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론해설] : 도화선에 불달린 민심의 폭탄

주체105(2016)년 1월 31일 로동신문

 

최근 남조선의 언론들에 집권자에 대한 민심의 반감을 전하는 자료들이 많이 실리고있다.그중에는 남조선집권자의 지지률이 급격히 떨어지고있다는 자료도 있다.

얼마전 남조선언론들이 전한데 의하면 한 여론조사전문기관은 남조선집권자의 지지률이 한주일동안에 크게 떨어졌으며 응답자의 절대다수가 청와대의 《국정운영》에 대한 강한 부정적인식을 표시하였다는 결과를 발표하였다.또한 남조선의 한 언론은 현 집권자의 지지률이 떨어졌다고 하면서 《민심리반기류가 심상치 않다.》고 전하였다.

인민들로부터 증오와 버림을 받는것은 민심을 등진 반역《정권》에 있어서 필연적이다.

지금 남조선에서는 《유신》독재를 방불케 하는 살인폭정의 광풍이 스산하게 몰아치고있다.파쑈탄압이 만능의 통치수단으로 되고 독재의 칼날이 번뜩이는 현 남조선사회는 《정권》에 조금이라도 반항하는 사람은 누구를 막론하고 가혹한 처형의 대상이 되였던 과거 《유신》독재시기를 방불케 한다.진보적인 단체들과 인사들이 《종북세력척결》의 칼에 맞아 쓰러지고 합법적인 정당,로조,언론들이 독재권력유지에 장애로 된다는 단 한가지 리유로 강제로 해체되고있다.보수패당이 벌리는 전대미문의 력사쿠데타소동으로 사회는 리념대결의 소용돌이속에서 사분오렬되고있으며 자라나는 새 세대들까지 파쑈통치에 맹목적으로 순종하는 독재의 노예로 전락될 위기에 처하였다.오죽하면 한 외신이 남조선의 《가장 큰 위험》은 그 어떤 전염병이나 경제적위기보다 《유신》독재의 미화와 부활을 꾀하는 청와대의 《억압과 력사외곡》이라고 단죄하였겠는가.

그뿐이 아니다.보수당국의 반인민적정책으로 하여 경제위기는 갈수록 심화되고 남조선인민들의 생활처지는 극도로 악화되고있다.현 남조선집권자가 그 무슨 《행복시대》를 광고하였지만 인민들에게 차례진것은 불행과 고통,눈물뿐이다.(전문 보기)

 

[Korea Info]

Leave a Reply

《웹 우리 동포》후원 안내
カレンダー
2016年1月
« 12月   2月 »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
最近の記事
バックナンバー
  • 2021
  • 2020
  • 2019
  • 2018
  • 2017
  • 2016
  • 2015
  • 2014
  • 2013
  • 2012
  • 2011
  • 2010
  • 2009
  • 2008
  • 2007
  • 2006
  • 2005
  • 2004
  • 2003
  • 2002
  • 2001
  •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