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for 2024

수령의 성스러운 력사속에 빛나는 혁명전사의 삶은 가장 값높은 인생의 최고정화이다 -조선기록영화 《빛나는 삶의 품》32 《태양의 가장 가까이에서》에 수록된 숭고한 믿음과 고결한 혁명적의리의 세계를 되새기며-

주체113(2024)년 5월 19일 로동신문

 

혁명전사의 생은 무엇으로 하여 빛나는가.

어떤 인생이 값높은 영광의 절정에서 수령이 추억하고 후대들이 잊지 못하는 고귀한 영생의 삶을 누리게 되는가.

지난해 5월 19일 신미리애국렬사릉에 펼쳐졌던 위대한 혁명적의리의 화폭이 그에 대한 대답을 준다.

현철해동지의 서거 1돐에 즈음하여 신미리애국렬사릉을 찾으시고 묘소에 꽃송이를 진정하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

참다운 혁명가적품성과 고결한 인간미를 지니고 당의 위업에 무한히 충직하였으며 조국과 혁명, 인민을 위하여 자그마한 가식이나 사심도 없이 헌신한 혁명전사의 진실하고 결곡한 모습에서 오래도록 눈길을 떼지 못하시고 심중의 대화를 나누시던 경애하는 총비서동지를 뵈오면서 온 나라 인민과 인민군장병들은 얼마나 크나큰 격정에 목메였던가.

떠나간 혁명전사의 고귀한 삶이 후세토록 존경과 명예의 단상에서 영생하기를 기원하시며 또다시 숭고한 경의를 드리시던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거룩한 영상을 경건히 우러르는 우리 인민의 추억속에 누구나 잊지 못해하는 한편의 조선기록영화의 화폭이 노래 《인생의 영광》의 은은한 선률과 더불어 숭엄히 흐르고있다.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위대한 품속에서 우리 당과 국가의 저명한 정치군사활동가이며 공화국무력기관의 원로였던 현철해동지의 삶이 어떻게 영생의 빛을 뿌리는가를 감명깊게 수록한 조선기록영화 《빛나는 삶의 품》 32 《태양의 가장 가까이에서》,

우리 당건설과 혁명무력의 강화발전에 지울수 없는 뚜렷한 공적을 세우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품속에서 값높은 영생의 삶을 누리는 현철해동지의 한생이 70분 남짓한 불멸의 화폭속에 흐르는 기록영화를 보면서 누구나 수령과 혁명전사사이에 맺어진 위대한 혁명적동지애의 뉴대, 숭고한 혁명적도덕의리의 세계를 눈물겹게 절감하였다.

소중한 추억만이 아닌 영원한 감격과 환희의 시각들, 잊지 못할 영광의 순간들이 숭엄히 흐르는 기록영화의 화면들을 감회깊이 되새기면서 온 나라 인민은 더더욱 가슴깊이 새겨안고있다.

수령의 성스러운 력사속에 빛나는 혁명전사의 삶이야말로 가장 값높은 인생의 최고정화이라는 력사의 진리를.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우리는 동지애로 개척되고 전진하여온 우리 혁명을 혁명적동지애의 위력으로 끝까지 완성하여야 합니다.》

한생 변할줄 모르는 총대와 같이 당을 위하여, 조국과 인민을 위하여 커다란 공헌을 한 현철해동지의 인생을 영광의 최절정에서 빛내여주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숭고한 혁명적동지애, 고결한 혁명적의리의 세계는 만사람의 가슴을 뜨겁게 울려주고있다.

사람들은 지금도 두해전 5월 현철해동지의 서거에 애석한 마음을 금치 못하시며 국가장의위원회 위원장이 되시여 장의행사가 최상의 수준에서 진행되도록 해주시고 몸소 현철해동지의 령구를 메고 발인하시던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거룩하신 모습을 소중히 간직하고있다.

충심으로 존경하고 더없이 아껴오신 귀중한 혁명의 원로와 영결하는 슬픔을 애써 누르시며 한줌한줌 고인의 유해에 흙을 얹으실 때에도, 그처럼 못잊어 부르고 또 부르시여도 대답이 없는 혁명전사를 생각하시며 묘비앞에 서계실 때에도 시종 비애에 잠겨계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

이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현철해동지의 한생을 추억하시며 수령의 성스러운 력사속에 빛나는 혁명전사의 삶이야말로 가장 값높은 인생의 최고정화이라는 참으로 뜻깊은 말씀을 하시였다.

수령의 성스러운 력사속에 빛나는 혁명전사의 삶, 이는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 당과 혁명, 조국과 인민에 대한 끝없는 충실성과 헌신적복무정신을 지니고 나라의 자주권과 존엄, 인민의 권익을 수호하기 위한 영광스러운 투쟁에 온넋을 다 바친 현철해동지의 값높은 한생에 안겨주신 따뜻한 축복이다.여기에 투철한 혁명적수령관을 지니고 의무감으로가 아니라 량심과 의리, 신념으로 수령을 따르고 받든 충신중의 충신인 현철해동지의 한생에 대한 우리 당의 가장 값높은 평가가 있다.

일찌기 위대한 수령님과 위대한 장군님의 슬하에서 사회주의건설의 새 력사를 창조하던 영광의 시대로부터 경애하는 총비서동지를 높이 모시고 국력강화의 최전성기를 빛내이던 생애의 말년에 이르기까지 반세기가 넘는 60년이라는 기나긴 세월 오직 한마음 당과 수령을 따라 혁명의 한길만을 꿋꿋이 걸어온 로혁명가,

절세의 위인들의 품속에서 이 세상 모든 영광을 다 받아안으며 성장해온 현철해동지의 고귀한 한생을 통하여 우리 인민은 수령의 성스러운 력사속에 빛나는 혁명전사의 삶이야말로 가장 값높은 인생의 최고정화이며 자기 수령과 뜻을 같이하고 조국과 인민을 위한 애국성업에 한생을 다 바칠 때 그 생은 영생한다는 고귀한 철리를 더더욱 가슴뜨겁게 새겨안고있다.

언제인가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현철해동지의 한생은 그 시작도 끝도 위대한 수령님과 위대한 장군님의 품속에서 꽃펴난 참다운 혁명전사, 충직한 혁명전우의 영광넘친 삶이였다는데 대하여 이야기하시며 이렇게 말씀하시였다.

현철해동지는 준엄한 조국해방전쟁시기 영광스러운 친위중대시절로부터 수십년간 위대한 수령님을 결사옹위하는 투쟁에서 남다른 영웅성과 희생성을 남김없이 발휘하였으며 고난의 행군, 강행군시기 위대한 장군님곁에 항상 그림자처럼 따라붙어 당의 령도를 충직하게 보좌하면서 인민군대가 시대와 력사앞에 자기 본연의 임무를 충직하게 수행할수 있게 하였다고, 인민군대를 당과 수령의 령도에 무한히 충실한 혁명적무장력으로 강화발전시키는 성업에 헌신하여온 현철해동지의 삶은 그 누구도 대신할수 없으며 그 무엇과도 바꿀수 없는 커다란 공적이라는데 대하여 강조하시던 절절하신 그 음성,

현철해동지가 아무리 다재다능한 지식을 소유하고 성품이 좋다고 하여도 절세의 위인들의 품에 안기지 못하였더라면 어떻게 그렇듯 값높은 삶을 누릴수 있었으랴.

위대한 수령님께서 사랑으로 품어안아주시고 위대한 장군님께서 믿음으로 키워 내세워주신 귀중한 혁명전사여서 언제나 그를 자신의 가장 가까이에 불러주시며 청춘의 기백과 열정을 안고 성스러운 복무의 한생을 끝까지 빛내여나가도록 걸음걸음 보살피시고 손잡아 이끌어주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은혜로운 손길을 떠나 생각할수 없는것이 바로 현철해동지의 영광넘친 인생이다.

위대한 수령님의 품속에서 조국과 혁명을 알게 되였고 당을 진심으로 받드는 길에 혁명전사의 행복과 영예가 있음을 뼈에 새기였기에 현철해동지는 그처럼 엄혹하였던 고난의 행군, 강행군시기 위대한 장군님의 눈물겨운 헌신의 장정을 직접 체험하면서 군력을 강화하고 조국과 혁명, 사회주의를 수호하는데 크게 기여하였다.

현철해동지에게 있어서 그것은 너무나도 응당한것이였다.

그런데도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현철해동지의 공로를 높이 평가하시며 위대한 장군님께서 헤치신 1990년대의 준엄한 강행군길을 생각할 때면 우리 장군님의 그림자처럼 항상 곁에 붙어있으며 유능한 정치군사적실력으로 국가사업과 군령도를 충직하게 보좌해드리던 현철해동지의 모습이 눈에 선하다고 값높이 내세워주시였다.

위대한 장군님의 그림자!

세상에 이보다 더 큰 믿음과 사랑이 어디 있겠는가.

이 부름에 위대한 장군님의 가장 미덥고 충실한 혁명전사가 되여 당의 령도를 충직하게 받들어온 현철해동지에 대한 뜨거운 추억이 있고 더없는 영예가 있으며 그의 한생의 빛나는 총화가 있다.

일찍부터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걸출한 위인상을 몸가까이에서 뵈온 현철해동지에게 있어서 끝없이 더해만지는 총비서동지의 믿음과 사랑은 자기의 모든것을 다 바쳐 혁명을 위해 투신할수 있게 한 삶의 생명소였고 자양분이였으며 솟구치는 열정과 정신력의 원동력이였다.

하기에 현철해동지는 경애하는 총비서동지를 믿고 따르는 티없이 맑고 깨끗한 마음으로 그이께서 부디 안녕하시기를 간절히 바라는 마음속고백을 자주 지성어린 편지에 담군 하였다.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마디마디 뜨거운 진정을 담아 전사가 올린 편지를 받아보시고 현철해동지의 편지에는 자그마한 가식도 없다고, 비록 불편한 몸이지만 꼭꼭 자필로 편지를 써서 자신께 보내오고있는데 그의 편지는 자신께 정말 큰 힘이 된다고 하시며 정을 담아, 믿음을 담아 한자한자 친필도 써보내주시였다.

병석에 있는 그를 당 제7차대회와 당 제8차대회의 대표로 내세워주시고 대표증을 수여해주도록 하신 각별한 보살피심, 여든살을 가까이하였을 때에는 조선인민군 차수칭호를 수여하도록 하시고 국방성 총고문의 직제도 맡겨주시였을뿐 아니라 침상에 누워있는 그에게 조선인민군 원수칭호도 안겨주신 대해같은 믿음,

정녕 로혁명가를 위하시는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한없이 숭고하고 고결한 도덕의리의 세계를 어찌 한두마디로 다 전할수 있으랴.

현철해총고문이 오래오래 앉아있으면서 혁명가로서의 삶을 빛내여나가도록 도와주고 보호해주는것이 우리가 장군님앞에 지닌 의리와 혁명선배에 대한 도리를 지키는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하시면서 기회가 있을 때마다 높이 평가해주시며 한생토록 잊지 못할 크나큰 믿음과 영광을 거듭거듭 안겨주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

제7차 전국로병대회장으로 나오시던 걸음을 멈추시고 현철해동지에게 병치료를 잘하여 건강을 꼭 회복하여야 한다고, 부탁이라고 절절히 말씀하시던 그 화폭, 전사의 건강이 급격히 악화되였다는 소식을 받으시고 깊은 밤 찾으시여 오래도록 머리맡을 떠나지 못하시던 그 모습, 충직한 로혁명가의 운명의 마지막시각을 지켜주시던 그 진정, 밤새도록 깊은 추억속에 로전사의 사진도 한장한장 골라주시며 장의행사와 관련하여 제기되는 문제들에 대한 은정깊은 조치를 취해주시던 눈물겨운 순간들…

현철해동지를 위하시는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마음은 이렇게 열렬하시였다.

로전사의 령구를 메시고 충신원로의 마지막길을 지켜주시던 그 자욱자욱과 더불어, 우리 조국과 인민앞에 쌓아올린 그의 한생의 공적이 어떤것인가를 온 나라, 온 세상이 다 알수 있게 령구우에 우리의 국기를 덮어주도록 하신 그 손길에 떠받들려, 로전사와 뜨겁게 포옹하시는 심정으로 묘비에 두손을 얹으시고 하많은 대화를 나누시던 잊지 못할 그 순간들이 있어 혁명전사의 삶은 영생의 언덕에서 빛날수 있었다.

그래서 누구나 기록영화 《빛나는 삶의 품》의 련속편인 《태양의 가장 가까이에서》를 보면서 위대한 수령의 품에 안긴 전사의 생은 결코 마감이 없으며 오히려 영광의 단상에서 영생의 삶을 누리게 된다는것을 가슴깊이 새기였다고 격동된 심정을 터놓은것이다.

하지만 우리 어찌 다 헤아릴수 있으랴.

로혁명가의 고귀한 넋과 정신을 당과 혁명, 조국력사와 더불어 길이 빛내여주시려 세월이 흐를수록 더더욱 무수한 심혈을 기울이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숭고한 위인세계를.

나라가 최악의 국난을 이겨낼 때에도, 국가방위력강화의 새로운 전성기를 열어나갈 때에도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마음속에서 현철해동지가 언제한번 떠나본적 있었던가.

금시라도 부르면 달려올것만 같은 전사, 항상 곁에서 힘을 주고 용기를 주던 현철해동지를 생각하시며 그의 자료를 조선혁명박물관 《혁명전우관》에 전시하도록 하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

여러 차례에 걸쳐 전시방안과 학술배렬안을 보아주시며 지도하여주신 그이께서는 현철해동지의 자료를 다 전시했다는 보고를 받으시였을 때에는 현철해동지에 대한 자료를 전시한 내용은 자신께서 꼭 보아주어야 한다고 하시며 조선혁명박물관을 찾으시였다.

지금까지 한 일군의 자료를 이렇게 전시한적은 없었다고, 한생 군복을 입고 우리 당을 충직하게 받들어온 인민군대의 정치일군이였던 현철해동지의 한생은 군정간부들이 따라배워야 할 귀감이라고 하시면서 특히 현철해동지의 자료를 가지고 젊은 세대들과 군정간부들속에서 교양을 잘하여야 한다는데 대하여 말씀하시며 오랜 시간에 걸쳐 귀중한 가르치심을 주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고결한 혁명적의리의 세계속에 현철해동지는 항상 수첩을 들고 서있던 낯익은 모습으로, 수령의 력사속에 빛나는 값높은 인생행로를 보여주는 자료들과 더불어 사회주의의 새 승리를 위해 투쟁하는 우리 인민과 언제나 함께 있다.

날이 갈수록 더해만지는 혁명전사에 대한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위대한 정과 의리의 세계속에 만경대혁명학원과 강반석혁명학원창립 75돐 기념행사장에서 수많은 혁명학원출신의 충신들과 함께 현철해동지의 이름이 값높이 불리워지게 되였고 영웅적조선인민군창건 75돐을 성대히 경축하던 그밤 위용차게 진군해나간 열병대오속에도 항일대전에 선혈을 바친 혁명투사들, 위대한 조국해방전쟁시기의 주요군지휘관들과 나란히 현철해동지의 초상도 빛날수 있었다.

한생토록 수령만을 충심으로 받들어모시고 오직 혁명밖에, 일밖에 모른 참다운 혁명가, 그 어떤 특전이나 특혜를 바라지 않고 평생 보통전사의 자세로 소박하고 청렴하게 생활한 량심과 의리의 인간이였던 현철해동지,

당의 구상과 뜻을 받들어 혁명의 새 승리를 향하여 억세게 전진하는 투쟁대오속에서 그는 오늘도 당과 수령을 충성으로 받든 충신의 귀감으로 우리를 이끌고있으며 불굴의 신념과 의지로 난관을 이겨내면서 굴함없이 나아가는 혁명의 제일선에서 견실한 혁명가, 진실한 인간의 본보기로 온 나라 인민을 끝없이 고무하고있다.

수령과 전사사이에 맺어진 사랑과 믿음, 충성과 보답에 대한 전설같은 이야기로 수놓아진 그의 고결한 생애와 특출한 공적은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령도따라 사회주의 새 승리를 향하여 힘차게 전진하는 우리 인민의 자랑찬 투쟁속에 자욱자욱 빛나고있다.

혁명전사의 삶은 무엇으로 빛나며 어떤 인생이 수령의 기억속에, 후대들의 추억속에 영생하게 되는가를 가슴뜨겁게 새겨주는 훌륭한 교과서, 참된 혁명가의 삶과 투쟁의 실록인 현철해동지의 한생은 다시금 새겨주고있다.

수령의 성스러운 력사속에 빛나는 혁명전사의 삶이야말로 가장 값높은 인생의 최고정화이다!

수령의 혁명사상과 령도를 충직하게 받들어가는 길에서는 살아도 영광, 죽어도 영광이다!

이 고귀한 진리를 천만의 가슴마다에 드놀지 않는 신념의 기둥으로 억세게 세워주며 현철해동지는 우리 당의 기억속에, 주체혁명의 종국적승리를 향해 나아가는 우리 인민과 인민군장병들의 삶과 투쟁속에 영원히 살아있다.

혁명전사모두를 위대한 사랑의 품에 따뜻이 안아 보살피시며 값높은 인생의 영광을 안겨주시는 경애하는 총비서동지를 높이 모시고 성스러운 주체혁명의 길을 걸어가는 긍지높은 우리 인민, 한없이 고결한 혁명적의리의 세계, 그 위대한 사랑과 믿음에 매혹되여 수령의 두리에 혈연의 정으로 뭉쳐진 인민의 무궁무진한 힘에 떠받들려 이 땅우에는 가슴벅찬 기적과 승리의 력사가 끝없이 흐를것이다.(전문 보기)

 

[Korea Info]

 

정치용어해설 : 자강력

주체113(2024)년 5월 19일 로동신문

 

자강력이란 한마디로 말하여 자기스스로 자기를 강하게 하는 힘이다.다시말하여 남에게 의존해서가 아니라 자체로 조국과 인민의 존엄과 안녕, 번영과 행복을 담보해나갈수 있는 국가의 정치군사적 및 경제기술력의 총체이다.

국가의 존엄과 운명을 수호하고 전반적국력을 비약적으로 상승시킬수 있는 가장 공고하고 위력한 힘을 비축하자면 반드시 자기가 스스로를 강하게 하는 방법에 의거하여야 한다.

자강력은 사회주의강국건설의 위력한 무기이며 나라의 물질기술적토대를 튼튼히 다지기 위한 기본담보이다.

부닥치는 애로와 난관을 자체의 힘으로 뚫고나가는 자력갱생, 간고분투의 투쟁기풍과 세계를 디디고 올라서겠다는 야심만만한 배짱과 기질도 자강력에서 나오며 사회주의강국건설에서 나서는 모든 문제해결의 성과여부도, 조국의 번영과 미래도 자강력에 달려있다.자체의 국력을 강화하고 자기 힘에 의거하는것만이 어떤 조건에서도 사회주의, 공산주의건설을 성과적으로 다그쳐나갈수 있는 유일무이한 출로이며 최선의 방략이다.

자강력의 정수는 남에게 의존하지 않고 자체로 살아나가려는 강한 정신력과 그 어떤 불리한 조건과 환경속에서도 기적을 창조하는 과학기술력이다.

혁명투쟁과 건설사업에서 자강력을 높이 발휘해나가기 위하여서는 사람들속에 자기의것에 대한 믿음과 애착, 자기의것이 제일이라는 긍지와 자부심을 깊이 심어주고 자력자강의 정신력을 배양하기 위한 교양사업에 주되는 힘을 넣어야 한다.이와 함께 전체 인민이 자기의 힘과 지혜에 의거하여 창조하고 혁신하는 자력갱생의 선구자가 되도록 하여야 한다.

