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속활자들을 닥치는대로 략탈해간 죄악

주체108(2019)년 12월 5일 로동신문

일본이 과거에 감행한 날강도적인
조선문화재파괴와 략탈범죄(4)

 

일본이 과거에 일으킨 임진왜란을 일명 《활자전쟁》이라고 부르기도 한다.그것은 일본침략자들이 전쟁기간 인쇄업에서 개명을 할 정도로 우리 민족의 창조적지혜와 재능이 깃들어있는 금속활자들을 닥치는대로 략탈하여 리용하였기때문이다.

우리 민족은 세계에서 처음으로 인류문화발전력사상 획기적사변의 하나로 되는 금속활자를 발명하고 널리 사용함으로써 세계출판인쇄업발전에 크게 기여하고 자기의 슬기와 재능을 세상에 과시하였다.

우리 나라에서 금속활자는 이미 고려때에 발명되였다.

일찌기 문화발전에 힘을 넣어온 고려사람들은 서적에 대한 늘어나는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목활자인쇄기술을 발전시켜왔으며 그 경험을 토대로 하여 금속활자를 만들어내고 그것을 출판인쇄업에 적극 활용하였다.

조선봉건왕조시기에도 여러차례에 걸쳐 수십만개나 되는 금속활자를 주조하였다.이것으로 《조선봉건왕조실록》을 비롯한 수많은 서적을 인쇄하였다.

우리 민족의 우수성을 보여주는 금속활자들은 임진조국전쟁시기 일본침략자들의 략탈의 대상이 되여 이 땅에서 거의다 사라지게 되였다.우리 나라의 문화발전은 커다란 지장을 받았다.

당시 침략군의 우두머리였던 우끼다 히데이에는 1592년 5월 한성(서울)점령과 동시에 남산기슭에 있던 교서관의 주자소에서 총 8만 9 814개의 동활자와 인쇄기계들을 략탈하여 도요도미 히데요시에게 바쳤다.

교서관은 조선봉건왕조시기 도서들을 출판인쇄하던 중앙기관이였다.

일본침략군이 전쟁기간 우리 나라에서 략탈해간 금속활자의 수는 20만개이상에 달하였다.그중 적지 않은 활자들이 지금도 일본의 인쇄회사들에 소장되여있다.

일본은 임진조국전쟁시기에 략탈해간 금속활자를 가지고 빈터나 다름없었던 인쇄업을 발전시켰다.

처음에는 그것을 제대로 활용할수가 없어 금속활자를 모방한 나무활자로 책들을 찍었다고 한다.그후 몇년이 지나서야 금속활자로 책을 인쇄하기 시작하였다.

에도막부를 세운 도꾸가와 이에야스는 도요도미 히데요시의 부하들이 조선에서 략탈해온 활자들을 몰수하여 많은 서적을 출판하였다.에도막부초기에 우리 나라의 금속활자를 가지고 정치, 군사, 경제 등 여러 분야의 책들을 찍었다.

대표적인 서적으로 우리 나라의 3대고려의학고전중의 하나인 《동의보감》을 들수 있다.

《동의보감》은 그 내용이 풍부한것으로 하여 일본에서 여러번 출판되였는데 처음에 출판한 《동의보감》은 우리 나라에서 략탈해간 금속활자들을 가지고 인쇄한것이라고 한다.

그밖에도 불교사원과 민간에 널려있는 학자들에 의하여 조선금속활자를 리용한 책들이 많이 출판되였다.(전문 보기)

 

[Korea Info]

 

Leave a Reply

《웹 우리 동포》후원 안내
カレンダー
2019年12月
« 11月   1月 »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  
最近の記事
バックナンバー
  • 2020
  • 2019
  • 2018
  • 2017
  • 2016
  • 2015
  • 2014
  • 2013
  • 2012
  • 2011
  • 2010
  • 2009
  • 2008
  • 20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