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for 6月, 2005

사설 : 6.15공동선언의 기치높이 자주통일 이룩하자

주체94(2005)년 6월 15일 로동신문

 

(평양 6월 15일발 조선중앙통신)15일부 《로동신문》은 《6.15공동선언의 기치높이 자주통일 이룩하자》라는 제목의 사설을 실었다.

그 전문은 다음과 같다.

오늘 7천만 우리 겨레는 민족자주통일시대를 펼친 6.15공동선언발표 5돐을 뜻깊게 기념하고있다. 민족자주통일시대가 마련된 그때로부터 지난 5년간은 우리 민족의 통일운동사에서 전례없는 사변들과 특별한 성과들이 이룩된 나날이였다.

민족성원들의 주체적자각과 애국열의는 민족자주위업의 승패를 좌우하는 관건적문제이다. 민족자주통일시대는 온 겨레의 심장속에 조국통일운동의 주인도,그를 전진시켜나가야 할 담당자도 우리 민족자신이라는 관점과 립장을 깊이 새겨주었다. 반만년의 력사를 가진 단일민족이라는 긍지와 자부심,외세의 지배와 간섭을 배격하고 피줄이 하나이고 언어가 통하는 우리 민족끼리 힘을 합쳐 통일조국의 미래를 창조해나가려는 자주정신이 삼천리 조국강토에 차고넘치고있다. 북과 남,해외의 온 겨레가 6.15공동선언의 기본정신인 《우리 민족끼리》리념을 내세우면 못해낼 일이 없다는 확신을 가지고 조국통일위업투쟁에 한사람같이 떨쳐나서고있다.

새 세기 우리 민족의 조국통일운동은 당국과 민간이 따로 없고 사상과 리념,정견과 신앙의 차이를 뛰여넘어 온 겨레가 참가하는 전 민족적운동으로 확고히 전환되였다. 지난 5년간 6.15시대가 열어놓은 통일의 넓은 길을 따라 분렬사상 처음으로 북과 남의 로동자,농민,청년학생,종교인 등 각이한 계급,계층의 대표들과 인사들이 평양과 서울,금강산을 오가며 련이은 민족통일대축전과 통일대회로 온 삼천리강산을 통일애국열기로 끓게 하였다. 불신과 대결로 얼룩져온 북남관계는 《우리 민족끼리》리념에 기초한 화해와 협력의 관계로 전환되였으며 반세기이상 얼어붙었던 동족간의 랭전이 눈석이를 맞이하였다. 북과 남사이의 동서해선철도와 도로가 련결되고 하늘과 바다에서도 분렬의 장벽이 무너져내리며 우리 민족은 하나의 모습을 되찾고 민족의 혈맥이 이어지는 기적이 일어났다. 민족자주공조,반전평화공조,통일애국공조가 대세의 흐름으로 되여 조선반도에서는 북과 남의 전체 조선민족을 일방으로 하고 미국을 타방으로 하는 대결구도가 형성되였다. 이 모든것은 6.15공동선언의 비상한 견인력과 위대한 생활력에 대한 일대 과시로 된다.

6.15공동선언은 조국통일위업을 민족주체의 힘으로 해결해나가는 민족자주선언이며 민족의 화해와 단합을 도모하고 민족공동의 번영을 이룩하기 위한 민족대단결선언이고 평화통일선언으로서 명실공히 민족공동의 통일강령이며 21세기 조국통일의 리정표이다. 공동선언에는 위대한 수령님께서 제시하신 조국통일3대헌장이 빛나게 구현되여있고 우리 당의 변함없는 하나의 조선로선,조국통일방침들의 진수가 집대성되여있으며 장구한 기간에 걸쳐 전개되여온 조국통일운동의 교훈과 경험들이 반영되여있다.

6.15공동선언은 위대한 수령님의 조국통일유훈에 대한 경애하는 김정일동지의 무한한 충실성과 애국애족의 숭고한 뜻의 고귀한 결정체이다.

조국통일은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의 필생의 위업이였으며 간곡한 유훈이다. 만난을 무릅쓰고 조국을 통일하여 민족분렬의 비극의 력사를 끝장냄으로써 어버이수령님의 평생의 념원을 꽃피우시고 후대들에게 통일된 조국을 물려주시려는것은 경애하는 장군님의 철석의 의지이다. 경애하는 장군님께서는 우리 인민의 《고난의 행군》,강행군을 앞장에서 뚫고나가시는 그 준엄한 나날에 조국통일의 전환적국면을 열어놓으실 구상을 몸소 무르익히시였으며 애국애족의 대용단으로 마침내 력사적인 북남수뇌상봉을 마련하시고 6.15북남공동선언의 탄생을 온 세상에 선포하시였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지적하시였다.

《우리는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의 통일유훈을 관철하기 위한 거족적인 투쟁을 벌림으로써 7천만겨레가 통일된 조국강토에서 행복하게 살아갈 력사의 그날을 앞당겨나가야 한다.》

오늘 우리 민족앞에는 6.15공동선언의 기치를 높이 들고 자주통일의 길을 더욱 힘차게 다그쳐나가야 할 무겁고도 영예로운 과업이 나서고있다.

조국통일은 민족의 어버이이신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의 필생의 위업을 실현하기 위한 우리 세대의 가장 성스러운 민족적임무이다. 우리는 앞으로 그 어떤 풍파가 들이 닥친다고 해도 조국통일의 력사적위업을 기어이 완성하여야 한다.(전문 보기)

 

[Korea Info]

 

《웹 우리 동포》후원 안내
カレンダー
2005年6月
« 1月   12月 »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  
最近の記事
バックナンバー
  • 2020
  • 2019
  • 2018
  • 2017
  • 2016
  • 2015
  • 2014
  • 2013
  • 2012
  • 2011
  • 2010
  • 2009
  • 2008
  • 2007
  • 2006
  • 2005
  • 2004
  • 2003
  • 2002
  • 2001
  •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