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론해설] : 사대매국이 빚어낸 치욕스러운 현실

주체105(2016)년 1월 29일 로동신문

 

외세에게 민족의 리익을 팔아먹으며 권력을 유지하여온 남조선보수패당의 매국배족적인 행위는 민족적존엄과 자존심이 여지없이 모독당하는 치욕스러운 현실을 초래하고있다.

알려진바와 같이 지난해말 남조선집권세력은 일본군성노예문제와 관련하여 일본당국과 협상을 벌려놓고 상전의 과거범죄를 덮어버리는 그 무슨 《합의》라는것을 발표하였다.이 굴욕적인 망동에 분노한 남조선 각계는 《합의》의 파기를 요구하여 강력히 항거해나섰으며 그 투쟁은 현재까지도 이어지고있다.

남조선 각계의 대중투쟁이 날로 강화되자 당황망조한 보수집권세력은 《최상의 협상》이니 뭐니 하고 매국협상을 정당화하려고 동분서주하고있다.나중에는 집권자까지 나서서 《대국민담화》발표놀음으로 인민들을 얼려보려 하였다.그러나 역적무리들의 이런 역스러운 처사는 과거침략력사를 한사코 부정하기 위해 날뛰는 일본반동들의 파렴치성과 거만성,교활성을 더욱 조장시키는 결과만을 초래하고있다.

하다면 남조선당국이 최악의 매국협상을 《최상의 협상》으로 미화분식하며 인민들을 기만할 때 일본반동들은 어떻게 놀아댔는지 보기로 하자.

지난해 12월 28일 일본군성노예문제《합의》와 관련한 소식이 전해지자마자 일본의 보수정객들은 남조선이 더이상 국제사회에서 일본군성노예문제를 《거론할수 없게 되였다.》고 쾌재를 올리였다.일본의 보수단체들과 언론들은 이번 《합의》의 핵심이 서울주재 일본대사관앞에 설치된 성노예소녀상을 다른 곳으로 옮기겠다는 남조선당국의 약속인것만큼 그것이 리행되지 않으면 《위안부지원기금》에 일본이 기부하기로 한 자금을 지출하지 말아야 한다는 뻔뻔스러운 주장을 들고나왔다.

이런 속에 일본의 극우깡패들은 《위안부는 성노예가 아니다.》라는 망언까지 서슴없이 내뱉았다.얼마전에는 자민당의 그 무슨 합동회의라는데 참가한 전 문부과학성 부상이라는자가 일본군성노예피해자들을 《직업적인 매춘부》로 모독하면서 그들을 희생자처럼 대하고있는 《선전공작에 일본은 기만당하고있다.》는 얼토당토않은 수작을 늘어놓았다.(전문 보기)

 

[Korea Info]

Leave a Reply

《웹 우리 동포》후원 안내
カレンダー
2016年1月
« 12月   2月 »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
最近の記事
バックナンバー
  • 2021
  • 2020
  • 2019
  • 2018
  • 2017
  • 2016
  • 2015
  • 2014
  • 2013
  • 2012
  • 2011
  • 2010
  • 2009
  • 2008
  • 2007
  • 2006
  • 2005
  • 2004
  • 2003
  • 2002
  • 2001
  •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