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for 8月, 2007

《반통일, 반민족당 한나라당 해체하라!》

남조선각계의 한나라당반대투쟁기운 고조

Anti_hannara 남조선각계에서 친미사대, 반통일매국반역집단 한나라당반대투쟁기운이 날을 따라 더욱 고조되고있다.

6.15실천련대와 산하 지역별단체들, 통일련대, 범청학련 남측본부, 한총련을 비롯한 남조선의 각계단체들은 반한나라당투쟁에 화력을 총집중하여 친미보수세력의 재집권야망을 짓부시고 2007년을 진보개혁세력의 승리로 빛내일것을 올해 투쟁방향으로 확정하였다. 이에 따라 각계단체들은 년초부터 전지역적규모에서 한나라당반대투쟁을 줄기차게 전개해왔다. 지난 1월 5일 2007년 한나라당규탄투쟁의 시작을 선포한 부산실천련대는 1월 12일 범민련 부산경남련합, 통일시대 젊은벗, 한총련산하 부산경남지역대학총학생회련합 등 부산지역 각계단체들과 함께 한나라당을 규탄하는 1차금요집회를 가지였다. 이 금요집회는 주마다 어김없이 계속되고있다. 집회들에서 단체들은 한나라당이 민족대결과 전쟁선동으로 조선반도의 긴장을 고조시키며 국민들이야 죽건말건 권력만 잡으면 된다는 식의 파렴치한 행위를 서슴지 않고있는데 대해 준렬히 규탄하였다.

서울에서 2월 21일부터 한나라당을 규탄하는 수요실천행동이 시작되였다. 매주 수요일이면 한나라당의 죄행을 단죄하는 집회와 다양한 선전활동이 시내 곳곳에서 벌어지고있다.

실천련대와 6.15청학련대, 한총련을 비롯한 각계단체들은 3월 12일부터 5월 4일까지 서울과 부산, 대전, 광주, 경기도 등 전지역의 주요도시들에서 100차례에 걸쳐 한나라당규탄거리연설회를 진행하였다. 그리고 실천련대와 산하조직들은 5월 21일부터 31일까지의 반한나라당 5월마당투쟁기간 각지에서 한나라당의 사대매국적, 반통일적행위를 폭로규탄하는 내용의 선전물을 2만여부나 배포하였다. 6.15청학련대 성원들로 구성된 6.15순례단은 6월 5일부터 17일까지 서울과 춘천, 수원, 청주를 비롯한 전지역을 돌며 결의대회와 기자회견, 1인시위를 통해 반역정당을 해체시키기 위한 투쟁기운을 고조시켰다.

친미사대, 전쟁불사, 통일방해, 부정부패, 한나라당해체결의대회, 군사독재, 유신헌법 옹호하는 한나라당규탄대회, 민족대결을 조장하는 한나라당규탄집회등의 모임장소들에서는 전쟁선동하는 한나라당 해체하라!, 반통일, 반민족당 한나라당 해체하라!는 분노의 웨침이 그칠새없이 터져나왔다.

대통령선거가 박두할수록 집권야망을 더욱 로골화하고있는 한나라당의 추악한 행위를 비난하는 목소리가 높아가는 속에 얼마전 남조선의 불구자단체들과 한미자유무역협정저지 범국민운동본부성원들은 이 당의 선거준비사무실들앞에서 반인권정당, 파쑈독재정당 한나라당을 단죄규탄하였다.

인터네트를 통해 한나라당비난여론을 환기시키는것은 각계단체들의 주요투쟁방식으로 되고있다. 남조선의 각계단체들은 인터네트를 통해 성명, 론평, 호소문, 결의문, 투쟁구호들을 발표하여 사대매국, 동족대결, 민생파탄집단인 한나라당의 죄행을 낱낱이 폭로단죄하면서 역적당을 매장시키기 위한 투쟁에 한결같이 떨쳐나설것을 호소하였다.

남조선언론이 보도한데 의하면 진주의 한 주민은 한나라당대통령후보들로 나섰던자들을 비난하는 글을 인터네트에 300여차례나 올렸으며 부산의 한 주민은 1,000여차례나 게재하였다고 한다. 사법당국은 이와 같은 현상이 막을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아우성을 치고있다. 

                                                                                                                            본사기자 최 철 범

《통일신보》 2007/08/25

단 평▒ 도마우에 오른 운명

얼마전 민주당대표를 비롯한 일본의 여러 정당의 거물급 인물들이 도꾜의 한 식당에 모여 먹자판을 벌려놓고 한담을 하였다. 여기에서 그들은 아베가 올해중으로 수상자리에서 물러날것으로 전망하면서 누구를 후임으로 내세우면 좋겠는가 하는 문제를 가지고 장시간 론의를 벌렸다. 그들은 저마끔 자기 속생각을 내비치면서 이 사람은 어떻고 저 사람은 어떻다는 식으로 갑론을박하였다. 말하자면 정권교체모의였다. 그런즉 아베의 정치적운명이 어느 지경에 이르렀는가 하는것을 짐작할수 있다. 이것은 그 누구의 탓이 아니라 아베자신이 그렇게 만들었다.

아베는 과거 력사부정과 군국주의정책의 강화, 부패정치 등으로 하여 민심을 잃을대로 잃었다. 아베를 권력의 자리에 그대로 두면 나라가 편안치 않고 무사치 못할수 있으니 하루빨리 제거해야 한다는것이 일본의 민심이다. 일이 이렇게 번져지자 아베의 주위를 맴돌며 날치던 정계인물들도 언제 그랬는가 하는 식으로 아닌보살하며 그에게 등을 돌려대고있다.

어쨌든 아베가 가련하게는 되였다. 그가 지각이 있는 사람이라면 제 처지와 민심을 바로 알고 사표를 내는것이 옳은 처사일것이다. 하지만 그는 집권욕에 환장이 되여 막무가내로 권력유지를 고집하며 앙탈을 부리고있다. 아베야말로 제 처지도, 민심도 가늠 못하는 한심한 정치청맹과니, 지독한 권력야심가라고 해야 할것이다. 비평가들은 아베가 도마우에 오른 신세가 된 주제에 권력유지를 고집하는것은 꼴불견이라고 흑평하고있다.                                                                                                            백 문 규

주체96(2007)년 8월 30일 로동신문

春・夏・秋・冬

 6者会談の朝・日作業部会が9月5、6の両日、モンゴル・ウランバートルで開催されることとなった。今年の3月、ベトナム・ハノイで行われた作業部会では、日本側が「拉致問題の解決」に固執し交渉は事実上、決裂したが、どうやら今回もこの問題を持ち出すようだ

▼日本のメディアなどによると、日本側は「拉致被害者の再調査や早期帰国、実行犯の引渡しなど」を求めるという。前回の作業部会で朝鮮側が、作業部会は拉致問題を云々する場ではなく、「亡くなった人間を生き返らせて送り返してこそ、拉致問題が解決するという立場であれば、日本側と交渉する必要はない」(宋日昊大使)と突っぱねたにも関わらず、である

▼さらに問題なのは、「拉致問題で誠意ある対応を示せば、植民地支配の『過去の清算』問題や経済協力の具体化にも前向きに取り組む」という日本の姿勢だ。人道に対する罪である日本の過去清算の問題を、「取引材料」にするという国際常識からかけ離れたその姿勢には呆れるばかりだ

▼安倍首相は28日、作業部会の開催について「日朝間で大きな懸案である拉致問題の解決に向けて前進するように、北朝鮮側に誠意ある姿勢を期待したい」と述べたという。誠意ある姿勢を求めるのは、日本ではなく朝鮮だ

▼クリントン前米大統領は27日、米雑誌とのインタビューで、ブッシュ大統領が朝鮮との間で外交的合意を成し遂げたのは成果だと高く評価した。現時点でも孤立している日本だが、対朝鮮強硬策を貫き通せば、孤立どころの話ではなくなってくる。(国)

[朝鮮新報 2007.8.29]

안팎으로 몰리우는 가련한 처지

얼마전 이딸리아통신이 미국집권자의 측근인물들이 련이어 사임하는데 대해 평가하면서 배가 가라앉기 시작하면 쥐들은 도망간다라는 속담을 인용하였다. 미행정부를 가라앉는 배로, 행정부의 고위직책을 포기하고 달아나는 관리들을 도망가는 쥐에 비유한것은 안팎으로 몰리우며 가긍한 처지에 놓인 부쉬행정부에 대한 신랄한 야유조소이라고 할수 있다.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자주화의 시대적흐름에 역행하는 부당한 정치는 오래 갈수 없으며 력사는 발전하기 마련입니다.

