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월한 령도자를 최고수위에 높이 모신 우리 공화국의 앞길에는 승리와 영광만이 있을것이다 -중앙보고대회에서 한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상무위원회 위원이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이며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장인 최룡해동지의 보고-

주체108(2019)년 6월 29일 로동신문

 

오늘 우리는 전당, 전국, 전민이 자력갱생을 번영의 보검으로 틀어쥐고 사회주의건설의 새로운 진격로를 열어나가고있는 시기에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위원장으로 높이 추대되신 세돐을 성대히 경축하고있습니다.

주체105(2016)년 6월 29일 최고인민회의 제13기 제4차회의에서 전체 인민들과 인민군장병들의 한결같은 념원과 의사를 반영하여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위원장으로 높이 모신것은 주체의 사회주의국가건설에서 중대한 력사적의의를 가지는 정치적사변이였습니다.

조국청사에 길이 빛날 이 민족적대경사로 하여 김일성김정일주의국가로서의 우리 공화국의 혁명적성격을 고수하고 사회주의강국건설의 요구에 맞게 국가의 전반사업을 새로운 높은 단계에서 활력있게 발전시켜나갈수 있는 넓은 길이 열려지게 되였습니다.

지금 온 나라 인민들과 인민군장병들은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의 령도따라 승리만을 떨쳐온 영웅적투쟁행로를 감회깊이 돌이켜보면서 온 세계가 우러르는 걸출한 위인을 높이 모시고 혁명하는 크나큰 민족적긍지와 자부심을 가슴깊이 절감하고있으며 위대한 우리 조국을 참다운 인민의 나라, 불패의 강국으로 빛내여나갈 결의에 넘쳐있습니다.

동지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는 주체의 사회주의국가건설위업을 백승의 한길로 이끄시는 현시대의 가장 위대한 국가령도자이십니다.

령도자의 위대성은 나라의 국력과 지위, 그 전도를 결정하는 근본요인입니다.

지난 3년간은 비범특출한 예지와 로숙하고 세련된 정치로 기적적인 승리를 련이어 안아오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의 출중한 령도력과 위인적풍모가 만방에 과시된 나날이였습니다.

력사적인 조선로동당 제7차대회가 제시한 웅대한 사회주의강국건설강령을 관철하기 위한 우리 인민의 투쟁은 그 어느때보다도 간고하고 엄혹한 환경속에서 진행되였습니다.

제국주의반동들과 적대세력들은 비약적으로 강화발전하는 우리 공화국의 위력에 질겁하여 핵공갈과 제재압살책동의 도수를 사상최대로 높이면서 악랄하게 도전해나섰습니다.

력사의 준엄한 풍파속에서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혁명에 대한 무한한 충실성과 강철의 신념, 완강한 실천력으로 나라의 국력과 지위를 최상의 경지에 올려세우시였습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와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를 주체조선의 영원한 수령으로 높이 받들어모시고 수령님과 장군님의 유훈을 한치의 드팀도, 한걸음의 양보도 없이 철저히 관철해나가는데 첫째가는 힘을 넣으시여 위대한 수령님과 위대한 장군님의 성스러운 국가건설력사가 줄기차게 흐르도록 하시였습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국가건설과 활동의 모든 분야에서 주체적립장과 자주적대를 추호도 변함없이 견지하시며 우리 국가의 존엄을 만방에 떨치시였으며 불면불휴의 애국헌신으로 강국건설의 전략적목표를 점령하기 위한 전인민적인 투쟁을 진두에서 이끄시였습니다.

언제나 인민들속에 들어가 인민과 고락을 같이하시며 인민의 요구와 리익을 실현하는것을 국가활동의 최고원칙으로 내세우고 구현해오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의 혁명령도는 인민대중중심의 우리 식 사회주의의 우월성을 높이 발양시키고 천만대중의 애국의 열정을 천백배로 분출시킨 원천이였습니다.

우리 공화국이 다른 나라들같으면 발전은 고사하고 생존자체가 불가능한 모진 시련속에서 막강한 국력과 영향력을 가진 강국으로 급부상하고 자주의 길, 사회주의의 길을 따라 더 큰 승리를 향하여 전진비약하고있는 자랑찬 현실은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의 특출한 령도실력의 힘있는 시위로 됩니다.

동서고금의 국가건설사에 일찌기 있어본적이 없는 신화적기적을 창조하시고 공화국을 세계가 공인하는 강국의 전렬에 당당히 올려세우신 불멸의 업적으로 하여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21세기의 리상적인 국가령도자로 만민의 존경과 신뢰를 받고계십니다.(전문 보기)

 


 

주체조선의 국력을 온 세상에 떨쳐갈 천만군민의
철석의 맹세 하늘땅을 진감한다.

 

본사기자 장성복 찍음

 

[Korea Info]

 

Leave a Reply

《웹 우리 동포》후원 안내
カレンダー
2019年6月
« 5月   7月 »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最近の記事
バックナンバー
  • 2021
  • 2020
  • 2019
  • 2018
  • 2017
  • 2016
  • 2015
  • 2014
  • 2013
  • 2012
  • 2011
  • 2010
  • 2009
  • 2008
  • 2007
  • 2006
  • 2005
  • 2004
  • 2003
  • 2002
  • 2001
  •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