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사의 정신과 과학기술의 위력으로 -보산제철소 일군들과 기술자들의 투쟁-

주체108(2019)년 3월 13일 로동신문

주체화의 기치높이 철강재생산토대를 더욱 억척같이!

 

지금 각지 금속공장에서 과학기술을 틀어쥐고 주체화실현에서 더 큰 발전을 이룩하기 위한 사업이 힘있게 벌어지고있다.

이 과감한 투쟁에서의 성과는 무엇으로 담보되여야 하는가.

무연탄소립화공정을 확립해나가는 보산제철소 일군들과 기술자들의 투쟁이 그에 대한 대답으로 되고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당원들과 근로자들모두가 당의 로선과 정책의 정당성을 깊이 인식하고 결사관철하는 당정책의 견결한 옹호자, 철저한 관철자가 되도록 하여야 합니다.》

이곳 제철소에서 무연탄소립화공정을 확립하는 문제가 제기되였을 때였다.

이 공정을 확립하면 한해에 수만t의 무연탄을 절약하면서도 원료배합과 장입을 보다 높은 과학기술적토대우에 올려세울수 있었다.그만큼 생산성은 종전보다 높아지고 제품 t당 원료소비기준도 낮출수 있었다.

그러나 쉽게 결심할 문제가 아니였다.우선 새로 제작해야 할 설비들이 적지 않았다.하지만 그보다 더 아름찬것은 해결해야 할 어려운 과학기술적과제들이였다.

깊은 밤 착잡한 마음으로 원료직장현장을 돌아보는 제철소책임일군의 생각은 깊어만 갔다.

지금 당에서는 금속공업부문에서 주체화의 불길이 더욱 활화산같이 타오를것을 바라고있다.물러설 자리가 없다!

이 문제를 놓고 잠들지 못하는것은 일군들만이 아니였다.

제철소의 기술자들도 비상한 각오를 안고 한마음한뜻으로 떨쳐나섰다.

주체적인 제철공정을 과학기술적으로 완비하는것은 우리가 죽으나사나 관철해야 할 당정책이다.할수 있는가 없는가를 론할것이 아니라 사느냐 죽느냐 하는 문제로 받아들일 때 지혜도 생기고 방도도 반드시 나질것이다!

타산부터 앞세울 때와 운명을 걸고 나설 때 사람의 힘과 용기에서는 하늘땅차이가 있는 법이다.

바로 이렇게 일군들과 기술자, 로동자들의 마음이 결사관철이라는 하나의 의지로 합쳐져 시작된것이 무연탄소립화공정을 확립하는 사업이였다.그 어떤 경제적타산이나 기술적담보에 앞서 이런 결사의 각오가 이들을 어렵고도 생소한 과학기술결사전에로 주저없이 떠밀었다.

그러나 투쟁은 간고했고 이들은 첫걸음부터 난관에 부닥쳤다.(전문 보기)

 


 

주체화의 기치높이 철강재생산토대를 더욱 억척같이!

합금철생산을 늘이기 위한 증산돌격전을 힘있게 벌리고있다.

-부령합금철공장에서-

본사기자 김진명 찍음

 

[Korea Info]

 

Leave a Reply

《웹 우리 동포》후원 안내
カレンダー
2019年3月
« 2月   4月 »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
最近の記事
バックナンバー
  • 2019
  • 2018
  • 2017
  • 2016
  • 2015
  • 2014
  • 2013
  • 2012
  • 2011
  • 2010
  • 2009
  • 2008
  • 20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