침략적인 반테로전을 강행하면서 강권과 전횡을 일삼고있는 미국이 세계의 규탄과 배격의 대상으로 되여 안팎으로 몰리우고있는것은 응당한 일이다. 며칠전 부쉬대통령의 고위정치고문으로 오래동안 일해온 칼 로브가 사임의사를 표명하였다. 2000년과 2004년에 현 집권자의 대통령선거운동을 선두에서 지휘하여 당선케한 공로를 세운 로브로 말하면 대통령의 오른팔, 정치교사로 불리울 정도로 집권자와 친밀한 관계에 있고 행정부내에서도 무시할수 없는 영향력을 가지고있는 인물이다. 이러한 그가 사임하려 하니 집권자의 고충이 어떠하겠는가 하는것은 짐작하기 어렵지 않다. 백악관은 그의 사임을 커다란 손실로 묘사하였으며 집권자도 자기를 버리고 떠나려는 그에게 나도 얼마 안있어 자네뒤를 따라 대통령직에서 떠나게 된다.고 말하였다. 백악관대변인 토니 스노우 역시 사임의사를 표명하였다.

물론 미행정부의 고위인물들의 사임소동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말 미국회중간선거에서 공화당이 민주당에 패한 후 고위인물들의 련이은 사임소동으로 백악관의 분위기는 마치 초상난 집과 흡사하였다.

그들이 무엇때문에 사임하려는 결심을 내렸는가 하는것은 명백하다. 부쉬행정부라는 구멍뚫린 난파선에서 제때에 뛰여내려 정치적잔명을 부지하자는것이 그들의 속심이라고 할수 있다.

여론들이 평하고있는것처럼 부쉬행정부는 지금 집권후 최악의 궁지에 빠져있다. 공화당소속 정객들까지도 부쉬행정부를 무능하고 인기가 없는 행정부로 락인하고있는 형편이다. 미국집권자의 인기는 계속 떨어져 력대 미국집권자들중에서 마지막 두번째 수준을 기록하고있다고 한다. 이런 판에 부쉬행정부에 계속 눌러앉아있어야 리로울것이 없다는 타산이 그들로 하여금 사임을 선택하게 하였다는것이 분석가들의 견해이다. 미국신문 워싱톤 타임스는 집권자가 외로운 감정을 가지고 남은 임기를 영예롭게 마치려 하고있으나 두고보아야 할 일이라고 보도하였다.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사태는 현 미행정부에 있어서 난문제의 하나로 되고있다. 그런것으로 하여 미국정계내부에서는 물론 미국과 동맹국들사이에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문제를 둘러싼 의견상이가 날로 표면화되고있다. 이라크에서의 군사작전에서 손을 떼고 자기 군대를 철수시키려는 동맹국들이 계속 늘어나고있다. 영국은 자기의 리해관계로부터 출발하여 이라크주둔 자국무력을 점차 줄이고있다. 형세를 보아 미국과 함께 탄 이라크라는 위태로운 배에서 뛰여내리자는것이 영국의 립장이다. 영국국회하원 외교위원회는 미국의 이라크전략이 실패할것이라고 발표하였다. 아프가니스탄두준 미군과 영국군사이의 의견대립도 심화되고있다. 얼마전 아프가니스탄의 헬만드주에서 군사작전을 수행하고있는 영국군은 같은 지역에서 활동하고있는 미군특수부대에 그 지역에서 나가줄것을 요구하였다. 그 리유인즉 미군특수부대의 작전시 무차별적인 공습이 동반되는것으로 하여 현지주민들속에서 외국군대에 대한 반감이 높아지고있기때문이라는것이다. 요컨대 미군때문에 영국군의 영상이 흐려진다는것이다. 그런가 하면 아프가니스탄에 무력을 파견한 도이췰란드를 비롯한 일부 나라들은 자기 병사들을 병영에 집결시키고 군사작전을 벌리지 않고있다고 한다. 프랑스의 한 신문은 미국의 반테로전에 적극적이였던 파키스탄도 미국에 대한 협력을 말로만 하고있는 형편이라고 지적하였다.

보는바와 같이 미국의 처지는 날로 어려워지고있다. 그 책임은 침략적인 반테로전을 강행하면서 민심을 등지고 세상을 어지럽힌 미행정부에 있다. 부쉬행정부의 운명이 가련하게 되였다.

                                                                                                                 본사기자        

주체96(2007)년 8월 28일 로동신문   

사망,행방불명 600여명-큰물피해 90여만명

(평양 8월 25일발 조선중앙통신)지난 7일부터 지속된 무더기비로 하여 조선의 전반적지역이 커다란 인적 및 물질적피해를 입었다.

이 기간 150여개의 시, 군들에 500㎜~800㎜이상의 폭우가 쏟아져 인민들의 생명재산은 물론 인민경제의 모든 부문에 막대한 피해를 주었다.

중앙통계국에 종합된 자료에 의하면 무더기비와 강한 비바람, 산사태로 전국적으로 600여명이 사망 및 행방불명되였으며 수천명이 부상을 입었다.

평양시와 황해남북도, 강원도, 평안남도, 함경남도를 비롯하여 각지에서 24만여세대의 살림집들이 완전 및 부분파괴되거나 침수되여 10여만명이 한지에 나앉았으며 90여만명이 피해를 받았다.

8,000여동의 공공건물과 학교들, 수천여동의 치료예방기관과 탁아소들이 완전 및 부분파괴되여 그 운영이 중지되였다.

검덕광업련합기업소, 대안중기계련합기업소건물들을 비롯한 1,000여동에 20만여㎡에 달하는 나라의 주요생산건물들이 완전 및 부분파괴되거나 물에 잠겨 생산활동에서 막대한 지장을 받았다.

무더기비는 농업부문에도 심대한 타격을 주어 20여만정보의 농경지에서 품들여 가꾸어온 농작물의 계획된 수확고를 보장할수 없게 되였다.

특히 황해남북도, 평안남도, 강원도들에서 많은 농경지가 류실, 매몰, 침수되였다.

전력과 석탄, 광업부문도 막대한 피해를 입었다.

수십개의 변전소들이 침수되고 800여개의 전주대가 넘어졌으며 부전강발전소, 통천발전소를 비롯한 수력발전소들에서 언제구조물들과 발전설비들이 파괴되거나 물에 잠겼다.

주요탄광들이 자리잡고있는 덕천지구와 북창지구,천내지구를 비롯한 90여개의 탄광들에서 근 300개의 갱과 채탄장,170여개의 굴진막장이 침수되고 수십만t의 석탄이 류실되였다.

은파광산, 연풍광산을 비롯한 광산들에서 많은 갱들과 채굴장이 물에 잠겨 생산을 전혀 할수 없게 되였다.

철도 및 교통운수, 도시경영부문의 피해도 크다.

100여개소에 7만 8,000여㎥의 철길로반이 파괴되고 4개의 차굴이 침수되였으며 60여개소의 옹벽이 무너지고 200여개소에 사태로 6만 2,400여㎥의 흙이 쌓여 나라의 주요철길구간의 운행이 중지되였다.

평양-개성고속도로, 평양-원산관광도로를 비롯하여 2,000여개소에 600여km에 달하는 주요도로들과 관광도로, 2,200여개소의 다리구간들이 파괴되였다.

100여개소의 상수도 뽐프장들과 우수, 오수망이 침수되여 먹는물공급이 중단되고 주민들의 생활에 불편을 주었다.

