력사, 문화의 공백기를 만들어낸 회화유산략탈행위

주체108(2019)년 12월 7일 로동신문

일본이 과거에 감행한 날강도적인
조선문화재파괴와 략탈범죄(5)

 

일찍부터 문명수준이 높았던 우리 조상들은 사람이나 자연경치, 사물의 모양 등을 아름다운 색채와 다양한 기법으로 정교하면서도 풍만하게 그려냈다.그러한 미술작품들은 지금도 세상사람들의 경탄을 자아내고있다.

고려시기만 보더라도 송나라의 이름있는 화가이며 평론가였던 곽야허는 도서 《도화견문지》에서 《회화의 정묘함은 고려의 고유한것이다.》라고 하였으며 고려화가들이 창조한 채색기법에 대해서는 《고려의 회화는 색이 독특하다.》고 특별히 강조하였다.

회화작품창작에서 발휘된 우리 민족의 우수성은 조선봉건왕조시기에도 그대로 계승되여 보다 세련되고 정묘한 회화작품들을 낳게 하였다.

그러나 임진조국전쟁시기에 우리 나라의 여러 지역을 일시적으로 강점하고 문화재들에 대한 파괴, 략탈에 환장이 되여 날뛴 일본날강도들에 의해 그처럼 귀중한 회화작품들이 수많이 략탈당하고 인멸되다싶이 하였다.

대표적인 작품으로 《몽유도원도》를 들수 있다.《몽유도원도》는 1447년에 조선봉건왕조시기의 이름난 화가 안견이 세종대왕의 셋째 아들의 꿈이야기를 듣고 그린 두루마리 산수화이다.

《몽유도원도》는 15세기에 활동한 대표적인 학자의 한사람이며 재능있는 패설작가였던 성현이 《신묘의 경지》에 달했다고 평가할 정도의 명품으로서 예술적가치에서뿐아니라 조선봉건왕조초기의 회화사연구에서도 중요한 사료로 되는것이다.

이 귀중한 회화유산은 일본침략군에게 략탈당하여 일본에서 오래동안 은닉되여오다가 일제식민지통치시기에 한 일본인에 의해 공개되였다.

임진조국전쟁때 략탈된 서화들가운데는 고려시기와 조선봉건왕조초기의 불교미술작품들도 있다.일본침략군은 일시적강점지역들에 있던 불교사원들에 뛰여들어 구석까지 샅샅이 뒤지면서 진귀한 불교회화작품을 수많이 략탈하여갔다.오늘도 일본의 여러 절간에는 우리 나라에서 략탈해간 그림들이 적지 않게 보관되여있다.

일본의 가가미진쟈에는 《양류관음상》이, 후꾸야마시 안국사에는 《보살삼존십왕도》가 있으며 나고야시의 흥정사에는 16세기 중엽에 그려진 조선봉건왕조시기의 최고불교미술작품인 《당회석가존》이 있다.

이 그림들은 일본침략자들에 의해 략탈당한 불교미술작품들의 극히 일부에 지나지 않는다.

한 일본인은 《당회석가존》을 포함한 조선봉건왕조시기의 회화작품들이 수많이 략탈되여 다른 나라에 류출되기도 하고 그 유래가 외곡되기도 했으며 지어는 다른 나라의 회화작품으로 오도되기까지 하였다는데 대해 지적하였다.그는 《일본국내에 소장되여있는 임진왜란이전의 조선불교미술작품의 대다수는 략탈품》이라고 하면서 조선봉건왕조불교미술작품으로서 기년명문이 판명된것은 세계적으로 수십점에 달하는데 그가운데서 대부분이 일본에 있고 그것들을 창조한 조선에는 몇점밖에 없다고 하였다.계속하여 침략에 의한 완전한 략탈은 면면히 계승되여온 조선의 력사, 문화의 공백기를 만들어냈다고 그 진상을 폭로하였다.(전문 보기)

 

■ 련재기사

 

[Korea Info]

 

Leave a Reply

《웹 우리 동포》후원 안내
カレンダー
2019年12月
« 11月   1月 »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  
最近の記事
バックナンバー
  • 2020
  • 2019
  • 2018
  • 2017
  • 2016
  • 2015
  • 2014
  • 2013
  • 2012
  • 2011
  • 2010
  • 2009
  • 2008
  • 20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