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오늘도 우리를 고무해주신다

주체110(2021)년 12월 6일 로동신문

 

한없이 자애로운 어버이, 영원한 수령이신 위대한 장군님에 대한 사무치는 그리움으로 12월의 날과 날이 흐르고있다.

당 제8차대회 결정관철을 위한 관건적인 첫해를 자랑찬 승리의 해로 수놓아온 크나큰 긍지로 심장이 높뛸수록, 우리의 래일은 더욱 밝고 창창하리라는 확신과 자기 힘에 대한 믿음이 더더욱 굳건해질수록 천만의 마음속에 숭엄히 어려오는 거룩한 영상,

오늘도 온 세상을 환히 밝혀주시는 우리 장군님의 태양의 미소가 모두의 가슴속에 해빛처럼 스며들고 그이께서 안겨주신 무한한 열과 정으로 인민의 숨결이 높뛰는 격정의 세월이 이 땅에 흐르고있다.

언제나 인민들과 고락을 함께 하시며 따뜻이 품에 안아 보살펴주신분, 천만의 심장에 활화산처럼 분출하는 힘과 용기를 안겨주시며 조국땅 한끝에서 한끝까지 불같은 사랑과 헌신의 자욱을 수놓아오신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이 시각도 우리들의 투쟁을 고무해주시며 승리의 한길만을 걸어가라고 힘차게 떠밀어주고계신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장군님은 나의 심장속에, 우리 인민군군인들과 인민들의 심장속에 영원히 함께 계십니다.우리 군대와 인민의 마음속에 자리잡은 장군님의 모습은 영원히 지워질수 없습니다.》

이 세상에 인민의 힘만큼 위대한것은 없다.

력사를 개척하고 시대를 전진시키며 무수한 물질문화적재부를 창조하고 발전시켜나가는 그 거창함과 무궁무진한 위력으로 하여 위대하다고밖에 달리는 표현할수 없는것이 바로 인민의 힘이다.

그러나 그 힘은 결코 저절로 발휘되는것이 아니다.천만의 심장이 하나의 지향과 목적을 안고 만난을 무릅쓰고 전진해나가도록 무한한 사랑과 정을 주고 고무해주는 령도의 손길아래서만 인민은 세상을 놀래우는 사변도, 력사에 특기할 기적도 창조해나갈수 있는것이다.

위대한 장군님 따라 걸어온 우리 인민의 투쟁사가 바로 그러했다.

한평생 인민들속에 계시며 인민의 힘을 믿으시고 인민의 힘에 의거하여 이 땅우에 사회주의강국의 터전을 마련해주신 어버이수령님처럼 야전렬차의 기적소리높이 언제나 인민을 찾고 또 찾으시며 행복의 래일에로 이끌어주신 위대한 장군님,

얼마나 많은 사람들을 만나시였고 또 얼마나 많은 길을 걸으시였던가.

강계와 락원, 성강과 라남, 남흥과 흥남, 동봉과 미곡, 랑림과 구봉령…

말그대로 이 나라의 방방곡곡이였다.인민이 사는 모든 곳에 그이의 발자취가 새겨져있고 어느 고장, 어느 일터, 어느 가정에나 그이의 손길이 어리여있다.그 어느 포전, 그 어느 기대앞에 서보아도 장군님의 뜨거운 사랑이 안겨오고 그이의 따뜻한 축복이 넘쳐흐른다.

위대한 장군님을 한결같이 그리워하고 그이를 뵙고싶어 꿈결에도 마음달리던 우리 인민이였다.그이를 한번 우러러뵙기만 하여도 천리를 단숨에 내달릴수 있는 무한한 힘이 용솟음치고 만난을 이겨낼 담력과 배짱이 생겨나며 끝없는 영광과 행복의 세계에 심취되는 천만아들딸들이였다.

한없이 뜨거운 열과 정으로 인민의 심장에 영원히 꺼지지 않는 불길을 지펴주신 어버이의 사랑과 믿음은 이 세상을 다 준대도 못바꿀 사랑이였고 목숨을 버린대도 잃고선 못살 믿음이였다.억대의 재부에도 비길수 없는 그 고귀한 사랑과 믿음이 바로 기적을 낳게 한 힘이였고 열백번을 쓰러졌다가도 다시 일떠서게 하는 무한한 고무로 되였던것이다.

철의 기지들에서 용을 쓰는 초고전력전기로들을 보느라면 로동계급의 심장에 대고조의 정신을 심어주시던 우리 장군님의 음성이 들려오고 희천의 언제우에 서면 자신의 천만로고는 깊이 묻어두시고 건설자들에게 크나큰 신심을 안겨주시던 장군님의 영상이 어려온다.

온 나라에 기적과 혁신의 활력을 부어주시며 인민행렬차의 기적소리를 높이 울려가신 그 길에는 조국의 북방 자강도에로의 눈보라길도, 동해지구에로의 새벽길도 또 하루밤사이에 동해지구에서 서해지구에로 일행천리하신 강행군길도 있었다.

그이의 혁명활동소식이 매일같이 전해진 격동의 나날을 돌이켜볼수록 조국과 인민을 위한 우리 장군님의 강행군길이 얼마나 줄기찬 헌신과 로고의 대장정이였는가를 누구나 눈물겹게 절감한다.

지금도 위대한 장군님을 너무도 뜻밖에 잃은 10년전 12월의 그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 하신 그 말씀이 가슴을 친다.

함경남도에 가셨을 때에도 일군들이 장군님의 건강이 념려되여 얼마동안이라도 휴식하실것을 간절하게 말씀올렸으나 장군님께서는 나는 아직 가야 할 곳이 많다고, 내가 가야 온 나라에 승리의 불길이 타번지고 인민들이 잘살수 있게 된다고 하시면서 오히려 일군들에게 쓰러지지 않도록 건강을 잘 돌보라고 눈물겨운 말씀을 하시고는 또다시 현지지도의 길에 오르시였다고, 이번에도 치료와 절대안정이 필요하여 의사들과 일군들이 그처럼 애원하고 만류하였지만 렬차에 오르시는 장군님의 앞길을 막을수 없었다고 하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그 말씀.

어버이장군님께서 오시였다고 어푸러질듯 달려가 안기며 그리도 행복에 겨워하던 인민, 자기들의 일터에 또 오시라고 너무도 무랍없는 청을 올리던 인민이였다.그러나 인민들에게 크나큰 용기를 안겨주시려, 조국땅 곳곳에 강성번영의 씨앗을 뿌리시려 이어가신 그 길이 우리 장군님께 있어서 얼마나 커다란 정신육체적과로가 겹쌓여지는 길이였는가를 과연 우리 다 알고 살아왔던가.

진정 그이께서는 이렇게 자신을 깡그리 다 바치시며 이 나라의 평범한 인민들과 병사들을 시대의 영웅으로, 열렬한 애국자, 신념의 강자들로 키우시였고 후손만대의 번영을 위한 억년기틀을 마련해주시였다.(전문 보기)

 

[Korea Info]

 

Leave a Reply

《웹 우리 동포》후원 안내
カレンダー
2021年12月
« 11月   1月 »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31  
最近の記事
バックナンバー
  • 2022
  • 2021
  • 2020
  • 2019
  • 2018
  • 2017
  • 2016
  • 2015
  • 2014
  • 2013
  • 2012
  • 2011
  • 2010
  • 2009
  • 2008
  • 2007
  • 2006
  • 2005
  • 2004
  • 2003
  • 2002
  • 2001
  •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