이외에도 2,000여정보의 소금밭이 침수되는 등 인민경제의 여러 부문에서 입은 피해는 헤아릴수 없다.

례년에 보기드문 무더기비와 폭우로 하여 조선에서는 커다란 물질적손실을 입었으며 인민생활과 경제건설에서는 예상치 않았던 애로와 난관이 조성되였다.

지금 조선의 군대와 인민은 강한 의지를 안고 피해복구사업에 한사람같이 떨쳐나서고있다.(끝)

-조선중앙통신-

日本政府の在日同胞に対する弾圧を糾弾する決議文(全文)

 6.15共同宣言実践民族共同委員会(6.15民族共同委)を構成している6.15共同宣言実践北側委員会、南側委員会、海外側委員会は祖国解放62周年に際して15日、日本を糾弾する共同決議文を発表した。決議文の全文は次のとおり。

 過去、朝鮮を占領した日帝は5000年の悠久な朝鮮民族の歴史と文化を抹殺し、貴い文化遺産を奪っただけでは満足せず、840万余人の青壮年を強制連行、拉致して死の苦役場と戦場へと駆り出し、20万人の女性を日本軍性奴隷として連行した。

 朝鮮民族に取り返しのつかない反人倫的な犯罪を働いた日本当局が、日帝敗北から62年になるこんにちまで過去の罪に対する謝罪と補償はおろか、日本軍「慰安婦」の実体を否認する一方、またしても総連に対する弾圧を行っている。

 日本当局は重武装した数百人の警官と装甲車を動員して総連の機関と学校、同胞の自宅を強制捜索し、罪なき同胞を逮捕、拘禁するなど総連と在日同胞に対する政治弾圧と人権じゅうりん行為を公然と働いている。これは朝鮮民族に対する敵対行為であり、日本当局自らが「法治国家」「民主主義国家」であることを否定する反人道的行為である。

 最近、日本当局が自衛隊を正規武力に強化し、軍備増強など軍国主義野望を露骨にしているのは、第2次世界大戦の戦犯国として再び東北アジアの平和を脅かす反歴史的行為である。

 6.15民族共同委員会は、在日同胞に対する日本当局の弾圧を朝鮮民族の尊厳と自主的権利に対する乱暴な挑戦、許し難い行為であると断定し、北と南、海外の7千万同胞の民族的義憤を込めて厳しく糾弾する。

 われわれは、朝鮮民族に対する日本のいかなる敵対行為も絶対に黙過しないということを宣言し、次のように決議する。

 1、われわれは、日本当局が6者会談と「2.13合意」措置以降、東北アジアの平和と安定がもたらされる現情勢にふさわしく総連をはじめ在日同胞に対する敵視政策を即時撤回することを強く求め、これを実現するためにたたかうであろう。

 2、われわれは、日本当局が過去の日帝侵略の歴史に対して謝罪、補償し、在日同胞の基本的人権と民族的活動を法律的に保障するよう努力の限りを尽くすであろう。

 3、北と南、海外の全同胞は、在日同胞に対する日本当局の弾圧に反対、糾弾する多様な運動と国際的な連帯活動を力強く展開するであろう。

 6.15民族共同委員会は、日本当局がわが民族に働いた罪を謝罪し、清算するその日まで7千万全同胞の念願を込め、人権と平和を愛する世界の人びとと連帯して積極的にたたかうであろう。

2007年8月15日

6.15共同宣言実践 北側委員会

6.15共同宣言実践 南側委員会

6.15共同宣言実践 海外側委員会

[朝鮮新報 2007.8.24]

반《한나라당》투쟁은 반전평화를 위한 투쟁

북과 남, 해외의 온 민족과 함께 세계평화애호인민들은 조선반도에 조성된 대화와 평화의 분위기를 적극 환영하면서 그것이 공고한 평화와 조국통일에로 이어지기를 바라고있다. 그러나 지금 미국은 내외여론의 한결같은 평화지향을 무시하고 남조선군부호전세력과 야합하여 도발적인 북침전쟁연습인《을지 포커스 렌즈》합동군사연습을 발광적으로 벌리고있다.

나라와 민족을 사랑하고 평화를 귀중히 여기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외세의 침략전쟁책동을 반대배격하고 평화를 수호하기 위한 애국투쟁에 한사람같이 떨쳐나서야 한다. 그런데 친미사대와 반통일대결에 환장한 《한나라당》은 지금 조선반도의 평화와 통일의 분위기를 해치면서 북침전쟁을 도발하려는 미국의 무모한 책동에 적극 편승해나서고있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지적하시였다.

《침략과 전쟁책동을 반대하는 투쟁을 떠나서는 평화를 보장할수 없으며 평화통일에 대하여 생각할수 없다.》

조선반도에서 전쟁을 방지하고 평화를 수호하며 조국통일위업을 계속 전진시켜나가자면 외세의 북침전쟁도발책동에 추종하면서 나라와 민족의 리익을 해치는 《한나라당》을 비롯한 남조선의 친미호전세력을 반대하여 견결히 투쟁하여야 한다. 반《한나라당》투쟁은 곧 반전평화를 위한 투쟁, 조국통일을 위한 투쟁이다.

지금은 6.15통일시대이며 《우리 민족끼리》리념따라 전진하는 민족자주통일의 시대이다. 조선반도에서 전쟁위험을 제거하고 평화와 평화통일의 유리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서는 온 민족이 민족자주, 민족중시의 립장에서 우리 민족끼리 힘을 합쳐 외세의 무분별한 침략전쟁책동을 단호히 반대배격해야 한다. 그런데 《한나라당》패거리들은 아직도 대결시대의 낡은 관념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시대의 흐름과 민족의 요구를 외면하면서 외세와 한짝이 되여 북남대결과 북침전쟁책동에 미쳐돌아가고있다.

남조선에서는 친미이자 반통일대결이고 북침전쟁이며 반통일호전세력의 집합체는 바로 《한나라당》이다. 《한나라당》은 친미에 명줄을 걸고 북남대결과 북침전쟁에서 살길을 찾는 매국반역당이다. 이 역적당무리들은 겨레의 가슴에 자주통일의 희망을 안겨준 소중한 6.15를 감히 《국치일》로 모독하며 북남공동선언의 《페기》를 로골적으로 떠들고 동족에 대해 제재소동에 미쳐날뛰다 못해 《전쟁불사》까지 부르짖었다.그리고 시대와 온 겨레가 요구하는 남조선강점 미군철수를 결사반대하며 《통일된후에도 미군이 남아있어야 한다》는 얼빠진 망발까지 늘어놓으며 외세와의 《전쟁동맹》강화에 피눈이 되여 날뛰였다.

외세와 공조하여 동족을 해치려는 《한나라당》의 위험한 흉계는 지금 더욱 무분별한 단계에 이르고있다. 알려진바와 같이 미국은 우리 공화국의 강력한 반대규탄에도 불구하고 지난 8월 20일부터 남조선에서 북침을 가상한 대규모의 《을지 포커스 렌즈》합동군사연습을 벌려놓고 조선반도의 평화를 위협하며 화약내짙은 군사적대결소동에 열을 올리고있다. 호전광들이 이 전쟁연습에 대해 《년례적》이니, 《지휘소연습》이니 하고 떠들며 그 도발적이며 침략적인 성격을 감추어보려고 꾀하지만 그것은 실로 어리석은것이다. 대화와 전쟁연습은 량립될수 없다. 대화상대방을 겨냥한 불장난을 벌려놓는자체가 벌써 대화분위기를 깨는 행위이며 대화와 평화에 대한 공공연한 도전이다.

우리 인민은 물론 남조선의 각계층인민들이 《을지 포커스 렌즈》합동군사연습을 《사실상 대결의 신호, 북남관계의 진전을 가로막아보려는 용납할수 없는 도발행위》로 락인하고 무모한 북침전쟁불장난을 당장 걷어치울것을 강력히 요구하고있는것은 지극히 정당하다.

