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국제정세개관 : 지배주의적야망은 절대로 실현될수 없다

주체104(2015)년 5월 31일 로동신문

 

5월이 끝나가고있다.

이달의 국제정세는 제국주의를 비롯한 반동세력들이 멸망의 길로 줄달음치게 되는것은 력사의 필연이라는것을 다시한번 실증해주었다.

조선반도정세가 세계의 초점으로 되였다.

핵몽둥이를 휘두르며 사납게 기승을 부리는 미국의 핵공갈정책에 파산을 선고하는 력사적선언이 조선에서 힘있게 울려퍼졌다.전략잠수함 탄도탄수중시험발사에서 우리 공화국이 완전성공한 사실이 아메리카제국의 면상을 또 한번 후려친것이다.

병적인 거부감에 사로잡혀있는 미정객들은 우리의 탄도탄수중시험발사에 혼비백산하여 국제사회에 대한 《엄중한 도발》이라느니,유엔안전보장리사회 《결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라느니 뭐니 하는따위의 비렬한 악담들을 늘어놓았다.여기에 일본과 남조선괴뢰들도 상전과 꼭같은 악청을 돋구어대며 아부재기를 쳤다.

미국과 그의 졸개들이 우리의 자위적조치에 대해 《도발》이니,《위협》이니 하고 법석 고아대며 대결광기를 부린것은 저들의 침략적정체를 가리우고 북침전쟁도발소동을 정당화하기 위한 뻔뻔스러운 추태이다.

굳이 도발과 위협에 대해 말한다면 그것은 미국과 남조선괴뢰들에 의하여 감행되고있는 북침전쟁책동이다.

미국은 이번에도 우리의 정정당당한 자위적조치를 걸고들면서 오래전부터 추진하여오던 고고도미싸일방위체계 《싸드》를 남조선에 한사코 배비하려고 책동하였다.(전문 보기)

 

[Korea Info]

Leave a Reply

《웹 우리 동포》후원 안내
カレンダー
2015年5月
« 4月   6月 »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
最近の記事
バックナンバー
  • 2021
  • 2020
  • 2019
  • 2018
  • 2017
  • 2016
  • 2015
  • 2014
  • 2013
  • 2012
  • 2011
  • 2010
  • 2009
  • 2008
  • 2007
  • 2006
  • 2005
  • 2004
  • 2003
  • 2002
  • 2001
  •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