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진상규명을 위해 끝까지 함께 투쟁하자 -서울에서 대중적투쟁 강력히 전개-

주체105(2016)년 6월 29일 로동신문

 

남조선인터네트신문 《민중의 소리》에 의하면 25일 서울의 광화문광장에서 《세월》호특별법개정촉구 범국민집회가 열렸다.

여기에는 《세월》호참사유가족들과 전국로동자집회,전국농민집회에 참가하였던 로동자,농민,시민 등 1만여명이 참가하였다.

집회에서는 발언들이 있었다.

발언자들은 박근혜《정부》가 아무런 법적근거도 없이 《세월》호참사특별조사위원회의 조사활동기간을 6월 30일까지로 정하고 강제해산을 위한 행정절차에 들어갔다고 폭로하였다.

《세월》호참사의 진상을 밝히고 안전한 사회를 만들자는 민중의 념원에 의해 《세월》호특별법이 제정되고 특별조사위원회가 구성되였으나 《정부》가 온갖 방해책동으로 진상규명을 가로막고있다고 그들은 비난하였다.

그들은 당국이 앞으로 얼마나 더 많은 민중을 죽이려 하는가고 단죄하였다.

특별조사위원회를 지키고 온전한 선체인양과 조사를 보장함으로써 진실을 끝까지 밝히고야말겠다고 그들은 언명하였다.

집회에 참가한 야당정치인들도 당국의 비인간적처사를 성토하였다.그들은 《새누리당》이 박근혜의 참사이후 7시간행적을 조사대상에서 빼면 특별조사위원회 활동기간을 보장해주겠다는 제안을 한데 대해 비난하면서 진상규명대상에는 제한이 있을수 없다고 주장하였다.

《세월》호특별법을 반드시 개정하고 참사의 진상을 끝까지 밝혀낼것이라고 그들은 말하였다.

이어 민중총궐기투쟁본부가 새로운 세상을 안아오기 위해 20만 민중총궐기를 성사시켜 《헬조선》(지옥같은 남조선)의 절망을 뒤집자고 호소하였다.

단체는 11월 12일을 민중총궐기의 날로 정하고 대중적인 투쟁을 전개할것이라고 밝혔다.

집회장에서는 《국민념원 짓밟은 박근혜〈정권〉》,《〈정부〉는 더이상 국민을 죽이지 말라.》,《국민의 힘으로 특별조사위원회 지키고 진실을 밝히자.》,《〈세월〉호진상규명을 위해 끝까지 함께 하자.》는 웨침소리가 련이어 터져나왔다.(전문 보기)

 

2016-06-29-06-03

 

[Korea Info]

Leave a Reply

《웹 우리 동포》후원 안내
カレンダー
2016年6月
« 5月   7月 »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  
最近の記事
バックナンバー
  • 2021
  • 2020
  • 2019
  • 2018
  • 2017
  • 2016
  • 2015
  • 2014
  • 2013
  • 2012
  • 2011
  • 2010
  • 2009
  • 2008
  • 2007
  • 2006
  • 2005
  • 2004
  • 2003
  • 2002
  • 2001
  •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