그런데 《한나라당》만은 자기 동족을 해치고 우리 민족의 통일위업을 말살하려는 외세의 북침전쟁연습책동을 적극 지지하면서 친미사대매국당, 반통일전쟁당으로서의 본성을 여지없이 드러냈다. 남조선각계에서 《을지 포커스 렌즈》합동군사연습계획의 취소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날로 높아가자 이 당의 역적무리들은 합동군사연습이 어떠한 리유로도 《축소나 연기》되여서는 《안된다》느니, 미국과의 《동맹》을 《해칠수 있다》느니 뭐니 하고 아부재기를 치면서 전쟁연습을 예정대로 강행하라고 피대를 돋구었다.

지금 핵문제해결을 위한 6자회담의 합의사항들이 리행되고있고 북남관계발전의 길이 열리여 조선반도에서 긴장완화와 평화의 흐름이 뚜렷해지고 조국통일의 전망도 그 어느때보다 밝아지고있다. 《한나라당》은 이러한 정세흐름이 강화되는것을 그 무엇보다 두려워하고있다. 조선반도의 긴장이 완화되고 조미관계, 북남관계가 개선되는속에 통일의 전망이 밝아지면 친미사대와 동족대결을 생존방식으로 하는 이 반역당이 자기의 생존기반을 잃게 되기때문이다. 바로 그렇기때문에 《한나라당》은 동족을 위협하고 조선반도의 정세를 긴장시키는 북침합동군사연습의 포성이 요란히 울리기를 그토록 고대한것이고 또 그것을 위해 분별없이 헤덤빈것이다. 이런 매국반역당, 전쟁당을 그대로 두고 나라의 평화와 통일의 분위기를 어떻게 지켜낼수 있겠는가. 외세를 등에 업고 북침전쟁도발책동에 미쳐날뛰는 《한나라당》이야말로 평화의 원쑤가 아닐수 없다.

《한나라당》패거리들의 권력야망은 지금 극도에 달하고있다. 《한나라당》이 집권할 경우 다시금 북남대결시대가 재현되고 전쟁의 재난이 또다시 겨레의 머리우에 들씌워지리라는것은 불보듯 명백하다.

《한나라당》을 반대규탄하고 그의 집권기도를 짓부셔버리는 투쟁은 곧 반전평화를 위한 투쟁이며 민족의 화해와 단합, 자주통일을 위한 투쟁으로 된다. 재난의 화근은 제때에 송두리채 제거해야 한다.

제반 사실은 이 땅에서 전쟁을 방지하고 민족의 화해와 단합, 조국통일을 이룩하기 위하여 반 《한나라당》투쟁의 도수를 더욱 높여나갈것을 절박하게 요구하고있다.

                                                                                                                                  송 영 석

주체96(2007)년 8월 25일 《로동신문》

수해복구, 《당면목표는 9월말까지》

큰물피해막이대책위원회 중앙상무 조영남 책임자에게서 듣다
 
  【평양발 김지영기자】 지금 조선에서는 큰물피해를 가시고 인민들의 생활을 안정시키는 사업들이 국가적차원에서 벌어지고있다.

  내각 부총리를 책임자로 하는 큰물피해대책위원회의 통일적인 지휘아래 중앙과 지방의 기관들이 수해지역의 복구사업에 총동원되고있다. 내각성원들이 망라된 비상설기구인 큰물피해대책위원회의 실무사업을 맡아 수행하는 기구로서 중앙상무가 조직되여있다. 중앙상무 조영남 책임자를 만나 현재의 피해복구정형에 대하여 이야기를 들었다.

피해규모, 《작년의 10배》

  – 이번 큰물의 피해상황을 어떻게 보고있는가.

Kunmul01

현재의 피해복구정형에 대하여
이야기를 하는 큰물피해막이대책
위원회 중앙상무 조영남 책임자

  짧은 기간에 전국적범위에서 폭우가 내렸다는것이 특징이다. 8월 7일부터 14일사이에 많은 비가 내렸는데 지역별로 보면 300㎜부터 800㎜에 달했다. 조선의 년간 강수량이 1,000㎜부터 1,200㎜인데 불과 며칠사이에 그 70-80%의 물량을 하늘이 나라의 전반적지역들에 퍼부었던 셈이다.

  비가 내리기 시작하여 처음 하루, 이틀은 황해북도를 비롯한 일부 지역들의 피해를 장악하고 거기에 대책하려 했는데 그 이후도 련일 폭우가 내렸다. 결국 피해는 전국적판도에로 확대되였다. 특히 강원도가 심각한 피해를 입었다. 그 다음에 함경남도, 평안남도, 황해북도의 피해가 심하다.

  작년 여름에도 많은 비가 내렸는데 수해의 총체적인 규모를 금액으로 계산하여 대비하면 아마도 10배를 넘을것이다. 작년은 지역별로 폭우가 내렸지만 올해는 대부분지역들이 피해를 입었다.

  – 국가적으로 어떤 대책들을 세워나가고있는가.

  중앙상무가 피해상황을 장악한데 기초하여 내각의 큰물피해대책위원회에서 복구를 위한 조직사업들을 짜고들고있다. 성, 중앙기관들에 사업분공을 주고 상을 비롯한 책임일군들이 피해현장에 내려가 제기되는 문제들을 료해하고있다.

  전국의 각 단위들에 강수예보를 전달하는것도 중앙상무의 정상업무의 하나이다. 이번에도 각 도, 군의 상무조직들을 통해 폭우가 올수 있다는 소식을 미리 현지 주민들에게 알리고 대피조직사업을 진행하였다. 그런데 큰물의 위력이란것이 대단하다. 수해지역들에서는 제방이 터지고 산사태가 일어나 적지 않은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큰물피해가 뜻밖의 규모로 닥쳐온것으로 하여 초기에는 나라에서도 인민들의 생명을 구원하는 대책부터 먼저 세우지 않으면 안되였다. 교통이 단절된 수해지역에는 직승기도 날렸다. 도상무조직산하에 꾸려진 구조대가 인민들을 살려내는 사업에 총동원되였다.

  폭우가 내린 8월 14일까지는 그러한 상황이였다. 비가 멎은 다음에야 인민들의 생활을 안정시키는 사업에 착수할수가 있었다.Kunmul02

수재민 자체의 힘으로

  – 현재 사업의 추진정형은 어떤가.

                                                                                                                 상업성 중앙도매소에서는 피해지역 주민들에게 절
                                                                                                                실히 필요한 가정용품을 비롯한 여러가지 생활필수
                                                                                                                품들을  제때에 보내주기 위한 사업을 짜고들고있
                                                                                                                 다. [조선중앙통신=조선통신]

  인민들의 생명, 재산의 피해가 컸다. 살림집을 잃은 주민들도 많다. 천막을 비롯하여 물자가 넉넉하지 못한 조건에서 가설주택문제를 푸는데 제한이 있다. 현단계에서는 피해를 적게 받은 사람들과의 동거살이 등 가능한 조직사업을 진행하고있다.

  지금 나라에서는 인민들의 생활을 안정시키는데 주력하고있다. 여기서 중요한것이 식량보장대책이다. 확보된 식량을 나누어주기 위한 조직사업을 진행하는 한편 간장, 된장, 소금을 비롯한 1차 식품을 수해지역 주민들에게 제공하기 위하여 공장들에서의 생산체계의 정비를 다그치고있다.

  이번 큰물로 많은 농경지가 류실되였다. 그래서 앞으로 장기적인 식량문제도 제기될수 있다.

  철도와 도로의 복구도 긴요하게 제기되고있다. 수송이 보장되여야 식량도 나르고 복구를 위한 자재도 나를수 있다. 폭우가 내린 14일까지는 손을 대지 못했다. 그후 사업에 착수하여 현재는 평양-청진간의 철도가 복구되였다. 그러나 일부 고산지대의 철도는 아직도 절단된 구간들이 있다.

  끊어진 통신망을 회복시키는 사업도 본격적으로 추진하고있다.