모든 일군들과 당원들과 근로자들은 자강력만이 살길이고 승리와 번영의 길이라는 확고한 관점을 가지고 만사를 자강력으로 해결해나가는 혁명적기풍을 높이 발휘하여야 한다.(전문 보기)

 

[Korea Info]

 

경이적인 신화를 창조하는 녀성력기강자들 -우리 나라 녀자력기선수들 도합 13개의 세계기록 보유, 세계기록보유순위에서 단연 첫자리 차지-

주체113(2024)년 5월 19일 로동신문

 

최근년간 여러 국제경기에서 주체조선의 존엄과 기개를 만방에 떨쳐가는 우리 녀자력기선수들의 눈부신 경기활동이 세계력기계의 각광을 받고있다.

세계의 하늘가에 우리의 공화국기를 긍지높이 휘날려가는 미더운 녀자력기선수들의 자랑찬 경기성과들에 대하여 조선중앙통신사 기자가 김춘희 력기협회 서기장을 만나 이야기를 나누었다.

기자: 국제경기들에서 현재 녀자력기경기는 몇개 몸무게급으로 나뉘여 진행되며 이와 관련한 세계기록은 어떠한가?

서기장: 국제력기련맹이 주관하는 공식적인 녀자력기경기는 10개의 몸무게급으로 나뉘여 진행되며 매 몸무게급에는 끌어올리기와 추켜올리기, 종합에서 각각 세계기록들이 있다.

즉 30개의 세계기록이 있어야 하지만 녀자 87㎏급 끌어올리기와 추켜올리기, 종합 등에서와 같이 국제력기련맹이 정한 기준기록들을 누구도 돌파하지 못하여 세계기록자가 아직까지 없는것도 있다.

2024년 아시아력기선수권대회가 끝난 후 12개의 세계기록을 가지고있던 우리 선수들은 얼마전에 있은 2024년 국제력기련맹 세계컵경기대회 녀자 45㎏급 추켜올리기에서 원현심선수가 세계신기록을 수립함으로써 13개로 되였다.

현재 녀자력기 세계기록의 50%에 해당한 13개를 보유하고있는 우리 나라는 세계기록보유순위에서 단연 첫자리를 차지하고있다.

기자: 우리 선수들이 보유하고있는 몸무게급별세계기록들에 대해 구체적으로 알고싶다.

서기장: 세계적인 력기강자로 명성떨친 2중올림픽금메달수상자인 림정심선수가 2019년에 세운 녀자 76kg급 끌어올리기 124kg, 종합 278kg의 성적이 아직까지 세계기록들로 남아있다.

리성금선수는 녀자 49㎏급에서 추켜올리기 125㎏, 종합 221㎏의 성적으로 2개의 세계기록을 보유하고있다.

추켜올리기에 특기를 가지고있는 그는 제19차 아시아경기대회와 2024년 아시아력기선수권대회에서 추켜올리기와 종합에서 련이어 세계신기록을 수립하였으며 2024년 국제력기련맹 세계컵경기대회에서는 종합세계기록을 또다시 갱신하였다.

2024년 국제력기련맹 세계컵경기대회에서 리성금선수는 자기의 육체기술적능력을 남김없이 발휘한것으로 하여 최우수선수상을 수여받았다.

원현심선수가 녀자 45㎏급에서 국제력기련맹이 정한 기준기록들을 모두 돌파하고 3개의 세계기록보유자로 되였다.

2024년 아시아력기선수권대회에서 끌어올리기와 종합에서 세계신기록을 수립한 그는 2024년 국제력기련맹 세계컵경기대회에서 끌어올리기 87㎏, 추켜올리기 109㎏, 종합 196㎏을 성공시킴으로써 자기가 이미전에 세운 끌어올리기와 종합세계기록을 다시한번 갱신하였으며 추켜올리기에서는 국제력기련맹이 정한 기준기록을 돌파하였다.

녀자 55kg급에서 강현경선수가 보유하고있는 세계기록들은 끌어올리기 104㎏, 추켜올리기 131㎏, 종합 234㎏이다.

그는 제19차 아시아경기대회 녀자력기경기에서 끌어올리기와 추켜올리기, 종합에서 세계신기록을 수립하였으며 2024년 아시아력기선수권대회에서는 끌어올리기에서, 2024년 국제력기련맹 세계컵경기대회에서는 추켜올리기와 종합에서 종전 세계기록들을 또다시 갱신하였다.

또한 김일경선수는 녀자 59㎏급 끌어올리기에서 111kg, 리숙, 송국향선수들은 녀자 64㎏급, 71㎏급 추켜올리기에서 146㎏, 154㎏의 성적으로 각각 세계기록들을 보유하고있다.

기자: 우리 녀자력기선수들이 최근 국제경기들에서 세계신기록을 련이어 수립하며 혁혁한 성과를 거두고있는 소식들은 우리 인민들에게 커다란 기쁨을 안겨주고있다.

우리 선수들의 괄목할만한 경기성과들에 대한 국제적인 평도 크리라고 본다.

서기장: 우리 나라 력기팀은 2019년 12월에 발생한 세계적인 대류행전염병사태이후 근 4년간 국제경기들에 참가하지 못하였지만 이 기간을 단번도약의 튼튼한 담보를 마련하는 기회로 삼고 꾸준한 훈련으로 자기의 힘을 축적하였다.

지난해에 진행된 제19차 아시아경기대회는 급속한 발전을 이룩해나가는 우리 나라 력기종목의 진면모와 아시아 및 세계력기계에 새로운 모습으로 등장한 강자들의 존재를 세계에 알리는 기점으로 되였다.

제19차 아시아경기대회이후 불과 일곱달도 안되는 짧은 기간에 우리 력기팀은 여러 국제경기에서 85개의 금메달을 포함한 120여개의 메달을 획득하였으며 특히 세계신기록수립에서 경이적인 성과를 거두었다.

제19차 아시아경기대회가 열리기 전까지 2개의 세계기록을 보유하고있던 녀자력기선수들은 13개의 세계기록에 자기의 이름을 새기고 세계력기발전을 주도해나가고있다.

야심만만한 배심을 안고 국제경기들마다에서 경이적인 신화들을 창조하는 우리 녀자력기강자들의 담찬 모습과 세계력기계를 뒤흔든 충격적인 소식들은 세계의 많은 나라 주요언론들과 력기전문가들, 관람자들의 관심사로 되였다.

제19차 아시아경기대회에서 《신비스러운 팀》으로 불리운 우리 나라 팀이 보여준 실력에 대해 중국언론들은 《예상밖이다.》, 《너무 강하다.》, 《실력이 대단하다.》고 찬사를 아끼지 않았으며 국제력기련맹과 아시아력기련맹의 성원들, 관록있는 력기전문가들도 우리 선수들의 비약적인 발전상에 눈이 휘둥그래졌다고 하면서 이렇게 강해졌으리라고는 미처 예상치 못하였다는데 대하여 자기들의 심정을 토로하였다.

기자: 최근 우리 녀자력기선수들이 혁혁한 경기전과를 올리고있는 근본비결은 어디에 있는가?

서기장: 어머니조국과 인민의 기대에 비추어볼 때 우리에게는 거둔 성과보다 앞으로 달성해야 할 목표들이 더 많다.

그러나 세계녀자력기계를 들끓게 한 성과들이 련이어 이룩되게 된 근본비결은 조국을 끝없이 사랑하고 빛내이려는 우리 선수들의 마음속에 소중히 간직된 뜨거운 애국심에 있다.

또한 강도높은 훈련을 이겨내며 보다 높은 목표달성을 위해 이악하게 훈련한 그들의 헌신적인 노력과 불같은 정열의 결실이라고 나는 생각한다.

지금 이 시각도 우리 선수들은 조국의 영예를 더욱 빛내여갈 일념 안고 훈련장마다에 애국의 땀방울을 아낌없이 바쳐가며 새로운 세계기록들에 도전하고있다.

해당 몸무게급에 출전하는 우리 녀자선수들모두가 세계기록보유자로 되게 하며 남자력기종목에서도 5중세계선수권보유자인 엄윤철선수와 같은 세계적인 력기강자들을 배출하는것이 우리의 목표이다.

기자: 온 나라 인민들의 한결같은 심정을 담아 앞으로 있게 될 국제경기들에서 보다 큰 성과를 안아오기 바란다.

서기장: 우리 선수, 감독들은 애국의 땀과 열정을 다 바쳐 조국의 영예를 빛내일 필승의 신심과 열의에 넘쳐있다.

우리는 훈련을 더욱 강화하여 국제경기들마다에서 더 많은 금메달쟁취와 련이은 세계신기록수립으로 사랑하는 어머니조국에 승리의 보고, 기쁨의 보고만을 드리겠다.

이것은 우리 선수, 감독들모두의 굳은 결심이고 확고한 의지이다!(전문 보기)

 

[Korea Info]

 

힘이 약하면 제국주의자들의 희생물이 된다

주체113(2024)년 5월 19일 로동신문

 

국제무대에서 주권국가들의 자주권과 인류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제국주의자들의 전쟁책동이 계속되고있다.미국을 괴수로 하는 제국주의자들의 횡포한 책동에 의하여 세계적으로 공인된 국제관계의 기본원칙들이 공공연히 무시되고 정의도 부정의로 범죄시되고있다.강압적인 방법으로 모든것을 빼앗으려고 날뛰는 제국주의자들에 의해 지구상에는 평화가 아니라 전쟁과 재난이 초래되고있다.

힘의 몽둥이를 마구 휘두르는 제국주의자들의 노예가 되지 않으려면 무엇보다도 군사적힘, 국방력이 강해야 한다.설사 먹을것이 좀 부족해도 살수 있지만 자기를 지킬수 있는 강력한 군사적힘이 없이는 생명도 존엄도 지켜낼수 없는것이 오늘의 엄연한 현실이다.

국방력은 나라와 민족의 자주권이고 운명이며 존엄이다.국방력이 약하면 하고싶은 말도 하지 못하고 남의 눈치를 보게 되며 종당에는 제국주의자들의 롱락물로, 희생물로 된다는것은 력사가 남긴 쓰라린 교훈이다.

온갖 지배와 예속, 침략과 전쟁이 없는 평화롭고 번영하는 세계에서 살려는것은 인류의 공통된 지향이고 념원이다.이 세상 그 어느 나라나 민족도 남에게 자주권이 유린당하고 지배와 예속을 받으며 사는것을 원하지 않는다.그러나 이 자주적요구는 그 어떤 주관적인 욕망이나 우연적인 요인에 의하여 실현되지 않는다.외세의 침략으로부터 자기를 지킬수 있는 강위력한 국방력을 건설해나갈 때 자주적인 독립국가로서의 자기의 목소리를 떳떳이 내며 존엄을 지키고 부흥발전할수 있다.

어느 나라도 자체의 강력한 군사적힘이 없이 진정한 독립과 번영을 이룩한 례가 없다.순수 경제발전으로 그 무엇을 이루어보겠다는것은 망상이다.

전쟁의 항시적근원이며 침략과 전쟁의 주되는 세력인 제국주의가 남아있고 그들의 책동이 보다 악랄해지고있는 조건에서 더욱 그렇다.

오늘 제국주의자들은 세계에서 제멋대로 힘을 과시하고 주권국가들에 로골적으로 군사적압력을 가하고있으며 무력충돌과 전쟁을 일으키는것도 서슴지 않고있다.

목적은 명백하다.힘으로 다른 나라들을 예속시키고 저들의 질서에 복종하게 만들자는것이다.

힘으로 다른 나라와 민족을 억누르고 전횡을 부리는것은 제국주의자들의 생리이다.미국의 길지 않은 력사만 돌이켜보아도 침략과 전쟁은 이 나라의 생존과 떼여놓고 생각할수 없다.미국은 전쟁을 경제공황에서 벗어나고 군수독점체들의 탐욕을 충족시켜주기 위한 수단으로 삼고있으며 크고작은 숱한 분쟁, 전쟁들에서 막대한 인적 및 물적손실을 입고 쓰디쓴 패배도 맛보았음에도 불구하고 또다시 새로운 전쟁을 치르려는 충동을 억제하지 못하고있다.

미국잡지 《내슈널 인터레스트》는 한 단체의 상급연구원의 말을 인용하여 미국이 전쟁을 자주 벌려놓았다고 하면서 아시아에서 아메리카에 이르기까지 그리고 유럽에서 아프리카에 이르기까지 미국의 전쟁의 마수가 뻗치지 않은 곳이란 없다고 하였다.

미국은 세계제패를 위해 방대한 군수공업을 유지하고있으며 세계의 곳곳에 군사기지의 그물을 형성하였다.1945년이래 미국은 80여개 나라와 지역에 800여개의 군사기지를 건설하였다.미국의 한 작가는 《미국의 해외군사기지: 이 기지들이 세계에 어떤 해를 주고있는가》라는 글에서 미국의 해외군사기지들이 지정학적긴장을 격화시키고 세계를 더욱 불안전하게 만들고있다고 하였다.지금 이 시각도 미국은 《평화수호》, 《인권보호》와 《민주주의보장》의 간판을 들고 방대한 무력을 동원하여 주권국가들의 안전을 엄중히 침해하거나 추종세력을 내세워 대리전쟁을 감행하며 행성을 전란속에 몰아넣고있다.

중동에서 벌어지고있는 무차별적인 전란을 결코 남의 일로 보아서는 안된다.오늘이 평화롭다고 하여 래일도 평온할것이라고 장담할수는 없다.

력사는 자위의 힘을 키우는 사업을 소홀히 하면 제국주의자들의 침략과 전쟁책동을 막아낼수 없다는것을 확증해주었다.미제가 감행한 1980년대의 그레네이더와 빠나마에 대한 침략, 1990년대의 유고슬라비아공습, 21세기 첫 10년대의 아프가니스탄과 이라크에 대한 침공이 그 대표적실례들이다.

제국주의자들의 《선의》에 기대를 걸거나 남에게 의존하여 자기를 지켜보겠다는것은 스스로 자멸을 청하는 어리석은짓이다.

힘과 힘이 치렬하게 격돌하고 힘에 의해 승패가 결정되는 오늘의 세계에서 자기를 지킬 힘이 없으면 약자가 되고 제국주의자들의 침략과 략탈의 대상이 된다.

21세기에 들어선 후 미국은 횡포성을 더욱 로골적으로 드러내면서 세계 모든 나라들을 신식민지노예로 전락시키려고 획책하였다.

로씨야 로모노쏘브명칭 모스크바국립종합대학 교수 유리 싸야모브는 잡지 《국제생활》 2022년 제3호에 게재한 《현대국제관계요인으로서의 세계정치에서의 제국주의철면피성》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2002년 6월 부쉬2세(당시 미국대통령)는 두가지 기본원칙에 기초한 자기의 교리를 내놓았다.즉 미국은 자기의 우위보존을 위해 필요한 모든 노력을 기울일것이며 앞으로 경고행동을 취하고 선제타격을 가할 권리를 가질것이라는것이다.〈미국우위교리〉는 미국이 랭전에서 승리를 거둔 가장 힘있는 대국으로서 강자의 권리를 사용하며 나아가서 세계의 그 어느 나라도 평등한 동반자로 보지 않을것이라는데 립각한것이였다.》라고 언급하였다.

당시 전쟁화약내가 진하게 풍기는 미국의 날강도적인 교리에 가장 가깝다고 하는 동맹국들까지 기가 꺾이여 보다 선명하게 굴종자세를 취하였고 유럽의 정객들은 미국의 눈치를 보며 그 누구도 항변의 말 한마디 하려 하지 않았다.

《미국우위교리》는 철두철미 미국이 보유한 세계최대의 군사력을 밑천으로 하여 형성되고 실천에 마구 적용된것이였다.주권국가들에 대한 무제한한 힘의 사용을 주장하는 횡포무도한 미국의 침략교리는 조금도 달라지지 않았다.

힘에는 힘으로, 대결에는 대결로 대답할 때 인민을 지키고 국가의 존엄을 사수할수 있다.자기를 지키자면 제국주의강대국과도 맞설수 있는 힘을 보유해야 한다.

중요한것은 자위적국방력을 강화해나가는것이다.그래야만 나라와 민족의 현재와 미래, 자주권을 지켜낼수 있다.

국가의 존엄사수, 평화수호를 위한 사업에서 외교가 매우 중요하다.하지만 순수 외교만으로 제국주의자들의 침략과 전쟁을 막아보겠다는것은 허황한 망상에 불과하다.힘이 안받침되지 않는 외교란 결국 구걸에 지나지 않는다.

지난 시기 외교적협상을 통하여 평화를 보장해보려고 시도하다가 전쟁의 참화를 들쓴 실례가 있다.

아프리카의 한 나라는 세계적으로 손꼽히는 원유생산국으로서 지난 시기에는 원유자원을 국유화하고 그것을 새 사회건설에 적극 리용하였다.원유공업을 중추로 하는 경제토대축성사업에 힘을 넣어왔다.반제자주적인 립장을 견지하고 미국의 책동에 맞서나갔다.이것이 결실을 맺어 사람들은 정치적으로나 경제적으로 안정된 생활을 하였다.그러던 이 나라가 힘의 우세를 믿고 횡포하게 날뛰는 미국에 대한 공포심과 환상에 사로잡혀 굴종외교를 하게 되였으며 나중에는 자위적억제력강화를 위한 사업을 스스로 포기하였다.

그후 이 나라는 제국주의세력의 야만적인 군사적공격을 피할수 없게 되였으며 나중에는 극도의 사회정치적혼란에 빠져들었다.

이 사실은 경제발전 일면만을 생각하면서 자체의 군사적힘을 강화하는것을 소홀히 하고 제국주의세력과 자체의 힘으로 맞서 싸워나갈 의지가 굳건하지 못하게 되면 인민의 생명재산은 물론 국가의 존재자체도 유지할수 없다는것을 실증해주었다.

현 세계에서 강위력한 전쟁억제력이라는 반석우에 서지 못한 번영의 탑은 신기루에 지나지 않는다.

우리 혁명의 실천적경험은 국가의 존엄과 국권 그리고 믿을수 있는 진정한 평화는 그 어떤 적도 압승할수 있는 강위력한 자위력에 의하여 담보된다는것을 보여주는 산 교과서이다.

우리 공화국은 일찍부터 자체의 튼튼한 군사력을 마련하는것을 자주독립국가건설의 근본요구로 내세우고 새 사회건설의 첫 시기부터 여기에 힘을 넣었다.우리 인민은 시련과 난관이 겹쌓이는 속에서도 불굴의 투쟁을 벌려 나라의 자주권과 민족의 부강번영을 담보하는 강위력한 군사적토대를 끊임없이 쌓았다.

오늘은 우리 국가가 그 누구도 무시할수 없고 그 무엇으로도 되돌릴수 없는 핵강국으로, 사회주의와 자주의 성새로 우뚝 솟아올라 그 위용을 만방에 떨치고있다.

제국주의자들이 우리의 전진을 가로막아보려고 발악하고있지만 국가번영의 확고한 담보를 틀어쥔 우리의 전진속도는 더욱 빨라지고있다.

만일 우리가 군사를 홀시하면서 자위적국방력을 건설하지 않았다면 세계적인 강국의 지위에 올라서지 못하였을것이며 인민의 안전은커녕 나라의 자주권도 수호할수 없었을것이다.나라의 안정과 평화적환경, 경제건설에 대하여서는 상상조차 하지 못하였을것이며 전쟁의 참혹한 재난도 피하지 못하였을것이다.

