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말살을 노린 일제의 신사참배강요책동

주체110(2021)년 1월 30일 로동신문

한시도 늦출수 없고 한순간도 소홀히 할수 없는것이 반제계급교양이다

 

남포시 온천군 원읍로동자구에서 과거 일본의 조선민족말살책동을 실증해주는 신사비가 발견되였다.

너비가 60㎝, 두께가 28㎝되는 신사비의 앞면에는 《귀성신사》, 뒤면에는 《소화 14년 10월 길일》이라는 글이 씌여져있다.이 비는 그곳에 귀성신사가 있었다는것을 보여준다.

해방전 이 지역에서는 대부분 제염공들과 그 가족들이 살았다.왜놈들은 우리 인민을 저들의 영원한 식민지노예로 만들기 위하여 이곳에도 신사를 세우고 그들에게 신사참배를 강요하였다.

원읍로동자구에 살고있는 한 로인은 일제가 학생들에게 신사참배를 어떻게 강요하였는가에 대하여 이렇게 증언하였다.

《귀성신사는 1939년에 세워졌다.우리는 수업을 하다가 운동장에 모여 훈육주임의 강요하에 동쪽을 향하여 두손을 합장하고 궁성요배를 하군 하였다.

일요일이면 신사에 가서 교장의 선창에 따라 〈선서〉를 하였다.》

이 신사비는 우리 민족의 얼을 뽑고 정기를 거세말살하기 위하여 미쳐날뛴 일제의 만고죄악을 만천하에 폭로하는 력사의 증거물이다.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일제는 조선인민의 민족성을 없애버리고 우리 인민을 〈황국신민화〉하려고 날뛰였으며 우리의 민족문화를 없애버리려고 하였습니다.》

일제는 조선강점초시기부터 우리 인민을 철저히 노예화하는것을 국가시책으로 삼았다.

조선통치의 궁극적목적을 《첫째도 동화, 둘째도 동화》로 규정한 일제는 민족성을 거세말살하는것을 그 실현방도의 하나로 내놓았다.그를 위해 일제는 식민지통치시기 신사설치에 본격적으로 달라붙었다.

1915년에 《신사규칙》이라는것을 발표하고 1918년부터 1925년 10월까지 경성 남산에 조선신궁이라는것을 세워놓았다.그후 1930년대에 들어서면서부터 전국도처에 각이한 급의 신사들을 대대적으로 만들어놓았다.

일제는 신사들을 세우는 한편 조선사람들에게 신사참배를 악착하게 강요하였다.

신사참배라는것은 일본의 토착종교인 신도의 절간신사에 찾아가 일본의 하늘과 땅, 사람을 창조한 건국신이라고 하는 《아마데라스 오미까미》(천조대신)와 그의 적자로서 《현인신》이라고 하는 왜왕에게 절을 하고 《충성》을 맹세하게 하는 허황하기 그지없는것이였다.

중일전쟁도발이후 조선총독 미나미는 직접 조선신궁을 찾아가 일제침략군의 《무운장구》를 빌어 참배하고는 즉시 각 도청에 명령하여 전국적으로 본격적인 신사참배를 단행할것을 지시하였다.

그에 따라 일제는 《기원절》, 《명치절》, 《천장절》 등 《국가명절》들과 《흥아봉공일》, 《애국일》에 각종 《기념행사》놀음을 벌려놓고 우리 인민들을 강제로 끌어내여 신사에 절을 하도록 강요하였다.

그리고 각급 학교의 학생들에게 1주일에 한번씩 의무적인 집단참배를 강요하였으며 일반주민들이 신사앞을 지나는 경우에는 반드시 절을 하도록 하였다.

일제는 조선사람들이 신사참배에 대해 불응하거나 불평할 때에는 《불온사상》이 있다는 딱지를 붙여 범죄시하면서 체포구금하거나 《비국민》으로 취급하고 각종 행정적 및 경제적제재를 가하였다.

목적은 다른데 있지 않았다.

저들에 대한 절대적인 복종정신을 주입하자는데 있었다.

일제가 강요한 신사참배는 철두철미 조선인민을 《황국신민화》 즉 왜왕에게 절대복종하는 일본인으로 동화시키기 위한 하나의 수단이였다.

세계력사에는 타민족을 억압하고 말살하기 위한 침략자들의 반인륜범죄행위들이 수많이 기록되여있다.하지만 일제가 감행한 조선민족말살책동처럼 그렇게 집요하고 그토록 악랄한것은 없었다.

세월은 흐르고 세대는 바뀌였다.

허나 일제가 우리 인민에게 식민지노예의 운명을 강요하면서 들씌운 온갖 불행과 고통은 전체 조선민족의 가슴속에 오늘도 아물지 않는 상처로 남아있다.

과거 일본이 식민지통치를 실시하면서 우리 인민에게 저지른 민족말살책동은 반드시 계산되여야 할 특대형반인륜범죄이다.(전문 보기)

 

[Korea Info]

 

Leave a Reply

《웹 우리 동포》후원 안내
カレンダー
2021年1月
« 12月   2月 »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
最近の記事
バックナンバー
  • 2021
  • 2020
  • 2019
  • 2018
  • 2017
  • 2016
  • 2015
  • 2014
  • 2013
  • 2012
  • 2011
  • 2010
  • 2009
  • 2008
  • 2007
  • 2006
  • 2005
  • 2004
  • 2003
  • 2002
  • 2001
  •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