  – 복구사업에서 어려움이 무엇인가.

  인민들의 생활을 안정시키는 사업은 도, 군 등 지역별로 진행되고있다. 주로 군이 기본단위로 되고있는데 자기 고장의 큰물피해를 가시기 위해 모든 주민들, 어린이들까지도 떨쳐나서고있다. 일부 지역이 피해를 받았으면 피해를 받지 않았던 다른 지역이 지원해줄수도 있는데 이번에는 나라의 전반적지역이 물에 잠겼다. 수재민들이 자체로 피해를 가셔나가야 할 어려움이 있다.

피해방지 위한 복구를

  – 금후의 복구계획을 어떻게 짜고들고있는가.

  첫 피해가 발생하였을 때는 생명구호대책이 급선무로 나섰다. 그후 주민들의 생활을 안정시키는 최소한의 조건을 보장하는데 힘을 돌렸다. 지금 거의 수습단계에 들어섰다고 말할수 있다.

  그런데 생활의 안정이란 하루만 살고 마치는 일이 아니다. 당면한 안정을 확보했다면 그 다음에는 주민들의 정상적인 생활안정을 보장해주어야 한다. 집을 잃었던 주민들에게는 주택도 새로 건설해주어야 한다.

  지금 나라에서는 복구에 필요한 자재 즉 강재, 세멘트 등을 보장하기 위한 대책들을 강구하고있다. 자재를 생산하는 공장을 가동시키기 위해서는 전력이 있어야 하는데 화력발전소에 연료인 석탄을 보내주어야 할 탄광도 큰물피해를 입었다. 인민들의 생활을 안정시키기 위해서는 이러한 문제의 고리들을 하나하나 풀어나가야 한다.

  평안남도 신양군을 비롯하여 작년 여름에 큰물피해를 입었던 지역들에서는 복구사업을 잘해놓았기때문에 올해 많은 비가 내렸는데도 과거처럼 피해를 보지 않았다는 현실이 있다. 우리는 이런 경험을 살려 지금 계획하고있는 복구사업을 질을 따지면서 진행해나가려고 한다. 인민들의 생활안정을 위해 림시적인 대책을 세워서는 안된다. 살림집건설도 제방공사도 앞으로 또다시 있을수 있는 큰물에 대처하여 피해를 충분히 막을수 있는 수준에서 빈틈없이 해야 할것이다.

  – 전망은 어떤가.

  어렵고 모자란것들이 많지만 현장의 주민들은 신심을 잃지 않고 말그대로 한사람같이 떨쳐나서고있다. 큰물피해대책위원회도 9월말까지는 피해를 기본적으로 가시는 사업들을 마무리하기 위해 노력을 기울이고있다. 10월에 들어서면 우리 나라에서는 날씨가 추워진다. 그 이전까지 주민들에게 필요한 생활조건들을 보장해주기 위해 조직사업에 박차를 가하고있다.                      (김지영기자)

[조선신보  2007/08/23 10:35:00]

단 평▒ 치마두른 군국주의독사

얼마전 일본방위상 고이께가 국회참의원의 제1당인 민주당대표 오자와를 시간감각이 잘못된 사람이라고 신랄히 비난하였다. 리유는 오자와가 테로대책특별조치법연장을 강경히 반대하기때문이라고 한다. 요컨대 미국의 반테로전쟁협력에 제동을 거는데 대해 용인할수 없다는것이다. 그럴진대 그는 치마두른 군국주의독사가 틀림없다.

이번에 고이께는 미국에 날아가 몇달내에 기한이 끝나게 되는 테로대책특별조치법을 연장하려는 아베정권의 의사를 전달하고 그 대가로 상전의 전쟁우산을 쓰고 해외침략에로 나가는데 유리한 조건과 환경을 마련하려고 하였다.

이것을 위해 그는 군국주의치마바람을 일구며 미국에 달려가 상전앞에서 아양을 떨었다. 그렇게 함으로써 미국상전의 호감을 사고 자기에게 총애를 베푸는 수상 아베에게 흡족한 선물보따리를 안겨주려고 하였다. 그런데 오자와가 미국의 반테로전쟁협력을 법적으로 허용한 테로대책특별조치법연장을 강경히 반대해나섬으로써 일이 난처해지고 상전앞에서 민망스럽게 되였으니 고이께가 기분이 잡칠만도 하다.

고이께가 오자와를 도수높게 인신공격한것은 그가 누구든 저들의 비위에 거슬리면 례외없이 공격대상으로 된다는것을 암시한셈이다.

이를 두고 여론들은 암닭이 울면 집안이 망한다고 치마두른 방위상이 독을 쓰며 군국주의바람을 일구니 일본이 망할 날도 멀지 않은것 같다고 혹평하고있다.

                                                                                                                                   백 문 규

주체96(2007)년8월23일《로동신문》

조선외무성 군사적적대행위에는 대화립장과는 별도로 강한 대응책

(평양 8월 21일발 조선중앙통신)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대변인은 미국이 남조선에서 우리 공화국을 반대하는 합동군사연습을 벌리고있는것과 관련하여 21일 조선중앙통신사 기자가 제기한 질문에 다음과 같이 대답하였다.

미국은 국제사회의 우려와 우리의 거듭되는 경고에도 불구하고 끝내 20일부터 남조선군부와 함께 을지 포커스 렌즈합동군사연습을 벌려놓았다.

이 합동군사연습은 철두철미 우리 공화국을 겨냥한 전쟁연습으로서 미국의 대조선적대시정책의 산물이다.

미국과 남조선당국이 전조선반도의 비핵화와 평화보장을 실현하는데서 지닌 자기들의 의무를 외면하고 구태의연하게 우리 공화국을 반대하는 전쟁연습에 매여달리고있는것은 그들이 대화를 통한 문제해결신뢰구축에 대해 말하는 진의도를 의심하지 않을수 없게 하고있다.

우리는 대화에도 대결에도 다 준비되여있다.

미국이 뒤에 돌아앉아 대화상대방을 반대하는 군사적적대행위를 계속 일삼는다면 우리도 지금까지 견지하여온 대화립장과는 별도로 강한 대응책을 취하게 될것이다.(끝)

-조선중앙통신-

로동신문 《을지 포커스 렌즈》개시는 정세흐름에 역행

(평양 8월 21일발 조선중앙통신)21일부 《로동신문》은 《정세흐름에 역행하는 도발적인 불장난》이라는 제목으로 된 다음과 같은 개인필명의 론평을 실었다.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북남관계와 통일운동발전에 나쁜 영향을 주는 군사적도발사태가 빚어지고있다.미국은 이미 발표한대로 남조선에서 우리 공화국을 반대하는 대규모의 《을지 포커스 렌즈》합동군사연습을 개시하였다.

미국이 우리의 거듭되는 반대규탄에도 불구하고 남조선호전세력을 꺼들여 대규모의 북침전쟁연습을 벌리는것은 대화상대인 우리 공화국에 대한 엄중한 도전이며 좋게 발전하는 조선반도정세흐름을 가로막고 군사적대결과 긴장을 격화시키는 엄중한 대결전쟁책동이다.

호전광들은 이번 전쟁연습과 관련하여 《콤퓨터모의훈련》이니,《년례적》이니 뭐니 하는 말마디로 그 위험성과 도발적성격을 가리우려 하고있다.하지만 그따위 분칠로는 북침전쟁연습의 침략적본질을 덮어버릴수 없으며 내외여론을 기만할수 없다.실제병력을 투입하든 콤퓨터로 모의전쟁을 하든 북침을 노린 연습인 조건에서 다를것이 무엇인가.《을지 포커스 렌즈》합동군사연습은 그것이 시작된 경위로 보나 작전내용으로 보나 철두철미 우리를 반대하는 침략전쟁연습이다.전쟁연습의 초기상황은 이번 전쟁연습이 그들의 말과는 다르게 실제무력의 기동과 련합작전의 형태로 발광적으로 벌어지리라는것을 보여주고있다.

