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call_user_func_array() expects parameter 1 to be a valid callback, class 'collapsArch' does not have a method 'enqueue_scripts' in /export/sd204/www/jp/r/e/gmoserver/8/3/sd0561283/web-uridongpo.com/wordpress-4.0-ja-jetpack-undernavicontrol/wp-includes/class-wp-hook.php on line 286

항상 나라와 인민을 생각하는 사람만이 주체화의 한길을 끝까지 갈수 있다 -평양곡산공장 지배인 박형렬동무에 대한 이야기-

주체110(2021)년 8월 1일 로동신문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일군들은 원대한 목표와 리상을 가지고 사업을 설계하고 작전하며 새것을 창조하고 받아들이는데서 개척자가 되고 선구자가 되며 일단 시작한 일은 완강하게 내밀어 끝장을 보는 실천가가 되여야 합니다.》

온 나라 전체 인민이 혁명의 새 승리를 이룩하기 위한 장엄한 진군길에 떨쳐나선 지금 우리 일군들은 어떻게 살며 투쟁해야 하는가.

시대의 이 물음앞에 대답을 주는 한 일군의 모습이 있다.

평양곡산공장 지배인 박형렬동무이다.

그는 국산화를 생명선으로 틀어쥐고 원료, 자재수입에 종지부를 찍음으로써 주체당생산공정을 완비하고 주체당에 의한 당과류생산체계를 확립하는데 크게 기여하였다.

박형렬동무의 값높은 삶은 오늘날 인민생활의 안정향상을 책임진 경제부문 일군들의 충성심과 애국심은 무엇으로 표현되여야 하는가를 실천으로 보여주고있다.

 

국산화는 우리의 생명

 

박형렬동무는 우리 식 주체당생산공정의 확립을 위해 하많은 시련과 난관의 고비를 넘고 헤쳐온 개척자들중의 한사람이다.

지금으로부터 11년전 어느날 평양곡산공장의 어느 한 방에서는 이런 목소리가 울려나왔다.

《우리는 반드시 우리 식 효소법에 의한 물엿생산공정을 일떠세워야 하며 힘들더라도 끝까지 이 길로 가야 합니다.》

불이 황황 이는듯 한 눈빛으로 절절히 말하는 사람은 지배인사업을 시작한지 얼마 안되는 박형렬동무였다.

순간 협의회에 참가한 많은 사람들이 놀라운 눈길로 그를 바라보았다.

얼마전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당과류직장현대화를 다그치면서 동시에 강냉이가공공정과 물엿생산공정을 비롯한 앞공정현대화사업을 준비할데 대한 과업을 주시였다.

그리하여 이 문제를 놓고 식료공업부문의 일군들과 연구사들이 한자리에 모여앉게 되였다.

협의회에서 가장 큰 론의거리로 된것은 생산공정을 어떻게 꾸리겠는가 하는것이였다.

대다수 사람들이 본래의 생산방법을 그대로 답습하려고 하였다.그런데 박형렬동무만이 대담하게 우리 식 효소법에 의한 물엿생산공정을 확립할것을 주장하였다.

물론 박형렬동무가 내놓은 안이 가장 우월한 방안이라는것을 사람들은 모르지 않았다.그러나 당시 공장형편은 경험도 기술도 부족한 상태였다.파악도 없는 생산공정을 꾸려놓았다가 제대로 돌아가지 않으면 그 책임을 누가 지겠는가 하는 물음이 박형렬동무를 바라보는 눈빛들에 비껴있었다.

박형렬동무도 꽤 해낼수 있을가 하는 걱정이 없지 않았다.

그러나 그의 가슴을 울려준것은 어버이장군님께서 우리가 꾸린 생산공정에서 하루빨리 당과류가 쏟아져나오기를 기다리고계신다는 한가지 생각이였다.

박형렬동무가 지배인으로 임명되기 불과 며칠전이였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평양곡산공장을 찾아주시였다.

그날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공장에서 본태를 잊고 당과류생산을 정상화하지 못하는것을 아시고 못내 걱정하시였다.

그로부터 얼마후 위대한 장군님께서 인민들에게 더 많은 사탕과 과자를 안겨주기 위해 수천리 먼길을 달리시였다는 소식에 접하고 공장일군들과 종업원들은 전사된 도리를 다하지 못한 죄책감을 안고 가슴을 쥐여뜯으며 모대기였다.…

협의회가 진행된 날 박형렬동무는 창너머 별빛총총한 밤하늘가를 오래도록 더듬었다.

인민의 행복을 위해 이밤도 불밝은 당중앙창가에서, 불철주야로 이어가시는 현지지도의 길에서 우리 장군님 평양곡산공장의 현대화공사가 끝났다는 보고를 기다리고계실지 어이 알랴.