우리가 가야 할 길은 아직 멀지만 우리 공화국의 국력은 무궁무진하다.그 어떤 힘도 우리의 군사력을 당해낼수 없다.

우리는 이것을 자랑으로 여기고있으며 우리식 사회주의위업의 정당성과 승리를 확신하고있다.(전문 보기)

 

[Korea Info]

 

상식 : 뇌를 튼튼하게 해주는 푸른색과 붉은 자주색, 보라색의 남새와 과일(1)

주체113(2024)년 5월 19일 로동신문

 

식사에 남새와 과일을 될수록 많이 포함시키는것이 중요하다는것은 주지의 사실이다.그러나 그중에서도 특별한 자리를 차지하는것은 푸른색과 붉은 자주색, 보라색의 남새와 과일이다.

이 식품들은 뇌와 신경계통을 튼튼하게 하는데 필요한 물질들을 함유하고있다.

뇌는 신경계통의 중추로서 유기체의 모든 장기를 통제한다.또한 호르몬의 합성조절과정을 유지해준다.튼튼한 뇌는 사람이 주위세계를 리해하고 정보를 기억하며 새로운것을 배우고 주의를 집중할뿐 아니라 론리적으로 사고하게 한다.

뇌상태가 나빠지면 사람은 우울증과 불안감 등으로 기분이 좋지 않으며 주의력과 기억력, 운동과 관련한 문제가 발생한다.

푸른색과 붉은 자주색, 보라색의 식물성식품들은 항산화물질 즉 유리기로 인한 손상으로 생긴 염증과 산화스트레스로부터 뇌를 보호하는 물질의 함량이 높다.

안토시안은 식물성식품에서 푸른색과 보라색을 내게 하는 색소이다.이 색소는 혈액뇌관문을 통과하여 뇌세포에 작용하는 능력을 가지고있다.

안토시안은 식물성화합물인 플라보노이드의 계렬에 속한다.이 물질이 유기체에 주는 긍정적인 작용은 혈관기능과 피순환 등을 개선하는것이다.

안토시안은 뇌의 염증을 완화시키고 데핵산손상을 억제하여 사고과정과 기억력을 유지해준다.

들쭉즙은 폴리페놀과 안토시안을 함유하고있으며 뚜렷한 항산화효과를 나타내는것으로 하여 뇌를 산화스트레스로부터 보호한다.(전문 보기)

 

[Korea Info]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 중요국방공업기업소의 생산활동을 지도하시였다

주체113(2024)년 5월 18일 로동신문

 

 

국방공업분야에서 획기적인 결과들이 달성되고 나라의 방위력강화에서 괄목할만한 변화들이 련속적으로 이어지고있는 중대한 시기에 조선로동당 중앙군사위원회가 특별히 중시하여 시달한 국방생산과제수행에서도 커다란 성과가 이룩되고있다.

조선로동당 총비서이시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장이신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 5월 17일 중요무장장비생산에서 앙양을 일으키고있는 국방공업기업소를 방문하시고 생산활동을 료해하시였다.

김정은동지께서는 이 국방공업기업소가 나라의 핵전쟁억제력을 제고하는데서 세운 특출한 공적을 다시금 높이 평가하시면서 2024년 상반년도 생산실적과 년간군수생산계획수행전망성에 대하여서도 커다란 만족을 표시하시였다.

기업소에서 새롭게 갱신한 전투기술기재의 부분기술들에 대하여 료해하시고 놀라운 진보를 이룩하고있는데 대하여 기쁘게 생각하며 이는 전체 국방공업분야에 있어서 고무적성과로 된다고 말씀하시였다.

김정은동지께서는 최근에 더욱더 로골화되고 발악적으로 진화하고있는 적들의 무모한 군사적대결책동으로 인해 조성된 국가의 안전환경에 대처하여 핵전쟁억제력제고의 필수성을 더욱 엄정히 인정하지 않을수 없다고 하시면서 우리의 핵무력을 보다 급속히 강화하기 위한 중요활동들과 생산활동을 멈춤없이, 주저없이 계속 가속화해나가라고 강조하시였다.

김정은동지께서는 실감하기 어려운 우리 국가의 핵전투태세를 목격해야 적들이 두려워할것이며 불장난질을 할 엄두를 내지 못하게 된다고, 그것이 곧 전쟁억제력이라고 하시면서 우리의 원쑤들에게 급진적으로 변하는 우리의 무한대한 능력을 똑똑히 보여주라고 말씀하시였다.

김정은동지께서는 우리 인민의 평화적삶과 안전을 굳게 담보하고 국가발전의 안정적인 환경을 보위해야 할 중대한 국방분야의 사명을 다해나가는데서 나서는 전략적과업들을 천명하시였다.

조선로동당 중앙군사위원회가 2025년도까지의 전망목표로 시달한 군수생산계획이 수행되면 우리의 핵무력은 매우 중대한 변화를 맞이하고 비상히 증대된 전략적지위를 차지하게 된다.

김정은동지의 국방공업기업소방문에 조선로동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이며 당중앙위원회 비서인 박정천동지,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비서 조춘룡동지,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김정식동지가 동행하였다.(전문 보기)

 

 

[Korea Info]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미싸일총국  새로운 유도기술을 도입한 전술탄도미싸일시험사격 진행

주체113(2024)년 5월 18일 로동신문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미싸일총국은 5월 17일 조선동해상에서 새로운 자치유도항법체계를 도입한 전술탄도미싸일시험사격을 진행하였다.

조선로동당 총비서이시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장이신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 무기시험을 참관하시였다.

해당 시험을 통하여 자치유도항법체계의 정확성과 믿음성이 검증되였다.

시험사격은 무기체계들의 기술고도화를 위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미싸일총국과 관하 국방과학연구소들의 정상적인 활동의 일환이다.

김정은동지께서는 자치유도항법체계의 독자적개발과 성공적인 도입이라는 결과에 내포되여있는 군사전략적가치에 대하여 대만족을 표시하시면서 고귀한 성과를 이룩하는데 기여한 해당 국방과학기술집단을 높이 평가하시였다.

박정천동지, 김정식동지, 장창하동지, 김용환동지가 동행하였다.(전문 보기)

 

 

[Korea Info]

 

최룡해위원장 황해북도와 남포시안의 여러 부문 사업을 현지료해

주체113(2024)년 5월 18일 로동신문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상무위원회 위원이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이며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장인 최룡해동지가 황해북도와 남포시안의 여러 부문 사업을 현지에서 료해하였다.

최룡해동지는 황해북도농촌경리위원회 은정축산농장과 농업과학원 축산학연구소를 돌아보면서 젖제품생산 및 공급실태와 과학연구사업정형을 료해하였으며 일군들과 근로자들, 연구사들이 당의 육아정책집행의 직접적담당자라는 높은 자각을 안고 맡은 본분을 다할데 대하여 강조하였다.

사리원시 미곡농장과 강서구역 청산농장, 봉산군 청계목화농장에서 최룡해동지는 올해를 다수확의 자랑찬 성과로 빛내일 일념안고 농사일에 총력을 집중하고있는 농업근로자들을 고무해주면서 당면한 영농공정수행정형을 알아보았다.

일군들이 당정책에 철저히 립각하여 농사지도를 과학적으로 하여야 한다고 하면서 모내기를 제철에 질적으로 끝내는것과 함께 심은 모들에 대한 영양관리와 밀, 보리를 비롯한 앞그루작물들의 비배관리를 과학기술적으로 하고 이상기후의 영향을 극복하기 위한 대책을 빈틈없이 세우며 관개체계를 더욱 완비해나갈데 대하여 언급하였다.

또한 농업과학기술보급사업을 실속있게 진행하며 농기계수리기지의 물질기술적토대를 튼튼히 갖추기 위한 사업을 힘있게 추진하여 농산작업의 기계화비중을 높일데 대하여서와 당의 농업정책관철에서 주권기관 대의원들이 책임과 역할을 다할데 대하여 지적하였다.

최룡해동지는 사리원시량정사업소를 돌아보면서 인민들의 식생활향상에서 맡고있는 중요성을 명심하고 량곡가공계획을 어김없이 수행하여야 한다고 말하였다.

사리원시와 강서구역의 원료기지사업소들을 찾은 최룡해동지는 당의 지방공업발전정책집행의 성과여부가 일군들의 역할에 달려있다고 하면서 원료기지조성계획을 지역의 경제적조건에 맞게 현실성있게 세우고 완강하게 집행해나갈데 대하여 강조하였다.(전문 보기)

 

[Korea Info]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권정근 미국담당국장 담화

주체113(2024)년 5월 18일 조선중앙통신

 

최근 미국무성이 저들의 《반테로노력》에 협력하지 않는다는 리유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반테로비협조국》으로 지정하였다.

반미자주적인 국가들을 대상으로 해마다 벌려놓는 이러한 습관적인 동작에 일일이 론할 필요를 느끼지 않지만 미국이 현 조미대결상황을 전혀 의식하지 못하고 현실감각이 결여된 그 무슨 《협조》를 운운하는데 대해서는 명백히 해둘 필요가 있다.

결론부터 말한다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과 미국은 철두철미 적대관계에 있는 국가들로서 조미사이에는 협력에 대해 말할수 있는 분야가 전혀 존재하지 않는다.

미국이 표방하는 《반테로노력》은 다른 나라들의 내정에 간섭하고 제도전복과 침략행위를 합리화하기 위한 은페된 주권침해행위로서 진정한 국제적인 테로근절노력과는 당초에 인연도 없다.

미국의 《반테로노력》이 경주될수록 세계도처에서 테로위험이 감소되는것이 아니라 오히려 형형색색의 테로단체들이 생겨나고 테로와 보복의 악순환이 증대된다는것은 하나의 굳어진 공리이다.

하기에 지금 미국의 《반테로》구호는 국제사회의 타매와 배척을 받고있으며 워싱톤의 침략적인 대외정책을 특징짓는 국제공용어로 통용되고있다.

충고하건대 미국은 《반테로노력》의 미명하에 다른 나라들을 《테로국가》로 몰아대는 어리석은 짓거리에 헛된 정력을 랑비하기보다는 중동지역의 손아래동맹국의 무분별한 국가테로행위를 제지시키는데 전념하는편이 나을것이다.

국제평화와 안정을 위협하는 모든 형태의 테로를 견결히 반대하는것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시종일관한 립장이다.

하지만 주권국가들에 대한 내정간섭과 침략도구로 전용되는 미국의 《반테로노력》에 협력할 용의나 리해관계가 조금도 없다는것을 미국에 다시금 명백히 상기시킨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반테로협력》의 간판밑에 공공연히 자행되는 미국의 내정간섭책동과 침략행위를 국제사회앞에 낱낱이 폭로하고 이를 철저히 분쇄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들을 계속적으로 취해나갈것이다.

 

주체113(2024)년 5월 18일

평 양

(전문 보기)

 

[Korea Info]

 

外務省米国担当局長が談話

チュチェ113(2024)年 5月 18日 朝鮮中央通信

 

【平壌5月18日発朝鮮中央通信】朝鮮民主主義人民共和国外務省のクォン・ジョングン米国担当局長は18日、次のような談話を発表した。

最近、米国務省が自分らの「対テロ努力」に協力しないという理由で朝鮮民主主義人民共和国を「対テロ非協力国」と指定した。

反米・自主的な国家を対象に毎年繰り広げるこのような習慣的な動作にいちいち論じる必要を感じないが、米国が現朝米対決状況を全く意識できず、現実感覚が欠如したなんらかの「協力」をうんぬんすることに対しては明白にしておく必要がある。

結論から言えば、朝鮮民主主義人民共和国と米国は徹頭徹尾、敵対関係にある国家として、朝米間には協力について言える分野が全く存在しない。

米国が標榜(ひょうぼう)する「対テロ努力」は、他国の内政に干渉し、体制の転覆と侵略行為を合理化するための隠蔽(いんぺい)された主権侵害行為で、真の国際的なテロ根絶努力とは全く縁もない。

米国の「対テロ努力」が傾注されるほど、世界の各地でテロ危険が減少するのではなく、かえって種々さまざまのテロ団体が生じ、テロと報復の悪循環が増大するということは一つの固まった公理である。

それゆえ、今、米国の「対テロ」スローガンは国際社会のののしりと排斥を受けており、ワシントンの侵略的な対外政策を特徴づける国際公用語として通用している。

忠告しておくが、米国は「対テロ努力」の美名の下に他国を「テロ国家」に仕立てる愚行に無駄な精力を費やすことよりは、中東地域の目下の同盟国の無分別な国家テロ行為を制止させることに専念する方がよかろう。

国際平和と安定を脅かすあらゆる形態のテロに断固反対するのは、朝鮮民主主義人民共和国の終始一貫した立場である。

しかし、主権国家に対する内政干渉と侵略道具として転用される米国の「対テロ努力」に協力する用意や利害関係が少しもないということを米国に再度明白に想起させる。

朝鮮民主主義人民共和国は、「対テロ協力」の看板の下で公然と働かされる米国の内政干渉策動と侵略行為を国際社会の前にことごとく暴露し、これを徹底的に粉砕するために必要な措置を継続的に取っていくであろう。(記事全文)

 

[Korea Info]

 

로씨야대통령 중국을 국가방문

주체113(2024)년 5월 18일 조선중앙통신

 

(평양 5월 18일발 조선중앙통신)

로씨야련방 대통령 울라지미르 울라지미로비치 뿌찐이 16일부터 17일까지 중화인민공화국을 국가방문하였다.

울라지미르 뿌찐대통령은 베이징의 인민대회당에서 습근평주석과 만나 회담들을 진행하였다.

회담들에서 쌍방은 두 나라사이의 외교관계설정 75돐이 되는 올해를 새로운 출발점으로 하여 발전전략결합을 더욱 강화하고 쌍무협조의 내용을 계속 풍부히 해나갈데 대한 문제를 토의하였으며 공동의 관심사로 되는 국제 및 지역문제들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였다.

울라지미르 뿌찐대통령과 습근평주석이 두 나라사이의 외교관계설정 75돐에 즈음하여 새시대 전면적인 전략적협조동반자관계를 심화시킬데 관한 공동성명에 서명하였다.

공동성명은 로중사이의 실용적인 협조가 두 나라의 경제 및 사회발전과 공동의 번영을 촉진시키고 기술진보와 국가경제의 주권을 보장하며 국가현대화를 실현하고 인민들의 복리를 증진시키며 세계경제의 안정성과 지속성을 수호하는 중요한 요소로 된다고 인정하였다.

쌍방은 앞으로도 계속 호혜 및 공영의 원칙에 따라 제반 분야에서의 실용적인 협조를 심화시키고 협력을 긴밀히 하며 외부의 도전과 불리한 요인을 공동으로 극복하고 쌍무협조의 효률을 제고하며 협조의 안정과 높은 질적발전을 실현할 용의를 표명하였다.

공동성명에서 쌍방은 미국과 그 동맹국들이 군사분야에서 위협적인 행위를 하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과의 대결과 무장충돌을 사촉하여 조선반도정세를 격화시키는것을 반대하며 미국이 긴장한 군사정세를 완화시키기 위한 효과적인 조치를 취하고 공갈과 제재,압박수단을 버릴것을 강력히 요구하였다.

공동성명은 아시아태평양지역의 전략적안정에 부정적후과를 미칠 《오커스》의 계획들에 심각한 우려를 표시하고 중국남해에서의 안전과 안정보장문제에 대한 외부세력의 간섭을 반대하는 립장을 표명하였다.

동부꾸드스를 수도로 하는 독립적인 팔레스티나국가를 창설하는 기초우에서 팔레스티나문제를 공정하게 조정해나갈데 대한 문제 등이 공동성명에 명기되였다.

로중 두 나라사이의 경제와 무역,자연보호를 비롯한 여러 분야에서의 쌍무적협조에 관한 문건들이 조인되였다.

방문기간 울라지미르 뿌찐대통령은 중국국무원 총리 리강과 만났으며 베이징의 천안문광장에 있는 인민영웅기념비에 화환을 진정하였다.

또한 《로중문화의 해》개막식 및 로중외교관계설정 75돐 경축음악회,로중박람회 및 로중지역간협조연단 개막식에 참가하였다.(전문 보기)

 

[Korea Info]

 

향도의 당을 따라 온 세계 앞서나가리 -전위거리 준공식장에 넘치던 크나큰 환희와 격정의 열차가 온 나라로 퍼져간다-

주체113(2024)년 5월 17일 로동신문

 

만나는 사람마다 꼭같은 이야기이다.경애하는 총비서동지를 모시고 성대히 진행된 전위거리 준공식은 우리 인민을 전례없는 감격과 환희로 끓게 하고있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우리 당은 당을 진심으로 따르는 인민의 마음을 혁명의 제일재부로 소중히 간직할것이며 용감하고 슬기롭고 아름다운 우리 인민을 위하여 만짐을 지고 가시밭도 헤치며 미래의 휘황한 모든것을 당겨올것입니다.》

누구나 TV를 통해 보았지만 또 다음번 상영시간을 기다린다.문명부강한 우리 국가의 미래상이 응축된 청춘대기념비 전위거리 준공식에 대한 소식은 시간이 갈수록, 날이 갈수록 사람들의 마음속에 거대한 진폭을 일으키고있다.뜻깊은 그 준공식장에 차고넘친 친근한 우리 어버이에 대한 열렬한 매혹과 흠모, 세상에 없는 강국에서 사는 환희와 격정, 자부심은 충격적인 열파를 일으키며 온 나라로 속속 퍼져가고있다.

새 거리 준공, 오늘 이것은 해마다 《새집들이계절》을 맞이하는 우리 인민에게 있어서 너무도 례사로워진 생활이다.

하다면 전위거리준공은 어이하여 그렇듯 심원한 메아리를 남겼는가.우리 인민은 과연 무엇때문에 그렇듯 앙양되고 격동되였으며 그처럼 크나큰 희열과 자부심에 넘쳐 강대한 우리 조국의 더 큰 승리, 무궁창창할 앞날을 향해 힘찬 보폭을 내짚는것인가.

 

친근한 어버이품에 안겨사는 이 영광, 이 행복 끝없어라

 

《우리 원수님을 모시고 진행된 전위거리 준공식화폭을 몇번이나 보았지만 또 보고싶습니다.우린 얼마나 복받은 인민이며 얼마나 고마운 품에 우리가 안겨사는가 하는 생각에 절로 눈물이 납니다.》

이것이 어찌 평양화력발전소의 한 평범한 로동자의 목소리만이겠는가.새집들이이야기가 꽃펴나는 일터와 마을 어디서나 들려온다.흙 한삽 떠본적없이 꿈같이 새집의 주인이 되고보니 이 좋은 집을 품들여 지어 평범한 백성들에게 무상으로 안겨주는 고마운 조국을 위해 너무도 한 일이 없어 죄스럽다는 인민의 꾸밈없는 목소리가.

그럴수록 완공된 전위거리를 바라보시며 그리도 만족해하시던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환하신 미소가 어려온다.자식들의 새집들이를 축하해주러 오신듯 황홀한 불빛흐르는 집집의 창가를 다정히 바라보시던 위대한 어버이의 모습은 진정 얼마나 인자하고 자애로운가.

그이께서는 인민의 새 거리를 바라보시며 환하게 웃으셨지만 친근하신 어버이를 우러러 만세의 환호성을 터치는 인민의 눈굽은 뜨겁게 젖어들었다.수도의 살림집건설은 우리 당과 국가가 최중대과업으로 추진하고있는 숙원사업이고 당과 정부가 인민들과 한 약속이라고 하시며 우리 원수님께서 바치신 로고와 심혈에 대하여 너무도 잘 아는 우리 인민인것이다.