최근 미국의 호전계층은 정세흐름은 안중에도 없이 북침기도를 로골적으로 드러내면서 핵선제공격수단들을 투입하면서 남조선강점 미군무력의 대폭적인 증강과 작전적개편을 본격적으로 다그치고있다.뿐만아니라 남조선군부세력과 야합하여 북침전쟁도발준비상태를 점검,완성하기 위한 책동에도 박차를 가하고있다.미국이 《을지 포커스 렌즈》합동군사연습을 벌려놓은것은 지금껏 진행해온 침략무력의 증강과 작전적개편의 실효성을 검증하고 전투지휘 및 작전체계를 더욱 완비하자는데 그 목적이 있다.지금 조미가 6자회담과정에 있음에도 불구하고 방대한 병력과 최신전쟁장비들을 투입하여 《을지 포커스 렌즈》합동군사연습을 광란적으로 벌리고있는것은 미국이 북침전쟁도발을 기정사실화하고있으며 그 실현을 위해 광분하고있다는 명백한 증거이다.

미국의 《대화》와 핵문제의 《평화적해결》운운이 파렴치한 기만행위라는것은 현실에서 명백히 되고있다.미국이 《을지 포커스 렌즈》합동군사연습과 관련하여 《년례적》이니 뭐니 하고 떠든것은 앞으로 핵문제해결과 북남관계에서 전진과 변화가 일어나도 상관없이 《관례》에 따라 전쟁연습을 계속하고 긴장도 계속 고조시키겠다는 수작이다.이렇게 보면 그들이 실제로 대화와 평화에 관심이 없으며 조선반도문제해결에서 의연히 군사적방법에 매달리려 한다고밖에 달리 볼수 없다.현실은 미국의 대조선적대시침략정책이 결코 달라지지 않았으며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파괴하는 주범은 어제도 오늘도 변함없이 미국이라는것을 똑똑히 보여주고있다.

미국은 앞뒤가 다르게 대세에 역행하면서 조선반도정세를 긴장시키고 핵문제해결과 북남관계발전에 인위적인 장애를 조성하는 책임에서 결코 벗어날수 없다.

남조선이 미국의 위험한 북침전쟁도발책동에 추종하여 동족을 해치기 위한 전쟁연습소동에 가담해나선데 대해 지금 온 겨레는 치솟는 격분을 금치 못하고있다.그것은 민족공동의 요구와 리익에도 저촉되고 6.15통일시대에도 배치되며 북남관계에도 악영향을 미치는 시대착오적인 망동이다.

우리 공화국은 대화에도,전쟁에도 다같이 준비되여있으며 정세변화에 따르는 자주적인 대응책을 다 예견하고있다.평화를 사랑하고 귀중히 여기는 우리 공화국은 조선반도에서 평화를 위협하며 핵전쟁의 불씨를 지피고있는 미국과 남조선호전세력의 무모한 책동을 결코 보고만 있지 않을것이다.불뭉치를 들고 날뛰는자들에게 무자비한 징벌의 철추를 안기고야말리라는것이 우리 군대와 인민의 가슴마다에서 끓고있는 철의 신념과 의지이다.

미국은 우리의 경고를 똑바로 새겨듣고 함부로 날뛰지 말아야 하며 북침전쟁연습을 당장 걷어치워야 한다.(끝)

-조선중앙통신-

「アリラン」がギネスブックに登録

 大マスゲームと芸術公演「アリラン」にギネスブック証書が15日、授与された。証書を訪朝中のギネス・ワールド・レコード社の呉暁紅代表がメーデー・スタジアムで宋錫煥文化省次官に伝えた。

 Arirang_02証書には、世界的に最大規模の大マスゲーム・芸術公演記録が平壌で創造されたと記されている。

   代表は、10万人が出演する「アリラン」を実際に観て、規模をはじめ、思想的、芸術的にも完ぺきな公演であると述べた。

ギネス・ワールド・レコード社の呉暁紅代表(中央)
が朝鮮文化省宋錫換次官(右側)に証書を伝達した。
(撮影=盧琴順記者)

 そして、「アリラン」のようなユニークな作品は観たことがないとしながら、このような異彩を放つ公演は極めて印象的で朝鮮人民の団結力に驚嘆を禁じ得ないと強調した。

 「アリラン」はこれまで180余回上演され、700余万人の朝鮮人民と南朝鮮および海外同胞、外国人が観覧した。(朝鮮通信)

[朝鮮新報 2007.8.20]

대집단체조와 예술공연 《아리랑》은 세계적인 대걸작

기니스세계기록회사 대표가 강조

우리 나라를 방문하고있는 우소홍 기니스세계기록회사 대표는 성황리에 진행되고있는 대집단체조와 Arirang 예술공연 아리랑이 기니스세계기록에 등록된것을 열렬히 축하한다고 하면서 공연을 본 소감에 대하여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대집단체조와 예술공연 아리랑과 같은 독특한 작품을 나는 어느 나라에서도 본적이 없다.

경기장의 거대한 공간을 꽉 채우며 립체적으로 펼져치는 황홀한 집단체조와 예술공연, 배경대의 훌륭한 기교장면들은 상상을 초월한다.

황홀하면서도 이채로운것으로 하여 공연은 매우 인상적이다.

공연을 보면서 나는 조선인민의 단결력에 감탄을 금할수 없었다.

위대한 김정일동지의 현명한 령도를 받는 조선에서만 이런 훌륭한 작품이 창조될수 있다고 생각한다.

10만명이 출연하는 대집단체조와 예술공연 아리랑은 규모로 보나 사상예술적으로 보나 가장 완벽한 공연이다.

조선에서 이처럼 특색있는 공연이 계속 진행되고있는것은 세계에 자랑할만 한 일이다.

기니스세계기록회사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수도 평양의 5월1일경기장에서 진행되고있는 대집단체조와 예술공연 아리랑을 세계적으로 가장 큰 집단체조와 예술공연으로 인정하였다.

회사의 기니스기록집은 100여개 나라에 배포된다.

대집단체조와 예술공연 아리랑을 세계적인 대걸작으로 훌륭히 창조한 조선인민에게 충심으로 사의를 표한다.

많은 나라 사람들이 아리랑공연을 관람하게 되기를 희망한다.

공연을 보면 조선의 어제와 오늘, 일심단결된 조선인민에 대하여 더 잘 알게 될것이다.

돌아가면 아리랑공연을 세계인민들에게 널리 소개하겠다.

앞으로도 공연이 성과적으로 진행되기를 바란다.

[조선중앙통신]

〈북남수뇌상봉〉 로무현대통령의 평양방문연기

  18일발 조선중앙통신에 의하면 북측은 최근의 큰물피해와 관련하여 8월말로 예정되였던 남조선의 로무현대통령의 평양방문을 연기할데 대한 전화통지문을 남측에 보내였다.

  통지문에서 북측은 최근 우리의 대부분 지역들에서 련일 폭우가 내려 많은 피해를 입었으며 이로 하여 지금 큰물피해를 가시고 인민들의 생활을 안정시키는것이 급선무로 되고있는데 대해 언급하고 예상치 않았던 심각한 큰물피해를 입은것과 관련하여 불가피하게 로무현대통령의 평양방문을 1개월정도 늦추어 10월초로 할것을 남측에 제의하였다.

  이에 대해 남측은 우리 지역에서 큰물피해를 입은데 대해 심심한 위로의 뜻을 전하면서 로무현대통령의 평양방문을 연기하는데 리해를 표시하고 동의하였다.

  쌍방의 합의에 따라 로무현대통령의 평양방문은 2007년 10월 2일부터 4일까지 진행되게 된다.

