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for 6月 18th, 2016

론설 : 주체성과 민족성고수는 사회주의위업의 승리를 위한 필수적요구

주체105(2016)년 6월 18일 로동신문

 

전당,전군,전민이 당 제7차대회 결정관철을 위한 충정의 200일전투를 힘있게 다그치고있는 격동적인 시기에 우리는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 불후의 고전적로작 《혁명과 건설에서 주체성과 민족성을 고수할데 대하여》를 발표하신 19돐을 맞이하고있다.

위대한 장군님께서 주체86(1997)년 6월 19일에 발표하신 이 로작은 나라와 민족의 자주적발전과 륭성번영을 이룩하기 위한 진로가 명시되여있는 백과전서적인 문헌이며 인민대중의 자주위업,사회주의위업의 승리적전진을 힘있게 고무추동하는 전투적기치이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혁명과 건설에서 주체성을 견지하고 민족성을 살리는것은 사회주의위업을 그 자주적본성과 력사적,현실적조건에 맞게 수행해나가기 위한 원칙적요구이다.》

사회주의위업은 인민대중의 자주성을 실현하기 위한 혁명위업인 동시에 민족적인 위업이다.인민대중이 민족국가를 단위로 하여 살아가고 운명을 개척해나가는 조건에서 나라와 민족의 자주성을 철저히 보장하고 민족성을 견지하는것은 인민대중의 운명,사회주의위업의 전도와 직결되여있는 사활적인 요구로 나선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로작에서 사회주의위업수행에서 주체성과 민족성을 고수하는것이 가지는 중요성과 의의에 대하여 강조하시고 어버이수령님의 령도밑에 지난 기간 우리 당과 인민이 주체성과 민족성확립을 위한 투쟁에서 이룩한 자랑찬 성과와 경험,그에 토대하여 주체의 사회주의위업을 더욱 힘있게 전진시켜나가기 위한 구체적인 과업과 방도들을 뚜렷이 밝혀주시였다.로작의 구절구절마다에는 주체사상의 기치높이 우리 식 사회주의를 주체성이 강하고 민족성이 높이 발양되는 애국애족의 사회주의로 일떠세우신 위대한 수령님의 천출위인상과 령도의 현명성이 집약되여있으며 수령님의 한평생이 어려있는 주체의 사회주의조국을 필승불패의 강국으로 끝없이 빛내여나가시려는 위대한 장군님의 철의 신념이 뜨겁게 맥박치고있다.(전문 보기)

 

[Korea Info]

박근혜는 이제라도 민족의 준엄한 경고를 새겨들어야 하며 더이상 경거망동하지 말아야 한다 -민족화해협의회 대변인담화-

주체105(2016)년 6월 18일 로동신문

 

날이 갈수록 민족자주,민족대단결의 기치높이 조선반도의 평화와 통일을 앞당기고 북남관계개선의 활로를 열어나가기 위한 우리 겨레의 투쟁열기는 더욱더 고조되고있다.

그러나 천하의 심술악마인 박근혜만이 《북핵포기》나발을 계속 불어대며 대세의 흐름을 막아보려고 부질없이 놀아대여 내외의 비난과 조소를 자아내고있다.

얼마전 제20대 괴뢰국회《개원식》에 나타나 또다시 우리의 핵을 물고늘어지며 온갖 대결망발을 쏟아낸것도 모자라 련속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라는데 입에 담지 못할 악담으로 엮어진 영상메쎄지라는것을 보낸것이 그 단적실례이다.

골라골라 력사적인 6.15공동선언발표 16돐을 코앞에 둔 시점에 청와대골방에서 게바라나와 《북의 핵개발이 남북관계개선을 가로막고있다.》느니,《지금은 북비핵화라는 과제달성을 위한 의지의 싸움이 벌어지고있는 때》라느니 뭐니 하고 나발질해댄것은 죽을 때까지 버릴수 없는 동족에 대한 병적인 적대감에 북핵공포증이 겹쳐져 시도 때도 없이 지랄발광하는 박근혜의 추악하고 가련한 몰골을 그대로 보여준다.

우리는 지금껏 아량과 인내심을 가지고 박근혜에게 알아들을수 있으리만큼 충고도 주고 개심의 기회도 마련해주었다.

하지만 그 모든것을 독살스럽게 뿌리치고 대결의 지뢰밭을 스스로 골라가고있으니 과시 장미꽃보다 구정물을 더 좋아한다는 우매한 암돼지를 방불케 한다.

이번에 박근혜가 동족의 선의와 진정에 용납 못할 망발로 또다시 전면도전해나선 이상 그 조목조목에 깔린 흉악무도한 저의에 대한 우리의 립장을 밝히고저 한다.

무엇보다도 우리의 핵개발이 북남관계개선을 근본적으로 가로막고있다는것은 가장 파렴치한 흑백전도의 극치이다.(전문 보기)

 

[Korea Info]

[정세론해설] : 민족의 운명을 위협하는 군사적결탁행위

주체105(2016)년 6월 18일 로동신문

 

남조선괴뢰당국이 미국,일본과의 위험한 군사적결탁에 모험적으로 매달리고있다.괴뢰들은 《북의 핵,미싸일위협》에 대해 요란히 떠들며 미국,일본과 군사적모의판을 뻔질나게 벌리는가 하면 그 무슨 《대북군사정보공유》확대와 《협동능력검증》을 운운하며 사상 처음으로 상전들과 탄도미싸일방어련합훈련을 벌리려 하고있다.