김정숙평양방직공장의 한 직장장은 이렇게 격정에 넘쳐 말했다.

《우리 원수님께서 얼마나 힘드시겠습니까.지난 15일 당보에 실린 혁명활동보도들을 읽고나니 정말 잠이 오지 않았습니다.인민들에게 새 거리를 안겨주시기 위해, 그 행복을 지켜주시기 위해 하루에만도 그렇듯 많은 길을 걸으시였으니 우린 원수님고생의 덕으로 행복을 누리고있습니다.》

돌이켜본다.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 이어가신 현지지도로정을 삼가 마음속에 안아본다.올해의 불과 다섯달동안에 착공식만도 몇번이고 완공과 준공의 기쁜 소식은 또 그 몇번이던가.

현대화된 생산공정에서 고기와 알이 쏟아져나오는것을 보니 정말 흐뭇하다고, 우리 당은 올해중에 평양시에 광천닭공장과 같은 공장을 하나 더 일떠세울 구상을 하고있다고 하시던 어버이의 그 말씀이 수도시민들의 가슴을 울리던 1월에 이어 2월에는 화성지구 3단계 1만세대 살림집건설착공의 발파폭음과 함께 지방공업혁명의 장엄한 포성이 울리였다.

지난 3월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강동종합온실농장을 훌륭히 일떠세워 우리 당의 숙원을 또 하나 풀어준 인민군장병들을 고무하는 뜻깊은 격려사를 하시였다.그리고 완공을 앞둔 화성지구 2단계 1만세대 살림집건설장을 현지지도하시며 현대적인 도시구획의 면모를 갖춘 특색있는 거리로 일떠세우기 위한 방향과 방도들을 뚜렷이 명시해주신 4월의 그날로부터 얼마후에는 화성지구 2단계 1만세대 살림집 준공식에 참석하시여 새집에서 살게 될 인민들의 행복한 앞날을 축복하시였다.

인민들의 가슴을 울렁이게 한 착공식뒤에는 반드시 희한하고 황홀한 준공식이 있었으니 세인을 놀래우며 비상한 속도로 일떠선 그 모든 창조물들은 우리 식으로 남부럽지 않은 새것을 창조하여 먼 후날이 아니라 당대에, 말이나 리상이 아니라 현실로 이 나라 아들딸들에게 안겨주시려 그처럼 크나큰 심혈을 바쳐가시는 한없이 자애롭고 친근하신 어버이의 천만로고의 결실이 아니였던가.

하기에 우렁찬 《만세!》의 환호성이 하늘땅을 진감하고 경축의 축포가 터져오르던 5월의 밤을 영원히 잊을수 없다고 하면서 경애하는 총비서동지를 몸가까이 모시고 따뜻한 축복을 받아안는 값높은 영광을 지닌 한 청년건설자는 이렇게 자기의 심정을 토로하였다.

《제가 일을 했다면 얼마나 했겠습니까.아버지원수님을 모실 완공의 날을 남보다 더 빨리 마중가고싶었을뿐입니다.》

잠을 자는것만큼 귀중한 청춘시절이 줄어들지 않겠는가고 하며 《동무는 오늘 조국을 위하여 만짐을 지고 내달리였는가?》라는 량심의 물음에 늘 떳떳이 대답하기 위하여 달리고 또 달려온 우리 청년들, 그들의 땀젖은 자욱자욱을 그토록 소중하게 여겨주시는 경애하는 아버지원수님의 웅심깊은 사랑은 오늘 전위거리건설자들만이 아니라 그들의 부모들까지도 만사람이 부러워하는 복받은 주인공들로 떠받들어주었다.

인민들의 행복의 웃음소리를 국력평가의 절대적기준으로, 우리식 사회주의의 강대성의 상징으로 내세우시며 인민의 모든 리상과 념원이 전면적으로 실현되는 위대한 전변의 새 력사를 창조해가시는 자애로운 어버이품에 안겨사는 인민의 영광과 행복은 진정 끝이 없다.

 

위대한 청년중시사상 만세!

 

볼수록 가슴높뛰는 준공식이였다.완전히 청년판이였다.

준공식장 어디에나 넘쳐흐르는것도 우리 청년들의 혈기와 랑만, 열정과 기백이였고 전위거리준공을 기념하는 공연도 청년들을 위한것이였다.

사랑하는 우리 수도에 또 하나의 새 거리를 일떠세운 긍지드높이 영광의 단상에 오른 우리 청년들, 위훈과 혁신으로 빛나는 건설의 날과 달들에 그들의 일터마다에서 언제나 높이 울려퍼지던 노래 《사랑하자 나의 조국》과 더불어 준공식장은 삽시에 밤바다처럼 설레였다.

《우리 위업의 승리를 위하여!》, 《우리 수도 평양을 위하여!》, 이 신성한 부름을 안고 평양건설의 번영기가 제일 고조된 시기에 영예로운 건설자가 된 우리 청년들이 아니던가.

할아버지, 할머니세대, 아버지, 어머니세대처럼 수도건설에 고귀한 땀을 바친 청춘의 자랑과 영예를 지니기 위해, 나의 수도, 나의 평양이라고 당당히 자부할수 있는 위훈의 사연을 자서전에 떳떳이 새겨넣기 위해 온갖 애로와 난관을 용감하게 박차며 자신을 이겨내고 조선청년의 값높은 명예를 지켜낸 우리 청년들의 환희와 격정은 청춘노래련곡에 실려 더욱 고조되였다.

조국의 가장 큰짐을 스스로 떠메며 사선의 험산준령도 남먼저 헤쳐가는 우리 청년들에게 있어서 청춘은 단순한 인생의 한 시절이 아니였다.한생에 다시 없는 금같은 그 시절은 한생을 대신할수도 있기에 어머니당을 위해, 조국을 위해 아낌없이 깡그리 바치고싶은것이 우리 청년들의 한결같은 지향이고 열망이다.

하기에 보통강구역에 살고있는 한 전쟁로병은 당의 품속에서 전세대가 넘겨준 충성과 애국의 넋이 어떻게 굳건히 이어지며 우리 청년들이 자신들의 인생관을 얼마나 훌륭한 높이에 올려세웠는가를 절감하게 된다고 하면서 이렇게 말했다.

돌이켜보면 우리 조국의 력사는 당과 인민에게 무한히 충실하고 성실한 청년들의 위훈의 력사라고 할수 있다.조국이 가장 준엄한 시련을 겪을 때, 비약의 큰걸음을 내짚어야 할 때 우리 청년들은 자기의 목숨과 피와 땀을 아낌없이 바쳐 창조와 수호의 빛나는 년대기를 아로새겼으며 후세의 모범으로 될 위훈의 영웅서사시를 남겼다.조국과 운명을 같이하고 청춘을 빛내이는 애국의 그길에서 우리는 인생의 참된 뜻을 배웠고 조국에 바치는 삶이 얼마나 아름다운가를 깊이 새겼다.

준공식장에 울려퍼진 노래 《우리는 당기를 사랑하네》는 사람들의 가슴을 격동으로 끓어번지게 하였다.그속에서 환희에 넘친 목소리들이 울려나왔다.

《조국해방전쟁승리 70돐 경축행사와 공화국창건 75돐 경축행사에 이어 올해에도 신년경축행사에 참가하여 나라위해 그처럼 많은 일을 한 로력혁신자들과 나란히 영광의 단상에 섰던 그 시각을 영원히 잊을수 없습니다.아버지원수님의 하늘같은 그 믿음은 이 전위거리를 일떠세운 무한대한 힘이였습니다.》

《저는 일찌기 어머니를 잃었습니다.우울하고 소심했던 제가 오늘은 온 건설장이 자랑하는 처녀기중기운전공이 되고 아버지원수님을 모시고 기념사진까지 찍은 복덩이가 되였습니다.나는 전위거리건설자라는것을 온 세상에 자랑하고싶습니다.》

《글쎄 철부지라고만 생각했던 우리 딸이 조선로동당원의 고귀한 영예까지 지니게 될줄 꿈엔들 생각해보았겠습니까.그렇게 당원의 영예를 지닌 청년건설자들이 수없이 많다고 하니 우리 원수님께 온 나라 부모들의 마음을 담아 큰절을 드리고싶습니다.》

금주고도 사지 못할 청춘시절을 값높이 빛내일수 있도록 걸음걸음 따뜻이 손잡아 이끌어주시고 건설경험과 기능이 부족한 돌격대원들이 난관앞에 주저할세라, 힘겨워할세라 갖가지 식료품, 과일들도 가슴가득 안겨주시며 용감히 전진하도록 무한한 힘과 용기를 북돋아주시던 자애로운 어버이의 다심한 사랑에 정녕 끝이 있었던가.

하기에 우리 청년들의 위훈을 그렇듯 값높이 내세워주는 뜻깊은 준공식의 화폭을 보고 또 보며 이 땅의 청년들은 누구라 할것없이 이렇게 진정을 토로했다.

경애하는 아버지 김정은원수님은 우리 청년들에게 지구도 통채로 들어올릴 힘을 주시는 믿음의 최고화신, 청년들을 자신의 살붙이처럼 애지중지 보살펴 위해주시는 사랑의 최고화신이시다.한없이 위대하고 자애로우신 우리 원수님을 어찌 순간인들 그리워하지 않을수 있고 한목숨바쳐 결사옹위하지 않을수 있으며 하늘땅 끝까지 따르지 않을수 있으랴.당의 부름이라면 산악도 물불도 두렴없이 뚫고 나아가리라.

그렇다.경애하는 총비서동지를 위해서라면 한번밖에 없는 청춘을 깡그리 바치고싶은것이 우리 청년들의 한결같은 마음이거니 바로 여기에 위대한 어버이의 뜨거운 정을 운명의 전부로, 위훈창조의 자양분으로 받아안은 온 나라 청년전위들의 진함없는 애국의 동력이 있는것 아니겠는가.

수도 평양의 북쪽관문에 현대적인 새 거리가 일떠서 인민들에게 안겨지게 된것도 기쁜 일이다.그러나 그보다 더 소중한것은 우리 청년들이 충실성과 헌신성, 집단주의와 락관주의를 배양하고 배가한 당당한 사회주의건설자로, 어엿한 혁명가, 애국자로 성장한것이다.그들모두가 당중앙의 의도대로 하나의 사상으로 무장되고 더 굳게 단결된것이며 청년사업을 새롭게 작전하고 과감하게 견인해나갈수 있는 청년일군들이 육성된것이다.이것은 수도의 면모를 일신한것에 못지 않은 귀중한 성과이다.

원쑤들은 어리석게도 청년들을 변질와해시켜 우리의 사회주의를 허물어보려고 호시탐탐 기회를 엿보고있지만 위대한 청년중시사상이 눈부신 현실로 펼쳐지고있는 이 땅에서 성스러운 붉은 당기에 삶의 명줄을 잇고 일편단심 세상끝까지 한길만을 가려는 우리 청년들의 신념은 날이 갈수록 더욱 굳건해지고있다.그 신념은 노래 《친근한 어버이》와 함께 더욱 활화산같이 분출되였다.

우리 인민 누구나 한마음으로 믿고 따르는 친근한 어버이 김정은동지!

한없이 위대하고 자애로운 그 품에 안겨사는것보다 더 큰 영광과 행복이 어디에 있으며 그이께서 구상하고 바라시는 길에 한몸바치는것보다 더 신성하고 영예로운 일이 또 어디에 있겠는가.그 품속에서 주체혁명위업의 대를 억세게 이어가는 우리 청년들의 앞길은 얼마나 창창하며 조국의 부름앞에 충실하고 사회와 집단앞에 성실하며 미래를 위해 투신하는 열혈의 청년대군을 가지고있는 우리 조국의 미래는 또 얼마나 휘황찬란한것인가.

우리 청년들에 대한 조선로동당의 믿음과 사랑이 얼마나 위대하며 그 믿음과 사랑이 청년들을 사상정신적으로 얼마나 높은 경지에 올려세웠는가를 다시한번 뚜렷이 각인시켜준 전위거리, 진정 그것은 위대한 당의 청년중시사상의 절정에 솟아오른 청춘대기념비인것이다.

조국의 부름에 한몸을 기꺼이 내댈줄 아는 충직하고 영용한 청년들을 거느리고 공산주의에로 가는 우리 당과 국가는 어떤 목표앞에서도 주춤함이 없을것이고 어떤 난국앞에서도 좌절을 모르며 언제나 승리할것이다.위대한 향도의 당을 따라 우리는 온 세계를 앞서나갈것이다.(전문 보기)

 

[Korea Info]

 

정론 : 위대한 김정은시대를 빛내이는 자랑스러운 청춘대기념비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 청년들을 새로운 영웅신화의 창조자, 새시대의 혁명전위로 키워주신 불멸의 령도업적을 전한다-

주체113(2024)년 5월 17일 로동신문

 

 

위대한 새시대를 격동시키는 또 하루의 훌륭한 밤, 청사에 길이 빛날 준공의 밤이 흘러갔다.이로써 우리의 자랑스러운 청년들은 승승장구하는 주체혁명의 전진행로에 또 하나의 력력한 자취를 아로새기였다.

우리 공화국의 국위가 전례없이 높이 떨쳐지고 주체적국방공업발전의 최전성기를 과시하는 강위력한 절대병기들이 다발적으로, 련발적으로 탄생하는 격동적인 시기에, 지방공업혁명의 전구마다에서 날에날마다 위훈의 새 소식들이 전해지고 그림같이 황홀한 농촌마을들이 련이은 새집들이경사로 들썩이는 환희로운 시기에 수도의 하늘가에 울려퍼진 전위거리준공의 축포성은 얼마나 크나큰 감격으로 온 나라를 설레이게 하는것인가.

충성스럽고 돋보이는 청년대군과 함께, 희한한 새 거리에 보금자리를 펴게 될 인민들과 함께 경사스러운 순간을 맞이하게 된것이 더없이 기쁘시여 환한 미소를 지으시고 력사적인 준공테프를 끊으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

그 시각 젊은 전위투사들이 강인히 걸어온 진군길에 뿌려지는 시대의 축복인양 축포의 불보라가 5월의 밤하늘을 아름답게 수놓았다.

실로 감격의 열파로 끓어번지는 불의 대하였다.

경애하는 아버지원수님께서 전위거리건설에서 로력적위훈을 떨친 청년혁신자들을 만나주시고 볼을 다독여주시며 따뜻이 고무격려해주실 때 열광의 환호성을 올리는 청년들의 구리빛얼굴에는 얼마나 후더운 눈물이 흘러내렸던가.바로 이 순간을 위하여, 아버지원수님께 기쁨드릴 이날을 위하여 애국충심의 날과 달을 억세고 줄기차게 이어온 우리의 강직한 청년들이 아니던가.그래서 그들이 흘리는 눈물은 백옥같이 순결하고 용암마냥 뜨거운것이리라.

《정말 꿈을 꾼것만 같습니다.경애하는 아버지원수님께서 기중기를 운전한 저를 대견히 여겨주시며 손을 잡아주실 때 아버지의 뜨거운 정이 온몸에 흘러들어 솟구치는 눈물을 금치 못했습니다.세상에 우리 청년들처럼 행복한 청년들이 또 어디에 있겠습니까.》

이것은 준공의 그밤 경애하는 아버지원수님의 가장 가까이에서 최상의 영광을 받아안은 한 처녀돌격대원의 진정만이 아니다.아버지원수님을 그리며 준공의 그 시각에로 줄달음쳐온 모든 청년건설자들의 끝없는 희열이고 긍지이다.

하기에 전위거리준공을 기념하는 공연은 참가자들의 격앙된 열기로 하여 더욱더 고조되지 않았던가.

우리 인민들속에서 열창되고있는 기념비적송가 《친근한 어버이》가 울려퍼지자 청년들의 얼굴은 무한한 흥분과 격동으로 불덩이같이 달아올랐다.청년들의 열기띤 모습에는 슬하의 천만자식을 한품에 안고 모든 소원을 꽃피워주시고 창창한 앞날을 열어주시는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에 대한 다함없는 매혹과 흠모심이 어려있었다.

정녕 영원히 잊을수 없는 밤이였다.전위거리의 준공을 알린 그밤은 주체적청년운동사에 또 하나의 빛나는 장을 아로새긴 환희로운 밤으로, 영광찬란한 조선혁명의 려정에서 백년대계의 새 아침을 부르는 력사의 밤으로 후손만대에 길이 전해질것이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새것에 민감하고 진취성이 강하며 정의와 진리를 사랑하는 청년들을 중시하는 혁명은 언제나 생기와 활력에 넘쳐 승리하기마련입니다.》

젊음으로 약동하는 새시대의 청춘들이 땀배인 억센 손으로 떠올린 우리식 사회주의발전과 미래의 상징탑-전위거리!

온 나라의 마음들이 달려오고 세계가 경이의 시선을 모으는 전위거리의 준공은 인민의 행복이 꽃펴나는 또 하나의 리상거리를 일떠세운데만 그 의의가 있지 않다.실로 그것은 위대한 조선로동당이 키운 영웅청년들의 정신과 힘, 기상이 어떤것이고 사회주의전면적발전기를 열어가는 우리 국가의 무진한 힘이 무엇이며 공산주의리상실현에로 나아가는 주체혁명의 미래가 얼마나 창창한가를 명명백백히 실증하는 가슴후련한 화폭이다.

새 거리는 완공되였어도 새시대 혁명전위들의 보무당당한 진군은 계속된다.위대한 당중앙의 부름에 기적창조로 화답하며 수도 평양에 웅장화려한 새 거리를 보란듯이 일떠세운 강용한 정신력을 백배천배로 증대시켜 광활한 미래에로 멈춤없이 나아가려는 수백만 청년대군과 그에 무한히 고무된 전체 인민의 노도치는 기상은 하늘땅을 진감한다.

 

우리 수도 평양을 위하여!

 

우리는 눈뿌리아득히 치솟은 80층초고층살림집에서 위대한 김정은조선의 눈부신 위상과 비약적인 발전상을 직관적으로 보여주는 전위거리의 장관을 가슴뿌듯이 내려다보고있다.

《구름우에 솟은 집》이라 부르는 웅건장중한 80층살림집의 곁에는 60층, 40층살림집들이 나란히 자리잡고있다.마치도 이 초고층살림집들은 새시대의 발전된 문명을 자랑하는 《네형제》처럼 정겹게 안겨온다.즐비하게 늘어선 다양한 형식의 살림집들과 공공건물들도 독특함과 우아함, 세련미로 하여 마음이 절로 끌리고 탄성이 절로 나온다.

정말 별세상에 온것같다.불과 1년전까지만 해도 우리 어찌 이런 대건축군을 상상할수 있었으랴.수도의 북쪽관문이 이렇게도 빨리, 이렇게도 멋있게 변모될수 있는가 하는 격세지감으로 하여 가슴이 뻐근해진다.

낮은 낮대로 아름답기 그지없고 밤은 밤대로 하늘의 별무리가 내려앉은듯 눈부시기 그지없는 전위거리, 발목이 시도록 걷고만싶은 이 리상거리는 어이하여 우리의 마음을 뜨거이 울려주는것인가.

지금은 발파소리도, 기중기의 동음도 들리지 않는다.들리는것은 인민의 웃음소리뿐이다.허나 현대적인 새 거리의 포석밑에는 청년건설자들이 바쳐온 진한 땀과 만단사연이 고여있다.전위거리의 아아한 초고층살림집들을 올려다보면 하늘끝에 닿은 우리 청년들의 기상을 보는것만 같다.이 거리를 스치는 바람결도 청춘의 높뛰는 숨결같고 이 거리의 눈부신 불야경도 청년들의 열정넘친 눈빛같으며 이 거리의 빛나는 창문들도 돌격대원들이 쓰던 일기장의 글줄같아 가슴이 후더워오른다.

