론 평 : 군비경쟁의 파도를 몰아오는 《위협》타령

주체103(2014)년 5월 27일 로동신문

세계에서 거인처럼 행세하는 미국이 우리의 《위협》을 역스럽게 계속 외워대고있다.

목적이 있다.단적인 실례로 《글로벌 호크》고성능무인정찰기들을 일본에 끌어들이기 위해서이다.미국방성은 이달말에 이 무인정찰기 2대를 일본의 미사와미공군기지에 배비하고 우리 공화국을 포함한 동북아시아에 대한 정탐활동을 적극적으로 벌리려는 작전안을 세워놓았다.

다른것들도 있다.미국본토는 물론 일본,남조선을 비롯한 아시아태평양지역의 동맹국들에서 미싸일방위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벌리고있는 여러가지 책동들을 들수 있다.

총체적으로 미국은 우리의 《위협》을 구실로 아시아태평양지역에서 군사력증강을 본격적으로 다그치고있다.

이에 대해 우리가 시시각각으로 강하게 느끼고있는것이 있다.그것은 우리에 대한 미국의 변하지 않은 적의이다.그렇지 않다면 자위의 원칙을 철저히 고수하고있는 우리를 그렇듯 집요하게 걸고들수 없는것이다.

미국이 우리의 《위협》타령을 계속 늘어놓고 조선반도주변에서 무력을 증강하는것은 대조선적대시정책의 집중적인 발로이다.

진짜 위협은 바로 미국이 가하고있다.세계적으로 제일 많고 현대적인 3대전략핵타격수단들을 보유하고있으며 곳곳에 미군사기지들을 그물처럼 전개하고있는 미국이 신성한 자기 령토를 수호하기 위해 떨쳐나선 우리가 《위협》으로 된다는것은 사리에 전혀 맞지 않는 황당한 나발이다.

미국이 우리의 《위협》을 구실로 아시아태평양지역에서 군사력증강을 기도하고있는것은 군사적우세를 차지하여 지역의 여러 대국들을 힘으로 제압하자는데도 중요한 속심이 있다.(전문 보기)

[Korea Info]

 

Leave a Reply

《웹 우리 동포》후원 안내
カレンダー
2014年5月
« 4月   6月 »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  
最近の記事
バックナンバー
  • 2021
  • 2020
  • 2019
  • 2018
  • 2017
  • 2016
  • 2015
  • 2014
  • 2013
  • 2012
  • 2011
  • 2010
  • 2009
  • 2008
  • 2007
  • 2006
  • 2005
  • 2004
  • 2003
  • 2002
  • 2001
  •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