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명적대고조, 비약의 폭풍을 불러오는 력사의 12월

주체97(2008)년 12월 30일 《로동신문》에 실린 글

경애하는 장군님께서 한겨울의 추위도 마다하지 않으시고 강선을 찾으시여 새로운 혁명적대고조의 봉화를 거세차게 지펴주시였다.

12월, 간고하고 영광넘친 조선혁명사와 더불어 참으로 깊은 의미를 안고있는 력사의 달이다.

공화국창건 60돐을 승리자의 대축전으로, 민족의 대경사로 경축한 뜻깊은 이해가 다 저물어가는 때에 진행하신 경애하는 장군님의 강선에 대한 현지지도,

이는 어버이수령님의 탄생 100돐이 되는 2012년까지 강성대국의 대문을 활짝 열어제끼기 위한 선군혁명총진군길에 새로운 승리의 리정표를 아로새긴 력사적인 현지지도이다.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우리 나라에서의 대전성기는 김정일동지의 탁월한 령도의 결과입니다.》

며칠전 천리마제강련합기업소를 현지지도하시던 경애하는 장군님의 거룩하신 모습이 뜨겁게 어려온다.

새로 건설된 초고전력전기로를 비롯한 여러곳을 돌아보시면서 건설정형과 생산실태를 구체적으로 료해하신 우리 장군님 얼마나 만족해하시였던가.(전문 보기)

[Korea Info]

Leave a Reply

《웹 우리 동포》후원 안내
カレンダー
2008年12月
« 11月   1月 »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  
最近の記事
バックナンバー
  • 2021
  • 2020
  • 2019
  • 2018
  • 2017
  • 2016
  • 2015
  • 2014
  • 2013
  • 2012
  • 2011
  • 2010
  • 2009
  • 2008
  • 2007
  • 2006
  • 2005
  • 2004
  • 2003
  • 2002
  • 2001
  •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