우리 수도 평양을 위하여!

이 시대의 부름은 청년건설자들을 새로운 영웅신화창조에로 떠밀어준 줄기찬 원동력이였다.

한해전 착공식장에서 미덥고 끌끌한 청년대군을 바라보시며 동무들은 할아버지, 할머니세대, 아버지, 어머니세대처럼 수도건설에 고귀한 땀을 바친 청춘의 자랑과 영예를 지니게 될것이며 나의 수도, 나의 평양이라고 당당히 자부할수 있는 위훈의 사연을 자서전에 새겨넣게 될것이라고 말씀하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

평양은 사회주의조국의 수도이고 나라의 얼굴이다.우리 수도 평양을 위하여는 곧 우리 위업의 승리를 위하여이다.성스러운 백두대지에서 백두산영웅청년정신을 창조한 우리 청년들을 새시대의 전위들로 더욱 억세게 키우시려는것이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숭고한 뜻이다.

전위거리건설장은 말그대로 새시대의 전위들이 자라난 고향집이다.

고향집은 정과 사랑의 대명사이다.태를 묻고 걸음마를 떼는 곳, 어머니의 따사로운 품이 있는 곳이 바로 고향집이다.

청년건설자들은 누구나 이야기한다.후날 평양에 오면 제일먼저 찾게 될 곳이 전위거리이라고, 가장 영예롭고 긍지높은 청춘시절이 흘러간 이 고향집을 돌아보며 오늘을 추억하게 될것이라고.

돌격대원들이 떠나온 고향은 서로 다르다.허나 그들이 한결같이 전위거리를 정든 고향집으로 간직한것은 성실한 땀을 묻어서만이 아니다.그것은 친근한 어버이이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품에 안겨 가장 값높은 청춘의 증표인 전위라는 명함을 더욱 빛내였고 머나먼 인생길을 곧바로 걸어갈수 있게 하는 신념의 기둥, 마음의 태를 묻었기때문이다.

거리가 완공되기 전에 이름이 먼저 태여난 곳이 전위거리이다.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 친히 지어주신 이름인 《전위거리》, 여기에는 우리 청년들을 온 세상이 보란듯이 내세워주시려는 위대한 어버이의 한없는 믿음과 사랑, 새시대를 힘있게 떠메고나갈 강의한 전위투사, 혁명의 참다운 교대자들로 키우시려는 웅심깊은 뜻과 의도가 담겨져있다.

가장 어렵고 힘든 만짐을 억척같이 걸머져야 전위이고 총진격의 선두에서 막아서는 도전을 짓부시며 돌파구를 열어제껴야 전위이며 질풍같은 속도로 승리의 기발을 선참 휘날려야 전위이다.

정녕 뜻깊은 이 부름과 더불어 창조와 기적의 달들이 흘러갔다.나무는 1년에 한돌기의 년륜을 새긴다.허나 우리 청년들은 1년동안에 얼마나 많은 성장의 년륜들을 아로새겼던가.

오늘에 와서 몰라보게 달라진 청년들을 비유한다면 전위거리건설장이라는 전기로에서 가장 높은 온도속에, 가장 짧은 시간동안에 단련된 《특수강》들이라고 할수 있다.처음에 탄원자들의 태반은 건설기능이 어렸고 더우기 초고층살림집건설은 생소하고 힘에 부친것이였다.

사람들이여, 전위거리를 무심히 지나지 마시라.황홀한 대건축군이 우후죽순처럼 솟아난 곳들이 바로 1년전만 해도 야산이였고 습지대, 감탕층이였음을 안다면, 건설장에서 운반한 토량이 대형화물자동차 수십만대분에 달하였다는 사실을 안다면 우리 청년들이 어떤 고생을 겪으며 오늘의 기적을 이룩했는가에 대해 깊이 머리숙이게 되리라.

우리 청년들은 고난을 피해간것이 아니라 스스로 고난을 찾아온 담대한 젊은이들이였다.산이 막아서면 그 산을 깎아버리고 끝을 알수 없는 감탕층이 나지면 퍼내고퍼내서라도 기어이 백년대계의 기초를 쌓고야만 강자들이 다름아닌 전위거리건설자들이다.

어려움은 있어도 불가능이란 없다!

이것은 만난시련에 대한 우리 청년들의 대답이였다.

지난해 건설초기에 무른 감탕으로 하여 굴착기가 더이상 들어갈수 없게 되였을 때 청년건설자들은 우등불을 피워놓고 손에손에 홰불을 추켜든채 주저없이 나아갔다.시간의 흐름에 따라 돌격대원들모두가 지칠대로 지쳤을 때 앞장에서 내달리던 한 지휘관이 노래를 선창하였다.설한풍이 휩쓰는 험한 산중에 결심품고 싸워가는 우리 혁명군… 그러자 삽시에 청년들이 따라부르는 혁명가요의 대합창이 한밤의 고요를 깨뜨렸다.정신력은 난관을 이기는 보약이였다.백두산정신은 고난의 극한점을 이겨내고 마침내 승리의 기발을 꽂게 한 원동력이였다.

우리 청년들은 백두산을 내리지 않았다.전위거리건설장은 또 하나의 백두전구였다.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 뜻깊은 착공의 그날 몸소 수여해주신 백두산영웅청년돌격대기발을 휘날리며 또 한세대의 영웅청년대군이 자라났다.이것이 새 거리건설이 안아온 진짜천지개벽이다.억만금에도 비할수 없는 조선의 제일재부이다.

우리는 여기에 백두산영웅청년돌격대앞으로 보내온 한 어머니의 편지를 적는다.

《저는 남달리 섬약한 아들이 돌격대생활에 꽤 견딜수 있을가 하는 걱정이 앞서 문두드리는 소리, 발자국소리가 나면 가슴조이군 하였습니다.그런데 몇달후 집에 잠간 들리였던 아들이 〈이제 더는 어머니의 속을 태우는 그런 아들이 아니라 아버지원수님께 기쁨을 드리는 참된 아들로 살겠어요.〉라고 말하는것이 아니겠습니까.저는 기쁘기도 하고 대견하기도 하고 백두산영웅청년돌격대생활 몇달동안에 저렇게 달라질수 있을가 하고 의아해졌습니다.다음순간 눈물이 나옴을 어쩔수 없었습니다.…》

백두산영웅청년돌격대에서는 이와 같은 어머니들의 감사편지를 수없이 읽어볼수 있다.진정 이 나라 어머니들의 편지는 곧 우리 청년들의 성장에 대한 가슴뜨거운 보증서이며 슬하의 천만자식을 어엿한 혁명가로 키워주는 위대한 당의 품에 대한 열화같은 찬가이다.

건설장에서 우리와 만난 청년들은 돌격대생활을 하면서 넘기 힘든 극한점도 있었고 남몰래 눈물을 흘리며 동요한적도 있었음을 숨기지 않았다.문제는 동요하는데 있는것이 아니라 그 동요를 어떻게 극복하는가 하는데 있다.처음에는 한층을 올리는데 15일이 걸렸지만 얼마후에는 3일, 다음에는 21시간, 이렇게 건설속도가 빨라지고 우리도 자랐다고, 우리 손으로 창조한 멋쟁이건축물들을 고향에 떠안고 가고싶다는 한 돌격대원의 토로는 무엇을 새겨주는가.

새 거리와 함께 우리 청년들의 슬기와 담력, 리상과 포부도 몰라보게 자라나고 커지였다.여기에서 청년들은 새시대 창조의 기준도 배웠고 참된 애국의 세계도 알았다.인민을 위함이라면 단 하나의 미흡한 점도 없어야 하며 오직 완벽한것, 최고의것이 되여야 한다는 당중앙의 숭고한 인민관을 깊이 체감하였다.

전위거리건설이 진행된 지난 1년간 뜻깊은 경축행사들에 참가한 청년건설자들은 1 200여명, 붉은 당기아래 조선로동당원의 고귀한 영예를 지닌 지휘관들과 대원들은 수백명,

우리는 이 수자를 무심히 대할수 없다.전위거리건설장이야말로 전면적국가부흥을 위한 장엄한 투쟁과 주체혁명위업계승의 려정에서 골간이 되고 핵심이 되여야 할 전위대군이 가장 짧은 기간에 가장 힘있고 굳세게 자라난 세상에 둘도 없는 위대한 혁명대학이다.

오늘 조선의 전위거리는 세계의 수많은 청년들의 류다른 관심과 기대, 선망을 모으는 곳으로 부각되였다.

올해 3월 로씨야에서 진행된 세계청년축전에 참가한 각국의 청년대표들이 최근 조선청년들이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 맡겨주신 수천세대 살림집을 포함한 대건축군을 불과 1년 남짓한 기간에 일떠세워 벌써 완공을 눈앞에 두고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였는데 정말 감동되였다고, 조선청년들의 조직력과 단결력, 불굴의 위력에 대하여 다시금 알게 되였다고, 빠른 시일안에 평양을 꼭 방문하여 청년들이 일떠세운 창조물을 직접 보고싶은 심정이라고 이야기하였다는 사실은 얼마나 많은것을 생각하게 하는가.

세상에는 력사의 변두리에 밀려나 사회의 우환거리로 버림받는 청년들이 적지 않지만 오늘 우리 나라 청년들은 당과 인민의 아낌없는 사랑과 믿음속에 가장 활력있는 주력부대로 위용떨치고있다.

참으로 가슴벅찬 시대에 우리가 살고있다.오늘의 시대는 경애하는 김정은동지의 거룩한 존함으로 빛나는 주체혁명의 새시대이다.이 시대가 그처럼 위대한것은 세월을 주름잡으며 천하제일의 힘과 존엄, 문명을 이룩해가는 부강의 새시대, 천지개벽의 새시대일뿐 아니라 우리 국가의 오늘과 래일을 강력히 떠메고나갈 청년대군이 튼튼히 준비되고있는 전도양양한 새시대이기때문이다.바로 여기에 그 어느 나라도 가질수 없는 주체강국의 무진막강한 힘이 있으며 그 무엇으로써도 헤아릴수 없는 우리 국력의 무한대한 종심이 있다.

청년들의 모습에 미래가 비껴있고 미래가 담보된 혁명은 언제나 활기차다.청년들이 들끓는다는것은 나라가 흥한다는것이다.

새 거리건설과 더불어 력동의 새시대를 떠받드는 청년전위대군이 자라난것은 그 무엇에도 비길수 없는 우리 당과 국가의 제일가는 밑천이고 재부이며 우리가 반드시 이루고저 하는 부흥강국의 굳건한 반석이다.

자랑차다.영예 드높다.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은혜로운 품속에서 이 세상 가장 존엄높고 행복한 우리 청년들의 값높은 명함으로 빛나는 전위거리는 조선의 오늘과 래일이 함께 보이는 천하제일의 거리이다.

 

붉은 당기아래 우리 자랐다

 

그 이름도 자랑스러운 전위거리에서 우리는 숭엄한 화폭을 삼가 우러른다.한해전 뜻깊은 착공식에 몸소 참석하시여 첫삽을 뜨시고 청년건설자들에게 크나큰 힘과 용기를 안겨주신 경애하는 아버지 김정은원수님의 자애로운 영상을 형상한 대형모자이크벽화는 어이하여 천만의 가슴을 뜨겁게 울려주는것인가.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 높으신 뜻과 웅심깊은 사랑을 담아 손수 뜨신 첫삽, 이는 새 거리건설착공의 첫삽만이 아니였다.혁명의 오늘뿐 아니라 먼 장래까지 내다보시며 미래에 대한 숭고한 책임감을 간직하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강국의 창창한 래일, 혁명의 백년대계, 주체위업의 영원한 승리를 위한 드놀지 않는 주추를 묻으시였다.

행성을 둘러보면 수많은 정치지도자들이 당대의 리익과 가시적인 성과에 치중하는것이 하나의 상례로 되고있다.진실로 인민을 사랑하고 나라의 운명을 책임진 령도자는 원대한 뜻과 줄기찬 실천력으로 오늘에 래일의 역군들을 키우는 력사적인 성업을 기꺼이 떠안으며 바로 여기에 진정한 위대함이 있는것이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는 선견지명으로 미래를 내다보시며 혁명의 오늘과 래일을 다같이 책임지신 걸출한 령도자이시다.이 땅우에 청년중시의 새 경륜을 펼쳐가시며 우리 청년들을 새시대의 혁명전위들로 키우시여 주체혁명의 장래와 전도를 확고히 담보하신것은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 이룩하신 업적중의 업적이다.

청년들은 앞날의 개척자, 주인공이다.청년들을 꽃에 비유한다면 화분의 꽃과 같다고 할수 있다.정성을 다해 키워주어야 화분의 꽃이 아름답게 피여날수 있는것처럼 청년들도 인생을 대바르게 살수 있도록 걸음걸음 이끌어주고 적극 내세워주면서 품들여 키워주어야 훌륭하게 자라날수 있는 법이다.

전위거리준공의 뜻깊은 밤, 그 환희로운 밤을 다시금 돌이켜보는 우리의 마음은 끝없는 격정에 휩싸인다.어이하여 청년건설자들은 노래 《친근한 어버이》가 울리자 그토록 열광에 넘쳐있었던가.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의 품은 슬하의 자식들에게 사상의 피줄기를 꿋꿋이 이어주시고 한없는 정과 사랑으로 보살펴주시는 위대한 어버이의 품임을 실생활로 체험한 우리 청년들의 강렬한 마음의 분출이였다.

단순히 유전적인 피가 아니라 신념의 피를 물려받고 물질적재부만이 아니라 훌륭한 사상정신적재부를 명줄처럼 이어가는것이 바로 혁명의 계승이다.청춘의 가슴은 랑만과 열정으로 높뛰기 전에 혁명적인 사상과 정신으로 높뛰여야 한다.유전학에는 갑작변이가 있을수 있어도 혁명적계승에는 그 어떤 변이도 없어야 한다.

전화의 포연탄우를 뚫고온 영웅전사들의 유해가 안치된 조국해방전쟁참전렬사묘가 지척인 성스러운 땅, 바로 여기에서 우리 청년들이 자기의 본태를 꿋꿋이 이어가며 혁명열, 투쟁열, 애국열을 백배하였다.

청년건설자들은 매일매일 마음속으로 석박산기슭의 전승용사들과 상봉하며 그들이 들려주는 끝없는 혁명강의를 깊이 새기군 하였다.나는 해방된 조선의 청년이다라고 웨치며 하나밖에 없는 조국을 위하여 둘도 없는 생명도 서슴없이 바쳐 싸운 리수복영웅과 같은 전승세대의 가까이에서 계승자의 신념과 의지를 더욱 굳히지 않았던가.

《경험도 기능도 부족한 우리 청년건설자들이 힘겨운 걸음을 내짚을 때 아버지원수님께서는 사연도 깊은 일기장들을 보내주시였습니다.일기장은 크지 않아도 그것이 주는 무한대의 힘으로 방대한 공사를 진행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이 일기장은 정녕 아버지원수님께서 우리 청년들에게 안겨주신 사상과 신념의 꺼지지 않는 불씨입니다.》

이렇게 격동된 심정을 터놓는 백두산영웅청년돌격대의 한 지휘관의 말을 들으며 우리의 생각도 깊어졌다.

새것에 민감하고 정의감이 강하며 탐구심이 북받쳐오르는 청춘시절은 인생의 가장 소중한 시절이다.누구에게나 청춘시절은 똑같이 차례지지만 누구나 《나의 청춘시절》이라고 떳떳하게, 긍지높이 자부할수 있는것은 결코 아니다.청춘의 년륜은 세월이 주는것이지만 청춘의 보람과 영예는 위대한 시대, 위대한 수령이 안겨주는것이다.

고향도 나이도 다른 청년돌격대원들이 한결같이 간직한 《나의 청춘시절》이라는 글발이 새겨진 일기장, 여기에는 새세대들이 청춘의 더운 피를 아낌없이 바쳐 혁명승리의 초석이 되고 조국번영의 기둥이 되였던 전세대 청년들처럼 귀중한 청춘시절을 별처럼 빛내이기를 바라시는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간곡한 당부가 어려있다.

우리는 청년들이 한걸음한걸음 올라선 성장의 계단들과 같은 일기장의 한페지한페지를 번져본다.문장은 화려하게 엮지 못했어도 청년건설자들의 깨끗한 량심이 거울처럼 비껴있는 일기장들의 구절구절을 그대로 적는다.

《우리 백두산영웅청년돌격대원들에게는 누구나 소중히 간직하고있는 흙주머니가 있다.잊을수 없는 착공의 그날 경애하는 아버지원수님께서 몸소 첫삽을 뜨신 바로 그 자리에서 두손으로 정히 퍼담았던 흙이다.아버지원수님 그리울 때면 아버지의 따스한 손길마냥 더듬어찾군 하는 흙주머니, 어렵고 힘겨울 때면 순간이나마 주저앉지 않게 마음의 지탱점이 되여주는 흙주머니, 우리 청년들의 목숨과도 같은 그 붉은 흙주머니를 나는 오늘도 소중히 안아본다.》

《누군가 나에게 물었다.어떻게 되여 돌격대에 나오게 되였는가고.

나는 조선청년이기에 이길을 택했다.사랑만을 받아안고 보답을 모른다면 어떻게 이 땅의 청춘이겠는가.아버지원수님의 사랑에 조금이나마 보답하기 위해 우리 동무들이 택하고 내가 웃으며 걷는 이길은 결코 누가 시켜서 가는 길도 아니고 의무감으로 가는 길이 아니다.아버지원수님의 높은 뜻을 받들어가는 길, 이길은 우리가 가고싶어서 가는 보답의 한길이다.》

《아버지원수님께서는 공사장에서 새해를 맞이한 우리 청년건설자들을 위하여 사랑의 과일을 보내주시였다.병실에 들어서면 향긋한 사과향기로 마음이 청신해지는것같다.모두가 어린이들처럼 마치도 동심으로 되돌아간듯싶었다.어떤 동무들은 사과지함앞에서 또 어떤 동무들은 빨간 사과알들을 들고 사진을 찍으며 떠들썩하니 온 건설장이 사과향기에 푹 취해버린것같았다.》

《우리는 새 거리건설장에서 건설공법과 기능을 배우고 불같은 동지애를 알게 되였다.하지만 그보다 더 귀중한것이 있다.우리 청년들에 대한 당의 사랑이 얼마나 크고 깊고 뜨거운가를 알았다.》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 아닐수 없다.청년돌격대원들이 일기장의 하많은 페지들에 새긴 진정의 세계를 글에 다 담을수 없는것이.

하지만 우리는 이렇게 부언할수 있다.그 많고많은 일기장들에 맥맥히 흐르는것은 경애하는 아버지원수님의 믿음과 사랑의 품을 떠나서 하루한시도 살수 없는 우리 시대 청년들의 고결한 사상감정이다.

젊음으로 약동하는 청년들은 넓은 하늘을 날고싶어하는 새와 같다고 할수 있다.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위대한 믿음은 우리 청년들이 마음껏 희망과 위훈의 나래를 펴게 하는 운명의 하늘이다.

청년들에 대한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믿음은 제일 멋있는 거리건설을 통채로 맡겨주시고 온 세상이 다 알도록 내세워주시는 최고의 믿음이며 한걸음이라도 주저앉을세라 주고 또 주시는 끝이 없는 믿음이다.

