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call_user_func_array() expects parameter 1 to be a valid callback, class 'collapsArch' does not have a method 'enqueue_scripts' in /export/sd204/www/jp/r/e/gmoserver/8/3/sd0561283/web-uridongpo.com/wordpress-4.0-ja-jetpack-undernavicontrol/wp-includes/class-wp-hook.php on line 286

Archive for 12月 21st, 2007

일본우익반동들은 경거망동하지 말아야 한다

                                                                              주체96(2007)년 12월 20일 《로동신문》에 실린 글

일본에서 우익반동들이 더욱 날치고있다.

그 단체들의 수가 무려 수백개에 이르고있으며 수십만명의 성원들을 망라하고있는 큰 규모의 우익반동단체는 10여개나 된다. 이러한 일본우익반동세력이 일본을 군국주의길로 끌어가고있다. 《일본을 지키는 국민회의》, 《향우회》, 《대우회》, 《성장의 집 정치련맹》 등 형형색색의 우익반동단체들은 일본정부로 하여금 나라의 군국화, 파쑈화를 다그치게 하고 해외침략에 적극 나서게 할 목적으로 반동적인 활동을 맹렬히 벌리고있다. 대표적으로 《성장의 집 정치련맹》은 《<천황>국가 일본을 건립》하며 《자주헌법제정, <자위대>의 준비, 히노마루게양을 위한 범국민운동을 전개한다》는것을 목표로 내세우고있다. 《일본을 지키는 국민회의》는 《전쟁포기, 교전권 등을 부인한 현행헌법을 개정하고 군대보유, 해외파병》등을 실현하는데 최대의 목표를 두고있다.

《일본민족련합》등은 반공화국소동을 일으키는것을 기본으로 하고있다.

일본우익반동단체들은 저들의 군국주의적요구와 목적을 기어이 실현시켜보려고 정부와 국회에 압력을 가하는 한편 사회를 극우반동화하기 위해 온갖 책동을 다하고있다.

일본우익반동들의 책동에서 특히 주목을 끄는것은 우리 공화국에 대한 악랄한 공세이다. 그들은 랍치문제해결이니 뭐니 하면서 우리 공화국에 대한 제재와 압박을 그 어느때보다도 강화해야 한다고 하면서 그에 열을 올리고있다.

최근 일본국회는 랍치문제를 걸고 우리 나라 선박의 일본입항금지를 포함한 대조선제재를 6개월간 더 연장하기로 결정하였다. 이와 때를 같이하여 일본우익반동들은 우리 나라를 《테로지원국》명단에서 삭제하려는 미국의 움직임을 막아보려고 악랄하게 책동하고있다.

그 무슨 《랍치피해자가족》들이 떼를 지어 미국대통령 등을 찾아가 북조선을 《테로지원국》명단에서 삭제하지 말아야 한다고 항의한다, 요청편지를 전달한다 어쩐다 하고 소동을 피웠다.  그들은 북조선을 《테로지원국》명단에서 삭제하면 일미동맹을 해치고 나중에는 일본을 핵무장화에로 몰아갈수 있다고 미국을 협박하기까지 하였다.(전문 보기)

                                                                                                                                     [Korea Info]

<론평> ▒ 정치깡패의 부질없는 추태-미상원의원 조미합의제동법안제출

                                                                                         2007년 12월 20일 《조선통신》에 실린 기사

(평양 12월 19일발 조선중앙통신)최근 미국회상원의원 브라운백이 조미합의리행에 제동을 거는 법안을 행정부에 제출하였다고 한다.

법안이라는데서 그는 조미사이의 합의에 따라 미국이 리행하게 되여있는 우리에 대한 《테로지원국》지정과 《적성국무역법》적용을 해제하지 말것을 극구 제창해나섰다.

참으로 가소로운 추태이다.

브라운백으로 말하면 2004년에 《북조선인권법》이라는것을 만들어내는데 앞장섰던 극단적반공분자이다. 황당무계한 자료에 기초하여 조작된 《인권법》에 따라 숱한 자금을 받아놓았던 그가 《인권법》의 허황성과 실현불가능성으로 하여 그 돈을 제대로 써보지도 못하고 앉아뭉개여 국제사회의 비난과 조소를 자아낸것은 이미 잘 알려진 사실이다.