(조선신보 2007/08/18 17:17:00 )

朝鮮各地で大雨被害

 朝鮮の全般地域で7日から連日降り続いた大雨により、江原道、平安南道、黄海北道、咸鏡南道をはじめとする各地で大きな被害が発生した。

 14日現在、平壌市と黄海道、平安道、江原道、咸鏡南道などの地域で 4万6580余棟、8万8400余世帯の住宅が全壊および部分破壊、浸水Mudogibi_01し、30余万人の住民が被害を受けた。Mudogibi_02

11日、豪雨により浸水した道路を歩く平壌市普通江区
域の住民たち [朝鮮中央通信=朝鮮通信]

                                                              7日から続く豪雨により住居を失い、テント生活を送る
                                                                平安南道北倉郡の住民 [朝鮮中央通信=朝鮮通信]

 また、全国的な田畑面積の11%以上が流失、埋没、浸水し、5万5000余㎡の鉄道路盤が流失、400あまりの工場、企業所が浸水するなどの深刻な被害となった。

 平壌市では大同江、普通江の水位が急激に高まり半月島、豆楼島と普通江、平川、船橋区域など各地区が水浸しになり交通が麻痺、8200余町歩の田畑が流失した。鉄道、道路、橋、堤防も破壊され、電力、通信網も断たれるなど多くの物的損失が発生した。

Mudogibi_03 連日集中的豪雨に見舞われた江原道では、数千町歩の田畑が流失し、2万7700余世帯の住居が破壊および浸水した。Mudogibi_04_1

 
7日から続く豪雨により半分以上が浸水した黄海北道
鳳山郡妙松里の住宅 [朝鮮中央通信=朝鮮通信]

                                                                                                                                                                    7日から続く豪雨により破壊された黄海北道新坪郡の
                                                                                                                                                                     住宅と土地 [朝鮮中央通信=朝鮮通信]

 西海穀倉地帯の黄海南道では、2万余町歩の田畑が被害を受け、穀物生産に大きな支障を受けた。また、多くの住居と公共施設も破壊された。

 全国的に价川地区の炭鉱をはじめ20あまりの炭鉱が浸水した。銀波をはじめとする鉱山では60あまりの坑が崩落、浸水し、70あまりの採掘場と400余台の設備が水浸しになった。鉄道運輸部門では104カ所で鉄道路盤が破壊され、3つのトンネルが浸水した。

 当該部門では被害状況を引き続き調査している。(朝鮮通信)

[朝鮮新報 2007.8.17]

민주조선 《친미삽살개들의 망동》-《한나라당 대변인론평》

(평양 8월 16일발 조선중앙통신)16일부 《민주조선》은 《친미삽살개들의 망동》이라는 제목으로 된 다음과 같은 개인필명의 론평을 실었다.

최근 남조선의 《한나라당》이 《을지 포커스 렌즈》합동군사연습이 《축소나 연기되여서는 안된다》는 내용의 《대변인론평》이란것을 발표했다. 이것은 미국을 등에 업고 동족과의 대결에서 살길을 찾는 역적들만이 할수 있는 망발이다.

1만여명의 미군이 방대한 규모의 남조선군과 함께 20일부터 31일까지 벌리기로 한 《을지 포커스 렌즈》합동군사연습은 북침을 노린 위험한 전쟁연습이다. 이 북침전쟁연습이 벌어질 때마다 조선반도정세가 일촉즉발의 위험계선으로 치닫고 조미관계가 보다 악화되였으며 개선되던 북남관계도 우여곡절을 겪었다는것은 공인된 사실이다. 한마디로 《을지 포커스 렌즈》합동군사연습은 조선의 평화와 통일에 해롭고 조미관계, 북남관계에도 해로우며 세계의 평화와 안전에도 해로운 전쟁불장난이다.

때문에 온 겨레가 《을지 포커스 렌즈》합동군사연습계획이 발표된 첫날부터 그의 철회를 강력히 요구하고있다. 남조선에서도 범민련 남측본부와 6.15공동선언실천 청년학생련대를 비롯한 통일운동단체들은 물론 각계층 시민단체들이 《통일을 방해하는 <을지 포커스 렌즈>전쟁연습계획 철회하라》는 내용의 성명, 담화들을 련속 발표하고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나라당》이 《을지 포커스 렌즈》합동군사연습을 끝끝내 고집해나서는것은 이 북침전쟁연습을 기어이 강행하여 민족의 화해와 단합, 평화와 통일을 지향하는 대세의 흐름을 6.15이전의 대결상태에로 돌려세워보려는 용납못할 범죄행위이다.

심지어 《한나라당》은 《을지 포커스 렌즈》합동군사연습을 반대하는 여론의 요구를 두고 미국과의 《군사동맹을 일부러 생채기를 내겠다는 저의가 있지 않고서는 있을수 없는 일》이라고 부르짖는짓도 서슴지 않았다. 《한나라당》이 말하는 미국과의 《군사동맹》은 미군의 남조선강점을 합리화하고 북침전쟁을 도발하기 위한 예속적이고 침략적인 성격을 띠고있다. 이 예속적이고 침략적인 《군사동맹》에 의해 남조선이 미국의 지배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우리 민족이 항시적인 전쟁의 위험을 겪고있다. 최근 아프가니스탄에서 발생한 남조선민간인랍치사건도 미국과 맺은 《군사동맹》이 낳은 후과의 하나이다. 이로부터 남조선인민들은 미국과의 《군사동맹》을 깨버릴것을 요구하고있다. 바로 이러한 때에 《한나라당》은 인민들이 규탄배격하는 《군사동맹》을 코에 걸고 민족에게 전쟁의 참화를 들씌울 《을지 포커스 렌즈》합동군사연습을 강행할것을 주장함으로써 친미삽살개로서의 매국적정체를 다시금 여실히 드러냈다.

더우기 스쳐지날수 없는것은 《한나라당》이 《을지 포커스 렌즈》합동군사연습을 반대하는 여론을 두고 《북의 의도에 말려드는 일》이라고 하면서 감히 우리까지 걸고든것이다. 여기에 문제의 엄중성이 있다.

알려진바와 같이 우리 공화국은 선군의 기치를 높이 들고 전쟁을 방지하고 평화를 수호하며 자주적평화통일을 실현하기 위해 할수 있는 모든 노력을 기울이고있다. 결과 력사적인 평양상봉이 진행되고 6.15공동선언이 발표되였으며 온 겨레가 《우리 민족끼리》기치밑에 어깨겯고 전진하는 자주통일의 새 시대가 펼쳐지고 불신과 대결로 얼룩졌던 북남관계도 화해와 단합, 통일에로 방향을 바꾸었다. 온 세계가 이에 대해 적극 지지하고있다.

《한나라당》에 묻건대 북남관계가 개선되고 화해와 협력의 새 국면이 펼쳐지고있는것이 그렇게도 배아프단말인가. 《한나라당》의 속심은 《북의 의도에 말려드는 일》이요 뭐요 하고 우리 군대와 인민을 자극하여 어떻게 하나 북남관계를 악화시키자는것이다. 이로써 《한나라당》은 저들이 표방했던 《대북정책변화》란것이 민심을 낚기 위한 새빨간 거짓말에 불과하다는것을 여실히 드러냈다. 친미, 반민족적인 《한나라당》의 본성은 예나 지금이나 전혀 변하지 않았다.

그것은 《을지 포커스 렌즈》합동군사연습과 관련한 《한나라당》의 《대변인론평》이 미국의 의사를 대변한것이라는 사실이 말해준다. 보도에 의하면 미국무성 부대변인은 8월 11일 《을지 포커스 렌즈》합동군사연습이 계획대로 진행될것이라고 뇌까렸다. 《한나라당》의 《대변인론평》은 바로 그 다음날에 발표되였다. 그것은 《한나라당》이 《딴나라당》, 《미국공화당의 남조선지부》라는것을 다시금 확인해주었다.

민족을 등지고 미국의 비위를 맞추는데만 열을 올리는 친미삽살개무리 《한나라당》을 그대로 두고서는 온 민족이 편안할수 없다는것이 더욱더 명백해졌다. 그런것만큼 남조선인민들은 《한나라당》을 매장해버리기 위한 투쟁을 더욱 강화할것이다. 《한나라당》은 민족의 준엄한 심판을 받기전에 스스로 해산하는것이 좋을것이다.(끝)

-조선중앙통신-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대변인담화

지금 남조선의 한나라당은 온 겨레와 전세계가 적극 지지찬동하고있는 북남수뇌상봉을 헐뜯어보려고 갖은 발악을 다하고있다.

