  • 2005
  • 2004
  • 2003
  • 2002
  • 2001
  •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