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for 9月 14th, 2007

短 評  殺人鬼の詭弁

ギャングの口からは破廉恥な言葉しか出るものがない。最近イラク駐留米陸軍少将がイラクのある民家への米戦闘機の爆撃で、4歳から8歳までの幼児5名などが死亡した事件について質問した記者たちに、民家に12名の「好戦分子」がいて、彼らが米軍に射撃を加えたと言った。彼の話は無邪気な子供らが米軍に射撃をくわえたとでもいうのか、でなければ「好戦分子」が「妖術」を使い子供らに化けたとでも言うのだろうか、わけがわからない。爆撃で、死体で残ったのは子供らとその父と母親だけだった。結局父母はもちろん子供らも「好戦分子」と言うことになるが、これこそまさに牛が笑うほどあきれる間の抜けた詭弁ではないか。

犬の目には何しか見えないと言うが、米軍の目には無邪気な子供さえもテロ分子に見えるようだ。人殺しに狂ってもここまでは出来ない。

人殺しをして罪もない死人に「犯罪者」の汚名を負わせるのは米軍の常套手段だ。米占領軍が、アフガニスタンやイラクで平和な住民への殺害事件を起こすごとにそれを、「テロ分子掃討」と強弁してきた事はすでに周知のことだ。今回も同じだ。自分の殺人蛮行の責任を回避しようとする卑劣な術策だ。口は曲がっても笛はまともに吹けという言葉がある。そこで、そんな手法で殺人犯の責任から逃れられるとでも思っているのだろうか。とんでもない話だ。世論の目と耳はお見通しだ。

世情も分からない無邪気な子供らまで、無残に殺戮しておいて「テロ分子掃討」云々する米帝国主義者こそ、この世にまたとない鉄面皮漢であり殺人鬼である。

チュチェ96(2007)年9月13日 [労働新聞]                              (Korean)

단 평 ▒ 살인마의 궤변

강도의 입에서는 철면피한 소리밖에 나올것이 없다. 최근 이라크강점 미륙군소장이라는자는 이라크의 한 살림집에 대한 미군전투기의 폭격으로 4살부터 8살까지의 어린이 5명 등이 죽은데 대해 묻는 기자들에게 살림집에는 12명의 호전분자들이 있었으며 그들이 미군에게 사격을 가했다고 떠벌이였다. 그의 말은 철부지어린이들이 미군을 사격했다는 소리인지 아니면 호전분자들이 요술을 부려 어린이로 둔갑했다는 소리인지 분간하기 어렵다. 폭격에 의해 시체로 나진것은 어린이들과 그 부모들뿐이다. 결국 부모들은 물론 어린이들도 호전분자들이라는 소리인데 그야말로 소가 웃다 꾸레미 터질 쓸개빠진 궤변이다.

개눈에는 무엇만 보인다고 미군의 눈에는 철부지어린이들도 테로분자로 보이는 모양이다. 사람잡이에 미쳐도 이럴수는 없다.

사람잡이를 하고는 죄없이 죽은 사람들에게 범죄자의 감투를 씌우는것은 미군의 상투적수법이다. 미강점군이 아프가니스탄과 이라크에서 평화적주민살해사건이 발생할 때마다 그것을 테로분자숙청에 밀어붙이군 하였다는것은 이미 알려져있다. 이번에도 마찬가지이다. 저들의 살인만행에 대한 책임을 회피하려는 비렬한 술책이다. 입은 비뚤어져도 주라는 바로 불라고 했다. 그래 그따위 수법으로 과연 살인범죄의 책임에서 벗어날수 있다고 생각하는가. 어림도 없다. 여론의 눈과 귀는 밝다.

세상물정도 모르는 철부지어린이들까지 무참히 살륙하고는 테로분자숙청을 운운하는 미제야말로 세상에 둘도 없는 철면피한들이며 살인마들이다.     

주체96(2007)년 9월 13일 로동신문                                                                   (Japanese)

《웹 우리 동포》후원 안내
カレンダー
2007年9月
« 8月   10月 »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最近の記事
バックナンバー
  • 2021
  • 2020
  • 2019
  • 2018
  • 2017
  • 2016
  • 2015
  • 2014
  • 2013
  • 2012
  • 2011
  • 2010
  • 2009
  • 2008
  • 2007
  • 2006
  • 2005
  • 2004
  • 2003
  • 2002
  • 2001
  •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