우리는 전위거리건설장에서 애젊은 돌격대원을 만난적이 있었다.아직 20대에도 이르지 못한 청년이 지난해 9월 공화국창건 75돐 경축행사에 참가하여 경애하는 총비서동지를 모시고 영광의 기념사진을 찍었다는 사실은 우리를 놀라게 하였다.막상 기념촬영장에 서고보니 앞가슴에 두개의 영웅메달이 빛나는 공로자도 있었다고, 혁신자들의 주름깊은 얼굴을 마주하니 너무도 한 일이 없는 자신을 스스로 돌이켜보게 되였다고 하는 그의 이야기는 얼마나 많은것을 생각하게 하는가.

결코 그만이 아니였다.백두산영웅청년돌격대휘장이 가슴에 빛나는 수많은 청년들이 우리 시대 영광과 행복의 절정에 선참 올라섰으니 청년들 한사람한사람을 금싸래기같이 아껴주시고 세상에 부럼없이 내세워주시는 경애하는 아버지원수님의 하늘같은 믿음을 무슨 말로 다 전할수 있으랴.청년들에 대한 믿음과 사랑이 얼마나 각별하시였으면 천사만사를 돌보시는 그처럼 분망하신 속에서도 전위거리건설자들이 창작한 글작품들과 소묘작품들을 몸소 보아주시였으랴 하는 격정에 우리의 마음은 뜨거워진다.

우리 청년들이 운명의 전부, 위훈창조의 자양분으로 받아안은 위대한 어버이의 사랑, 그것은 슬하의 자식들이 배고플세라, 추울세라, 더울세라 안아주고 품어주고 보살펴주는 이 세상 가장 뜨거운 정이다.

우리는 위대한 사랑의 실록을 삼가 펼쳐본다.

전위거리건설장의 첫봄은 얼마나 따스했던가.계절의 봄빛보다 먼저 어버이의 따뜻한 봄빛이 비쳐들지 않았던가.일자리가 푹푹 나지 않아 모두가 안타까와하고있을 때 돌격대의 로력혁신자들에게 와닿은것은 사랑의 선물이였다.한여름에는 아버지원수님의 따사로운 은정을 받아안고 온 건설장이 감격의 열기로 끓어번졌고 누구보다 더 맛있는 료리를 만들기 위한 취사원들의 이채로운 경쟁도 벌어졌다.

다시금 새겨보자.지난해 청년절을 맞으며 청년건설자들에게 거듭 베풀어주신 아버지원수님의 사랑은 얼마나 만사람의 심금을 울렸던가.

진정 위대한 어버이의 다심하고 사려깊은 사랑의 세계이다.올해 1월에는 한겨울의 사과향기가 건설장에 차넘쳤으며 2월에는 누구나 격정에 눈물짓게 하는 뜨거운 은정이 또다시 돌격대원들에게 와닿았다.이처럼 전위거리건설장에서는 위대한 사랑의 새 전설들이 계절의 《계주봉》마냥 련련히 이어졌고 그 사랑을 목메여 노래하는 돌격대시인들도 수많이 태여났다.

하기에 백두산영웅청년돌격대 지휘관들과 대원들은 한결같이 전위거리는 경애하는 아버지원수님의 끝없는 믿음과 사랑이 기초가 되고 지붕을 이룬 청년중시의 축도이라고 눈물속에 이야기하고있다.

참으로 전위거리건설장에서 흘러간 백두산영웅청년돌격대의 년력은 류다르고 의미심장하다.그것은 단순히 날과 달로 엮어진 년력이 아니라 어버이의 믿음과 정으로 엮어진 위대한 사랑의 년력이다.바로 여기에 조선청년들이 남들은 엄두를 낼수 없는 기적과 변혁을 창조해낸 근본바탕이 있으며 바로 이것이 남들은 도저히 가질수 없는 조선청년들의 더없는 행운과 행복에 대한 송가이다.

사랑하는 우리 청년들이라고 정담아 불러주시며 이 땅에 태여나 자라난 청년이라면 한사람도 남김없이 모두다 공산주의사회까지 데리고가자는것이 우리 당의 확고한 의지이라고 말씀하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 진정 무한대한 우주에도 비길수 없는 위대한 어버이의 믿음과 사랑은 세상에 없는 영웅청년들을 키우는 진함없는 원천이다.

위대한 김정은시대의 청춘, 이는 진정 우리 청년들이 긍지높이 자랑하는 가장 빛나는 삶의 주소이다.

 

불패의 전위대오 더 용감무쌍하라

 

세인이 격찬하는 조선의 전위거리는 새 문명과 부흥의 상징탑이기 전에 당중앙의 부름에 제일먼저 떨쳐나서고 당중앙의 믿음과 사랑에 충성과 보답으로 화답하는 새시대 청년전위들의 위훈의 대기념비이다.

전위, 얼마나 성스러운 부름인가.위대한 장군님께서 가르쳐주신바와 같이 청년전위라는 칭호는 항일혁명투쟁시기에 사령부를 호위하던 경위중대의 《경위》와 같은 칭호이다.수령결사옹위의 첫 세대인 경위대원들의 대부분은 공청원들이였다.우리 청년들이 항일혁명투쟁시기의 《경위》와 같은 《전위》라는 칭호를 지닌것은 크나큰 영예이며 그 세대의 영예는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거룩한 손길아래 새시대의 금별로 더욱 찬연히 빛나고있다.

기적창조의 분분초초가 흐른 전위거리건설장, 여기에서는 옛 모습을 찾아볼수 없게 창조물들이 앞을 다투어 솟아나고 사계절이 어김없이 바뀌였지만 변하지도 바뀌지도 않는 하나의 모습이 있었다.

아침 6시, 건설장에서는 백두산영웅청년돌격대 지휘관들과 대원들이 옷깃을 여미고 정렬하였다.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가의 장중한 선률에 맞추어 《아침은 빛나라 이 강산…》 하고 구절구절 따라부르고 뜻깊은 착공식장에서 경애하는 아버지원수님을 우러러 다지였던 맹세를 다시금 새기며 위훈의 일각일초를 수놓아갈 불같은 마음을 가다듬군 했던 미더운 청년전위들!

비가 오나 눈이 오나 이렇게 건설장의 새 아침을 맞이한 백두청춘들이였다.아침이 청년들을 부른것이 아니라 청년건설자들이 새 아침을 불렀다.아침해살에 물들여진 건설장은 당중앙의 혁명사상으로 온넋을 붉게 물들인 젊은 혁명전사들의 군상으로 일심의 대하를 이루었다.

보답, 그것은 결코 청높은 웨침이 아니였다.그것은 충성스럽고 강의한 청년대군이 찍어간 지울수 없는 자욱들이였다.

개성적인 건축미를 자랑하며 우람차게 솟아난 초고층살림집, 그 한층한층에는 중첩되는 난관들을 용감무쌍히 뚫고헤쳐온 청년들의 강인성이 얼마나 진하게 슴배여있는가.속도전청년돌격대려단의 지휘관들과 대원들이 잊지 못해하는 추억깊은 하루, 마지막층의 정점을 향해 골조공사를 끝내기 위한 마지막혼합물이 오르고있을 때 《동지들, 지금 아버지원수님께 골조공사의 완공을 보고드릴 시각이 한초한초 다가오고있습니다.우리 오늘을 위해 얼마나 힘껏 뛰고 또 뛰여왔습니까.얼마나 고대하던 이 순간입니까.》 하고는 북받치는 격정에 뒤말을 더 잇지 못했다는 방송원에 대한 이야기.

드디여 높다란 살림집의 골조가 완성되여 모든 지휘관들과 대원들이 서로 부둥켜안으며 《만세!》의 함성을 목청껏 터쳐올릴 때 그들의 두볼을 축축히 적시였던 눈물은 그대로 충성의 인간, 의리의 인간들이 간직한 백옥같은 충성심의 분출이였다.

이런 순결무구한 청년들이기에 환희로운 준공의 날 경애하는 아버지원수님을 향기그윽한 꽃바다에 모시려는 일념을 안고 수만포기의 꽃들을 애지중지 가꾸어 활짝 피운것이 아니였던가.

자연의 꽃이 아무리 곱다 한들 우리 돌격대원들의 마음속에 피여난 충성의 꽃, 계절을 모르는 보답의 꽃보다는 아름답지 못할것이다.

돌격대의 기수가 되여 가장 어려운 일에 솔선 한몸을 내대였던 남편이 희생되였을 때 비분을 삼키며 건설장에 달려나와 남편의 뒤를 이은 한 녀인,

꿈결에도 그리던 영광의 시각은 드디여 찾아왔다.경사로운 준공식에 참가한 그 시각 녀인의 돌격대제복에는 오늘을 그토록 열망했던 남편의 사진이 고이 간직되여있었다.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자애로운 영상을 우러르며 《여보, 저 만세의 함성을 듣고있나요? 아버지원수님앞에 우리는 이렇게 함께 왔어요.》 하고 마음속대화를 나누었다는 이야기는 얼마나 만사람의 심금을 울렸던가.

언제나 충성에 살고 애국에 사는 조선청년들의 군상을 가장 뜨겁게 안아볼수 있었던 전위거리건설장,

청년건설자들이 《무쇠말》우에 피여난 《꽃송이》들이라고 자랑한 자매자동차운전사와 아아한 기중기에 배심있게 앉아 넓은 공사장을 한눈에 굽어본 처녀운전공을 비롯한 녀장부들의 모습은 얼마나 감동적인가.

급작스레 먹구름이 몰려오고 폭우가 쏟아질 때 지휘관들과 대원들이 저저마다 비옷들을 벗어 양생되지 않은 콩크리트벽체에 씌워놓고 비발속에서도 기쁨의 미소를 지었다는 이야기, 자신들은 거리를 떠나가도 땀흘려 심은 나무들은 이 거리에 남아 인민들에게 기쁨을 더해주게 될것이라고 하면서 정성들여 심고 가꾼 사실…

우에 렬거한 이야기들은 드넓은 건설장에서 발휘된 미거의 일각에 불과하다.허나 이를 통해 하나의 철리를 깊이 새길수 있다.전위거리는 충성과 애국을 삶의 본도로 간직하고 당의 웅대한 구상실현에 모든것을 다 바쳐가는 우리 청년들의 열렬한 충의심으로 높이 쌓아올린 신념의 억척성새이다.세상에는 아직 이런 거리의 탄생이 있어본적이 없으며 앞으로도 없을것이다.

바로 그래서 우리의 벗들이 전위거리준공으로 조선의 양양한 전도를 더욱 확신하고 동경과 선망의 시선을 보내는것이며 간악한 원쑤들이 전위거리의 완공소식을 제일 무서운 폭탄으로 여기며 전률하는것이다.

오늘 청년문제는 지구상에 산적되여있는 수많은 문제들가운데서 가장 심각한 문제로 부각되고있다.

청년들이 사회의 향기가 되고 혁명의 전진동력이 될 때 그보다 기쁜 일이 없지만 청년들이 사회의 악성종양이 되고 반혁명의 하수인이 된다면 그보다 더 가슴아픈 일은 없다.많은 나라들에서 청년들의 건전한 성장을 방관시하는것으로 하여 그들이 영달과 향락, 방종과 타락의 미궁에 빠져들고 지어 어떤 나라에서는 전염병에 의한 사망자수보다 청소년자살건수가 증대되고있는 오늘의 세계, 신성한 교정에서 매일같이 울리는 총성들이 무서운 악몽으로 되고 도시와 마을을 무차별적으로 폭격하는 침략자들의 횡포에 의해 청년들의 푸른 꿈이 짓밟히고있는 참담한 비극은 무엇을 새겨주는가.

이 행성의 가장 심각한 위기는 전쟁위기와 경제위기, 보건위기이기 전에 미래의 거울인 새세대들이 부패되고 쇠퇴하는 청년위기라고 할수 있다.

세계정치계에 《난치병》으로 공인된 청년문제해결의 가장 정확한 진로를 밝히고 빛나는 모범을 창조하였으며 세기를 이어 활기찬 진전을 이룩하고있는 당은 세상에 오직 조선로동당뿐이다.

지금 당을 믿고 따르는 청년들의 마음은 그 어느때보다 열렬하다.전국도처에서 탄원열의가 고조되고 《지방발전 20×10 정책》의 철저한 실행을 위한 청년들의 경쟁이 활발히 벌어지고있는것은 무엇을 웅변하는가.

어머니 우리당의 은혜로운 손길아래 세계관의 골격이 튼튼히 세워지고 인생의 발걸음을 곧바로 내짚은 이 땅의 청년들은 언제 어디서나 정보로 기운차게 걸어갈것이다.

전위거리건설장에는 청년들만 있은것이 아니였다.전당의 당일군들과 당원들이, 온 나라 인민들이 청년들과 함께 있었다.

백두산영웅청년돌격대의 명예대원, 이는 전위거리건설장의 어디서나 들을수 있었던 류다른 부름이였다.혁명의 바통을 이어갈 새세대들이 거창한 건설대전에서 위훈의 창조자가 되기를 바라며 아낌없는 지성을 다 바치고 힘있게 떠밀어준것으로 하여 《우리 로병할아버지》, 《우리 영웅어머니》, 《우리 박사아바이》, 《우리 방송원》과 같은 정다운 호칭으로 불리웠던 수많은 명예대원들의 아름다운 소행은 청년중시가 우리 사회의 주도적인 흐름으로, 또 하나의 국풍으로 되였음을 립증하여준다.

위대한 당중앙따라 혁명의 길을 대를 이어 끝까지 가리라!

이것은 붉은 당기아래서 자라난 우리 청년들의 철석같은 의지이다.이는 세월의 풍파속에서도, 세대가 바뀌여도 추호의 퇴색을 모른다.가장 어려울 때 가장 크고 억센 힘을 떨치며 기적의 영웅신화로 강산을 뒤흔들고 세계를 놀래우는것은 조선청년들의 혁명적기질이다.

조선로동당의 붉은 기발아래서만 청년전위라는 영원한 이름이 있다.

로동당의 젊은 혁명전사들인 수백만 청년들이여,

전면적국가부흥의 위대한 승리를 향하여, 인민의 최고리상인 공산주의의 찬란한 미래를 향하여 언제나 곧바로, 련속공격 앞으로!

우리의 앞길은 광활하고 우리의 미래는 찬란하다.

천하제일위인이신 경애하는 김정은동지의 슬하에서 혁명하는 법, 투쟁하는 법, 승리하는 법을 배운 강용한 혁명전위대군이 있는한 새시대의 륭성번영은 년대와 년대로 줄기차게 이어지게 될것이다.(전문 보기)

 

[Korea Info]

 

김여정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 담화

주체113(2024)년 5월 17일 조선중앙통신

 

이미 보도된바와 같이 최근 우리 국방공업부문에서는 새로운 기술적변신을 거듭하며 급속한 발전을 이어가고있다.

이에 대해서는 굳이 더 다른 설명을 달지 않겠지만 적대세력들이 우리가 생산하는 무기체계들이 《대로씨야수출용》이라는 랑설로 여론을 어지럽히고있는데 대해서는 한번 짚고넘어가고자 한다.

우리가 이미 여러 차례 표명한바와 같이 착견과 허구로 엮어진 《조로무기거래설》은 그 어떤 이여의 평가나 해석을 달만한 가치도 없는 가장 황당한 억설이다.

최근에 우리가 개발 및 갱신한 무기체계들의 기술은 공개할수 없는것들이며 따라서 수출이라는 가능성자체가 론의될수 없다.

우리는 우리의 군사기술력을 그 어디에도 수출 또는 공개할 의향이 없다.

몹시 궁금해하는 문제이기에 명백한 립장을 밝힌다.

최근에 목격하게 되는 우리의 국방분야의 다양한 활동들은 국방발전 5개년계획에 따른것이며 그 목적은 철두철미 우리 군의 전투력강화를 위한데 있다.

현재 우리에게 있어서 가장 급선무로 되는것은 《광고》나 《수출》이 아니라 군대의 전쟁준비,전쟁억제력을 더 완벽하게 질량적으로 다지며 적이 군사력에서의 렬세를 극복할수 없게 만드는것이다.

《수출용》이라는 터무니없는 억측으로 아무리 랑설을 퍼뜨려도 실감하기 힘든 우리의 군사력증대를 눈뜨고 바라보며 안보불안을 잠재우기는 쉽지 않을것이다.

최근에 우리가 공개한 방사포들과 미싸일 등의 전술무기들은 오직 한가지 사명을 위하여 빚어진것들이다.

그것은 서울이 허튼 궁리를 하지 못하게 만드는데 쓰이게 된다는것을 숨기지 않는다.

한국군졸개들을 앞세워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반대하여 벌리는 미국의 각이한 군사적위협행위들이 지속될수록 그리고 상전을 믿고 무모한 《배짱》을 키우며 대한민국이 대결적자세를 계속 고취해나갈수록 저들 정수리우에는 암운과 저주의 그림자가 더욱 짙게 드리워지게 된다는것을 알아야 한다.

적대세력들이 우리 국가를 상대로 한 음험한 정치적기도를 로골화하는데 정비례하여 우리는 필요한 활동들을 더 활발히 진행할것이다.

 

주체113(2024)년 5월 17일

평 양

(전문 보기)

 

[Korea Info]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대한 도전적행위는 용납될수 없다

주체113(2024)년 5월 17일 로동신문

 

16일 미군부가 하와이에 배비된 《F-22》스텔스전투기들을 조선반도에 끌어들여 한국과 처음으로 《모의공중전》이라는것을 벌려놓았다.

미공군의 《F-22》스텔스전투기 2대와 대한민국 공군의 《F-35A》스텔스전투기 2대가 동원되여 공격과 방어의 역할을 서로 엇바꾸어가며 진행된 이번 훈련을 놓고 적언론들은 우리에 대한 강력한 《억제능력》을 과시하였다고 떠들어대고있다.

소위 《세계최강》을 자랑하는 스텔스전투기들이 무엇을 목적으로 들어왔는가에 대해서는 그 누구의 해석이나 설명이 없이도 우리는 충분히 파악하고있다.

불과 7개월만에 다시 이루어진 《F-22》스텔스전투기들의 조선반도《방문》과 처음으로 감행된 《모의공중전》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과의 힘의 대결을 추구하며 지역국가들의 안전권을 부단히 침해하는 미국의 적대적면모를 보여주는 또 하나의 산증거이다.

지금 상전의 반공화국대결기도에 발을 맞추어 한국군부깡패들도 조선반도지역의 군사적긴장상태를 극한점에로 몰아가고있다.

5월에만도 대한민국은 우리와의 국경부근에서 《2024년 군단동시통합훈련》, 《전반기합동섬방어훈련》과 함께 륙해공군무력을 동원하여 우리의 《공중침투》에 대처한 훈련이라는것을 력대 최대규모에서 감행하였다.

또한 17~24일에는 《F-35A》, 《F-15K》 등 60여대의 전투기들을 동원한 대규모공중훈련을, 이달말에는 미국과 특수작전사령관회담이라는것을 벌려놓고 그 무슨 《참수작전》에 대하여 모의할 예정이다.

제반 상황은 우리들모두에게 미국의 군사동맹강화와 전략자산전개가 지역의 군사적긴장과 예측불가능성을 더욱 증폭시켜주는 근원중의 근원으로 되고있다는것을 다시금 상기시켜주고있다.

《F-22》의 전개는 미국이 추구하는 군사적효과보다는 그들이 보고싶어하지 않는 상황의 도래를 재촉할뿐이다.