박형렬동무의 온몸에서 상상을 초월하는 힘과 지혜, 탐구의 열정이 샘솟기 시작했다.새로운 각오를 안고 일떠선 그는 때로는 며칠씩 과학기술서적들을 탐독하기도 하고 때로는 현장에서 오랜 기술자, 기능공들과 무릎을 마주하고 방도를 탐구하기도 하면서 끝끝내 그 누구도 해본적 없는 앞공정현대화계획을 완성하였다.

얼마후 공장을 찾아주신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박형렬동무와 공장의 기술집단이 힘을 합쳐 완성한 앞공정현대화계획을 보아주시고 적극 지지해주시였다.

잊지 못할 그날 그는 심장으로 맹세다졌다.

(위대한 장군님 , 우리 식의 생산방법으로 기어이 당문제를 풀겠습니다!)

그런데 그날의 현지지도가 위대한 장군님의 마지막현지지도로 될줄 어찌 알았으랴.

피눈물을 삼키며 일떠선 박형렬동무는 공장의 기술집단과 지혜를 합쳐 기술과제서도 작성하고 설비조립과 시운전도 진행함으로써 짧은 기간에 주체적인 당생산공정을 기어이 확립하고야말았다.

하지만 그날의 때늦은 후회와 뼈아픈 죄책감은 오래도록 박형렬동무를 비롯한 공장종업원들의 가슴속에 응어리져있었다.하기에 그들은 조선로동당 제7차대회에 드리는 로력적선물로 공장을 현대화의 본보기로 꾸릴것을 결심하고 산악같이 떨쳐나섰다.

사실 석달도 안되는 짧은 기간에 근 50종에 100여대에 달하는 현대적인 설비들을 자체의 힘과 기술로 만든다는것은 쉬운 일이 아니였다.하지만 그들의 가슴속에는 위대한 수령님들께서 가르쳐주신대로만 하면 못해낼 일이 없다는 배짱과 신념이 굳게 자리잡고있었다.

언제인가 설계도면대로 제작한 설비가 제대로 동작하지 않은적이 있었다.한번, 두번 실패가 거듭되자 일부 사람들속에서는 아무래도 이 설비만은 다른 단위의 도움을 받아야 한다는 목소리들이 울려나오기 시작했다.

시운전에서 또다시 실패한 날 박형렬동무는 기술자, 기능공들과 마주앉았다.공무직장의 오랜 기능공에게 먼저 담배 한대를 권하고난 그는 이런 말을 꺼냈다.

《지난해 공장창립일때 체육경기를 하는것을 보니 공무직장동무들이 전투력이 있습니다.》

지배인의 입에서 느닷없이 창립일소리가 나오자 그때까지 풀이 죽어 앉아있던 사람들의 얼굴에 금시 생기가 돌기 시작하였다.

한창 열이 올라 창립일이야기로 꽃을 피우는 기술자, 기능공들을 둘러보며 박형렬동무는 이렇게 말하였다.

《난 지금도 해방이 되였어도 아이들에게 사탕 한알 제대로 먹이지 못하는것이 너무도 가슴아프시여 생일상까지 마다하신 위대한 수령님의 그 심정을 안고 공장을 찾아오시였던 항일의 녀성영웅 김정숙어머님의 모습을 잊을수가 없습니다.여기 모인 동무들이 일을 잘하면 어린이들에게 사탕, 과자를 얼마든지 먹일수 있다고, 그러면 장군님께서 얼마나 기뻐하시겠는가고 하신 어머님의 그날의 그 말씀을 우리 어찌 세월이 간들 잊을수가 있겠습니까.》

그제서야 지배인이 창립일이야기를 꺼낸 의도를 알게 된 공장종업원들은 서로마다 자리에서 일어나 새로운 결의들을 다지였다.그들의 단합된 힘에 의해 공장현대화는 빠른 속도로 진척되여갔다.

지금으로부터 5년전 우리 나라 식료공업의 본보기공장으로 훌륭히 개건된 평양곡산공장을 찾으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 강냉이로 만든 당은 주체당이라고, 주체철, 주체비료, 주체비날론이 나온데 이어 오늘은 주체당이 나왔다고 환하게 웃으실 때 박형렬동무의 가슴속에서는 이런 심장의 웨침이 터져나왔다.

(주체화의 길로만 나아가라고 하신 위대한 수령님들과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가르치심을 공장의 둘도 없는 생명선으로 간직하겠습니다.)(전문 보기)

 

[Korea Info]

 

Leave a Reply

《웹 우리 동포》후원 안내
カレンダー
2021年8月
« 7月   9月 »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  
最近の記事
バックナンバー
  • 2022
  • 2021
  • 2020
  • 2019
  • 2018
  • 2017
  • 2016
  • 2015
  • 2014
  • 2013
  • 2012
  • 2011
  • 2010
  • 2009
  • 2008
  • 2007
  • 2006
  • 2005
  • 2004
  • 2003
  • 2002
  • 2001
  •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