한나라당은 북남수뇌상봉과 관련한 북남합의서가 발표되자마자 정권교체를 막아보려는 술책이니, 북에 구걸한것이니 뭐니 하며 험담을 늘어놓다못해 최근에는 회담상대방인 우리를 걸고들며 악의에 찬 망발을 마구 줴치고있다.

특히 한나라당대통령후보로 자처하고있는 리명박, 박근혜는 그 무슨 합동연설회등 기회가 있을 때마다 북핵페기가 없는 남북정상회담은 반대한다.고 떠벌이였는가 하면 무엄하게도 우리의 존엄높은 체제까지 걸고드는 악담질을 거리낌없이 늘어놓았다.

이러한 책동은 력대 군사파쑈독재의 후예들이 어떻게 하나 북남관계발전에 제동을 걸고 극우보수세력들을 긁어모아 정권을 탈취하려는데 그 음흉한 목적이 있다.

북남수뇌분들의 상봉은 력사적인 6.15북남공동선언과 우리 민족끼리정신에 기초하여 북남관계를 보다 높은 단계에로 확대발전시켜 조선반도의 평화와 민족공동의 번영, 조국통일의 새로운 국면을 열어나가는데서 중대한 의의를 가지는 민족사적사변으로 될것이다.

바로 그렇기때문에 지금 북과 남, 해외의 온 겨레는 물론 전세계가 그토록 지지찬동하면서 북남수뇌상봉의 성공을 바라고있다.

조선사람의 피를 물려받은 사람이라면 그가 누구이든지간에 겨레의 숙원인 조국통일과 민족공동의 번영을 위한 전환적국면을 안아올 북남수뇌상봉을 열렬히 환영해나서야 할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나라당패당은 저들의 더러운 정치적야욕을 실현하기 위해 민족의 화해와 단합, 나라의 통일은 안중에도 없이 전쟁불사론을 떠들다못해 북남합의서를 헐뜯고 감히 존엄높은 우리의 체제까지 걸고들면서 북남수뇌상봉에 장애를 조성해보려고 미쳐날뛰고있다.

이런 반통일분자, 전쟁광신자들이 있는 한 나라의 통일과 북남관계발전은 고사하고 민족의 분렬과 대결, 조선반도의 긴장과 전쟁만을 불러오게 될것이다.

현실은 한나라당패당이야말로 우리 민족과 한 하늘을 이고 살수 없는 특등매국노무리이라는것을 명백히 실증해주고있다.

온 겨레는 리명박, 박근혜를 비롯한 한나라당패거리들의 정체를 똑바로 보고 반통일세력, 전쟁세력들을 완전히 매장해버리기 위한 투쟁에 적극 떨쳐나서야 할것이다.

                                                            주체96(2007) 8 15

주체96(2007)년 8월  16일 로동신문

第13回 在日同胞木曽駒ケ岳大登山모임(2007.10.14~10.15)

동포여러분 안녕하십니까! 2007년도 재일동포대등산모임(제13차)을 아래와 같이 거행하게 됨을 알려드립니다.          東京同胞山友会ホームページ

Kiso_houken ■日 時:2007年10月14日(日)―10月15日(月)

■目的地:10/14 長野県阿智村富士見台高原
       10/15 長野県木曽駒ケ岳(2956.3m)
                                千畳敷→木曽駒ケ岳往復3時間10分(経験者向)

■宿泊先:昼神温泉湯多利の里 伊那華(10/14)
       (長野県下伊那郡阿智村阿智里 0265-43-2611)

■参加費:17,000円(宿泊費、宴会参加費、ロープウェイ代など)

■交通手段(東京近郊参加者対象):
     JR新宿駅西口安田生命前より貸切りバスam9:30出発
             (往復バス代8,000円+参加費 17,000円=合計25,000円)

■日 程:
  10/14(日)
                ・ 長野県阿智村富士見台高原ハイキング
                ・  午後4:00まで昼神温泉湯多利の里 伊那華集合 6:00より宴会
  10/15(月)
            
・   am6:00起床, 朝食, 7:40集合, 写真撮影,8:00出発→管の台バスセンター
                     →専用バス→ロープウェイ→千畳敷駅→木曽駒ケ岳登山→下山解散

■装  備:ザック、登山靴、防寒具、ストック、軽アイゼン、雨具、水筒、ヘッドランプ、
               携帯電話、常備薬、健康保険証など。

参加申込:Kisokoma
         ・ 希望者は氏名、性別、生年月日、住所、電話番号明記の上、
       登山協会事務局にFAXまたは郵便で申込んでください。
                 〒112-8603  東京都文京区白山4-33-14
                     登山協会事務局宛
                                     TEL 03-3816-4357・FAX 03-3812-2896

         ・ 振込先:
              ハナ信用組合上野支店 口座番号 普通 1112419
                            同胞登山協会宛
               ※参加費は、
9月20日まで送金してください。 

■主 催:在日本朝鮮人登山協会/主管:愛知県同胞登山協会

■後 援:女性同盟中央                    東京同胞山友会ホームページ

群馬同胞登山案内

Gunma 記録的な猛暑もようやく峠を越えて山野にそろそろ秋の便りも届くころとなりました。
 今年は4月に予定しておりました赤城山登山が雨のため中止となりそれ以後、色々な行事のため登山計画をたてられずようやく8月後半より登山を行いますので是非参加して下さい。

△ 子持山1296.4m :8月28日(火)

          旧子持村 往復 4~5時間程度/前橋朝鮮学校 8時出発⇒7号橋登山口/
                      交通費 1,000円 温泉入浴予定

△ 日光白根山2577.6m: 9月18日(火)

         丸沼高原ゴンドラコース 5~6時間/前橋朝鮮学校 7時出発⇒丸沼スキー場/
                        丸沼スキー場よりゴンドラで2000mへ/交通費、高速代、ロープウェイ代 5,000円/
                         温泉入浴予定

△ 第13回 同胞登山大会 長野県木曾駒ケ岳2956m

         10月14日(日)~15日(月) (詳しくはここをクリック)

           ロープウェイで千畳敷2611mに山頂2956mまで往復3時間程度です。
           前橋朝鮮学校 9時出発⇒飯田IC⇒富士見台高原
           
           参加費 17,000円+交通費 8,000~10,000円
           締切り 9月20日まで 朴相俊に連絡のこと
                090-3245-3624  FAX 0277-44-7486
          
 具体的なことは別紙案内を参考にして下さい。

           群 馬 同 胞 登 山 協 会

                                          -東京同胞山友会ホームページへ-

영국선군정치연구협회 인터네트에 특집

조국해방전쟁승리 54돐에 즈음하여 영국선군정치연구협회에서 인터네트홈페지에 《위대한 승리의 날-7. 27》이라는 표제를 달고 특집하였다.

홈페지는 글에서 1950년 6월 25일 세계제패의 야망을 실현할 목적밑에 공화국북반부에 대한 무력침공을 감행하고 방대한 병력과 막대한 전쟁장비들을 동원한 미제가 이 전쟁에서 침략전쟁사상 처음으로 페배의 쓴맛을 보았다고 하면서 오늘 진보적인류는 조국해방전쟁을 빛나는 승리에로 이끄시여 세계평화를 수호하시고 인류자주위업에 불멸의 공헌을 하신 김일성주석을 천재적인 군사전략가, 백전백승의 강철의 령장, 승리의 상징으로 높이 우러러 흠모하며 칭송하고있다고 지적하였다.

《내나라》의 최근 소식    [ 2007-08-06 ]

《웹 우리 동포》후원 안내
カレンダー
2007年8月
« 7月   9月 »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31  
最近の記事
バックナンバー
  • 2019
  • 2018
  • 2017
  • 2016
  • 2015
  • 2014
  • 2013
  • 2012
  • 2011
  • 2010
  • 2009
  • 2008
  • 20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