미국,일본,남조선의 탄도미싸일방어련합훈련은 단순한 문제가 아니다.호전광들이 내외의 경계심을 눅잦히기 위해 미싸일을 요격하지는 않고 추적만 한다고 광고하였지만 그렇다고 하여 이 훈련의 도발적성격이 사라지는것은 결코 아니다.미국,일본,남조선의 탄도미싸일방어련합훈련실시는 오래전부터 아시아판《나토》로 내외의 우려속에 여론화되여온 3각군사동맹이 이제 더는 안개속의 유령이 아니라 가동하는 침략의 실체이라는것을 립증해주게 될것이다.

미국과 남조선은 물론 일본까지 포괄하는 3자의 군사적결탁은 이미 군사정보교류로부터 시작되였다.

리명박역도의 집권시기 일본과의 《군사정보보호협정》체결을 시도하다가 인민들의 강력한 반대에 의해 실패한 전적이 있는 괴뢰들은 2014년 《국회》의 동의를 받을 필요가 없는 《정보공유약정》을 미국,일본과 체결함으로써 상전들과의 본격적인 군사정보교류에 나섰다.《정보공유약정》에 따라 미국,일본,남조선의 원활한 3각정보협력체계가 갖추어졌다.조만간에 벌어지게 되는 미국,일본,남조선의 탄도미싸일방어련합훈련도 《정보공유약정》에 토대하고있다고 한다.이것은 《정보공유약정》이라는것이 3자사이의 군사적결탁을 실현해주는 발판,법률적기초로 되고있다는것을 의미한다.

남조선괴뢰들은 이미 2008년에 미국,일본의 행정당국과 군부,군사연구기관 인물들로 구성된 군사협조기구인 《3국조정위원회》라는것을 내왔다.그에 따라 3자국방장관회담이 해마다 열리고있다.

이런 상태에서 미국,일본,남조선사이에 《정보공유약정》이 체결되고 그에 따라 탄도미싸일방어련합훈련까지 공개적으로 감행되게 되는 사실은 절대로 스쳐지날수 없는 위험한 사태이다.(전문 보기)

 

[Korea Info]

론평 : 차례질것은 비참한 파멸뿐이다

주체105(2016)년 6월 18일 로동신문

 

미국과 남조선호전광들이 우리의 대화노력에도 불구하고 군사적도발책동에 갈수록 기승을 부리고있다.

지난 13일 미핵잠수함 《미씨씨피》호가 남조선의 부산항에 기여들었다.

한편 괴뢰군부는 얼마전 그 무슨 《테로대비》의 간판밑에 서해안지역에서 해병대의 기동전개훈련을 벌려놓았다.호전광들은 상륙함과 수송기 등을 동원한 가운데 전쟁연습에 광분하면서 극도의 긴장국면을 조성하였다.이어 15일 서해열점수역에서는 괴뢰서북도서방위사령부의 위기조치훈련이라는것이 있었다.여기에서 괴뢰해병대 사령관이라는자는 그 누구의 《도발》이니,《응징》이니 하고 호전적폭언을 마구 줴치며 전쟁광기를 부리였다.

미국과 괴뢰군부깡패들의 군사적도발소동은 언제 터질지 모르는 화약고우에서 불장난을 하는것과 같은 미치광이짓으로서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파괴하고 가뜩이나 악화되고있는 북남관계를 전쟁국면에로 몰아가는 분별없는 망동이다.

미핵잠수함 《미씨씨피》호가 부산항에 기여든것이 바로 그렇다.수많은 어뢰와 순항미싸일을 발사할수 있는 미핵잠수함의 부산항입항은 우리에 대한 로골적인 군사적위협이며 동북아시아지역의 긴장상태를 더한층 격화시키는 엄중한 도발행위이다.그것은 미국이 우리의 핵무력에 대한 《정밀공습작전》을 준비하고있다는 보도들이 나오는 가운데 벌어진 사건인것으로 하여 더우기 위험하다.

북남사이의 화해와 단합이 아니라 대결과 전쟁만을 추구하는 괴뢰호전광들의 책동도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에 커다란 위협으로 되고있다.북남사이에 팽팽한 긴장이 조성되고있는 지금은 사소한 우발적충돌도 삽시에 전면전쟁으로 이어질수 있다.특히 서해열점수역에서의 괴뢰호전광들의 군사적도발과 전쟁연습소동은 걷잡을수 없는 매우 위험한 사태를 예고하고있다.(전문 보기)

 

[Korea Info]

《웹 우리 동포》후원 안내
カレンダー
2016年6月
« 5月   7月 »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  
最近の記事
バックナンバー
  • 2022
  • 2021
  • 2020
  • 2019
  • 2018
  • 2017
  • 2016
  • 2015
  • 2014
  • 2013
  • 2012
  • 2011
  • 2010
  • 2009
  • 2008
  • 2007
  • 2006
  • 2005
  • 2004
  • 2003
  • 2002
  • 2001
  •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