바로 이런 자가 정 할일이 없는지 또다시 법안제출소동을 벌리면서 대조선제재해제를 막아보겠다고 어리석게 놀아대고있다.

아마도 브라운백은 조미합의가 무엇인지 미국의 전략적리해관계가 무엇인지 모르는것 같다.

동서남북도 모르고 마구 돌아치는 브라운백과 같은 알짜 무식쟁이가 국회의원이라니 미국의 정치수준이 과연 어떠한지 알만하다.

강조하건대 우리는 지금까지 수십년간 미국의 반공화국제재속에서도 끄떡없이 살아왔다.

때문에 우리가 미국의 제재해제를 갈망해온것도 아니다.

미국이 제재를 가하든 말든 우리에게서 달라질것이란 아무것도 없다.

브라운백과 같은 미국의 강경보수세력이 우리에 대한 그 무슨 《제재》로 6자회담과 조미관계진전에 제동을 걸어보려는것이야말로 어리석기 그지없는 자들의 무모한 행위이다.

미강경보수세력은 그 무엇으로써도 조선반도의 핵문제를 둘러싸고 완화의 방향으로 나아가는 대세의 흐름을 절대로 돌려세울수 없다.(끝)

                                                                                                                                     [Korea Info]

일본의 시대착오적인 대조선적대시정책의 파산은 필연적이다

                                                                              주체96(2007)년 12월 19일 《로동신문》에 실린 글

올해에 조선반도정세가 눈에 띄게 변화되였다. 랭전의 마지막 동토대를 녹이는 화해와 협력, 대화와 협상이 열기를 띤것이다. 그러나 일본은 력사의 이 흐름을 달가와하지 않으면서 제동을 걸려고 모지름을 썼다.

일본의 대조선정책의 적대적성격은 어제나 오늘이나 변함이 없다.

간과할수 없는것은 올해 일본의 대조선적대시정책이 그 목적과 실현수법, 규모와 심도에 있어서 지난시기에 대비할수 없는 매우 무모하고 최후발악적이였다는것이다.

올해 일본의 대조선정책은 한마디로 말하여 극단적인 대결정책이였다.

지난해 9월에 발족된 전 아베내각은 가능한 모든 수단들을 총발동하여 우리 공화국에 대한 정치군사적압력과 제재를 가하는것을 골자로 하는 대조선정책을 수립하였다.

이와 함께 그들은 우리 공화국을 반대하는 폭넓은 국제적련합을 형성하고 그 련합의 돌격대역할을 수행하여 흐려진 일본의 국제적영상을 개선하는것을 저들의 대외정책의 중요한 고리로 삼았다. 그리고 올해에 그것을 본격적으로 실행하기 위해 미친듯이 발광하였다.

반동적아베내각이 대조선정책의 대결적성격을 극단적방향으로 끌고간데는 여러가지 목적이 있었다.

그것은 첫째로 과거청산을 회피하자는것이였다.

일본자민당에는 국회의원들로 련맹을 무은 《일본의 전도와 력사교육을 생각하는 의원모임》이라는것이 있다. 이 조직은 2007년 벽두부터 아베의 요구에 따라 1993년 고노내각관방장관의 담화에 대한 재검토를 시작하였다.

고노내각관방장관의 담화란 일본군 《위안부》범죄와 관련한 일본정부의 《사죄》와 《반성》을 형식적으로나마 표시한것이였다. 아베내각은 《일본의 전도와 력사교육을 생각하는 의원모임》을 발동하여 반인륜적범죄의 과거력사를 저들구미에 맞게 밭갈이해놓음으로써 그 청산에서 발뺌할수 있는 기초를 마련하려 하였다.(전문 보기)

                                                                                                                                    [Korea Info]

《웹 우리 동포》후원 안내
カレンダー
2007年12月
« 11月   1月 »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  
最近の記事
バックナンバー
  • 2022
  • 2021
  • 2020
  • 2019
  • 2018
  • 2017
  • 2016
  • 2015
  • 2014
  • 2013
  • 2012
  • 2011
  • 2010
  • 2009
  • 2008
  • 2007
  • 2006
  • 2005
  • 2004
  • 2003
  • 2002
  • 2001
  •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