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군의 기본징표-충실성

주체107(2018)년 8월 31일 로동신문

 

령도자와 생사운명을 같이하고 령도자의 뜻을 받들어 육탄정신으로 살며 투쟁하는것, 바로 여기에 충신의 기준이 있고 충신의 본분이 있다.

충실성, 이는 일군의 운명을 좌우하는 생명선인 동시에 일군의 존재를 규정하는 기본척도이다.

일군의 징표와 자질을 재는 척도는 그 어떤 학력이나 경력, 특별한 지식정도, 수준에 있지 않다.

령도자에 대한 충정의 일편단심, 바로 그 억척불변의 신념에 일군의 진정한 징표와 자질이 있다.이런 일군만이 령도자의 의도를 꽃피우기 위하여 이악하게 노력하며 사업에서 뚜렷한 실적을 낼수 있기때문이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당과 수령에 대한 항일혁명투사들의 충실성은 사회주의위업을 옹호고수하고 완성하기 위하여 투쟁하는 우리 일군들이 따라배워야 할 빛나는 귀감입니다.》

일군의 징표에서 기본은 수령에 대한 충실성이다.사업경력이 있고 경험이 있는 일군만이 당에 충실하고 일을 잘하는것이 결코 아니다.

문제는 경력이나 경험에 있는것이 아니라 충실성에 있다.충정심만 높으면 사업을 혁명적으로 해나갈수 있으며 그 과정에 새로운 사업경험도 얻을수 있다.충정의 한마음으로 심장을 불태우며 아글타글 노력하면 없던 재간도 생기고 모르는것도 알게 되며 따라서 제기되는 어떤 어려운 과업도 성과적으로 수행할수 있다.이것이 위대한 장군님의 뜻이였다.

항일혁명투사들이 바로 그런 충신의 전형들이였다.

위대한 수령님을 민족의 태양으로, 단결의 중심으로 높이 모시고 받들어 조국해방의 력사적위업을 안아온 항일혁명투사들,

위대한 장군님께서 교시하신바와 같이 항일혁명투쟁에 참가한 대부분의 투사들은 대학은 고사하고 학교문앞에도 가보지 못한 가난한 로동자, 농민출신들이였다.

그 어떤 학력도 경력도 없었지만 오직 하나 민족의 위대한 태양이신 위대한 수령님에 대한 절대적인 믿음, 다시는 살아숨쉬지 못할망정 혁명의 길로 이끌어주고 혁명가로 키워주신 그이에 대한 의리만은 죽어도 버릴수 없다는 충정의 신념을 만장약한 충신들이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 안겨주신 보람차고 행복한 삶을 그 무엇과도 바꿀수 없다는, 자기들이 피와 땀을 많이 흘리면 흘릴수록 조국해방의 날이 앞당겨진다는것밖에 다른것을 모른 그들이였다.이것이 투사들이 조선혁명이라는 남다른 혁명대학과정에 터득한 삶과 투쟁의 진리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 맡겨주신 혁명임무를 수행하기 전에는 죽을 권리도 없다는 결사의 투지로 역경속에서도 끝까지 관철한 혁명가의 전형들,(전문 보기)

 

[Korea Info]

 

Leave a Reply

《웹 우리 동포》후원 안내
カレンダー
2018年8月
« 7月   9月 »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31  
最近の記事
バックナンバー
  • 2019
  • 2018
  • 2017
  • 2016
  • 2015
  • 2014
  • 2013
  • 2012
  • 2011
  • 2010
  • 2009
  • 2008
  • 2007