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법》에 명줄을 걸고 정의에 도전하는자들은 수치스러운 파멸을 면치 못할것이다 – 조국통일민주주의전선 중앙위원회 대변인성명 –

주체104(2015)년 1월 31일 로동신문

 

최근 남조선의 보수패당이 악명높은 《보안법》을 개악하여 통일애국단체들을 강제해산하고 진보민주세력을 말살하기 위해 발악적으로 날뛰고있다.

얼마전 남조선의 법무부 장관이라는자는 《2015업무계획》이라는데서 그 무슨 《헌법가치수호를 통한 정체성확립》을 올해 최우선과제로 내들고 《반국가단체》와 《리적단체》들을 강제해산할수 있게 《보안법》을 개정하겠다고 줴쳐댔다.

이에 대해 남조선집권자는 《법을 무시하는 행위에 대해 엄정한 법집행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하면서 부추겨댔다.

남조선집권자의 지령에 따라 지금 보수패당은 《리적단체가 더이상 활동할수 없도록 제재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떠들면서 통일애국단체들과 진보민주세력말살을 겨냥한 《보안법》개악에 열을 올리고있다.

남조선의 통일애국세력에 대한 파쑈당국의 탄압책동은 새해 정초부터 극도에 달하고있다.

지난 22일 전 통합진보당 의원과 당원들을 《보안법》에 걸어 중형을 들씌우는 폭거를 감행하고 그 무슨 모임에 참가하였다는 죄 아닌 《죄》로 이 당 관계자 130여명을 《보안법》위반혐의로 수사하는 놀음을 벌려놓고있다.(전문 보기)

 

[Korea Info]

Leave a Reply

《웹 우리 동포》후원 안내
カレンダー
2015年1月
« 12月   2月 »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  
最近の記事
バックナンバー
  • 2021
  • 2020
  • 2019
  • 2018
  • 2017
  • 2016
  • 2015
  • 2014
  • 2013
  • 2012
  • 2011
  • 2010
  • 2009
  • 2008
  • 2007
  • 2006
  • 2005
  • 2004
  • 2003
  • 2002
  • 2001
  •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