대양건너 불청객의 《방문》이 잦을수록 우리의 전쟁준비완성에 변혁적인 기여로 되는 사변적계기들은 더욱 잦아지게 될것이며 이러한 계기들의 축적은 미국이 두려워하고 두려워해야 할 새로운 전략적국면으로 전환될것이다.

앞으로 계속될 미국의 전략자산전개를 완전히 억제하지 못한다고 해도 그의 군사적효과를 무력화시키고 가능한 유사시 도발원점과 지휘세력을 소멸할수 있는 힘의 구축을 등한시하는것이야말로 현명치 못한 처사로 될것이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 대한 미한의 군사적도발은 국가의 안전과 지역의 평화를 수호하기 위한 강력한 실천적대응에 의해 좌절을 면치 못할것이다.

군사론평원

(전문 보기)

 

[Korea Info]

 

조선중앙통신사 론평 : 우리의 판별기준은 말이 아니라 행동이다

주체113(2024)년 5월 17일 로동신문

 

《평화의 사도》로 자처하는 미국의 위정자들이 입버릇처럼 늘어놓고있는 타령이 있다.

《미국은 조선에 대해 어떠한 적대적의도도 없다.》

그러나 상대방의 주권과 제도에 대한 존중이 없고 진정한 발전권과 평화에 대한 담보가 결여된 《어떠한 적대적의도도 없다.》는 말 한마디로 세인의 눈을 가리우기에는 미국의 행태가 너무나 파렴치하다고 해야 할것이다.

얼마전 영국신문 《데일리 메일》은 미공군이 우리 공화국의 핵시설과 각종 군사시설, 미싸일체계를 파괴하거나 무력화시키는 미싸일을 100기이상 실전배치하였다고 폭로하였다.

이 미싸일들은 핵전략폭격기 《B-52》나 무인기 등에 탑재되여 유사시 우리 공화국뿐 아니라 중국과 로씨야에 대한 EMP공격을 가하는데도 쓰이게 된다고 한다.

이미 미국은 한국괴뢰들과 《련합편대군종합훈련》이라는것을 벌려놓고 처음으로 무인전투공격기 《MQ-9 리퍼》까지 참가시켜 우리의 《핵심표적》을 정밀타격하는 훈련을 감행하였다.

간과할수 없는것은 올해 3월에 있은 《프리덤 쉴드》합동군사연습시 우리의 핵심시설과 지역을 선제타격하는것을 기정사실화한 새로운 《작전계획 2022》의 일부를 련마하였으며 우리 공화국에 있는 2만 5, 000개이상의 중요대상물들을 유사시의 첫 타격목표로 지정하고 그 목록까지 작성한것이다.

이밖에도 미국은 우리와 중국, 로씨야로부터의 그 무슨 《핵위협》에 대처한다는 미명하에 신형대륙간탄도미싸일 《LGM-35A 쎈티널》, 신형핵폭탄 《B61-13》, 스텔스핵전략폭격기 《B-21 레이더》의 개발과 생산, 배비 등 핵무기현대화를 적극적으로 추진하는것과 함께 지난해말에는 개량된 《B61-12》전술핵폭탄의 작전사용을 공식적으로 승인하였다.

이러한 속에 오는 8월에 계획되여있는 《을지 프리덤 쉴드》대규모합동군사연습은 조성된 정세나 그 성격으로부터 이미 《핵공격연습》으로 불리우고있다.

핵전략자산들을 비롯한 첨단군사장비들을 투입하여 《작전계획 2022》와 같은 핵전쟁계획을 최종완성, 전면실행할것을 목표로 하는 8월의 합동군사연습은 미국이 그토록 떠드는 《어떠한 적대적의도도 없다.》는 타령이 한갖 기만적인 위선이라는것을 그대로 실증하여주고있다.

우리 공화국을 정조준하고 우리의 남쪽국경가까이에서 벌어지게 될 《핵타격》훈련이 언제, 어떻게 실전으로 넘어가겠는지 예측할수 없는 불투명한 상황은 적들의 말이 아니라 적들을 절대적으로 압도하는 자기의 힘만을 믿어야 한다는것을 보여주고있다.

미국이 주구들과 야합하여 대규모합동군사연습과 같은 도발행위로 우리의 힘과 의지를 시험하려든다면 그 재앙적인 후과에 대해 먼저 숙고해야 할것이다.

미국이 우리에 대한 적대적의도가 있는지 없는지는 말이 아니라 행동을 통해 우리가 판별한다.(전문 보기)

 

[Korea Info]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 완공된 조선로동당 중앙간부학교를 현지지도하시였다

주체113(2024)년 5월 16일 로동신문

 

 

위대한 김정은동지께서 밝히신 새시대 5대당건설의 휘황한 진로를 따라 전당강화의 새로운 전성기가 펼쳐지고있는 력사적인 시기에 우리당 간부양성의 최고전당인 조선로동당 중앙간부학교가 주체건축과 주체교육부문의 본보기적창조물로 훌륭히 일떠섰다.

조선로동당 총비서이시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장이신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 5월 15일 완공된 조선로동당 중앙간부학교를 현지지도하시였다.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비서들이 동행하였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를 현지에서 건설에 동원된 설계 및 시공단위 관계성원들이 맞이하였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백전백승 조선로동당의 강용한 기상과 성격을 진하게 비껴안고 솟아올라 우리당 천만년미래의 굳건함을 확신케 하는 웅장한 교육전당의 전경을 부감하시며 보면 볼수록 위엄있다고, 정말 본보기적인 교육기관다운 학교를 우리 손으로 일떠세웠다고 못내 기뻐하시였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교양구획과 교무행정청사, 교사 종합강의실, 다기능강당, 회의실, 도서관, 체육관, 기숙사와 식당을 비롯한 여러곳을 돌아보시면서 지난 3월 30일 건설장을 현지지도하시면서 주신 과업들을 집행한 정형을 구체적으로 료해하시였다.

김정은동지께서는 설계부문 및 시공단위의 일군들과 건설자들이 지난번에 지적한 문제들을 옳바로 퇴치하고 건축마감공사를 최상의 수준에서 질적으로 진행함으로써 학교의 교육환경과 조건의 모든 구성요소들을 흠잡을데없이 꾸린데 대하여 커다란 만족을 표시하시였다.

김정은동지께서는 건축물의 구조적특성도 현대교육발전추세와 교육학적원리에 맞게 보다 합리적으로 개선되였으며 원림록화사업도 세계적수준에 부합되게 높은 경지에서 실현되였다고 하시면서 조선로동당 중앙간부학교는 정치성과 현대성, 실용성이 확고히 보장된 만점짜리 교육시설이라고, 우리 나라 교육기관들가운데서 최고의 기준을 창조하였다고 긍지에 넘쳐 말씀하시였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새시대를 대표하는 우리 당의 정치학원으로 거연히 일떠선 중앙간부학교가 진짜배기 핵심골간들, 김일성김정일주의정수분자들을 키워내는 자기의 중대하고도 성스러운 사명에 항상 충실함으로써 조선로동당의 강화발전과 영원무궁한 번영에 참답게 이바지하리라는 기대와 확신을 표명하시면서 오는 개교식을 앞두고 운영준비를 빈틈없이 갖출데 대하여서와 준공식을 정치적의의가 크게 훌륭히 조직할데 대한 지시를 주시였다.(전문 보기)

 

 

[Korea Info]

 

세상에 없는 영웅청년대군을 가진 우리 조국의 미래는 창창하다 -전위거리 준공소식에 접한 온 나라 인민들과 청년들의 격정의 분출-

주체113(2024)년 5월 16일 로동신문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사회주의는 우리 인민의 생명이고 생활이며 청년들은 사회주의미래의 주인공, 건설자입니다.》

또 하나의 가슴벅찬 희소식으로 온 나라가 환희로 설레이고있다.

인민의 새 거리, 현대적인 전위거리!

전위거리 준공소식을 신문과 TV로 보고 또 보며 온 나라 인민은 한목소리로 격정을 터친다.조국과 인민에게 무한히 충실한 열혈의 청년대군이 있어 우리식 사회주의의 미래는 끝없이 밝고 창창하다고.

 

볼수록 멋있다 희한한 새 거리, 정말 장하다 우리 청년들!

 

평안남도당위원회 과장 허철진은 당중앙이 우리 인민에게 안겨주려는 문명의 상상봉이 어떤것인지 다시금 절감하게 되였다고 하면서 이렇게 말하였다.

세상을 둘러보면 현대성과 문명을 자랑하는 번화가가 적지 않다지만 우리 수도의 전위거리처럼 평범한 인민을 위해 일떠세운 그렇듯 황홀한 거리가 어디에 있겠는가.화성지구에 희한하게 솟아오른 림흥거리를 보며 놀라움을 금치 못했는데 수천세대의 고층, 초고층살림집들과 봉사건물들이 대건축군을 이룬 현대적인 새 거리가 또 완공되였으니 이 얼마나 자랑스러운 일인가.평범한 근로대중이 복락을 누릴 이렇듯 눈부신 새 거리는 오직 인민을 하늘처럼 떠받드는 우리 당만이 안아올릴수 있는 세상에 없는 기적의 실체이다.

상원세멘트련합기업소 직장장 박영수는 흥분을 걷잡을수 없다고 하면서 자기의 심정을 이렇게 토로하였다.

전위거리 준공소식에 접하고보니 당의 대건설구상을 앞장에서 받드는 상원로동계급이라는 긍지와 희열로 하여 가슴이 뿌듯해진다.수도의 북쪽관문에 또 하나의 새 거리를 일떠세우기 위한 착공식이 진행되였다는 소식에 접하고 더 많은 세멘트를 보내주자고 낮과 밤이 따로없이 투쟁을 벌려온 우리들이였다.그런데 놀랍다고밖에 달리 표현할수 없는 희한한 실체가 이렇게도 빨리 일떠섰으니 어찌 세멘트생산자된 긍지와 자부로 가슴이 뜨거워지지 않을수 있겠는가.우리가 더 많은 땀을 흘릴수록 내 조국이 더 눈부시게 전변되리라고 생각하니 아무리 일하고일해도 성수가 나고 흥겹기만하다.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 준공식장에서 친히 만나주시고 높이 평가해주신 청년혁신자들속에 자기 딸이 있으리라고는 상상도 못했다고, 아직도 꿈을 꾸는것만 같다고 하면서 수안군 읍에서 살고있는 최금순은 눈굽을 적시며 말했다.

두 딸이 전위거리건설장에 탄원하여 자매화물자동차운전사로, 혁신자로 떠받들리운다는 소식을 들을 때마다 어머니로서 정말 행복한 심정을 금할수 없었다.그런데 영광의 준공식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 우리 딸의 손을 다정히 잡아주시며 볼까지 다독여주실줄 어찌 상상이나 할수 있었겠는가.평범한 로동자의 자식을 자애로운 한품에 안아 키워주고 그처럼 값높이 내세워주는 어머니당, 사회주의제도에 대한 고마움에 목이 메인다.

보통강구역 서장동에서 살고있는 지천률전쟁로병도 자기의 심정을 이렇게 토로하였다.

볼수록 눈부시고 희한한 거리를 단 1년이라는 짧은 기간에 일떠세운 장한 청년들을 보니 지난 조국해방전쟁시기 우리 전우들의 모습이 떠오른다.나도 그렇고 조국의 한치 땅을 지켜 목숨바친 전우들도 태반이 홍안의 청춘들이였다.세월은 멀리 흘렀어도 오늘의 새세대들이 그때의 청춘들처럼 수령의 부름, 조국과 인민의 부름앞에 한몸 내댈줄 아는 애국자로 성장한것이야말로 얼마나 기쁜 일인가.내 나이 이제는 고령에 이르렀어도 마음이 젊어지고 힘이 용솟는다.그럴수록 이 땅의 새세대들을 저렇듯 미덥고 끌끌하게 키워주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 감사의 인사를 올리고싶은 심정을 금할수 없다.

퍼내고퍼내도 마를줄 모르는 샘줄기마냥 끝없이 울려퍼지는 고마움과 격정의 이야기를 어찌 여기에 다 전할수 있으랴.

정말로 멋있는 거리, 더없이 장한 청년들!

그 한결같은 목소리를 들으며 우리는 확신한다.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웅대한 구상과 현명한 령도에 떠받들려 우리 조국강산은 날이 갈수록 더 아름답고 눈부시게 전변될것이며 그 앞장에는 언제나 미덥고 끌끌한 우리 청년들이 서있으리라는것을.

본사기자 강금성

 

향도의 우리 당 따라 영웅청년의 기개를 더 높이 떨치리

 

경애하는 아버지원수님을 모시고 전위거리 준공식이 진행된 소식에 접한 온 나라 청년들이 크나큰 격정과 환희로 설레이고있다고 하면서 사회주의애국청년동맹 중앙위원회 부장 우철민은 이렇게 말하였다.

지금도 준공식장에 펼쳐졌던 황홀경이 눈앞에 선하다.문명부강한 우리 국가의 미래상이 응축된 희한한 새 거리에 경축의 축포가 오르고 화려한 공연무대에 청춘노래련곡이 펼쳐지던 그 시각 가슴속에 솟구치던 고마움을 무슨 말로 다 표현할수 있겠는가.

돌이켜보면 우리 청년들이 웅건장중한 하나의 대건축군을 단 1년동안에 자기의 힘, 자기의 손으로 일떠세울수 있은것은 경애하는 아버지원수님의 하늘같은 믿음과 사랑이 있었기때문이다.

몸소 착공식에 참석하시여 격동적인 연설로 청년건설자들을 고무해주시고 《전위거리》라는 뜻깊은 이름도 지어주시며 공사를 국가적사업으로 힘있게 내밀도록 은정어린 조치도 취해주신 경애하는 아버지원수님의 손길이 없었다면 어떻게 우리 청년들이 청춘대기념비를 보란듯이 일떠세운 긍지드높이 5월의 이 환희로운 밤을 경축할수 있었겠는가.

정녕 전위거리는 우리 청년들에 대한 당의 크나큰 믿음과 사랑이 떠올린 결정체이다.

김일성종합대학 물리학부 초급청년동맹위원장 남주혁은 전위거리 준공에 관한 보도에 접하고 청년들을 새시대의 주인들로, 혁명의 참다운 교대자들로 키우시려는 경애하는 아버지원수님의 숭고한 뜻을 다시금 새겨보게 되였다고 하였다.그러면서 대건설투쟁을 통하여 청년들이 충실성과 헌신성, 집단주의와 락관주의를 배양한 어엿한 혁명가로 또 한번 성장할수 있은것은 경애하는 아버지원수님의 크나큰 믿음과 사랑이 있었기때문이라고, 당의 청년중시사상을 받들어나가는데서 청년동맹일군으로서의 책임과 본분을 다해나갈 결심이 굳어진다고 말하였다.

신문과 TV를 통해 화려한 새 거리의 전경을 보니 영웅적위훈의 창조자로 자랑떨치는 청년대오의 한 성원이라는 긍지로 가슴뿌듯해진다고 하면서 득장청년탄광 차광수청년돌격대 대장 김철민은 이렇게 결의하였다.

우리 청년돌격대원들은 당의 호소를 높이 받들고 전위거리건설장에서 조선청년특유의 조직력과 단결력, 애국적헌신성을 힘있게 과시한 청년들처럼 결사의 각오를 가지고 배가의 분발력을 발휘하여 석탄산을 더 높이 쌓겠다.

옹진군 랭정농장 청년작업반 반장 리명광은 당의 믿음을 명줄처럼 간직한 청년건설자들이기에 새로운 평양번영기를 창조하는 투쟁에서 빛나는 위훈을 세울수 있었다고 하면서 이렇게 토로하였다.

향도의 우리 당을 따라 언제나 곧바로, 힘차게 나아가며 위대한 변혁의 새시대를 열어나가는 청년영웅이 되려는것이 우리 작업반원들의 한결같은 심정이다.청춘의 힘과 열정을 깡그리 바쳐 올해에 기어이 다수확을 안아옴으로써 어머니당에 기쁨을 드리겠다.(전문 보기)

 

-중구역에서-

 

-청진광산금속대학에서-

본사기자 최충성 찍음

[Korea Info]

 

조선중앙통신사 상보  청년중시의 숭고한 경륜이 떠올린 충성과 보답의 결정 -수도 평양에 청춘대기념비를 일떠세운 전위거리건설자들의 영웅적위훈에 대하여-

주체113(2024)년 5월 16일 로동신문

 

조선로동당의 위대한 청년중시사상과 현명한 령도밑에 주체적청년운동사에 또 하나의 긍지높은 페지를 아로새기며 강대한 우리 국가의 수도에 우리 위업의 양양한 전도와 미래상이 응축된 전위거리가 웅장하게 솟아올랐다.

당의 부름에 물불을 가리지 않는 용감한 조선청년고유의 불굴의 기개와 애국충심으로 분기해나선 우리의 미더운 건설자들은 불과 1년기간에 4, 100여세대의 살림집과 수많은 공공건물들을 포함한 대건축군을 서포지구에 훌륭히 일떠세움으로써 위대한 변혁의 김정은시대를 떨치는 영웅청년신화를 또다시 창조하였다.

우리식 사회주의의 전면적발전에 박차를 가하는 행정에서 당중앙이 통채로 맡겨준 현대적인 새 거리건설에 전국의 모든 청년동맹조직들에서 무려 10여만명이나 탄원해나섰으며 거창한 청년판으로 끓어번진 수도건설의 최전구는 약동하는 젊음으로 광활한 미래를 향해 용진하는 우리 국가의 줄기찬 전진기상을 온 세상에 힘있게 과시하였다.

수도 평양의 북쪽관문구역에 세인을 경탄시키는 사회주의발전과 미래의 상징물로 특색있게 일떠선 전위거리는 청년중시의 숭고한 경륜을 펼쳐가시는 경애하는 김정은동지의 위대한 사랑과 믿음, 당을 따라 곧바로, 힘차게 앞으로 나아가는 총진군대오의 척후대인 우리 청년들의 백두산영웅청년정신과 불가항력의 투쟁이 떠올린 자랑찬 청춘대기념비이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우리의 청년건설자들이 당과 조국의 부름에 물불을 가리지 않으며 혁명하기 좋아하고 투쟁하기 좋아하는 조선청년다운 기질을 남김없이 발휘하여 수도 평양의 북쪽관문에 세상을 놀래울 사회주의발전과 미래의 상징물을 보란듯이 떠올리리라는것을 믿어의심치 않습니다.》

청년들모두를 믿음직한 사회주의건설자로, 혁명의 계승자로 억세게 키우려는 우리 당의 숭고한 뜻과 원대한 구상은 평양건설의 번영기가 제일 고조된 시기에 주체건축발전의 새 경지를 개척하는 청춘들의 거창한 활무대를 수도의 대건설전구에 펼쳐놓았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력사적인 당중앙위원회 제8기 제6차전원회의에서 2023년도 평양시 1만세대 살림집건설과 별도로 서포지구에 옹근 하나의 새 거리를 일떠세울데 대한 과업을 제시하시였으며 이 방대한 건설을 사회주의애국청년동맹과 백두산영웅청년돌격대에 통채로 맡겨주시였다.

여기에는 수도건설과정을 통하여 우리 청년들을 사상정신적으로 성장시키고 혁명적으로 단련시키며 조국번영의 새시대를 앞장에서 열어나가는 젊은 주력부대, 미더운 열혈청춘들의 투쟁기세로 오늘의 혁명적대진군을 가속화하려는 당중앙의 웅심이 어리여있다.

경애하는 아버지원수님께서는 우리 청년들의 노도의 기세와 고귀한 명예와 어울리는 현대적인 새 거리를 훌륭하게 일떠세우기 위한 방향과 방도를 밝혀주시고 건설력량편성으로부터 설비, 자재보장대책, 정연한 지휘체계확립에 이르기까지 공사에 필요한 모든 조치를 다 취해주시였다.

백두산영웅청년돌격대에 탄원한 청년들에 대한 축하와 환송모임들이 의의있게 진행되게 된데도, 그들이 받아안은 파견장과 백두산영웅청년돌격대 지휘조의 명칭에도 다른 모든 건설대상보다 청년들이 맡은 새 거리건설을 특별히 중시하시며 심혈을 기울이신 경애하는 아버지원수님의 헌신의 로고가 뜨겁게 깃들어있다.

주체112(2023)년 2월 25일 착공식장에 나오신 아버지원수님께서는 격동적인 연설로 수도건설의 최전구에서 천지개벽을 무조건 일으키고야말 열정과 투지와 자신심에 넘쳐있는 청년전위들을 고무해주시고 착공의 뢰성을 우렁차게 울려주시였으며 새세대 청년들의 투쟁과 전진의 상징인 백두산영웅청년돌격대기발을 몸소 수여해주시는 최상최대의 믿음을 안겨주시였다.

금주고도 사지 못할 청춘시절의 자서전에 나의 수도, 나의 평양이라고 당당히 자부할수 있는 위훈의 사연을 새겨넣을수 있게 《나의 청춘시절》이라는 글발이 씌여진 일기장을 보내주시고 건설경험과 기능이 부족한 돌격대원들이 난관앞에 주저할세라, 힘겨워할세라 갖가지 식료품, 과일들도 가슴한가득 안겨주시며 용감히 전진하도록 무한한 힘과 용기를 북돋아주신 자애로운 어버이의 다심한 사랑은 끝이 없었다.

경애하는 아버지원수님께서는 한층한층 솟구치는 건축물들의 면모와 더불어 나날이 억세여지고 슬기로와지는 청년돌격대원들의 끌끌한 모습을 신문과 방송을 통하여 온 나라에 널리 소개선전하도록 하시였으며 전승 70돐 경축행사대표로 불러주시고 공화국창건 75돐 경축행사때에는 영광의 기념사진까지 찍어주시는 크나큰 은정을 거듭 베풀어주시였다.

국가발전의 강력한 주축을 이룬 청년들을 오늘의 총진군길에서 충성과 애국의 전통을 굳건히 이어나가는 용감무쌍한 투사로, 영예로운 사회주의건설자로 정을 다해 키워주고 내세워주신 우리 원수님의 사랑은 전위거리건설전역을 기적과 위훈창조의 용암으로 끓게 한 열원이고 원동력이였다.

이 세상 비길데 없는 당의 크나큰 믿음에 기어이 보답할 불같은 일념안고 열혈청춘들은 조선청년의 값높은 명예를 위하여, 사회주의 우리 국가의 무궁한 번영과 우리의 수도 평양을 위하여 새 활무대로 전국각지에서 앞을 다투어 탄원해나섰다.

백두산영웅청년돌격대 지휘조에서는 새 거리를 보란듯이 일떠세우기 위한 단계별목표와 계획을 구체적으로 세우고 청년들의 심리에 맞게 사회주의경쟁을 드세게 벌리며 작전과 지휘를 대담하고 박력있게 전개하였다.

당의 사상이 맥박치는 구호, 표어, 붉은기, 대형직관판, 속보들과 건설장을 진감하는 승리의 진군가들은 청년건설자들의 투쟁의지를 더욱 분발승화시켰다.

로동당의 후비대, 사회주의애국청년의 본때를 힘있게 과시하며 기초굴착공사에 일제히 진입한 건설자들은 시작부터 철야격전을 들이대면서 일판을 드세게 내밀었다.

허리치는 감탕속에서도, 거대한 천연암반이 막아나설 때에도, 굴착기마저 삼켜버리는 수렁창앞에서도 《조선청년행진곡》의 노래를 높이 부르며 전진을 멈추지 않은 이들이 바로 백두의 칼바람속에서 단련된 우리 청년들이였다.

경애하는 아버지원수님께서 안겨주신 영예로운 기발을 위훈창조, 기적창조의 표대로 억세게 추켜들고 청춘의 슬기와 용맹을 떨치며 치렬한 백열전을 벌린 청년돌격대원들의 불굴의 정신력에 의해 짧은 기간에 140여만㎥의 토량이 처리되였다.

시대와 혁명의 부름앞에 불가능을 모르는 청년전위들의 투쟁기질은 살림집골조공사에서도 남김없이 발휘되였다.

54개 호동의 고층, 초고층살림집골조를 세우는것은 청년들에게 있어서 힘겨운 과제였으나 그들은 온 나라가 보란듯이 새 거리의 웅장한 실체를 하루빨리 일떠세울 열의드높이 공사장이 들썩하게 경쟁바람을 일으켰다.

우승기에 대한 애착, 영예를 고수하려는 욕망이 단순히 청춘기의 승벽심이기 전에 당정책관철의 선두에 서려는 강렬한 의지의 발현이며 경쟁도표에 새겨지는 붉은 선은 누가 승리의 보고를 안고 아버지원수님의 품으로 먼저 달려가는가 하는 충성심의 높이라는것을 평안북도려단 청년돌격대원들이 실천으로 보여주었다.

려단에서는 공정별로 모든 작업을 전문화할수 있게 력량편성을 합리적으로 하는 한편 련속흐름식타입방법 등 앞선 공법을 적극 도입하여 작업능률을 부단히 제고하였다.

현장에서 격식없이 진행된 백두산영웅청년발전소건설참가자들의 호소성있는 웅변과 장편서사시 《백두산》을 통한 시랑송발표모임은 앙양된 청년들의 기세를 더욱 증폭시켜주고 공사장에 위훈창조의 불바람을 몰아왔다.

려단의 지휘관, 돌격대원들은 석박산기슭의 전승용사들과 세상을 놀래운 평양속도를 창조하였던 전세대 영웅들이 자신들을 지켜본다는 자각을 안고 전진속도를 높여 맡은 7개 호동의 골조공사를 제일먼저 결속함으로써 사회주의경쟁에서 3련승을 쟁취하였다.

조국땅 곳곳에 청춘의 이름으로 빛나는 위훈의 창조물을 수많이 일떠세운 속도전청년돌격대려단의 지휘관들과 돌격대원들은 가장 어려운 공사대상들인 60층, 40층살림집골조공사에서 새로운 건설속도창조의 불길을 세차게 지펴올리였다.

한층한층 골조가 완성될수록 작업조건은 더욱 불리해지고 삼복철의 무더위와 때없이 쏟아지는 폭우, 60~70℃를 오르내리는 수화열 등 악조건이였지만 청년건설자들은 순간도 건설을 멈추지 않았다.

대중적기술혁신운동이 힘있게 벌어지는 속에 기둥철근조립방법 등 합리적인 공법들이 창안도입되여 자재를 절약하면서도 철근조립속도를 1.5배로 제고하였으며 하루에만도 1, 000여㎥의 혼합물을 운반하고 일정계획수행률을 300%이상 끌어올리며 골조공사에서 기준점, 기수집단의 영예를 떨치였다.

매일 새벽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가의 장중한 선률이 울려퍼질 때면 당중앙위원회청사를 우러러 아버지원수님께 삼가 올린 맹세문의 구절구절을 되새겨보는 청년들의 마음속에는 정을 다해 키워주고 내세워주시는 위대한 어버이의 그 믿음에 기어이 보답할 열망이 끓어넘쳤다.

청춘의 열정과 투지를 백배하며 날마다 혁신을 창조해가는 평양시려단, 평안남도려단, 황해북도려단, 자강도려단 돌격대원들을 비롯한 청년건설자들의 지칠줄 모르는 공격정신에 의해 8월말까지 고층살림집들이 키를 다투며 경쟁적으로 솟아올라 새 거리의 자태를 기본적으로 드러냈다.

서포지구로 달려온 청년군인들도 전위거리의 상징으로 되는 중요한 건설대상을 맡겨준 당의 크나큰 믿음을 제일가는 생명선으로 간직하고 혁명군대의 위용을 남김없이 떨치였다.

살림집조감도를 격정속에 바라보는 인민들의 기대를 말없는 당부로 새겨안은 군인건설자들은 혁명군대의 공격정신과 투쟁본때로 육중한 암반을 들어내고 건설장비들의 가동률을 부단히 높이면서 짧은 기간에 20여만㎥에 달하는 기초굴착과제를 결속하였다.

철근조립, 휘틀설치, 혼합물타입을 립체적으로 벌리며 한층 골조를 14시간동안에 완성하는 기적을 창조한 군인건설자들의 무비의 헌신성과 과감한 투쟁에 의해 연건축면적이 14만 6, 000여㎡이고 높이가 220여m에 달하는 80층살림집골조공사가 당창건기념일전으로 완공되였다.

마치 우주로 날아오를 거대한 발사체와도 같이 하늘을 찌를듯 높이 솟아오른 새롭고 독특한 초고층살림집의 웅건한 모습은 난관을 박차며 강용히 전진하는 우리 조국의 더 밝은 래일에 대한 크나큰 신심과 고무적힘을 뿌듯이 안겨주고있다.

전위거리건설이 마감단계에 들어서면서 무슨 일을 하나 해도 시대를 대표하며 력사에 남을 위훈을 세우려는 미더운 청년전위들의 기개는 더욱 용솟음쳤다.

건설물의 질이자 존엄높은 당의 권위라는 투철한 정치적자각과 강의한 정신으로 돌격대원들은 계절적제한성을 극복하기 위한 대책을 세워놓고 모든 공사대상들을 후세에 길이 물려줄 재부로 되게 하는데 지혜와 열정을 아끼지 않았다.

단천지구광업총국대대에서는 우리 부모, 우리 형제가 살 행복의 터전을 꾸린다는 립장에서 지붕공사와 방수작업, 벽지바르기 등 모든 작업들을 알뜰하고 깐지게 질적으로 하여 돌격대적인 본보기를 창조하였다.

우리 아이들의 밝은 웃음을 그려보며 탁아소, 유치원을 행복동이들의 궁전으로 훌륭히 건설한 개성시려단과 각종 공공건물, 시설물공사를 맡은 단위의 청년건설자들도 성과에 만족을 모르며 성실한 땀과 노력을 아낌없이 바치였다.

마감공사에 앞장선 남포시려단에서 자체의 힘으로 잔디, 꽃관목을 키우는데 필요한 2, 000여㎡의 모판을 조성한것을 비롯하여 건설장적으로 1만 5, 000포기의 꽃과 수종이 좋은 9만여그루의 나무심기가 진행되여 거리의 면모가 일신되였다.

새세대 청년들을 사회주의건설의 선봉대, 돌격대로 값높이 내세워주며 중대한 혁명과업을 통채로 맡겨주고 걸음걸음 손잡아 이끌어준 우리 당의 현명한 령도의 손길은 청년들의 정신세계에서도 거대한 변화를 가져왔다.

전위거리건설장에서 인생의 새 출발을 한 청년들과 부부, 형제, 자매, 쌍둥이, 세쌍둥이들을 비롯한 수많은 돌격대원들이 당의 구상과 의도에 청춘의 리상을 일치시키고 대건설전역의 당당한 참전자로 한몫 단단히 하였다.

아버지원수님께서 기다리시는 승리의 결승선에 손잡고 어깨겯고 다같이 들어서자며 라선시려단, 평양건설위원회대대, 단천지구광업총국대대에서는 뒤떨어진 단위들에 우수한 기능공들을 보내주었고 평양시려단, 황해남도려단에서도 건설장비들을 적극 지원하였다.

서로 돕고 이끌면서 집단적혁신을 일으켜나가는 공산주의적기풍이 성, 중앙기관려단, 강원도려단을 비롯하여 온 건설장에 차넘치고 유휴자재수집과 절약운동이 대중자신의 사업으로 전환되였다.

청년들의 창조적적극성이 발휘되는 과정에 함경남도려단, 함경북도려단에서 성능높은 기계설비를 제작하고 로력과 자재를 절약하면서 시공의 속도와 질을 담보할수 있는 효률적인 공법들을 척척 내놓는 발명가, 창의고안의 명수들이 수많이 자라난것을 비롯하여 기능공력량이 건설초기의 10배이상으로 장성하였다.

우리 청년들에게 중대한 건설과업을 통채로 맡겨준 당의 숭고한 뜻을 받들고 전당적, 전국가적, 전사회적인 지원열기가 고조되는 속에 공사전기간 수십만명의 청년들이 건설현장에 달려나와 화선식경제선동을 벌리고 로력적, 물질적으로 도와주며 전위거리건설에 성심을 다하였다.

승리한 고지에 휘날리던 공화국기발을 완공된 전위거리에 꼭 휘날려달라고 절절히 당부한 전쟁로병들, 공사현장에 수리초소를 정하고 오고가는 륜전기재들의 만가동보장에 기여한 평양시 사동구역의 영웅할머니와 량강도려단의 시공지도를 스스로 떠맡아 청년들로부터 《우리 부사령관아바이》로 정답게 불리운 어제날의 인민군지휘관, 비가 오나 눈이 오나 왕진길을 오가며 건설자들을 정성껏 치료해준 《우리 박사아바이들》, 불치의 병마속에서도 자진하여 마이크를 틀어잡고 철야로 대중을 위훈에로 힘있게 불러일으킨 녀성방송원을 비롯한 수많은 근로자들의 순결한 량심과 지성이 완공의 밑거름이 되였다.

우리 나라 청년운동사에 또 하나의 빛나는 장을 아로새긴 현대적인 새 거리의 완공은 조선로동당의 믿음직한 정치적후비대인 사회주의애국청년동맹의 조직력과 단결의 힘을 과시한 의의깊은 장거이다.

당중앙의 크나큰 믿음과 온 나라의 기대와 관심속에 뜻깊은 준공의 날을 맞이한 전위거리의 장관은 몰라보게 성장한 조선청년들의 리상과 포부, 원대한 꿈, 담력과 배짱을 온 세상에 과시하고있다.

수도건설의 최전구에서 흘러간 보람찬 1년간의 투쟁을 통하여 충성과 애국을 배우고 당의 믿음이면 지구도 든다는 철의 신념을 억척으로 벼린 우리 청년대군은 사회주의건설의 믿음직한 골간, 전도양양한 주력부대로 더욱 장성강화되였다.

가장 엄혹한 난관을 박차고 솟구쳐올라 청년전위라는 자랑스러운 이름으로 빛을 뿌리고있는 전위거리는 청년들을 사랑의 한품에 안아 내세워주고 시대의 영웅, 창조의 거인들로 키워온 위대한 우리 당의 청년중시사상의 정당성과 생활력을 뚜렷이 실증해주고있다.

당중앙의 두리에 천겹만겹의 성벽을 이루고 당의 위업에 끝없이 충직한 청년대군이 있어 우리 국가의 미래는 휘황찬란하다.

 

주체113(2024)년 5월 15일

평 양

(전문 보기)

[Korea Info]

 

《청탁》과 《구걸》로 일관된 대한민국외교가 얻을것이란 수치와 파멸뿐이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박명호 중국담당 부상 담화-

주체113(2024)년 5월 16일 조선중앙통신

 

며칠전 대한민국 외교부 장관 조태렬이 중국을 행각하였다.

골수에까지 들어찬 대미,대일사대굴종과 반국민적인 악정이 불러온 내우외환의 극심한 위기에 빠져 허덕이는 대한민국의 외교수장이 급기야 해외나들이에 나선 리유에 대해서는 구태여 설명할 필요가 없다고 본다.

망망대해에 정처없이 떠도는 대한민국이라는 향방잃은 난파직전의 쪽배가 어느 해류를 타고 어느쪽으로 밀려가든 그 또한 전혀 개의치 않는다.

허나 이번에 조태렬이 우리 국가의 존위와 위상에 먹칠을 해보려고 불손하게 놀아댄데 대해서는 그저 스쳐지날수 없다.

이번 행각기간 조태렬은 《북이 통일을 부정하고 남북을 적대관계로 규정하였다.》느니,《위협적언사와 각종 도발을 통해 조선반도를 비롯한 지역의 긴장을 고조시키는데 대해 우려를 표시한다.》느니 하며 횡설수설하였다.

그런가 하면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북의 비핵화를 위해 건설적인 역할》을 거듭 당부하였다고도 한다.

그야말로 적반하장의 극치라 해야 할것이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정권종말》을 운운하며 침략적성격의 전쟁연습을 년중내내 매일과 같이 벌려놓으면서 조선반도를 포함한 동북아시아지역을 세계최악의 열점지대로,일촉즉발의 전쟁화약고로 만들어놓은 장본인이 과연 누구인가 하는것은 온 세상이 다 알고있다.

조선반도정세악화의 근원과 병집은 다름아닌 미국과 그에 추종하는 대한민국에게 있다.

한국이 아무리 흑백을 전도하며 잔머리를 굴리고 말재간을 피워 피해자흉내를 낸다고 하여 이제 더는 그에 얼려넘어갈 사람이 없으며 조한관계는 되돌려세울수 없게 되여있다.

중국의 안전권가까이에 한치한치 근접하고있는 미국주도의 반중국군사동맹권에 솔선 두발을 잠그고나선 하수인의 신분으로 중화인민공화국의 수도에 찾아가 그 무슨 《건설적인 역할》에 대해 운운한것은 대한민국의 후안무치함과 철면피성을 극명하게 보여주는 대목이다.

이번에 조태렬이 도담하게도 《제로썸도박을 찬성하지 않는다.》느니,《한중협조의 새로운 국면을 공동으로 개척할 용의가 있다.》느니 하며 제법 호기를 떨어댔는데 미국이라는 전쟁마부가 미친듯이 몰아대는 《신랭전》마차에 사지가 꽁꽁 묶여있는 처지에 과연 수족을 스스로 풀고 뛰여내릴 용기나 있는지 묻지 않을수 없다.

한국외교부 장관의 이번 행각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 대한 적대감과 거부감이 병적으로 체질화된 족속들과는 추호도 공존,공생할수 없으며 조선반도정세불안정의 악성근원과 주되는 병집인 미국과 그에 추종하는 한국이 있는한 지역의 정세는 언제 가도 안정을 회복할수 없다는것을 여실히 보여주었다.

주권은 국권이고 국권은 곧 생명이다.

지금의 환경에서 우리의 안전권을 수호하는것은 주권수호와 그 행사에서 첫째가는 문제로 나서고있다.

한국외교관들이 20세기 케케묵은 정객들의 외교방식인 청탁과 구걸외교로 아무리 그 누구에게 건설적역할을 주문한다고 해도 우리는 자기의 생명과도 같은 주권적권리를 절대로 포기하지 않을것이다.

한국의 정객들은 비굴하고 추한 꼴로 국제사회의 혐오와 환멸을 자아내지 말고 외세와 야합하여 지역정세를 파국에로 몰아넣는 행위부터 당장 중지해야 한다.

풍전촉화의 운명에 처한 《윤석열》호난파선이 수장되는것은 시간문제이다.

 

주체113(2024)년 5월 16일

평 양

(전문 보기)

 

[Korea Info]

 

《웹 우리 동포》후원 안내
カレンダー
2024年5月
« 4月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31  
最近の記事
バックナンバー
  • 2024
  • 2023
  • 2022
  • 2021
  • 2020
  • 2019
  • 2018
  • 2017
  • 2016
  • 2015
  • 2014
  • 2013
  • 2012
  • 2011
  • 2010
  • 2009
  • 2008
  • 2007
  • 2006
  • 2005
  • 2004
  • 2003
  • 2002
  • 2001
  •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